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울산 날씨


울산날씨 단풍구경 등산가기 딱이에요 ^^              어제보다 오늘 날씨가 많이 풀린거같아요미세먼지도 덜하고! 며칠사이 날씨가 저녁 오후 전부 쌀쌀해서 여기가 울산날씨로 안느껴질 정도였어요ㅠ_ㅠ  그치만 오늘은 낮부터 기온도 올라간것 같고많이 춥지않아 딱 좋네요 !!!ㅋㅋ 울산날씨가 이래야죠 !!오늘 저희 부모님은 날씨 화창해서 단풍구경 간다고  ?하시던데 오늘이 가기좋은 최상의 날씨인거같아요마지막 단풍이 이번주가 될 것 같다고 하더라구요


등산도 할 겸저도 다녀오고 싶네요 ㅠ_ㅠ 허허  ???■ 선수들과의 즐거운 소통???행사 첫날인 27일, 선수단은 매곡중학교와 연암중학교를 깜짝 방문하는 ‘모비스 스쿨어택’을 통해 학생들에게 일일 농구 클리닉을 선보였다.

선수들은 농구 기본기 지도, 질의·응답 및 포토타임 외에도 학생들과의 진솔한 대화를 통해 진로를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스쿨어택 행사 종료 후에는 양동근 선수와 함지훈 선수가 희귀병을 앓고 있는 김 솔(8)양을 방문하여 희망 메시지를 전달했다.

지난 15-16시즌 양동근 선수와 함지훈 선수, 구단 그리고 팬이 하나 되어 솔이 양을 위해 ‘모비스 러브’ 캠페인을 진행하였고, 약 2,800만 원 상당의 병원비 및 생활비를 적립했다.

???이어, 양동근 선수와 함지훈 선수, 전준범 선수는 울산MBC 라디오 ‘정오의 희망곡’에 일일 게스트로 특별 출연해 연고지 소개 및 청취자들을 사로잡는 솔직 담백한 입담을 과시하기도 했다.

?다음 날인 28일에는 울산 화정 종합 사회복지관을 찾은 선수단이 일일 요리사로 변신했다.

이곳에서 선수들은 아동센터 아이들과 컵케이크 만들기, 레크리에이션 활동, 포토타임 및 사인회를 진행했다.

선수들은 행사 내내 웃음기 머금은 표정과 함께 아이들과 같이 음식을 만들고 장난을 치며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또한, 이날 울산 모비스 선수단은 울산중부경찰서를 방문하여 홍보대사 위촉식에 참가하기도 했다.

홍보대사로 위촉된 선수들은 가정, 학교, 성폭력, 부정식품 척결과 학교폭력 근절을 위해 각종 행사에 참석하기로 하였다.

?? ■ 팬들과 함께 뛰고 또 뛰다?이어 오후에는 3일간의 울산 일정 중 하이라이트라고 할 수 있는 ‘모비스 팬즈데이’를 소화했다.

이날 모비스 팬들은 무더운 날씨에도 행사 시작 한 시간 전부터 모여, 선수들이 도착하자 뜨거운 환호로 반갑게 맞이했다.

 ??‘모비스 팬즈데이’는 선수들과 팬들이 팀을 나눠 정해진 빙고판을 먼저 완성하는 팀이 우승하는 ‘모비스 빙고게임’으로 진행됐다.

총 9개의 게임으로 구성된 빙고판은 아이 1명이 어른 8명의 등을 밟고 가장 먼저 결승전을 통과하는 ‘공주님 모셔오기’를 비롯해 ‘단체 줄넘기’, ‘레몬 빨리 먹기’, ‘몸으로 말해요’, ‘티셔츠 많이 넘기기’ 등 선수와 팬이 함께할 수 있는 놀이로 가득했다.

?더운 날씨 속, 야외에서 진행되는 행사로 지칠 법도 했지만 선수들과 팬들의 얼굴에 힘든 기색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김영현 선수와 ‘물 서빙의 달인’ 게임을 같이 한 김미정(38) 씨는 “모비스 팬이다.

이렇게 선수들과 한데 어울릴 수 있다는 게 좋다.

재미있어서 날씨가 더운 것도 잊었다”고 웃어 보였다.

?즐겁기는 선수들도 마찬가지. 처음엔 가벼운 마음으로 임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승부욕을 발휘하며 ‘선수 본능’을 드러냈다.

팬들보다 오히려 게임에 더 열중하는 모습이 인상적일 정도였다.

송창용 선수는 “오래간만에 즐거운 하루였다.

이렇게 직접 팬들을 만나 재미있게 게임을 한다는 것 자체가 즐거웠다”고 밝혔다.

?‘몸으로 말해요’ 게임에서 아쉽게 1등을 놓친 정성호 선수는 “데뷔 후 이런 팬 행사는 처음이라 정신이 없다”며 “시즌 중에도 울산 팬들은 어느 팀 팬들보다 더 열정적이고 팀을 사랑한다는 걸 느낄 수 있었다.

팬들의 이런 응원을 받으면 선수들도 힘이 난다”고 말했다.

???준비된 게임이 모두 끝이 나고 선수단과 팬들의 포토타임을 마지막으로 ‘모비스 팬즈데이’는 모두 종료됐다.

약 세 시간여 동안 진행된 행사를 마친 후 양동근 선수는 “몸은 피곤하지만 이런 자리가 아니면 팬들과 친해질 기회가 없다고 생각해 열심히 임했다.

매년 울산에 올 때마다 팬들이 반갑게 반겨줘서 정말 고맙다.

”고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모비스 팬즈데이’ 다음 날이자 행사 마지막 일정인 29일이 되었다.

선수들은 울산여상 및 효정중학교와 울산 남구 국민센터에서 농구 꿈나무들을 만나 ‘주니어 피버스 원 포인트 레슨’을 가졌다.

이번 레슨에서 선수들은 일일 코치가 되어 약 240여 명의 유소년 농구단 회원들을 상대로 드리블과 슛 자세, 1대1 시범 등을 보이며 아이들의 실력 향상에 힘썼다.

?울산 방문 일정이 모두 끝나고 만난 함지훈 선수는 “오래간만에 울산 팬들을 만나 좋았다.

3년간 우승하다 지난 시즌 우승에 실패했다.

팬들도 적응하지 못했겠지만 선수들도 힘들었다.

작년에 부족한 점들을 보완해 우승이라는 결과로 팬들을 기쁘게 해드리겠다”며 3일간 반갑게 맞아준 울산 팬들에게 감사한 마음과 함께 다음 시즌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      ???▲ 더 많은 기사는 현대모비스 7월 사보에서 만나실 수 있습니다.

앱스토어나 플레이스토어에서 현대모비스 사보 어플을 다운로드 받으세요.???????  ???   하지만 강수확률은 10

30% 정도로 낮은 편이니 울산지역에 비는 오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고 합니다.

울산지역 오늘과 내일의 기온은 최저 14

15도에서 최고 25도 정도로 비교적 선선한 날씨가 될 듯합니다.

[울산 날씨] 대단하네요.


아침, 저녁으로 갑자기 쌀쌀해진 울산의 날씨입니다.

모두들 건강관리 잘 하시고 오늘 하루도 좋은 일만 가득하기를 빕니다! ^^울산날씨 울산지역의 오늘과 내일 날씨 정보울산날씨 울산기상청 오늘과 내일 날씨 예보울산날씨 울산지역 오늘과 내일의 날씨* 오늘 10월 04일 (화)요일 : 점차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습니다.

 대체로 맑다가, 저녁부터 차차 구름이 많아지겠습니다.

 내일(5일)부터는 점차 평년기온을 회복하겠으나, 당분간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도 이상 크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낮 최고기온은 21도에서 25도로 어제와 비슷하겠습니다.

 바다의 물결은 남해동부와 동해남부 전해상에서 0.5

1.5m로, 비교적 낮게 일겠습니다.

* 내일 10월 05일 (수)요일 : 고기압 가장자리에 들겠습니다.

 구름이 많다가 오후부터 대체로 흐리겠습니다.

 아침 최저기온은 8도에서 15도, 낮 최고기온은 21도에서 24도가 되겠습니다.

 바다의 물결은 남해동부와 동해남부 전해상에서 0.5

1.5m로, 비교적 낮게 일겠습니다.

안녕하세요 상냥한옥경씨 입니다 ㅎ오늘 아침은 일단 상쾌한 날씨입니다그러나 저녁부터 비소식이 ㅎ전국을 포함 울산날씨를 알려드립니다ㅎ[전국날씨, 위성영상][울산날씨]요건 울산주간날씨!!![울산 전국포함 미세먼지,황사,자외선농도]일기예보에 주의하시고 즐건인생 되세욧이상 상냥한옥경씨 였습니다 ㅎ안녕하세요 상냥한옥경씨 입니다 ㅎ오늘 아침은 일단 상쾌한 날씨입니다그러나 저녁부터 비소식이 ㅎ전국을 포함 울산날씨를 알려드립니다ㅎ[전국날씨, 위성영상][울산날씨]요건 울산주간날씨!!![울산 전국포함 미세먼지,황사,자외선농도]일기예보에 주의하시고 즐건인생 되세욧이상 상냥한옥경씨 였습니다 ㅎ.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카메라를 들고 갈 껄 그랬네여ㅠㅠ  눈 찍는다고 사진을 한 30장은 찍은거 같아요,그래도 몇장이라도 눈이 오는거 같아서 다행 ㅠㅠ 이건 눈이 제법 잘 보여요!그쵸?다른 지역은 어떤가요?눈 오는곳이 있나요????? 왠지 눈이 내리니까, 더 감성적이여지고 일하기 싫어지는 오후..커피한잔 하고 또 으?X 힘내서 일해야겠지요  눈 오는 날은 구름이와 꼭 산책 나가고 싶었는데,안그래도 지금 목욕할때도 다되어서 ㅋㅋㅋㅋ나가도 상관은 없는데,엄마가 회사네 ㅠㅠ미안해 구름아,전국 곳곳에 눈이라고 하니,잇님들 안전운전하시고, 퇴근길 조심하세요:D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카메라를 들고 갈 껄 그랬네여ㅠㅠ  눈 찍는다고 사진을 한 30장은 찍은거 같아요,그래도 몇장이라도 눈이 오는거 같아서 다행 ㅠㅠ 이건 눈이 제법 잘 보여요!그쵸?다른 지역은 어떤가요?눈 오는곳이 있나요????? 왠지 눈이 내리니까, 더 감성적이여지고 일하기 싫어지는 오후..커피한잔 하고 또 으?X 힘내서 일해야겠지요  눈 오는 날은 구름이와 꼭 산책 나가고 싶었는데,안그래도 지금 목욕할때도 다되어서 ㅋㅋㅋㅋ나가도 상관은 없는데,엄마가 회사네 ㅠㅠ미안해 구름아,전국 곳곳에 눈이라고 하니,잇님들 안전운전하시고, 퇴근길 조심하세요:D    ???■ 선수들과의 즐거운 소통???행사 첫날인 27일, 선수단은 매곡중학교와 연암중학교를 깜짝 방문하는 ‘모비스 스쿨어택’을 통해 학생들에게 일일 농구 클리닉을 선보였다.

선수들은 농구 기본기 지도, 질의·응답 및 포토타임 외에도 학생들과의 진솔한 대화를 통해 진로를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스쿨어택 행사 종료 후에는 양동근 선수와 함지훈 선수가 희귀병을 앓고 있는 김 솔(8)양을 방문하여 희망 메시지를 전달했다.

지난 15-16시즌 양동근 선수와 함지훈 선수, 구단 그리고 팬이 하나 되어 솔이 양을 위해 ‘모비스 러브’ 캠페인을 진행하였고, 약 2,800만 원 상당의 병원비 및 생활비를 적립했다.

???이어, 양동근 선수와 함지훈 선수, 전준범 선수는 울산MBC 라디오 ‘정오의 희망곡’에 일일 게스트로 특별 출연해 연고지 소개 및 청취자들을 사로잡는 솔직 담백한 입담을 과시하기도 했다.

?다음 날인 28일에는 울산 화정 종합 사회복지관을 찾은 선수단이 일일 요리사로 변신했다.

이곳에서 선수들은 아동센터 아이들과 컵케이크 만들기, 레크리에이션 활동, 포토타임 및 사인회를 진행했다.

선수들은 행사 내내 웃음기 머금은 표정과 함께 아이들과 같이 음식을 만들고 장난을 치며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울산 날씨] 세상에나..

?또한, 이날 울산 모비스 선수단은 울산중부경찰서를 방문하여 홍보대사 위촉식에 참가하기도 했다.

홍보대사로 위촉된 선수들은 가정, 학교, 성폭력, 부정식품 척결과 학교폭력 근절을 위해 각종 행사에 참석하기로 하였다.

?? ■ 팬들과 함께 뛰고 또 뛰다?이어 오후에는 3일간의 울산 일정 중 하이라이트라고 할 수 있는 ‘모비스 팬즈데이’를 소화했다.

이날 모비스 팬들은 무더운 날씨에도 행사 시작 한 시간 전부터 모여, 선수들이 도착하자 뜨거운 환호로 반갑게 맞이했다.

 ??‘모비스 팬즈데이’는 선수들과 팬들이 팀을 나눠 정해진 빙고판을 먼저 완성하는 팀이 우승하는 ‘모비스 빙고게임’으로 진행됐다.

총 9개의 게임으로 구성된 빙고판은 아이 1명이 어른 8명의 등을 밟고 가장 먼저 결승전을 통과하는 ‘공주님 모셔오기’를 비롯해 ‘단체 줄넘기’, ‘레몬 빨리 먹기’, ‘몸으로 말해요’, ‘티셔츠 많이 넘기기’ 등 선수와 팬이 함께할 수 있는 놀이로 가득했다.

?더운 날씨 속, 야외에서 진행되는 행사로 지칠 법도 했지만 선수들과 팬들의 얼굴에 힘든 기색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김영현 선수와 ‘물 서빙의 달인’ 게임을 같이 한 김미정(38) 씨는 “모비스 팬이다.

이렇게 선수들과 한데 어울릴 수 있다는 게 좋다.

재미있어서 날씨가 더운 것도 잊었다”고 웃어 보였다.

?즐겁기는 선수들도 마찬가지. 처음엔 가벼운 마음으로 임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승부욕을 발휘하며 ‘선수 본능’을 드러냈다.

팬들보다 오히려 게임에 더 열중하는 모습이 인상적일 정도였다.

송창용 선수는 “오래간만에 즐거운 하루였다.

이렇게 직접 팬들을 만나 재미있게 게임을 한다는 것 자체가 즐거웠다”고 밝혔다.

?‘몸으로 말해요’ 게임에서 아쉽게 1등을 놓친 정성호 선수는 “데뷔 후 이런 팬 행사는 처음이라 정신이 없다”며 “시즌 중에도 울산 팬들은 어느 팀 팬들보다 더 열정적이고 팀을 사랑한다는 걸 느낄 수 있었다.

팬들의 이런 응원을 받으면 선수들도 힘이 난다”고 말했다.

???준비된 게임이 모두 끝이 나고 선수단과 팬들의 포토타임을 마지막으로 ‘모비스 팬즈데이’는 모두 종료됐다.

약 세 시간여 동안 진행된 행사를 마친 후 양동근 선수는 “몸은 피곤하지만 이런 자리가 아니면 팬들과 친해질 기회가 없다고 생각해 열심히 임했다.

매년 울산에 올 때마다 팬들이 반갑게 반겨줘서 정말 고맙다.

”고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모비스 팬즈데이’ 다음 날이자 행사 마지막 일정인 29일이 되었다.

선수들은 울산여상 및 효정중학교와 울산 남구 국민센터에서 농구 꿈나무들을 만나 ‘주니어 피버스 원 포인트 레슨’을 가졌다.

이번 레슨에서 선수들은 일일 코치가 되어 약 240여 명의 유소년 농구단 회원들을 상대로 드리블과 슛 자세, 1대1 시범 등을 보이며 아이들의 실력 향상에 힘썼다.

?울산 방문 일정이 모두 끝나고 만난 함지훈 선수는 “오래간만에 울산 팬들을 만나 좋았다.

3년간 우승하다 지난 시즌 우승에 실패했다.

팬들도 적응하지 못했겠지만 선수들도 힘들었다.

작년에 부족한 점들을 보완해 우승이라는 결과로 팬들을 기쁘게 해드리겠다”며 3일간 반갑게 맞아준 울산 팬들에게 감사한 마음과 함께 다음 시즌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      ???▲ 더 많은 기사는 현대모비스 7월 사보에서 만나실 수 있습니다.

앱스토어나 플레이스토어에서 현대모비스 사보 어플을 다운로드 받으세요.???????  ???  오전에 떠있는 해가 사람 몸에 가장 좋다길래 오전 1시간 운동이 제일 좋다그래서 바로 나갔다.

병원에서 15분 남짓 걸어가면 울산대공원 동문이 나오는데, 여기는 내가 바로 공방다니면서 버스를 탔던 곳이다.

우리집에서 버스타면 40

50분 걸리는 곳!! 지금은 걸어서 15분이면 온다.

�?�?, 너무 좋다.

이런기분, 이번주가 마지막이겠지....?ㅎ대공원 입구에 도착해서 시간을 한번 보고는 아직 많이 남았구나 싶어 대공원 안으로 들어갔다.

 하늘도 맑고 바람도 선선하니 전혀 춥지 않다.

정말 봄이 오는가봉가


?안으로 들어가면 옆에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는데, 요거요거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가끔 찾을때마다 항상 작품들이 바껴있다.

이번엔 어떤 작품들을 전시해놨다 슬그머니 가서 구경했다.

 응? 헤리포터가 날아다니면서 잡던.. 그.. 뭐시야 그 날개달린 그... 그거 닮은 작품도 있고, 기억과 기록이라는 작품이 있었는데, 왠지 모르게 마음 한켠이 뭉클 해지는 느낌이라 찍어왔다.

왜일까.왜 작품명을 보자마자 가슴한켠이 뭉클해질까...? 그리고, 최근 개봉한 귀향이라는 영화를 보고나서 더 와닿게되는 소녀상왠지 마음이 숙연해진다.

내가 일본을 좋아하지 않는 이유 중 하나기도 하다.

? ??여기가 바로 동문인데, 동문을 지나 들어가면 대공원이다.

울산대공원 동문으로 들어가면 그닥 볼거리는 많지 않다.

? 들어가면 오른쪽에 자전거 대여점이 있다.

자전거는 1인승과 2인승, 그리고 어린이용이 있는데, 1시간 대여비가 기본으로 들어가고 10분 추가시 추가비용이 든다.

태봉이랑 사귀기 초반때부터 대공원가서 자전거데이트 하자고 했던 것 같은데, 여태 못 해봤다.

태봉이는 주로 로드를 타고 난 무릎이 아파서뤼..... �K... �K�K.. 우리 이제 자전거 데이트는 못 해보는건가예.... ? 그 옆 카페와 편의시설들이 있는데, 주말만 되면 가족단위 나들이객들로 북적거린다.

울산사람들은 주말에 울산에서 딱히 할게 없다.

여름이되면 주전이나 정자로 가고 봄가을엔 울산대공원 겨울엔..... 집에만 있나.....? �K... 울산에서 산지가 20년가까이 되가는데 주말에 울산에서 보내본 기억이 잘 없다.

워낙 돌아다니는걸 좋아하는 것도 있지만 울산에서 하는건 재미가 없다.

놀이시설도 잘 없고, 관광지라할만한 곳도 없고, 데이트는 더더욱 할 곳이 없고, 공업도시라 그런지, 좀 그렇다그래서 주로 부산이나 대구나 경주를 가는데, 대구안가본지 오래됐네.... 태봉아 대구가자 대구!!?? 조금 더 걸어들어가니 산책로가 앞에 펼쳐진다.

조금만더 조금만더 자꾸자꾸 걸어가다보니 40분이나 걸었다.

? 안족으로 들어오니 놀이터 같은 공간이 나오는데, 들어가서 놀고 싶었던 마음이 굴뚝같았지만 참았다.

그렇게 내 발걸음을 돌려 병원으로 다시 걸어오는데 허리가....음... 허리가 아파왔다.

자세를 똑바로 하고 걷는다고 걸었는데..내가 편한대로 자꾸 몸이 바뀌는지라... 나쁜자세로 걸었나보다.

허리가 아파서 찌뿌둥 하다싶어 안아픈자세로 걸으니 무릎이 아프다.

아... 허리가 하는 일을 무릎이 하는구나.. 싶어 다시 바른자세로 돌아오니 허리무릎다아프다.

오후 침치료때 원장님께 이실직고했더니 그렇게나 많이 걸었냐며.... 그러면 안된다고, 하루 30분씩 조금씩 늘려가라고.. 그러고보니 병원들어온지 열흘쯤 된 것 같은데 열흘만에 한시간은 좀 무리였나... 병원들어오기 전 하루 30분걸으면 힘들댓는데... 좀 괜찮아졌다고 막 걸었떠니.. 하... 아프구나.. 이놈에 몸뚱아리.... 언니가 미안하다.

.... 내가 잘몬해따...... 낼부턴 살살하케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