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뉴질랜드



악마의 목욕탕, 데블스 배스(Devill’s Bath)라니요. 살벌해서 간큰 여행객들들만 찾는 뉴질랜드의 희안한 곳을 소개해 드립니다.

이름부터 범상치 않습니다.

샴페인 풀과 악마의 목욕탕이라니. 장소는 지각을 이루는 두 암판이 만나는 곳에 있어 지열활동이 활발해 '태평양의 불 가장자리에 있다' 고 묘사되는 곳, 어딘지 모르시겠죠? 바로 여러분들이 잘 알고 있는 뉴질랜드 입니다.

그래서, 뉴질랜드 주변엔 천연 온천이 즐비해 있습니다.

자, 그럼 본격적인 뉴질랜드 온천 탐방.뉴질랜드 와이웨라 온천뉴질랜드 남섬 핸머스프링스온천지대는 오클랜드 바로 북쪽에 있는 와이웨라 - 북섬 중부의 로토루아와 타우포 - 남섬의 핸머스프링스(Hanmer Springs)까지의 라인입니다.

이중 살벌한(?) 곳이 있습니다.

가장 특이한 곳은 로토루아로부터 약 30㎞ 벗어난 곳에 위치한 온천지대 와이오타푸. 색상부터가 심상치 않습니다.

형형색색의 온천지대가 알록달록 형성돼 있거든요. 여기서 가장 묘한 곳이 샴페인 풀이라 불리는 곳입니다.

아, 분위기도 살벌합니다.

청명한 푸른 빛의 호수 위로 이산화탄소가 만들어내는 기포가 연방 터지고 있는 거지요.와이오타푸에서도 가장 큰 온천. 지름 65m, 깊이 62m의 규모입니다.

마그마로 가열된 열수가 솟아 올라 형성된 풀인데, 이게 색이 기가막힙니다.

은은한 주황빛이라니. 그래서 애칭이 샴페인 풀이지요. 표면 온도만 무려 섭씨 74도에 달합니다.

이곳의 압권 포인트가 지옥의 문입니다.

지열활동이 만들어낸 불가사의한 모습들을 한눈에 둘러볼 수 있는 지열공원의 '지옥의 문(Hell's Gate)'입니다.

이곳을 여행하게 되면 유황이 끓어오르고 있는 모두 스물 두 곳의 온천을 만날 수 있거든요.이 중에서 머스트 시 포인트가 아, 입에도, 아니 글에도 올리기 싫은 바로  '악마의 목욕탕(Devil's Bath)'입니다.

색깔요? 이 녀석은 초록빛입니다.

색상 자체가 가장 독특한 이 온천은 수심 6m에 95도가 넘는 유황이 끓는 곳이지요. 초록 슈렉을 꿈꾸는 분들은 풍덩, 도전해 보시길.샴페인 풀 즐기는 Tip투어 프로그램이 있다.

수천 년에 걸쳐 형성된 지형을 30분에서 1시간15분에 걸쳐 탐사한다.

이 투어에 참여하면 세계적으로 유명한 샴페인 풀(Champagne Pool)과 분화구, 온천 침전물로 형성된 테라스 지형 등 진기한 광경을 만날 수 있다.

악마의 목욕탕, 데블스 배스(Devill’s Bath)라니요. 살벌해서 간큰 여행객들들만 찾는 뉴질랜드의 희안한 곳을 소개해 드립니다.

이름부터 범상치 않습니다.

샴페인 풀과 악마의 목욕탕이라니. 장소는 지각을 이루는 두 암판이 만나는 곳에 있어 지열활동이 활발해 '태평양의 불 가장자리에 있다' 고 묘사되는 곳, 어딘지 모르시겠죠? 바로 여러분들이 잘 알고 있는 뉴질랜드 입니다.

그래서, 뉴질랜드 주변엔 천연 온천이 즐비해 있습니다.

자, 그럼 본격적인 뉴질랜드 온천 탐방.뉴질랜드 와이웨라 온천뉴질랜드 남섬 핸머스프링스온천지대는 오클랜드 바로 북쪽에 있는 와이웨라 - 북섬 중부의 로토루아와 타우포 - 남섬의 핸머스프링스(Hanmer Springs)까지의 라인입니다.

이중 살벌한(?) 곳이 있습니다.

가장 특이한 곳은 로토루아로부터 약 30㎞ 벗어난 곳에 위치한 온천지대 와이오타푸. 색상부터가 심상치 않습니다.

형형색색의 온천지대가 알록달록 형성돼 있거든요. 여기서 가장 묘한 곳이 샴페인 풀이라 불리는 곳입니다.

[뉴질랜드] 그것을 알려줍니다.


아, 분위기도 살벌합니다.

청명한 푸른 빛의 호수 위로 이산화탄소가 만들어내는 기포가 연방 터지고 있는 거지요.와이오타푸에서도 가장 큰 온천. 지름 65m, 깊이 62m의 규모입니다.

마그마로 가열된 열수가 솟아 올라 형성된 풀인데, 이게 색이 기가막힙니다.

은은한 주황빛이라니. 그래서 애칭이 샴페인 풀이지요. 표면 온도만 무려 섭씨 74도에 달합니다.

이곳의 압권 포인트가 지옥의 문입니다.

지열활동이 만들어낸 불가사의한 모습들을 한눈에 둘러볼 수 있는 지열공원의 '지옥의 문(Hell's Gate)'입니다.

이곳을 여행하게 되면 유황이 끓어오르고 있는 모두 스물 두 곳의 온천을 만날 수 있거든요.이 중에서 머스트 시 포인트가 아, 입에도, 아니 글에도 올리기 싫은 바로  '악마의 목욕탕(Devil's Bath)'입니다.

색깔요? 이 녀석은 초록빛입니다.

색상 자체가 가장 독특한 이 온천은 수심 6m에 95도가 넘는 유황이 끓는 곳이지요. 초록 슈렉을 꿈꾸는 분들은 풍덩, 도전해 보시길.샴페인 풀 즐기는 Tip투어 프로그램이 있다.

수천 년에 걸쳐 형성된 지형을 30분에서 1시간15분에 걸쳐 탐사한다.

이 투어에 참여하면 세계적으로 유명한 샴페인 풀(Champagne Pool)과 분화구, 온천 침전물로 형성된 테라스 지형 등 진기한 광경을 만날 수 있다.

?제가 오늘 소개시켜드릴 곳은뉴질랜드 과거의 모습을 느낄 수 있는 뉴질랜드 남섬의 더니든 기차역입니다.

?????화려한 과거의 모습이 살아 있는뉴질랜드 더니든 기차역 (Dunedin Railway Station, Since 1906 New Zealand)오랜 역사를 갖고 있는 기차역은 관광 명소 역할을 톡톡히 한다.

[뉴질랜드] 대체 무엇때문에.



뉴질랜드 더니든 기차역에는 향수를 불러일으킬 만한 옛날 기차도 아직 운행 중이라 역사의 숨결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그뿐 아니라 더니든역 앞에 펼쳐진 꽃 정원이 인상 깊어 떠나오고 나서도 그 기억이 강렬하게 남는다.

더니든 기차역은 1906년 문을 열고, 뉴질랜드 경제 중심지로 부상할 때 없어서는 안 될 물류를 담당한 교통의 요충지 역할을 충실히 해냈다.

당시 하루에 100여 대의 기차가 다니던 소위말해‘잘나가는 역’이었다.

하지만 더니든의 경제가 쇠퇴하면서 지금은 2개의 플랫폼에서 뉴질랜드 남섬을 여행하는 관광열차만이 운영되고 있다.

그래도 고풍스러운 역 자체만큼은 그 옛날의 위용을 자랑하며 여전히 자존심을 지키고 있어 더더욱 옛날을 그립게 한다.

현재 더니든 기차역 1층에는 레스토랑이, 2층에는 뉴질랜드 스포츠 명예의 전당과 갤러리가 들어서 있으며, 매년 10월에는 패션쇼가 열리고 있다.

 예술적 가치가 입혀진 뉴질랜드 더니든 기차역을 추억하는 사람들에겐 아직 이곳을 찾아야만 하는 이유를 만들어주고 있다.

사실 더니든은 캔터베리 초콜릿 공장 외에 큰 볼거리가 없어 뉴질랜드에서 관광 도시로서의 매력이 다소 부족한 듯하다.

하지만 어둡고 밝은 색의 석재가 조화롭게 사용되어 명암의 대조가 뚜렷한 플랑드르 르네상스 양식의 화려한 외관. 그리고 모자이크 타일과 스테인드글라스 창문이 어우러져 하나의 예술 작품으로 거듭난 기차역이 있어 찾아가볼 만하다.

<dt><strong></strong></dt>주소 The Dunedin Railway Station, Anzac Square, Dunedin, New Zealand 전화 64-3-477-4449 운영시간 월

금요일 08

17:00, 주말 & 공휴일 09:00-14:30(10

3월), 09:00

14:00(4

9월)Do not Miss 섬세하고 화려한 장식의 기차역을 둘러보는 것만으로 왠지 부족하다면 더니든 역에서 시작하는 레일 투어를 추천한다.

투어는 성인 1인당 89뉴질랜드 달러부터이며, 더니든에서 팔머스톤에 이르는 아름다운 뉴질랜드 해안을 감상할 수 있는 관광열차 프로그램이다.

여름에는 매주 금요일과 시기에 따른 선택 요일, 겨울에는 매주 수요일에 운영되며, 투어는 더니든 역에서 오전 9시30분에 출발해, 오후 1시 30분에 도착하는 일정이다.

   취재 : 김재우사진 : [AB-ROAD] 자료실제공 : 에이비로드(http://www.abroad.co.kr)  --------------------------------------------------------------------------------------------------------------------------- 뉴질랜드 남섬여행을 가시는 분들 중 더니든을 많이 지나치고 가는 여행객분들이 많아요!하지만 더니든에는 관광지가 많진 않지만 더니든만의 매력을 발산하는 장소들이 곳곳에 있답니다^^이번 남섬여행에는 스쳐지나가더라도 더니든에 들려 '잘나갔던 역'을 한번 보고가는게 어떨까요??     뉴질랜드 남섬여행, 북섬여행을 생각하고 계시다면??          악마의 목욕탕, 데블스 배스(Devill’s Bath)라니요. 살벌해서 간큰 여행객들들만 찾는 뉴질랜드의 희안한 곳을 소개해 드립니다.

이름부터 범상치 않습니다.

샴페인 풀과 악마의 목욕탕이라니. 장소는 지각을 이루는 두 암판이 만나는 곳에 있어 지열활동이 활발해 '태평양의 불 가장자리에 있다' 고 묘사되는 곳, 어딘지 모르시겠죠? 바로 여러분들이 잘 알고 있는 뉴질랜드 입니다.

그래서, 뉴질랜드 주변엔 천연 온천이 즐비해 있습니다.

자, 그럼 본격적인 뉴질랜드 온천 탐방.뉴질랜드 와이웨라 온천뉴질랜드 남섬 핸머스프링스온천지대는 오클랜드 바로 북쪽에 있는 와이웨라 - 북섬 중부의 로토루아와 타우포 - 남섬의 핸머스프링스(Hanmer Springs)까지의 라인입니다.

이중 살벌한(?) 곳이 있습니다.

가장 특이한 곳은 로토루아로부터 약 30㎞ 벗어난 곳에 위치한 온천지대 와이오타푸. 색상부터가 심상치 않습니다.

형형색색의 온천지대가 알록달록 형성돼 있거든요. 여기서 가장 묘한 곳이 샴페인 풀이라 불리는 곳입니다.

아, 분위기도 살벌합니다.

청명한 푸른 빛의 호수 위로 이산화탄소가 만들어내는 기포가 연방 터지고 있는 거지요.와이오타푸에서도 가장 큰 온천. 지름 65m, 깊이 62m의 규모입니다.

마그마로 가열된 열수가 솟아 올라 형성된 풀인데, 이게 색이 기가막힙니다.

은은한 주황빛이라니. 그래서 애칭이 샴페인 풀이지요. 표면 온도만 무려 섭씨 74도에 달합니다.

이곳의 압권 포인트가 지옥의 문입니다.

지열활동이 만들어낸 불가사의한 모습들을 한눈에 둘러볼 수 있는 지열공원의 '지옥의 문(Hell's Gate)'입니다.

이곳을 여행하게 되면 유황이 끓어오르고 있는 모두 스물 두 곳의 온천을 만날 수 있거든요.이 중에서 머스트 시 포인트가 아, 입에도, 아니 글에도 올리기 싫은 바로  '악마의 목욕탕(Devil's Bath)'입니다.

색깔요? 이 녀석은 초록빛입니다.

색상 자체가 가장 독특한 이 온천은 수심 6m에 95도가 넘는 유황이 끓는 곳이지요. 초록 슈렉을 꿈꾸는 분들은 풍덩, 도전해 보시길.샴페인 풀 즐기는 Tip투어 프로그램이 있다.

수천 년에 걸쳐 형성된 지형을 30분에서 1시간15분에 걸쳐 탐사한다.

이 투어에 참여하면 세계적으로 유명한 샴페인 풀(Champagne Pool)과 분화구, 온천 침전물로 형성된 테라스 지형 등 진기한 광경을 만날 수 있다.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