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서병문



본 컬렉션 소개에 앞서 쇼가 시작되기 전 진행되었던 리허설 현장의 모습을 공개한다.

윌스미스와 같은 포스를 보여준 샘오취리카무플라주 패턴의 수트이석찬이세한김나래김도진최정갑여연희블랙 앤 화이트 로우와 하이로 이루어진 병문서 슈즈 컬렉션 DESIGNER. 서병문MODEL. 샘오취리, 이석찬, 최정갑, 김도진, 여연희, 김나래, 이호정, 이세한 심명보, 문인수, 장성훈, 김규호?/???   기존 옷의 구조에 균열, 굴절 등을 적용해 발생하는새로운 구조를 표현하는데 중점을 뒀으며 브랜드의 상징과 같은 블랙 컬러를 바탕으로 한 가죽 라이더 재킷, 니트웨어 등을 통해 오리지널이 갖고 있는 특성과인위적인 오류를 통해 발생하는 새 특징의 관계를 컬렉션에 담았다.

/병문서 (BYUNGMUN SEO) 2015FW 컬렉션디자이너. 서병문모델. 이호정, 김나래, 샘오취리, 최정갑, 여연희, 김도진, 이세한, 심명보, 문인수, 장성훈, 김규호   본 컬렉션 소개에 앞서 쇼가 시작되기 전 진행되었던 리허설 현장의 모습을 공개한다.

윌스미스와 같은 포스를 보여준 샘오취리카무플라주 패턴의 수트이석찬이세한김나래김도진최정갑여연희블랙 앤 화이트 로우와 하이로 이루어진 병문서 슈즈 컬렉션 DESIGNER. 서병문MODEL. 샘오취리, 이석찬, 최정갑, 김도진, 여연희, 김나래, 이호정, 이세한 심명보, 문인수, 장성훈, 김규호?/???   본 컬렉션 소개에 앞서 쇼가 시작되기 전 진행되었던 리허설 현장의 모습을 공개한다.

윌스미스와 같은 포스를 보여준 샘오취리카무플라주 패턴의 수트이석찬이세한김나래김도진최정갑여연희블랙 앤 화이트 로우와 하이로 이루어진 병문서 슈즈 컬렉션 DESIGNER. 서병문MODEL. 샘오취리, 이석찬, 최정갑, 김도진, 여연희, 김나래, 이호정, 이세한 심명보, 문인수, 장성훈, 김규호?/???  그럼 래코드의 대표 콜라보레이션 디자이너 서병문 실장의 15F/W 컬렉션을 살펴보도록 하자본격적인 쇼에 들어가기 앞서 모델들의 동선과 옷을 체크해보는 사전 리허설이 이어졌다.

 아트와 패션의 경계에 있는 디자이너 서병문의 컬렉션에는 모델 김도진, 최정갑과 이호정그리고 김나래는 물론 비정상회담을 통해 유명세를 탄 샘오취리까지 컬렉션을 장식하였다.

   다양성과 조화를 보여주는 퀄리티 있는 디자인으로 획일적인 패턴이 아니라 입체적으로 보이는 다양한 절개라인등남성성이 강한 다크웨어의 진수를 보여주는 서병문 디자이너 컬렉션 국내에서 손꼽히는 블랙매니아인 서병문 디자이너는 이러한 디테일들과 테크니컬한 소재들을 이용해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꾸준한 팬층을 높여가고 있으며, 부츠는 물론 스포티한 슈즈까지 풀 컬렉션으로 진행중이다.

             쇼가 끝나고 두 손을 번쩍 들어 환호를 즐기는 서병문 디자이너이번 쇼가 얼마나 성공적이였는지를 디자이너의 모습을 통해 확연히 느낄 수 있었다.

[서병문] 그것을 알려줍니다.


이번 컬렉션 답례문으로 SOMERSBY의 상큼한 음료가 놓여져 있었다.

 이번 시즌 컬렉션 역시! 제품들을 살펴보면 서병문 디자이너 특유의 독특한 구조와 패턴 절개가 들어간 걸 볼 수 있다.

 해외에서는 시즌이 지속될 수록 더욱 큰 인기와 주목을 받고 있으며, 소재변화 및 다양한 레이어링이 가능한 룩을 완성시킬 수 있는 디자인의 제품들은 과감한 발상이 대단하다는 생각과 완성도 높은 결과물에 감탄을 자아낸다.

  일년에 딱 두번, 주목하는 언론과 패션인들 앞에 공식적으로 디자이너의 새 옷들을 선보이는 자리인만큼 메이크업과 헤어연출은 그 시즌의 컨셉을 더 강렬하게 어필할 수 있도록 해준답니다.

[서병문] 생각의 끝은?



??익숙한듯 여유롭게 메이크업을 받거나 긴장된 표정으로 메이크업을 받는 남녀모델들. 쇼 시작 전 떨리거나 설레는건 디자이너분들도 모델분들도 마찬가지겠죠 ? 메이크업과 헤어 준비를 어느정도 마치면 리허설을 진행하러 이동을 합니다.

??리허설 전, 백스테이지에서 이번 BYUNGMUN SEO 16fw 컬렉션의 착장을 몇개 담아왔는데요! 이렇게 사진과 상세한 설명이 준비된 차트를 보고 현장에서 스태프들이 모델들을 도와 빠르게 옷을 갈아입고 정돈해서 순서에 맞게 나가게되는거랍니다.

??차트를 살피다보니 요즘 핫한 남녀 모델들이 곳곳에서 보이네요 ! 이렇게 착장 사진들을 보니 역시 병문서는 '블랙 마니아' 라는 수식어가 붙을 수 밖에 없는 것 같아요, 블랙&화이트가 주를 이루고 독특한 실루엣과 건축적인 느낌의 디자인들이 눈에 띄어요.?모델들이 착용해주기만을 기다리는 옷들. 옷걸이에 걸려있을 때 부터 블랙이 뿜어내는 ?강렬한 카리스마가 있어요, 디테일한 부분들을 살펴보고있으니 쇼가 더욱 기대되고 ! 모델들이 착용한 모습이 궁금해지고 ! ?리허설 전, 잠깐의 여유를 즐기는 백스테이지의 모델들?쇼가 시작된 뒤 가장 바쁜 바로이곳! 밖에서 보여지는 모습은 멋진옷을 입고 도도하고 당차게 워킹하는 모델들의 모습이지만, 사실 그 뒤에서는 바쁘게 달리고 갈아입고 워킹 할 준비를 하고 나가는 것 이지요. ????그리고 BYUNGMUN SEO (병문서) 디자이너님이자 청강문화산업대학 교수님이신 서병문 디자이너님! 모델들과 스태프들 모두에게 친절하시고 웃으며 설명해주시고 반겨주시는 모습이 정말 보기 좋았어요! 리허설을 준비하며 가장 분주하게 다니신 디자이너님.??리허설을 마친 후, 본 쇼만을 남겨두고 잠깐 생긴 여유에 장난도 치고 사진도 찍는 모델들. 이런 잠깐잠깐의 시간에는 잡지사나 커뮤니티에서 진행하는 간단한 촬영이나 인터뷰도 하더라구요 ! 카메라 앞에서 능숙하게 포즈를 취하는 모델들에게 감탄을..!?그리고 본 쇼가 시작되었습니다! 여자 모델의 등장과 함께 시작 된 워킹, 카메라 세례에도 정확히 정면만을 응시하며 캣워크를 당당하게 걷는 프로페셔널한 모델들의 모습에 반해버렸어요. 옷과 어우러지는 카리스마있는 눈빛에 매료되어버렸답니다.

???여기서부터는 BYUNGMUN SEO 16fw 착장들을 촬영한 일부 사진들이에요! ? 보고 또 놀랐던 병문서의 레이어드 스타일링. 블랙&화이트 뿐인데 이렇게 자연스럽게 레이어드를..!?  '병문서' 하면 남성복이 먼저 떠올라서 여성복은 간과하고있었는데, 쇼를 보다보니 여자모델들의 착장도 제 시선을 잡아끌었답니다.

소재 사용이나 밑단에 플리츠 디테일, 독특하게 떨어지는 실루엣을 누구보다 잘 활용하신 것 같아요. 실험적인 느낌이지만 이상하다고 느껴지지않고 신선하게 다가왔어요 !? 셔링 디테일과 두꺼운 끈이 돋보였던 착장. 후드 집업의 긴 시보리가도 눈에 띄네요! BYUNGMUN SEOWILL BE MUET(TE) !? 어두운 톤의 컬러들뿐인데 다양한 소재 느낌을 활용해 어색하지 않고 단조롭지 않은 세련된 레이어드 스타일링이 완성되는걸 보고 신기했어요, 새로운걸 배우게 되었답니다.

? 그리고 개인적으로 가장 반했던 착장, 착장 전체가 그레이 컬러고 플리츠 두개가 이어져 보이는데 이상하지않고 예쁜게 신기하더라구요, 깊게 파여서 속살이 보이는 넥라인과 대조되는 따뜻한 느낌의 가디건의 조화도 신선했어요.? 만져보니 질이 정말 좋고 짱짱하던 니트들, 따뜻한 컬러조합 좋습니다 :D? 이것도 팔부분만 MA-1 을 따온게 신선했던 착장? 병문서 (BYUNGMUN SEO)는 깔끔하고 세련된, 카리스마넘치는 이 모든 단어가 통할 수 있는 브랜드인거같아요. 디테일이나 스타일링, 독특한 실루엣과 소재 활용은 아무나 따라할 수 있는부분이 아닌만큼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서병문 디자이너님께 블랙 마니아라는 수식어는 어색하지 않네요 ;)  ?더 많은, 자세한 사진을 보고싶으시다면 http://www.byungmunseo.com/ 로!Byungmun SeoByungmun Seo is a visually provocative menswear ready-to-wear line. It displays an unconventional construction that often plays with c...www.byungmunseo.com??리허설. 쇼 시작. 수많은 착장들이 지나가고 카리스마있는 피날레까지 마친 뒤 서병문 디자이너님이 등장해서 인사를 하심과 동시에 BYUNGMUN SEO 16fw 서울컬렉션은 마무리가 되었어요, 실험적인 무드와 독특한 실루엣이 쇼를 마친 뒤 까지도 기억에 남았답니다.

디자이너님이 평소에 추구하시는 스타일이 정말 그대로 반영 된 옷들이라 옷만 봐도 '아,  서병문 디자이너님의 옷이구나' 라고 알 수 있었을거같아요. 디자이너와 모델, 쇼를 준비하는 스태프들의 고충을 직접 보고듣고 백스테이지의 분주함을 체감하니 신기하기도 하고, 자신이 만든 옷을 많은 사람들 앞에서 선보이고 박수받는 반짝이는 디자이너의 모습에 자극도 많이 받고 돌아가게되는 것 같습니다.

청강 패션인을 서울컬렉션 무대에서 많이 볼 수 있었으면 좋겠고, 매년 3월,10월 딱 두번 진행되는 패션위크에 조금이라도 관심을 가지고 하루씩이라도 참여해서 새로운 자극과 동기부여를 받아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 글/사진 - 청강문화산업대학교 패션스쿨 단 이예지 ]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