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400조


 과열 경쟁양상에 엄포를 놓았던 금융당국이 무안해할 정도다.

 12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현재까지 은행의 급여계좌를 증권사 종합자산관리계좌(CMA)로 옮기는 ‘머니 무브(자금이동)’는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증권사 CMA시장의 25%가량을 점유하고 있는 동양종합금융증권의 CMA 잔액은 지난 5월 말 9조 3715억원에서 이달 10일 현재 9조 3782억원으로 67억원(0.07%) 느는 데 그쳤다.

 같은 기간 삼성증권은 4조 600억원에서 4조 1100억원으로 500억원이 증가했다.

반면 한국투자증권의 CMA 잔액은 4조 1317억원에서 4조 805억원으로 오히려 512억원이나 줄었다.

 우리투자증권도 3조 5400억원에서 3조 4800억원으로 600억원 빠져나갔다.

 금융투자협회 관계자는 “CMA가 워낙 잔액 증감의 변동성이 큰 상품이라 경향성을 잡아내기에는 무리가 있지만 아직 머니 무브 등의 큰 변화는 없어 보인다.

”고 말했다.

은행과 증권사의 고객 유치전이 찻잔 속 태풍에 그친 이유는 양측 모두 고객이 군침을 흘릴 만한 ‘미끼’(이윤)를 내놓지 못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2007년 증권사 CMA는 ‘하루만 맡겨도 5%’란 광고를 앞세우며 은행 월급통장을 쓸어갔다.

 하지만 현재 CMA금리는 연 2.4

2.5%대로 떨어졌다.

게다가 편리함과 접근성에서 은행과 상대가 안 된다.

그렇다고 은행 고객이 월급통장에 만족스러워하는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일부 월급통장이 연 4%대의 고금리를 약속한다고 하지만 대부분 한 달 이상 수백만원대의 잔액이 남아야 별도의 이자를 주는 조건을 덧붙인다.

 실제 씨티은행의 대표적 월급통장 상품인 EMA는 최고 연 3.5%의 금리를 제공하지만, 기본금리 2%를 받으려면 잔고를 늘 200만원 이상 유지해야 한다.

 SC제일은행의 두드림 통장도 예치한 지 30일이 넘은 돈에 한해 연 4.1%의 우대금리를 적용한다.

30일을 밑돌면 이자는 연 0.1%로 떨어진다.

월급이 들어오기 바쁘게 통장에서 이자와 적금, 생활비까지 쏙쏙 빠져나가는 서민들 입장에선 높은 이자를 기대하기 어려운 게 현실이다.

 일부에선 본격적인 고객 유치전은 증권사의 소액지급결제가 시작되는 7월 이후부터 벌어질 것이라고 말한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다음달 소액지급결제 서비스가 시행되면 경쟁이 더 치열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 2008년 우리나라 국가채무는 308조 3000억원, 올해는 57조 7000억원이 늘어난 366조가 될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작년 말부터 시작된 미국의 금융위기 사태로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재정지출을 늘렸기 때문에 이러한 국가채무가 늘었다 생각한다.

그리고 호주에서 출구정책을 ?㎢鳴煮� 하나 우리나라는 아직까진 출구정책을 쓰진 않고 내년 초까지는 경기부양 정책을 유지할 것으로 생각되기때문에 국가 채무는 좀더 늘어나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정부가 발표한 국가재정운용계획에서도 내년 국가채무가 올해보다 41조1000억원이 늘어난 407조1000억원이 될거라 했는데.. 이는 국민 한명당 833만원이 되는 엄청난 금액이다.

이러한 상당히 많은 국가 채무에 대한 우려감이 많이 나오고 있는데 우리나외의 국가채무를 알아보면...먼저 우리나라의 채무는 GDP의 35%수준 으로 G20의 평균인 76%로 보단 상대적으로 적은 수치이다.

각국의 GDP와 국가부채 비율이 에 나와있어서 올려본다.

- 2009년 9월 26일 에서 발취...(김영옥, 손해용 ) -위의 비율에서 보면 알 수있듯이 우리나라의 국가 채무는 상대적으로 다소 적은게 사실, 하지만 선진국과 이러한 부채비율을 그냥 부채만을 보고 단순 비교하는것에는 약간의 무리가 있다는 의견이 있다.

우리나라 부채의 경우는 경제의 발전을 위한 SOC(사회간접자본), 경제부양책 등, 말하자면 좀더 잘살아가기 위한 부채의 비율이며, 선진국 부채의 경우는 경기 부양은 어느정도 수준에 올라와있기에 경기부양쪽 보다는 복지 정책에 맞추어 지불된 비용이 부채에 방영된 것이라는 점이다.

결론적으로 보자면 현재 우리나라도 선진국의 대열에 올라서려고 하는 중이기에 선례의 선진국의 부채를 보면 우리나라 역시 이정도의 복지의 지출이 있어야 된다는 말이 되기 때문에 현재의 채무비율이 적지 않다는 생각이다.

뿐만아니라 우리나라는 남과 북의 휴전이라는 특별한 상황도 있으니 좀더 신중히 생각해 봐야할 사안이 아닌가 생각해본다.

얼마전 윤중현 기획재정부 장관의 내년 예산안에 대한 발표를 보면...올해 마이너스 겅장으로 내년 국세가 3.9% 줄어들거라는 전망과, 올해 경제 부양책으로인한 큰 지출로 인해 거의 긴축정책에 가깝게 계획한 것으로 알고있다.

위에서 언급한대로 내년의 국채는 400조를 넘게되고, 정부는 2013년

2014년 적자제로인 균형재정을 이루고, 국가채무는 203년 GDP대비 30%대 중반으로 낮추는 것을 목표로 하고있다.

내년 경제 동향을 예상한 여러 지표를 보면 그리 밝진 않은듯 하다.

3고현상(금리, 유가, 원화)과, 올해의 큰 지출로 인한 부담감 등 그리 밝진 않은듯하다.

이러한 상황에서 내년에 정부의 경제 정책이 큰 효과를 거둘수 있기를 기도한다.

 ※ 위의 각국 수치에서 보면 일본이 세계 최고의 채무국인데... 그 이유에 대해 곧 설명해 올리겠다

^^;; 최근 몇 년간 줄곧 감소세를 보이던 카드 이용 금액 성장 폭도 2011년 이후 4년 만에 반등했다.

 14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2015년 중 현금서비스를 제외한 개인 신용카드 이용 금액은 403조4604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도 385조1967억원에서 약 4.7% 증가한 수준이다.

개인 신용카드 이용 금액은 2002년 집계 이후 꾸준히 증가해 왔으나 2010년 전년 대비 증가율 14.1%를 기록한 이후 성장세가 지속적으로 줄어드는 모습이었다.

2014년 증가율은 3.3%에 그쳤으나 지난해에는 증가 폭이 늘어난 것이다.

 소비 유형별 신용카드 이용 금액을 분석한 결과 가장 많이 늘어난 곳은 편의점, 가구업체, 유류판매 순이었다.

[400조] 알아보자


특히 편의점에서 이용한 카드 금액은 2014년에도 전년 대비 15.1% 늘어난 데 이어 지난해에는 41.1%나 폭증해 멈추지 않는 성장세를 자랑했다.

 실제로 지난해 업계 1위를 다투는 BGF리테일 매출은 4조2576억원으로 전년보다 28.9% 늘었으며, GS리테일 매출액은 4조6525억원으로 32.8% 증가한 바 있다.

 카드 이용 금액의 약진은 유통업계 전반에 걸쳐 두드러졌다.

슈퍼마켓 사용액이 11.3% 늘었다.

2014년엔 전년 대비 6.1% 줄었던 면세점 이용 금액도 지난해 해외여행객 급증에 힘입어 12.9% 늘어난 1조5228억여 원에 달했다.

 한은 관계자는 "유통업에서 카드 사용이 늘면서 결제 금액이 소액화하는 성향이 뚜렷해졌다"고 분석했다.

한은이 발표한 지급결제 조사 자료에 따르면 신용카드 건별 평균 거래 금액은 2014년 2만1000원에서 지난해 1만7000원으로 줄어들었다.

 2014년 12월 글로벌 가구업체 이케아의 국내 진출과 함께 내 집 꾸미기 붐이 일면서 촉발된 가구업계 카드 실적 증가도 두드러졌다.

지난해 가구업체에서 이용한 카드 금액은 1조7439억원으로 전년 대비 33.7%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가구업계 성장에는 1인 가구 급증이 한몫했는데, 지난해 동물병원 카드 이용 금액도 15.8% 높아진 6806억원을 기록했다.

유가 하락으로 인해 주유소 이용 금액은 16.8% 감소했으나 주유소를 거치지 않은 유류판매 이용 금액은 30% 증가해 상반된 모습을 보였다.

서점이 3.8% 감소했고 유흥 및 사치업도 1.4% 감소했다.

  박세영 여신금융연구소 연구원은 "카드 사용 금액 증가율이 높아진 데는 지불결제산업에서 카드가 갖는 편의성 혜택이 높아진 것과 함께 경기 침체를 반영한다"고 설명했다.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개인의 현금 보유가 줄어든 가운데 신용카드가 주는 일시적 대출 효과도 일정 부분 반영된 것이다.

 지난해 민간 최종 소비지출 증가율(2.8%)은 전년(2.9%)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한 반면 순수 개인카드 승인금액 증가율은 5.9%에서 6.5%로 소폭 늘어난 것이 이를 뒷받침한다.

 박 연구원은 "경제 침체가 계속되면 이로 인한 카드 사용이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법인카드를 통한 공과금 납부가 증가한 것도 유동성 확보에 압박을 느낀 기업들 변화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여신금융연구소에 따르면 올해 1월 법인의 공과금 서비스 승인 금액은 전년 동월 대비 276.5% 증가한 3조3400억여 원으로 조사됐다.

  -정의현 - 2016년 3월 14일 매일경제 최근 몇 년간 줄곧 감소세를 보이던 카드 이용 금액 성장 폭도 2011년 이후 4년 만에 반등했다.

 14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2015년 중 현금서비스를 제외한 개인 신용카드 이용 금액은 403조4604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도 385조1967억원에서 약 4.7% 증가한 수준이다.

[400조] 완전 대박

개인 신용카드 이용 금액은 2002년 집계 이후 꾸준히 증가해 왔으나 2010년 전년 대비 증가율 14.1%를 기록한 이후 성장세가 지속적으로 줄어드는 모습이었다.

2014년 증가율은 3.3%에 그쳤으나 지난해에는 증가 폭이 늘어난 것이다.

 소비 유형별 신용카드 이용 금액을 분석한 결과 가장 많이 늘어난 곳은 편의점, 가구업체, 유류판매 순이었다.

특히 편의점에서 이용한 카드 금액은 2014년에도 전년 대비 15.1% 늘어난 데 이어 지난해에는 41.1%나 폭증해 멈추지 않는 성장세를 자랑했다.

 실제로 지난해 업계 1위를 다투는 BGF리테일 매출은 4조2576억원으로 전년보다 28.9% 늘었으며, GS리테일 매출액은 4조6525억원으로 32.8% 증가한 바 있다.

 카드 이용 금액의 약진은 유통업계 전반에 걸쳐 두드러졌다.

슈퍼마켓 사용액이 11.3% 늘었다.

2014년엔 전년 대비 6.1% 줄었던 면세점 이용 금액도 지난해 해외여행객 급증에 힘입어 12.9% 늘어난 1조5228억여 원에 달했다.

 한은 관계자는 "유통업에서 카드 사용이 늘면서 결제 금액이 소액화하는 성향이 뚜렷해졌다"고 분석했다.

한은이 발표한 지급결제 조사 자료에 따르면 신용카드 건별 평균 거래 금액은 2014년 2만1000원에서 지난해 1만7000원으로 줄어들었다.

 2014년 12월 글로벌 가구업체 이케아의 국내 진출과 함께 내 집 꾸미기 붐이 일면서 촉발된 가구업계 카드 실적 증가도 두드러졌다.

지난해 가구업체에서 이용한 카드 금액은 1조7439억원으로 전년 대비 33.7%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가구업계 성장에는 1인 가구 급증이 한몫했는데, 지난해 동물병원 카드 이용 금액도 15.8% 높아진 6806억원을 기록했다.

유가 하락으로 인해 주유소 이용 금액은 16.8% 감소했으나 주유소를 거치지 않은 유류판매 이용 금액은 30% 증가해 상반된 모습을 보였다.

서점이 3.8% 감소했고 유흥 및 사치업도 1.4% 감소했다.

  박세영 여신금융연구소 연구원은 "카드 사용 금액 증가율이 높아진 데는 지불결제산업에서 카드가 갖는 편의성 혜택이 높아진 것과 함께 경기 침체를 반영한다"고 설명했다.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개인의 현금 보유가 줄어든 가운데 신용카드가 주는 일시적 대출 효과도 일정 부분 반영된 것이다.

 지난해 민간 최종 소비지출 증가율(2.8%)은 전년(2.9%)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한 반면 순수 개인카드 승인금액 증가율은 5.9%에서 6.5%로 소폭 늘어난 것이 이를 뒷받침한다.

 박 연구원은 "경제 침체가 계속되면 이로 인한 카드 사용이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법인카드를 통한 공과금 납부가 증가한 것도 유동성 확보에 압박을 느낀 기업들 변화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여신금융연구소에 따르면 올해 1월 법인의 공과금 서비스 승인 금액은 전년 동월 대비 276.5% 증가한 3조3400억여 원으로 조사됐다.

  -정의현 - 2016년 3월 14일 매일경제 과열 경쟁양상에 엄포를 놓았던 금융당국이 무안해할 정도다.

 12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현재까지 은행의 급여계좌를 증권사 종합자산관리계좌(CMA)로 옮기는 ‘머니 무브(자금이동)’는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증권사 CMA시장의 25%가량을 점유하고 있는 동양종합금융증권의 CMA 잔액은 지난 5월 말 9조 3715억원에서 이달 10일 현재 9조 3782억원으로 67억원(0.07%) 느는 데 그쳤다.

 같은 기간 삼성증권은 4조 600억원에서 4조 1100억원으로 500억원이 증가했다.

반면 한국투자증권의 CMA 잔액은 4조 1317억원에서 4조 805억원으로 오히려 512억원이나 줄었다.

 우리투자증권도 3조 5400억원에서 3조 4800억원으로 600억원 빠져나갔다.

 금융투자협회 관계자는 “CMA가 워낙 잔액 증감의 변동성이 큰 상품이라 경향성을 잡아내기에는 무리가 있지만 아직 머니 무브 등의 큰 변화는 없어 보인다.

”고 말했다.

은행과 증권사의 고객 유치전이 찻잔 속 태풍에 그친 이유는 양측 모두 고객이 군침을 흘릴 만한 ‘미끼’(이윤)를 내놓지 못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2007년 증권사 CMA는 ‘하루만 맡겨도 5%’란 광고를 앞세우며 은행 월급통장을 쓸어갔다.

 하지만 현재 CMA금리는 연 2.4

2.5%대로 떨어졌다.

게다가 편리함과 접근성에서 은행과 상대가 안 된다.

그렇다고 은행 고객이 월급통장에 만족스러워하는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일부 월급통장이 연 4%대의 고금리를 약속한다고 하지만 대부분 한 달 이상 수백만원대의 잔액이 남아야 별도의 이자를 주는 조건을 덧붙인다.

 실제 씨티은행의 대표적 월급통장 상품인 EMA는 최고 연 3.5%의 금리를 제공하지만, 기본금리 2%를 받으려면 잔고를 늘 200만원 이상 유지해야 한다.

 SC제일은행의 두드림 통장도 예치한 지 30일이 넘은 돈에 한해 연 4.1%의 우대금리를 적용한다.

30일을 밑돌면 이자는 연 0.1%로 떨어진다.

월급이 들어오기 바쁘게 통장에서 이자와 적금, 생활비까지 쏙쏙 빠져나가는 서민들 입장에선 높은 이자를 기대하기 어려운 게 현실이다.

 일부에선 본격적인 고객 유치전은 증권사의 소액지급결제가 시작되는 7월 이후부터 벌어질 것이라고 말한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다음달 소액지급결제 서비스가 시행되면 경쟁이 더 치열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과열 경쟁양상에 엄포를 놓았던 금융당국이 무안해할 정도다.

 12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현재까지 은행의 급여계좌를 증권사 종합자산관리계좌(CMA)로 옮기는 ‘머니 무브(자금이동)’는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증권사 CMA시장의 25%가량을 점유하고 있는 동양종합금융증권의 CMA 잔액은 지난 5월 말 9조 3715억원에서 이달 10일 현재 9조 3782억원으로 67억원(0.07%) 느는 데 그쳤다.

 같은 기간 삼성증권은 4조 600억원에서 4조 1100억원으로 500억원이 증가했다.

반면 한국투자증권의 CMA 잔액은 4조 1317억원에서 4조 805억원으로 오히려 512억원이나 줄었다.

 우리투자증권도 3조 5400억원에서 3조 4800억원으로 600억원 빠져나갔다.

 금융투자협회 관계자는 “CMA가 워낙 잔액 증감의 변동성이 큰 상품이라 경향성을 잡아내기에는 무리가 있지만 아직 머니 무브 등의 큰 변화는 없어 보인다.

”고 말했다.

은행과 증권사의 고객 유치전이 찻잔 속 태풍에 그친 이유는 양측 모두 고객이 군침을 흘릴 만한 ‘미끼’(이윤)를 내놓지 못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2007년 증권사 CMA는 ‘하루만 맡겨도 5%’란 광고를 앞세우며 은행 월급통장을 쓸어갔다.

 하지만 현재 CMA금리는 연 2.4

2.5%대로 떨어졌다.

게다가 편리함과 접근성에서 은행과 상대가 안 된다.

그렇다고 은행 고객이 월급통장에 만족스러워하는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일부 월급통장이 연 4%대의 고금리를 약속한다고 하지만 대부분 한 달 이상 수백만원대의 잔액이 남아야 별도의 이자를 주는 조건을 덧붙인다.

 실제 씨티은행의 대표적 월급통장 상품인 EMA는 최고 연 3.5%의 금리를 제공하지만, 기본금리 2%를 받으려면 잔고를 늘 200만원 이상 유지해야 한다.

 SC제일은행의 두드림 통장도 예치한 지 30일이 넘은 돈에 한해 연 4.1%의 우대금리를 적용한다.

30일을 밑돌면 이자는 연 0.1%로 떨어진다.

월급이 들어오기 바쁘게 통장에서 이자와 적금, 생활비까지 쏙쏙 빠져나가는 서민들 입장에선 높은 이자를 기대하기 어려운 게 현실이다.

 일부에선 본격적인 고객 유치전은 증권사의 소액지급결제가 시작되는 7월 이후부터 벌어질 것이라고 말한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다음달 소액지급결제 서비스가 시행되면 경쟁이 더 치열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