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호가호위


.사또 덕에 나팔 분다.

..포숫집 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른다모든 세상 사람들이 자기 분수를 알고분수껏 양심적으로 살았으면 좋겠네요 곧 남의 권세에 의지하여 으시댐 의 비유. 초나라 宣王(선왕) 때 江乙(강을)이란 사람이 있었는데 그는 위나라 에서 사신으로 왔다가 선왕의 신하가 된 사람이었다.

어느 날 선왕은 강을에게 이렇게 물었다.

“북방의 여러 나라들이 우리 나라의 재상 昭奚恤(소해휼)을 두려워한다는데 어떻게 생각하는가?” 소해휼은 왕족이자 명망있는 신하였는데 강을에게는 늘 눈에 있는 가시와 같은 존재였다.

그러나 강을은 전혀 그렇지 않다고 고개를 저 었다.

“전하, 이런 이야기가 있습니다.

어느 날 호랑이한테 잡힌 여 우가 꾀를 내어 호랑이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너는 나를 잡아 먹 지 못할 것이다.

천제께서 나를 백수의 우두머리로 정하셨으니 이제 네가 나를 잡아먹는다면 이는 천제의 명을 어기는 것이 될 것이다.

네 가 내 말을 믿지 못한다면 어디 내가 앞장을 설테니 내 뒤를 따라 오 면서 봐라. 뭇 짐승들이 나를 보면 무서워서 다 달아날 것이다’ 그래 서 호랑이는 여우의 뒤를 따라갔습니다.

그랬더니 과연 모든 짐승들이 그를 보더니 다 도망치는 것이었습니다.

호랑이는 그것을 보고‘과연 여우의 말이 맞는구나’ 라고 생각했습니다.

호랑이는 숲 속의 짐승들 이 앞에 가는 여우가 두려워서가 아니라 바로 뒤를 따르고 있는 자기 가 무서워서 그러는 것을 몰랐던 것입니다.

이같이 지금 북방에서는 소해휼을 두려워하는 것이 아니라 실은 전하의 강한 군사력을 무서워 하고 있는 것입니다.

” 말을 마친 강을은 흐뭇해하는 선왕의 눈치를 살피며 연신 허리를 굽 신거렸다.

이 말은 남의 권세에 빌붙는 태도를 풍자한 이야기다.

[호가호위] 하지만 현실은


joins.com/html/345/NB11275345.html[?????] ?, ??, ???????? '????'???? ?????? ???????.??? ??? ?? ???? ? ?? ????? ??? ???? ?????. ?? ???..news.jtbc.joins.com명나라 시대의 환관 위충현은 왕 대신 무소불위의 전권을 휘둘렀던 인물입니다.

 그는 황제의 거처인 건청궁에 진을 치고 마치 자신이 제왕인 양 몸을 잔뜩 뒤로 젖힌 채 재결을 내렸다고 하지요. 역사학자 미타무라 다이스케의 <환관이야기>에 따르면 세상은 그를 '그림자 황제' 라고 불렀습니다.

 그러나 천하를 호령하던 그 그림자 황제는 명나라의 멸망을 초래한 요인 중 하나로 후대에 알려지고 있습니다.

'대통령 뜻이 어딘지 안다.

까불면 안 된다'누군가를 '누님'이라 부른다는 이야기가 회자되었고 스스로 '진박감별사'를 자청했던 이들이 지난 공천 과정에서 했다는 통화녹음 내용들입니다.

 '호가호위'여우가 호랑이를 등에 업고 왕의 행세를 했다던 그 '호가호위'의 말들은 녹취록 이라는 부인할 수 없는 증거와 함께 여의도 한복판에 등장했습니다.

 물론 분명치는 않습니다.

 호가호위. 즉 여우가 호랑이 그림자를 업고 행세를 한 것인지. 아니면 호랑이의 뜻을 정말로 실행에 옮긴 것인지. 다만. 그동안의 새누리당 공천과정에서 누군가는 이른바 '그분'의 뜻을 빌려 혹은 빙자해서 당을 쥐락펴락해왔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 되어버렸습니다.

[호가호위] 완전 대박

 2년 전. 바로 이 자리에서 중국의 고사하나를 소개해드린 기억이 있습니다.

 솜씨 좋은 주막에 손님이 들지 않아 빚어놓은 술이 시어빠질 지경이 되었는데… 알고 보니. 술집에 사는 개가 사나워 주변에 사람이 오지 못했다는 '구맹주산'의 고사였습니다.

 간신이 있으면 어진 신하가 모이지 않아 나라가 쇠퇴함을 비유하는 이야기입니다.

오늘부터 새누리당의 국민백서가 시중 서점에서 1만 5천원에 판매되고 있습니다.

 300페이지 가까이 된다는 그 두터운 책에는 반성이 담겨져 있다고 하는데. 정작 '누구'의 책임인지 '주어'는 빠져있다는 지적이 나오는군요. 비대위원장의 말처럼 모두의 책임이라는 것인지 아니면 누구도 책임이 없다는 것인지…. 주어조차 불분명한 그 반성문 위로 진박을 자처하던 그들은 그 주어가 누구인지 확실히 알려준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나저나. 오늘은 본의 아니게 사자성어가 난무하는 개와 호랑이와 여우의 이야기가 되었습니다.

요즘 들어 왜 이렇게 동물 얘기는 많이 나오게 되는지요.오늘의 앵커브리핑이었습니다.

콘텐츠 출처 - JTBC 뉴스룸 앵커브리핑 joins.com/html/345/NB11275345.html[?????] ?, ??, ???????? '????'???? ?????? ???????.??? ??? ?? ???? ? ?? ????? ??? ???? ?????. ?? ???..news.jtbc.joins.com명나라 시대의 환관 위충현은 왕 대신 무소불위의 전권을 휘둘렀던 인물입니다.

 그는 황제의 거처인 건청궁에 진을 치고 마치 자신이 제왕인 양 몸을 잔뜩 뒤로 젖힌 채 재결을 내렸다고 하지요. 역사학자 미타무라 다이스케의 <환관이야기>에 따르면 세상은 그를 '그림자 황제' 라고 불렀습니다.

 그러나 천하를 호령하던 그 그림자 황제는 명나라의 멸망을 초래한 요인 중 하나로 후대에 알려지고 있습니다.

'대통령 뜻이 어딘지 안다.

까불면 안 된다'누군가를 '누님'이라 부른다는 이야기가 회자되었고 스스로 '진박감별사'를 자청했던 이들이 지난 공천 과정에서 했다는 통화녹음 내용들입니다.

 '호가호위'여우가 호랑이를 등에 업고 왕의 행세를 했다던 그 '호가호위'의 말들은 녹취록 이라는 부인할 수 없는 증거와 함께 여의도 한복판에 등장했습니다.

 물론 분명치는 않습니다.

 호가호위. 즉 여우가 호랑이 그림자를 업고 행세를 한 것인지. 아니면 호랑이의 뜻을 정말로 실행에 옮긴 것인지. 다만. 그동안의 새누리당 공천과정에서 누군가는 이른바 '그분'의 뜻을 빌려 혹은 빙자해서 당을 쥐락펴락해왔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 되어버렸습니다.

 2년 전. 바로 이 자리에서 중국의 고사하나를 소개해드린 기억이 있습니다.

 솜씨 좋은 주막에 손님이 들지 않아 빚어놓은 술이 시어빠질 지경이 되었는데… 알고 보니. 술집에 사는 개가 사나워 주변에 사람이 오지 못했다는 '구맹주산'의 고사였습니다.

 간신이 있으면 어진 신하가 모이지 않아 나라가 쇠퇴함을 비유하는 이야기입니다.

오늘부터 새누리당의 국민백서가 시중 서점에서 1만 5천원에 판매되고 있습니다.

 300페이지 가까이 된다는 그 두터운 책에는 반성이 담겨져 있다고 하는데. 정작 '누구'의 책임인지 '주어'는 빠져있다는 지적이 나오는군요. 비대위원장의 말처럼 모두의 책임이라는 것인지 아니면 누구도 책임이 없다는 것인지…. 주어조차 불분명한 그 반성문 위로 진박을 자처하던 그들은 그 주어가 누구인지 확실히 알려준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나저나. 오늘은 본의 아니게 사자성어가 난무하는 개와 호랑이와 여우의 이야기가 되었습니다.

요즘 들어 왜 이렇게 동물 얘기는 많이 나오게 되는지요.오늘의 앵커브리핑이었습니다.

콘텐츠 출처 - JTBC 뉴스룸 앵커브리핑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