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태영호 망명



 엘리트 코스를 밟아 온 최고위급 외교관이 한국으로 망명하면서 사태가 조금은 이상하게 흘러가는듯 하네요.중국의 북한식당 종업원들이나 이번 태용호(정부 발표는 태영호) 주영 공사의 탈북 동기가 모두 북한 김정은 체제에 대한 염증과 자유민주주의체제에 대한 동경이란 점에서, 북한 해외 주재원들의 탈북 도미노 현상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는 전문가들의 전망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17일 브리핑에서 "태 공사의 귀순은 북한의 핵심계층 사이에서 김정은 체제에 대해서 더 이상 희망이 없다.

그리고 또 북한 체제가 이미 한계에 이르고 있다는 인식이 확산되고, 지배계층이 내부결속이 약화되고 있지 않느냐 하는 그런 판단을 해본다"고 말했습니다.

[태영호 망명] 최선의 선택


북한은 김정은 집권 이후 장성택 숙청으로 대표되는 공포통치와 사상교양사업, 70일전투와 200일 전투 등의 강제 노력동원 등을 통해 체제 결속을 꾀하고 있으나 오히려 이로 인해 내부 엘리트층을 중심으로 한 내부 불만이 증폭되고, 주민 동요가 커지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되고 있는데요.뭐 북한은 돈나올 구멍이 없으니.. 내부단속을 철저히 하고 핵이나 쏜다고 위협하고..참 답답한 나라입니다.

.이런 가운데 이번에 탈북해 국내로 망명한 태용호 공사는 주영 북한대사관의 '넘버2'로 지난 1997년 미국으로 망명한 주이집트 북한대사 장승길 형제 이후 최고위급으로 분류되고 있는데 19년 만에 최고위급 북한 외교관이 망명한 것이죠.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 분(태용호)은 공사이기 때문에 굳이 따진다면 대사(장승길), 공사 차이는 있겠습니다만, 대사와 공사는 외교관으로서는 최고위급이기 때문에 '최고위급 외교관 망명'이란 표현을 쓴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통일부는 태 공사의 이름과 관련해 "'(그동안 언론에 보도된) 태용호'는 가명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본명은 '태영호'가 맞다"고 밝혔는데 통일부가 지난해 12월 발간한 북한 주요기관·단체 인명록에는 태 공사의 이름이 '태용호'로 표기됐습니다.

흠..태영호나 태용호나 어쨌든..북한이 굉장히 흔들리고 있는 것은 사실같네요..---------------------------------------------------------------------------------------간만에 시사이슈 포스팅을 해봤습니다.

저렴한 중고차 찾으실때타시던 차량 제값 받고 팔고 싶으실때 언제든 천안중고차 이팀장을 찾아주세요.

'사랑하는 사람들의 세상사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병렬] 란 무엇인가?  (0) 2016.08.22
[국민연금] 대단하네요.  (0) 2016.08.22
[태영호 망명] 결국 이렇게  (0) 2016.08.22
[이대훈] 선택의 여지가 ...  (0) 2016.08.22
[김정철]  (0) 2016.08.22
[주타누간] 놀랍네요.  (0) 2016.08.22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