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마라톤 클래식


7월 2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실바니아 하이랜드 메도우 골프클럽(파71/6,512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15시즌 18번째 대회 ‘마라톤 클래식’(총상금 150만 달러, 한화 약 17억1,000만 원) 최종라운드에서 최운정이 정상에 올랐다.

최운정은 이날 최종라운드에서 연장 접전 끝에 장하나를 꺾고 데뷔 첫 우승을 차지했다.

2009년 LPGA 무대에 데뷔한 최운정은 7번째 시즌만에 첫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1라운드에서 공동 62위를 기록한 최운정은 3일 연속 무서운 상승세를 선보이며 극적인 역전 드라마를 썼다.

최운정은 2라운드에서 5타, 3라운드에서 6타를 줄인데 이어 최종라운드에서는 버디만 5개를 기록하는 노보기 플레이를 펼쳤다.

최운정은 최종합계 14언더파 270타를 기록했다.

최운정은 3일 연속 단독 선두를 달린 장하나가 더블보기를 범하는 등 기복을 보이는 사이 추격에 성공했고 연장전에 돌입했다.

최운정은 연장 첫 홀에서 파를 기록해 보기를 범한 장하나를 꺾고 데뷔 첫 정상에 올랐다.

2009년 데뷔 후 준우승만 3차례를 기록한 최운정은 무려 157번째 대회에서 첫 우승을 차지했다.

최운정은 시즌 3번째 TOP 10이자 통산 29번째 TOP 10을 기록했다.

최운정의 데뷔 첫 승으로 태극 낭자들은 올시즌 11번째 우승을 기록했다.

이는 2006년과 2009년에 기록한 한국 선수 최다승 기록과 같은 숫자다.

아직 시즌이 많이 남아있는 만큼 태극낭자들은 올해 더 많은 우승을 차지하며 새 역사를 쓸 가능성이 크다.

3일 연속 단독 선두를 지켜내며 데뷔 첫 승에 다가섰던 장하나는 아쉬움을 삼켰다.

장하나는 3라운드 무빙데이에서 2타를 줄이는데 그치며 경쟁자들에게 추격을 허용했고 이날 11번홀에서 통한의 더블보기를 범해 우승 기회를 놓쳤다.

연장 첫 홀에서 보기를 범한 장하나는 시즌 두 번째 준우승과 5번째 TOP 10에 만족해야 했다.

[마라톤 클래식] 전략은 무엇이었길레


각각 4타씩을 줄이며 공동 선두로 홀아웃한 리디아 고(뉴질랜드)와 펑샨샨(중국)은 최운정과 장하나가 17번홀에서 나란히 버디를 추가해 공동 3위를 기록했다.

리디아 고와 펑샨샨은 13언더파 271타를 기록했다.

리디아 고는 시즌 9번째 TOP 10에 올랐고 펑샨샨은 8번째 TOP 10을 기록했다.

이틀 연속 4타를 줄인 김효주는 백규정, 브리나티 랭(미국)과 함께 11언더파 공동 5위에 올랐다.

김효주는 시즌 8번째 TOP 10에 올랐다.

3라운드를 단독 2위로 마쳤던 백규정은 마지막 라운드에서 1타를 줄이는데 그치며 시즌 첫 TOP 10에 만족해야 했다.

최종라운드에서 1타를 줄인 박인비는 아자하라 무노즈(스페인), 안젤라 스탠포드(미국)와 함께 10언더파 공동 8위에 올랐다.

크리스티 커와 오스틴 언스트(이상 미국), 노무라 하루(일본)가 9언더파 공동 11위에 오른 가운데 유소연과 김세영은 스테이시 루이스(미국)와 함께 8언더파 공동 14위를 기록했다.

[마라톤 클래식]

이미향과 신지은은 렉시 톰슨(미국)과 함께 7언더파 공동 18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호주의 이민지는 청야니(대만) 모리야 주타누간(태국) 등과 함께 공동 22위를 기록했다.

지은의는 4언더파 공동 35위, 이미림과 김주연은 이븐파 공동 48위를 기록했다.

허미정은 3오버파 공동 60위, 이지영은 4오버파 공동 62위에 그쳤다.

(사진=최운정)안형준 markaj@ / 이재환 star@ [출처: http://sports.news.naver.com/sports/index.nhn?category=golf&ctg=news&mod=read&office_id=447&article_id=0000061546]..항상 1루까지 전력질주 하는 선수로 기억되길 바랍니다.

"야구는 코리안 시리즈에서나 즐기는 나로서는 양준혁 선수의자세한 기록등은 알 수 없습니다만...저 말 한마디로 그가 얼마나 성실하게 선수 생활을 임했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LPGA무대에서 그녀를 빼놓고 얘기한다는 것은 좀 무리가 있을 정도로 최운정 선수는 거의 모든 대회에 빠지지 않고 출전을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녀의 첫 우승까지는 참으로 오랜 시간이 필요했습니다.

만년 2인자...또는 톱10이나 톱5에만 드는 선수로 인식되던 최운정 선수가 지난해 마라톤 클래식에서 드디어 감격의 눈물을 흘릴 수 있었습니다.

언제나 그녀의 곁을 지켜주던 아버지와 함께 우승 퍼팅을 한 후 뜨거운 눈물을 흘렸습니다.

다른 선수의 우승과는 또 다른 감동이 전해 졌습니다.

이번주 시작되는 2016 시즌 21번째 대회인 마라톤 클래식에 그녀는 디펜딩 챔피언으로 참가를 합니다.

다시 한번 그녀가 아버지와 함께 18번 그린에서 포옹하며 눈물이 아닌 환한 웃음으로 팬들을 향해 손 흔드는 모습을 기대해 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