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중국 공중버스


상상이 현실이 됐다며 미래형 대중교통 수단으로 호평을     받았다.

100% 전기로 운행되는 이 공중버스는 버스와 지하철의 합성어인 '바톄'(巴鐵:파철)란 이름이 붙었다.

                이처럼 버스와 지하철의 장점을 채용한 외양이 특이하다.

이층 버스와 유사하지만 가운데              아랫부분이 뻥 뚫려 있어 아래로 승용차들이 지나갈 수 있고 레일에 따라 움직이기 때문이다.

               제작사인 바톄 과학기술발전 유한공사는 지난 2일, 실시한 시범운행 결과 승객이 탔을 때의                      제동거리, 마찰계수, 전력소모 등에서 성공적인 테스트가 이루어졌다고 밝혔다.

           이번에 첫선을 보인 공중버스는 길이 22m, 폭 7.8m, 높이 4.8m로 설계됐으며, 도로 2개 차선을                            이용해 최고 시속 60km, 평균 시속 40km로 운행될 예정이라고 한다.

 ???    공중버스 내부에는 총 55개의 좌석과 20개의 손잡이가 설치되어 있어 약 300명의 승객을 태울 수 있다고 소개됐다.

  이런 공중버스 서너 대를 열차처럼 연결하면 한꺼번에 1200명 정도가 탑승할 수 있게 되는 셈이다.

 중국 언론들은     도심의 승객을 편리하게 운송하는 신개념 대중교통 수단이라며 교통체증을 35%까지 줄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나 하루만에 이 공중버스가 희대의 사기일 수 있다는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      지난 2월 적발된 사상 최대 9조 원 대 금융 다단계 사기인 '이쭈바오' 사건의 재판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쭈바오'사건은 중국 최대 온라인 개인 간 직거래(P2P) 회사인 이쭈바오가 중국 전역 31개 성에서              90만 명의 투자자들로부터 500억 위안을 받아 가로챈 중국 사상 최대 규모의 사기 사건이다.

           중국 언론이 폭로한 이 공중버스의 내막은 이렇다.

시범운행 당시 이 공중버스를 취재한 들은                     한마디로 놀이공원에서 운행되는 모형차 수준이라고 말한다.

공중버스가 아무런                           과학적 신기술이 없을 뿐만 아니라 조립한 바퀴도 철로도 없었다고 한다.

  ? ?        게다가 들이 이 공중버스 책임자에게 공중버스에 대한 개념이 도입된후 지난 6년간 어떤 작업을           진행했는지를 물었을 때 제작사 책임자는 기술의 최적화를 이루었다고 말했을 뿐 더 이상 언급을                   피했다고 한다.

최적화한 기술이 무엇인지에 대해 더 이상의 대답을 내놓지 못했다.

                                  심지어 들에게 더 이상 묻지 말라고까지 했다고 한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이런 신개념 교통수단은 초기 실험에서 시장에 나갈 수 있을 정도가 되려면 대략 10년이상 소요된다며 한마디로 허황되다고 반박한다.

더욱 놀라운 것은    이 공중버스 총 설계자가 초등학교 학력이 전부인 것으로 드러나 과학적 연구가       얼마나 진행됐는지에 의문이 제기됐다.

국영기업의 투자를 받은 뒤 공중버스   회사는 어떻게 투자를 더 받을지만 궁리할 뿐 연구 기술에는관심이 없었다고 한다.

?가장 위험한 점은 이 공중버스의 배후에 인터넷 금융 P2P 자산관리 회사가 있다는 점이다.

  '화잉카이라이'라는 이 회사는 계속 높은 이자를 준다며 투자자의 자금을 모으고 있다.

   그런데 이 회사가 투자하는 곳은 중국건설기업연합그룹이다.

[중국 공중버스] 최고의 방법은?


이상한 것은 이 회사의  사장과 화잉카이라이 사장이 같은 사람이라는 것이다.

다시 말하자면 만약 이 회사가                 부도가 나면 화잉카이라이는 무너질 수 밖에 없는 구조다.

???      이 공중버스 개념은 이미 6년 전인 2010년에 '스트래들링 버스'(다리를 벌리고 움직이는 버스)와   매우 흡사하다.

옆에서 보면 마치 터널이 움직이는 것 같아 터널 버스라고도 불렀다.

당시     미 시사주간지 타임은 그해 이 터널 버스를 '올해의 50대 발명품'으로 선정하기도 했다.

                     하지만 당시에도 실용성에 대한 의문이 제기됐다고 한다.

   제19회 중국 베이징 과학기술 산업 박람회에서 새로운 형태의 교통수단으로 많은 언론의      호평을 받은 '바톄'. 그 베일 뒤에 가려진 진면목이 벌써부터 궁금해진다.

(KBS뉴스) ?  ???       상상이 현실이 됐다며 미래형 대중교통 수단으로 호평을     받았다.

100% 전기로 운행되는 이 공중버스는 버스와 지하철의 합성어인 '바톄'(巴鐵:파철)란 이름이 붙었다.

                이처럼 버스와 지하철의 장점을 채용한 외양이 특이하다.

이층 버스와 유사하지만 가운데              아랫부분이 뻥 뚫려 있어 아래로 승용차들이 지나갈 수 있고 레일에 따라 움직이기 때문이다.

[중국 공중버스] 최선의 선택

               제작사인 바톄 과학기술발전 유한공사는 지난 2일, 실시한 시범운행 결과 승객이 탔을 때의                      제동거리, 마찰계수, 전력소모 등에서 성공적인 테스트가 이루어졌다고 밝혔다.

           이번에 첫선을 보인 공중버스는 길이 22m, 폭 7.8m, 높이 4.8m로 설계됐으며, 도로 2개 차선을                            이용해 최고 시속 60km, 평균 시속 40km로 운행될 예정이라고 한다.

 ???    공중버스 내부에는 총 55개의 좌석과 20개의 손잡이가 설치되어 있어 약 300명의 승객을 태울 수 있다고 소개됐다.

  이런 공중버스 서너 대를 열차처럼 연결하면 한꺼번에 1200명 정도가 탑승할 수 있게 되는 셈이다.

 중국 언론들은     도심의 승객을 편리하게 운송하는 신개념 대중교통 수단이라며 교통체증을 35%까지 줄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나 하루만에 이 공중버스가 희대의 사기일 수 있다는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      지난 2월 적발된 사상 최대 9조 원 대 금융 다단계 사기인 '이쭈바오' 사건의 재판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쭈바오'사건은 중국 최대 온라인 개인 간 직거래(P2P) 회사인 이쭈바오가 중국 전역 31개 성에서              90만 명의 투자자들로부터 500억 위안을 받아 가로챈 중국 사상 최대 규모의 사기 사건이다.

           중국 언론이 폭로한 이 공중버스의 내막은 이렇다.

시범운행 당시 이 공중버스를 취재한 들은                     한마디로 놀이공원에서 운행되는 모형차 수준이라고 말한다.

공중버스가 아무런                           과학적 신기술이 없을 뿐만 아니라 조립한 바퀴도 철로도 없었다고 한다.

  ? ?        게다가 들이 이 공중버스 책임자에게 공중버스에 대한 개념이 도입된후 지난 6년간 어떤 작업을           진행했는지를 물었을 때 제작사 책임자는 기술의 최적화를 이루었다고 말했을 뿐 더 이상 언급을                   피했다고 한다.

최적화한 기술이 무엇인지에 대해 더 이상의 대답을 내놓지 못했다.

                                  심지어 들에게 더 이상 묻지 말라고까지 했다고 한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이런 신개념 교통수단은 초기 실험에서 시장에 나갈 수 있을 정도가 되려면 대략 10년이상 소요된다며 한마디로 허황되다고 반박한다.

더욱 놀라운 것은    이 공중버스 총 설계자가 초등학교 학력이 전부인 것으로 드러나 과학적 연구가       얼마나 진행됐는지에 의문이 제기됐다.

국영기업의 투자를 받은 뒤 공중버스   회사는 어떻게 투자를 더 받을지만 궁리할 뿐 연구 기술에는관심이 없었다고 한다.

?가장 위험한 점은 이 공중버스의 배후에 인터넷 금융 P2P 자산관리 회사가 있다는 점이다.

  '화잉카이라이'라는 이 회사는 계속 높은 이자를 준다며 투자자의 자금을 모으고 있다.

   그런데 이 회사가 투자하는 곳은 중국건설기업연합그룹이다.

이상한 것은 이 회사의  사장과 화잉카이라이 사장이 같은 사람이라는 것이다.

다시 말하자면 만약 이 회사가                 부도가 나면 화잉카이라이는 무너질 수 밖에 없는 구조다.

???      이 공중버스 개념은 이미 6년 전인 2010년에 '스트래들링 버스'(다리를 벌리고 움직이는 버스)와   매우 흡사하다.

옆에서 보면 마치 터널이 움직이는 것 같아 터널 버스라고도 불렀다.

당시     미 시사주간지 타임은 그해 이 터널 버스를 '올해의 50대 발명품'으로 선정하기도 했다.

                     하지만 당시에도 실용성에 대한 의문이 제기됐다고 한다.

   제19회 중국 베이징 과학기술 산업 박람회에서 새로운 형태의 교통수단으로 많은 언론의      호평을 받은 '바톄'. 그 베일 뒤에 가려진 진면목이 벌써부터 궁금해진다.

(KBS뉴스) ?  ???      空中巴士 시형 대량 공중 교통 수단이다.

 중국 최초 발명했다.

 버스 밑에 뚫렸기 때문에 아래 2미터 넘지 않은 차량을 통행이 가능한다.

据巴?科技?展有限公司介?,巴?1?????一???,??22米,?7.8米,高4.8米,?定?客??300人。버스 길이 22미터, 넓이 7.8미처,  높이 4.8미터. 손님 300명을 실 수 있다.

 버스 안에 아주 넓다.

???有55?座位,乘客??有20根?立扶手,?足高峰?段不同身高站立乘客的需求。同?,??配?多?液晶???幕,方便各?角度的乘客?看。此外,?安?了4???地?,便于乘客?看整?城市的交通??。차 안에 LED 티비까지 설치했다.

 不?部分道路交通?家表示,“空中巴士”?不适合大多?城市的交通??,???有待改?。8月3日,人民日??者??就此事致?河北秦皇?市委和北戴河?委,有?部???人均表示?巴???行一事不知情。?新精神是可?的,民族??也需要支持和鼓?,但是在公共交通???系到?大市民出行安全的重要?域,我??是要??再??。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