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권은희 의원


03(수)  권은희 의원, 고성동 거리청소  권은희 의원은 2016년 2월 03일 고성동 거리청소에 참여하였습니다.

권은희 홈페이지_ eunhee.kr권은희 블로그_ blog.naver.com/ehkwon1권은희 페이스북_ facebook.com/ehkwon2권은희 페이스북 페이지_ facebook.com/ehkwon1권은희 카카오스토리_ story.kakao.com/ehkwon1 그야말로 인기 절정이었다.

이렇게 인가가 최고이니 주위에서 정계에 나가보라는 권유가 컸을 것이다.

그래서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뜻을 가졌는데 마침 박원순씨가 서울시장 뜻을 가지고 안철수씨의 양보를 원했었다.

  당시의 여론으로 보아서는 안철수씨의 서울시장 당선 가능성은 아주 높은 편이라 할 수 있었다.

그런데 안철수씨는 박원순씨에게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양보하고 만다.

그야말로 통 큰 양보였다.

이렇게 양보를 하고 박원순씨를 안철수씨가 응원하니 손쉽게 박원순씨가 서울시장에 당선되고 만다.

  이에 안철수씨는 대통령 후보에 뜻을 새운다.

그래서 박근혜, 안철수, 문재인 이렇게 3인의 대결로 후보들로서의 입장은 아니었지만 3각 경쟁의 입장에 섰었다.

그러나 야당이 두 사람이니 박근혜를 이길 승산은 얕았다.

그래서 문재인과 안철수는  밀고 당기다 결국 안철수가 양보했다.

그러나 문재인은 박근혜를 이기지 못했다.

  그렇다면 안철수의 그 인기의 본질은 무엇일까? 상대당 특히 여당을 죽기 살기로 막가는 말로 공격해 이기는 이미지로 인기가 높았을까? 그건 결코 아니다.

우리 국민들은 정치인들의 무한정의 부도덕한 싸움에 신물을 느끼고 있는 지금의 현실이다.

이처럼 죽일 듯 한 막장의 싸움에서 벗어날 수 있는 야당의 사람이 바로 안철수의원 였다.

안철수는 기업을 아주 도덕적으로 경영했고 국민에게도 V3를 무료로 제공했다.

즉, 국민을 껴안을 줄 아는 인사였다.

그래서 그의 인기가 충천했던 것이다.

  그런 따듯한 정을 가진 사람은 보지 못했었고, 더구나 정치판에서는 꿈으로만 기대하는 인사였다.

그러니 특히나 젊은 층에서는 대단한 인기 일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현실의 정치에 부딪쳐보니 안철수의원의 정치철학이 정립(定立)되지 못했다.

야당의 휘두른 칼날 정치에 안철수의원의 ‘새 정치’는 입증 되지도 못했다.

지금까지도 안철수의원이 정계에 입문하면서 트레이드마크로 내 걸었던 ‘새 정치’는 입증되지 못하고 있다.

즉, 안철수의원의 새 정치는 하나의 구호에 머문 셈이다.

  그러나 안철수의원이 정치인으로서 정립하려면 살벌한 야당 정치판에서 벗어나 부드러움의 도덕정치를 정립(定立)할 때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권은희 의원] 분석을 해보면


왜냐 하면 안철수의원의 근본적인 인기가 도덕과 유연성 그리고 평등성에 있었기에 그것을 정립했을 때 또다시 국민의 인기는 그를 향할 것이다.

  그런데 안철수의원이 영입한 권은희의원은 안철수의원의 인생철학과는 하늘과 땅만큼이나 다른 편차가 있다.

물론 안철수의원이 분당할 당시 다급한 입장에서 국회내 교섭단체를 형성하기 위한 방법으로서 흑백을 가릴 처지가 아니었음은 안다.

그러나 권은희의원이 20대 의원에 당선되 후에도 박근혜 대통령에게 총을 겨누는 SNS를 보이는 것과 같은 것은 안철수의원이 추구하는 정치행위와는 정 반대의 행위라 할 수 있다.

  만일 안처수의원이 권은희의원이 추구하는 정치행위를 답습한다면 유권자는 거의가 뒤돌아 서고 말 것이다.

안철수의원은 누구라도 다 같이 살아야 한다는 인간 본질이 있는 반면, 권은희의원은 누구를 구렁텅이에 밀어 넣고서라도 자기는 살아야 한다는 인생 철학을 가진 사람이다.

그것이 밖으로 보이는 두 사람의 인생관이다.

그렇기에 두 사람은 같이해서는 서로 득이 없을 것이라는 생각이다.

권은희의원도 자기의 본질을 들어 낼 수 없는 입장이 된다.

  안철수의원이 안정적인 제3당을 형성한 후에 한참 인기가 오르는 과정에서 박대통령을 힐난조로 공격했다 그 결과는 인기가 급전직하로 떨어졌다는 것이다.

국민들이 안철수의원에 바라는 것은 평화적인 정치를 원하다는 방증이다.

그런데 야당 정치인 중에도 꾀나 언행이 곱지 않은 권은희의원을 보듬는다는 것은 득보다 손실이 클 것이라는 생각이다.

               만청  그야말로 인기 절정이었다.

[권은희 의원] 사실은.

이렇게 인가가 최고이니 주위에서 정계에 나가보라는 권유가 컸을 것이다.

그래서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뜻을 가졌는데 마침 박원순씨가 서울시장 뜻을 가지고 안철수씨의 양보를 원했었다.

  당시의 여론으로 보아서는 안철수씨의 서울시장 당선 가능성은 아주 높은 편이라 할 수 있었다.

그런데 안철수씨는 박원순씨에게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양보하고 만다.

그야말로 통 큰 양보였다.

이렇게 양보를 하고 박원순씨를 안철수씨가 응원하니 손쉽게 박원순씨가 서울시장에 당선되고 만다.

  이에 안철수씨는 대통령 후보에 뜻을 새운다.

그래서 박근혜, 안철수, 문재인 이렇게 3인의 대결로 후보들로서의 입장은 아니었지만 3각 경쟁의 입장에 섰었다.

그러나 야당이 두 사람이니 박근혜를 이길 승산은 얕았다.

그래서 문재인과 안철수는  밀고 당기다 결국 안철수가 양보했다.

그러나 문재인은 박근혜를 이기지 못했다.

  그렇다면 안철수의 그 인기의 본질은 무엇일까? 상대당 특히 여당을 죽기 살기로 막가는 말로 공격해 이기는 이미지로 인기가 높았을까? 그건 결코 아니다.

우리 국민들은 정치인들의 무한정의 부도덕한 싸움에 신물을 느끼고 있는 지금의 현실이다.

이처럼 죽일 듯 한 막장의 싸움에서 벗어날 수 있는 야당의 사람이 바로 안철수의원 였다.

안철수는 기업을 아주 도덕적으로 경영했고 국민에게도 V3를 무료로 제공했다.

즉, 국민을 껴안을 줄 아는 인사였다.

그래서 그의 인기가 충천했던 것이다.

  그런 따듯한 정을 가진 사람은 보지 못했었고, 더구나 정치판에서는 꿈으로만 기대하는 인사였다.

그러니 특히나 젊은 층에서는 대단한 인기 일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현실의 정치에 부딪쳐보니 안철수의원의 정치철학이 정립(定立)되지 못했다.

야당의 휘두른 칼날 정치에 안철수의원의 ‘새 정치’는 입증 되지도 못했다.

지금까지도 안철수의원이 정계에 입문하면서 트레이드마크로 내 걸었던 ‘새 정치’는 입증되지 못하고 있다.

즉, 안철수의원의 새 정치는 하나의 구호에 머문 셈이다.

  그러나 안철수의원이 정치인으로서 정립하려면 살벌한 야당 정치판에서 벗어나 부드러움의 도덕정치를 정립(定立)할 때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왜냐 하면 안철수의원의 근본적인 인기가 도덕과 유연성 그리고 평등성에 있었기에 그것을 정립했을 때 또다시 국민의 인기는 그를 향할 것이다.

  그런데 안철수의원이 영입한 권은희의원은 안철수의원의 인생철학과는 하늘과 땅만큼이나 다른 편차가 있다.

물론 안철수의원이 분당할 당시 다급한 입장에서 국회내 교섭단체를 형성하기 위한 방법으로서 흑백을 가릴 처지가 아니었음은 안다.

그러나 권은희의원이 20대 의원에 당선되 후에도 박근혜 대통령에게 총을 겨누는 SNS를 보이는 것과 같은 것은 안철수의원이 추구하는 정치행위와는 정 반대의 행위라 할 수 있다.

  만일 안처수의원이 권은희의원이 추구하는 정치행위를 답습한다면 유권자는 거의가 뒤돌아 서고 말 것이다.

안철수의원은 누구라도 다 같이 살아야 한다는 인간 본질이 있는 반면, 권은희의원은 누구를 구렁텅이에 밀어 넣고서라도 자기는 살아야 한다는 인생 철학을 가진 사람이다.

그것이 밖으로 보이는 두 사람의 인생관이다.

그렇기에 두 사람은 같이해서는 서로 득이 없을 것이라는 생각이다.

권은희의원도 자기의 본질을 들어 낼 수 없는 입장이 된다.

  안철수의원이 안정적인 제3당을 형성한 후에 한참 인기가 오르는 과정에서 박대통령을 힐난조로 공격했다 그 결과는 인기가 급전직하로 떨어졌다는 것이다.

국민들이 안철수의원에 바라는 것은 평화적인 정치를 원하다는 방증이다.

그런데 야당 정치인 중에도 꾀나 언행이 곱지 않은 권은희의원을 보듬는다는 것은 득보다 손실이 클 것이라는 생각이다.

               만청   26(화)  권은희 의원, 팔달시장 방문  권은희 의원은 2016년 1월 26일 팔달시장에 방문하였습니다.

?권은희 홈페이지_ eunhee.kr권은희 블로그_ blog.naver.com/ehkwon1권은희 페이스북_ facebook.com/ehkwon2권은희 페이스북 페이지_ facebook.com/ehkwon1권은희 카카오스토리_ story.kakao.com/ehkwon1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