티스토리 뷰

에르도안 세력


이란,러시아,중국 등도 쿠데타에 반대했다는 점도 마찬가지이다.

(여담이지만,자유시리아군도 에르도안 정부를 지지했다) 에르도안은 AKP의 당규까지 고쳐가며 4년 임기인 총리를 3선까지 누린다.

2007년 헌법을 개정하여 대통령을 직선제로 바꾸고 7년 단임제에서 5년 중임제로 바꾼다.

2014년 총리 4선 연임 금지에 걸린 에르도안은 최초의 직선제 대통령 선거에서 당선되어 현재까지 15년째의 권력을 누리고 있다.

"터키의 푸틴", "21세기의 술탄" 등의 호칭으로 불리운다.

2013년 12월 에르도안 정부의 핵심 인물들에 대한 부패수사가 귈렌의 세력인 검찰, 경찰, 언론인들, 사법부들에 의해서 주도된다.

 에르도안은 이에 대한 반격으로 정치적 동지였던 귈렌과 그의 세력인 언론인들을 테러방지법이라는 명분을 내세워 대대적으로 숙청한다.

 또한 대통령에 당선되면서 다부토울로를 꼭두각시 총리를 내세웠는데 그가 총선의 승리로 당내 입지가 강화되자 전격 경질해버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터키 국민들은 이전 세속주의 정권때 찾아왔던 경제 위기와 에르도안 집권 후에 찾아온 경제발전때문에 에르도안에게 지지를 몰아주고 있다.

에르도안은 높은 지지율을 바탕으로 보다 강력한 대통령제로의 개헌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슬람주의 vs 세속주의터키공화국은 정교일치 이슬람 제국이었던 오스만투르크를 무너뜨리고 세워진 나라이다.

국부로 불리우는 케말 파샤는 정교분리를 공화국의 정치이념으로 삼았다.

[에르도안 세력] 알고싶다.


인구의 99.8%가 이슬람교임에도 불구하고 터키공화국은 국교가 없는 국가이다.

군부는 세속주의 정신 수호를 주장하며 지난 50년간 친이슬람 정권에 반대한다는 명분으로 6차례의 쿠테타를 일으켰고 이 중 4차례는 성공했다.

하지만 역시 국민 대다수가 이슬람교도이기에 정치는 빈번하게 이슬람주의로 흘러가곤 하고 현재의 에르도안 정권 역시 그러하다.

터키의 EU가입터키는 영토의 대다수가 아시아에 있지만 가장 큰 도시인 이스탄불이 유럽에 걸쳐있다.

역사적으로도 유럽의 역사에 많은 영향을 미쳐왔고 경제적으로도 도움이 되는 EU에 가입하려고 하고 있다.

에르도안 정권 역시 집권 당시 이슬람주의를 경계하는 국민들에게 EU가입을 공약으로 내세우며 세력을 얻었고 최근까지도 유럽내 난민 문제 해결을 약속하며 EU가입을 추진해왔다.

[에르도안 세력] 알고싶다.

터키의 가입이 싫어서 영국이 EU를 탈퇴한다는 말이 나올정도로 터키의 EU가입은 많은 진척이 있었으며 키프로스 분쟁으로 인해 반대하고 있는 그리스 등의 입지가 좁아지고 있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에르도안의 권력강화는 EU가입에 커다란 걸림돌이 될 예정이다.

터키-미국 동맹터키는 미국과 굳건한 동맹 관계를 맺고 있다.

냉전시대에 소련을 위협하는 전방 기지였으며 6.25에도 참전했다.

미국의 테러와의 전쟁에서도 많은 작전에 도움을 주었다.

하지만 이라크전쟁에서 미군의 터키 주둔을 거부하였으며 미군도 터키의 적인 쿠르드족을 작전에 이용하면서 동맹 관계에 그늘이 생기기 시작했다.

최근 터키가 IS를 도와주고 있었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이러한 그늘이 커지고 있는 중이다.

쿠르드족 독립문제쿠르드족은 터키, 시리아, 이라크, 이란, 아르메니아 일대에 분포해 살고 있는 지구의 마지막 나라없는 민족이다.

3000만에 달하는 인구 가운데 절반 가까운 1400만이 터키에 살고 있다.

쿠르드 노동자당(PKK)은 터키 내에서 쿠르드족의 독립을 위해서 테러를 자행하고 있고 터키는 이를 탄압하고 있다.

2012년 터키와 PKK는 휴전협정을 체결하고 탄압과 테러활동을 각각 중단한다.

이라크 전쟁 이후 미국을 도와준 쿠르드족은 이라크 내에서 상당한 수준의 자치권을 보장받았고 IS의 준동으로 내전이 시작된 이후에는 실질적인 국가역할을 하고 있다.

시리아마저 내전에 휩싸이면서 시리아의 쿠르드족도 사실상의 자치를 하고 있는데 이로 인해 터키 내의 PKK도 다시 활동을 시작했다.

짧게 쓸라고 했는데 터키의 상황을 알기 위해 알아야 되는 국제정세가 너무 많다.

미국과 반목하면서 러시아 전투기 격추 이후 소원해졌던 대러시아 외교가 정상화되고 있고, 시리아의 독재자인 아사드 정권과의 관계도 최근 회복하였다.

이라크, IS, 그리스, 키프로스, 아르메니아 등 주변국들과의 관계를 미묘하게 지속하고 있는 터키에서 일어난 쿠테타와 진압, 그리고 독재 권력의 강화는 당분간 유럽과 중동의 국제정세를 한동안 뒤흔들 듯 하다.

'사랑하는 사람들의 세상사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국 수면]  (0) 2016.08.15
[철도공사] 할말이 없네요.  (0) 2016.08.15
[에르도안 세력] 생각의 끝은?  (0) 2016.08.15
[ncs] 와오.  (0) 2016.08.15
[터키 6만명] 한번 파해쳐 봅시다.  (0) 2016.08.15
[공기청정기 필터]  (0) 2016.08.15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