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베르체노바



 176cm의 늘씬한 키에 매혹적인 갈색 눈을 가진 베르체노바는 일찌감치 유럽을 넘어 '관능미의 대명사' 나탈리 걸비스(미국)와 안나 로손(호주) 등과 LPGA투어에서도 경쟁할 '차세대 섹시스타'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선수Dubai Ladies Masters - Day Three        176cm의 늘씬한 키에 매혹적인 갈색 눈을 가진 베르체노바는 일찌감치 유럽을 넘어 '관능미의 대명사' 나탈리 걸비스(미국)와 안나 로손(호주) 등과 LPGA투어에서도 경쟁할 '차세대 섹시스타'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선수Dubai Ladies Masters - Day Three       모델과 골프를 병행하던 미녀 골퍼 안나 로손을 잇는 러시아의 마리아 베르체노바가 이번 리우 올림픽에서 화려한 의상과 미모로 주목받고 있다.

골프로는 2004년과 2006년 러시아 아마추어 챔피언을 차지했고 프로로 전향한 후 2007년 러시아 선수로는 처음으로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 풀시드를 받았다.

한국에도 지난 2010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넵스 마스터피스에 출전한 바 있다.

하지만 평균 기온이 낮은 러시아는 골프 환경이 열악하고 인구도 적다.

[베르체노바] 하지만 현실은


베르체노바는 골프 실력 이상으로 늘씬한 몸매와 미모로 인해 더 주목받는 이른바 비주얼 골퍼다.

[베르체노바] 얼마나 더..



12세에 처음 골프를 시작한 베르체노바는 176cm 신장에 발레를 한 늘씬한 몸매를 자랑한다.

베르체노바는 유럽에서는 투어를 유지할 성적이 아니어서 골프와 관련된 모델일에 더 관심을 가졌다.

인터뷰에서 “테니스 스타 마리아 샤라포바처럼 되고 싶다”고 입버릇처럼 말하면서 호주의 미녀골퍼 안나 로손처럼 골프 화보나 이벤트 촬영에 관심을 두었다.

출처 :  176cm의 늘씬한 키에 매혹적인 갈색 눈을 가진 베르체노바는 일찌감치 유럽을 넘어 '관능미의 대명사' 나탈리 걸비스(미국)와 안나 로손(호주) 등과 LPGA투어에서도 경쟁할 '차세대 섹시스타'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선수Dubai Ladies Masters - Day Three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