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문선재



 퓨처스리그(2군)에서 뛰고 있는 문선재가 30년 한국 프로야구 역사에서 드문 사이클링히트와 20-20클럽을 동시에 달성했네요

 비록 1군이 아닌 2군에서 나온 기록이지만 그의 재능을 확인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다.

 문선재는 25일 이천 베어스필드에서 열인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퓨처스리그 최초로 20홈런-20도루를 달성했어요

 문선재는 24일까지 21홈런-19도루로 20-20에 도루 한 개가 부족했는데요 25일 두산전 0-0이던 7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볼넷으로 출루한 후 2루 도루에 성공하며 대기록을 작성했어요 20홈런-20도루는 1군에서 총 33회가 나왔으며 작년과 금년은 달성하는 선수가 없을 정도로 힘든 기록인데요

 사이클링히트는 지난해 LG 유니폼을 입고 기록어요

문선재는 지난해 4월 16일 SK와 퓨처스 경기에서 3루타 2루타 홈런 안타를 차례로  기록하며 사이클링을 완성햇습니다

  문선재는 2009년 광주 동성고를 졸업하고 2차 7라운드 전체 52순위로 LG유니폼을 입었는데요 그러나 이듬해에 신고선수가 ?獰楮� 정식 선수가 아닌 연습생 신분이죠 ... 그러나 그는 사이클링히트를 기록하는 등 성실한 모습을 보이며 6월 이후 정식선수가 됐습니다 자칫 야구선수로서 꿈을 포기할 수도 있었지만 그는 더욱더 훈련에만 집중하며 재능을 키워나갔습니다!! 그러나 문선재는 지난 시즌을 마친 뒤 상무에 입대했는데요.. LG의 풍부한 내야 자원때문에 기회를 얻지못할 가능성이 높았기에 군대부터 다녀온 뒤 1군을 목표로 준비하겠다는 계획이었죠  원곡은 체리필터 오리날다       응원가 호불호가 갈리는 듯?원곡은 체리필터 오리날다       응원가 호불호가 갈리는 듯? 삼성전 , SK전 , 한화전을 3연속 위닝 시리즈로 가저가며 반등의 움직임을 보이며 4위권 팀을 바짝 추격하려는 움직임을 보였다.

 그러던 기아전에선  무서운 뒷심을 발휘하며 기아를 스윕시키는 쾌거를 이루었다.

 기아는 강팀이다.

전문가들이 올해 상위권을 차지할 팀으로 보고있을 정도로 강팀이다.

 그렇기에 이번 스윕이 더욱 기쁜것이다.

 게다가 같은팀 팀원 이었던 임찬규 선수가 안좋은 일을 겪은후 선수들이 마음을 잡고 만든 경기니 더욱 감동적인 것이다      6월 2일 4:0으로 뒤지던 엘지는 9회 4점을 뽑아내며 연장승부를 간 끝에 승리를 만들어 냈는데 거기서 재미있는 장면이 여럿 나왔다.

 먼저 첫번�?로 9회초에 나왔던 임정우 선수 대주자 작전이었다.

 앞서 만루 상황에서 최경철 선수 대신 대타로 나온 이진영선수가  공을 잘 골라내며 밀어내기로 1점을 만회하였고 계속되는 만루찬스에서 정성훈선수가 좌익수 플라이 아웃이 되며 병살타를 치게될경우 경기가 끝날 상황에 몰렸지만 오지환 선수가 1루수 앞 땅볼을 치며 희생타로서 1점을 다시 만회하였다.

2사 2,3루 상황 그다음으로 타석에 들어선건 삼성에서 트레이드 되며 , 트레이드 이후 엘지 팬들에게는 찬스에 강한 사나이로 깊은 인상을 준 손주인선수 손주인 선수가 친 타구는 빗겨 맞으며 유격수 키를 넘긴뒤 안타를 만들어 냈고 이 안타에서 3루주자였던 문선재선수, 2루주자였던 임정우 선수가 홈으로 들어오며 동점을 만드는데 성공했다.

여기서 재미있는 것은 임정우 선수의 재치였는데 태그를 하려는 포수를 살짝 피하면서 발을 쭉 뻗어 홈베이스를 밟고 지나친 것이다.

 이로서 9회초 2아웃! 다시 동정을 만들며 승부를 원점으로 가저갔다.

   허탈해 엔서니 르루 그리고 망연 자실한 양현종..    그에비해 엘지 덕아웃과 원정 응원을 간 응원단은 환호의 물결을 이룬다.

 그뒤 앤서니선수는 임준섭 선수로 교체가 ?怜� 임준섭 선수는 박용택 선수를 좌익수 플라이 아웃으로 잡으며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잡아냈다.

 9회말 윤요섭 선수와 최경철 선수를 모두 대타 작전으로 내려보낸 엘지는 1루수였던 문선재에게 포수 마스크를 씌우는 작전을 세운다.

처음으로 포수를 보는 문선재 선수와 봉중근의 배터리 조합은 어떤 결과를 보여줄까? 결과는 차일묵 삼진, 박기남 투수땅볼,  이용규 2루 땅볼로 삼자 범퇴로 9회말을 마무리 하며 연장전에 돌입했다.

 그런다음 10회초 정의윤 포수 파울 플라이 아웃, 이병규 좌익수앞 1루타, 이대형 삼진으로 2아웃 1루 상황..   포수를 보던 문선재 선수가 좌익수 왼쪽 2루타를 처내며 1루에 있던 이병규 선수는 온힘을 다해 달리며 홈에 들어왔다.

 사실 공이 포수에게 먼저 잡히며 아웃되는구나 생각했는데 차일묵이 넘어지며 태그를 못한사이 손을 뻗어 홈베이스를 터치  몸을 사리지 않는 주루 플레이로 5:4 역전에 성공한다.

 사실 아까 임정우 선수가 들어오는 경우에도 그랬고 이병규 선수가 들어올때도 그렇고 아웃되는줄 알았다, 홈에서 이러한 상황이 벌어지는 순간 문선재는 3루 까지 진루하였다.

  환호하는 이병규 선수와 3루에서 문선재 선수와 하이파이브를 나누는 3루 주루코치 최태원 코치님 스크린샷은 못찍었지만 이병규 선수가 주루할?? 손을 열심히 흔들며 뛰라는 싸인을 보내는 최태원 코치님도 재밌었다 ㅋㅋ  문선재 선수의 엉덩이를 토닥여 주는 최태원 코치님과 덕아웃에 하이파이브를 나누는 캡틴 이병규!  그다음으로 마무리 투수인 봉중근이 타자로 나왔다.

마무리 투수였던 봉중근 대신 대타를 쓴뒤 다른 투수를 등판 시키기 보다는 봉중근을 계속 등판시켜 마무리 하는게 더 낫다고 생각한 김기태 감독님은 그대로 봉중근을 타자로 내보냈다.

 여기서 봉중근 선수가 무리하게 타격을 하다 부상을 입을것을 염려해 그냥 타석에 서있다가 삼진을 당했다.

[문선재] 에 대한 몇가지 이슈


 그뒤 10회말 여기서 무실점으로 막는다면 엘지는 5연승과 함께 기아전 스윕을 가저갈수 있었다.

 10회말 내용은 김선빈 선수에게 1루타를 내준뒤 김주찬 선수가 친 공을 병살로 잡아내며 2아웃을 챙겼다.

 그러나 2아웃 상황 나지완 선수와 이범호 선수에게 연속으로 볼넷을 내어주며 2사 1,2루나는 상황을 만들어 낸다.

 선동렬 감독은 발이느린 이범호 선수 대신 홍재호 나지완 선수대신 안치홍 선수를 대주자로 기용하며 깊은 외야 안타가 나왔을경우 두주자를 모두 불러들이거나 최소한 한 주자 만이라도 불러들이려는 작전을 취한다.

 이제 2아웃에서 기아의 윤완주 선수와 봉중근 선수의 승부! 사실 엘지팬들도 걱정 많이했다.

봉중근 선수가 볼넷을 내주며 조금은 안좋은 모습을 보여주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봉중근 선수는 윤완주 선수를 삼진으로 잡아내며 경기를 마무리 짓는다.

  윤완주 선수를 삼진으로 잡아내며 환호하는 봉중근선수 와 문선재 선수!  덕아웃에 있던 선수들도 그라운드로 나오며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봉중근 선수의 투구를 계속 지켜보다가 스윙으로 삼진이 나오자 펄쩍 뛰며 기뻐하는 선수들 ㅋㅋ사실 선수들도 계속 볼넷을 내주는 봉중근 선수를 보며 내심 불안했나 보다.

 모두들 기뻐하며 승리를 자축했고 광주구장은 엘지 팬들이 부르는 승리의 노래로 가득찼다.

 오늘 승리는 너무나도 기쁘고 멋진 승리였다.

 이것 때문에 눈물 흘린 팬들도 많았을 것이다.

  시즌을 시작하며 한화 NC와 함께 약체로 손꼽히던 엘지. 4월 중순 부터 5월 중순까지 안좋은 모습을 보여주던 엘지는 5월 중순 이후부터 급물살을 타기 시작하며 6월 1일 5할 승률을 달성하는데 성공했고 오늘 승리로 인하여  24승 23패로 승률을 5할 이상으로 끌어 올리는데 성공했다! 내가 엘지 팬이 된지도 4년 엘지 때문에 울고 웃는 것도 많았지만 오늘같은 극적인 경기를 본건 처음이었다.

[문선재] 한번 파해쳐 봅시다.



 작년에도 김광삼 대주자라는 재미있는 장면을 보기도 했지만.. 그??는 경기를 패하는 바람에 그저 특이한 작전이 있던 경기로 머리속에 각인되었다.

 그리고 오늘 경기는 대주자 임정우, 타자 봉중근, 포수 문선재라는 특이한 장면을 여럿 본것과 함꼐 승리를 맛보았으니  너무나도 기분좋고 즐거운 일요일 밤이다 ㅜㅜ  마지막으로 승리의 주역으로 맹활약한 문선재 선수의 경기장면 그리고 인터뷰 장면을 올리며 글을 마치겠다.

     그런데 중간에 심판에게 뭐라고 이야기 하는걸까 ㅋㅋ 올라가서 봉중근 선배님이랑 이야기 해도 되요? 이런거 물어봤나? ㅋㅋ 인터뷰 하는데 목소리도 너무 좋았다 ㅋㅋ    삼성전 , SK전 , 한화전을 3연속 위닝 시리즈로 가저가며 반등의 움직임을 보이며 4위권 팀을 바짝 추격하려는 움직임을 보였다.

 그러던 기아전에선  무서운 뒷심을 발휘하며 기아를 스윕시키는 쾌거를 이루었다.

 기아는 강팀이다.

전문가들이 올해 상위권을 차지할 팀으로 보고있을 정도로 강팀이다.

 그렇기에 이번 스윕이 더욱 기쁜것이다.

 게다가 같은팀 팀원 이었던 임찬규 선수가 안좋은 일을 겪은후 선수들이 마음을 잡고 만든 경기니 더욱 감동적인 것이다      6월 2일 4:0으로 뒤지던 엘지는 9회 4점을 뽑아내며 연장승부를 간 끝에 승리를 만들어 냈는데 거기서 재미있는 장면이 여럿 나왔다.

 먼저 첫번�?로 9회초에 나왔던 임정우 선수 대주자 작전이었다.

 앞서 만루 상황에서 최경철 선수 대신 대타로 나온 이진영선수가  공을 잘 골라내며 밀어내기로 1점을 만회하였고 계속되는 만루찬스에서 정성훈선수가 좌익수 플라이 아웃이 되며 병살타를 치게될경우 경기가 끝날 상황에 몰렸지만 오지환 선수가 1루수 앞 땅볼을 치며 희생타로서 1점을 다시 만회하였다.

2사 2,3루 상황 그다음으로 타석에 들어선건 삼성에서 트레이드 되며 , 트레이드 이후 엘지 팬들에게는 찬스에 강한 사나이로 깊은 인상을 준 손주인선수 손주인 선수가 친 타구는 빗겨 맞으며 유격수 키를 넘긴뒤 안타를 만들어 냈고 이 안타에서 3루주자였던 문선재선수, 2루주자였던 임정우 선수가 홈으로 들어오며 동점을 만드는데 성공했다.

여기서 재미있는 것은 임정우 선수의 재치였는데 태그를 하려는 포수를 살짝 피하면서 발을 쭉 뻗어 홈베이스를 밟고 지나친 것이다.

 이로서 9회초 2아웃! 다시 동정을 만들며 승부를 원점으로 가저갔다.

   허탈해 엔서니 르루 그리고 망연 자실한 양현종..    그에비해 엘지 덕아웃과 원정 응원을 간 응원단은 환호의 물결을 이룬다.

 그뒤 앤서니선수는 임준섭 선수로 교체가 ?怜� 임준섭 선수는 박용택 선수를 좌익수 플라이 아웃으로 잡으며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잡아냈다.

 9회말 윤요섭 선수와 최경철 선수를 모두 대타 작전으로 내려보낸 엘지는 1루수였던 문선재에게 포수 마스크를 씌우는 작전을 세운다.

처음으로 포수를 보는 문선재 선수와 봉중근의 배터리 조합은 어떤 결과를 보여줄까? 결과는 차일묵 삼진, 박기남 투수땅볼,  이용규 2루 땅볼로 삼자 범퇴로 9회말을 마무리 하며 연장전에 돌입했다.

 그런다음 10회초 정의윤 포수 파울 플라이 아웃, 이병규 좌익수앞 1루타, 이대형 삼진으로 2아웃 1루 상황..   포수를 보던 문선재 선수가 좌익수 왼쪽 2루타를 처내며 1루에 있던 이병규 선수는 온힘을 다해 달리며 홈에 들어왔다.

 사실 공이 포수에게 먼저 잡히며 아웃되는구나 생각했는데 차일묵이 넘어지며 태그를 못한사이 손을 뻗어 홈베이스를 터치  몸을 사리지 않는 주루 플레이로 5:4 역전에 성공한다.

 사실 아까 임정우 선수가 들어오는 경우에도 그랬고 이병규 선수가 들어올때도 그렇고 아웃되는줄 알았다, 홈에서 이러한 상황이 벌어지는 순간 문선재는 3루 까지 진루하였다.

  환호하는 이병규 선수와 3루에서 문선재 선수와 하이파이브를 나누는 3루 주루코치 최태원 코치님 스크린샷은 못찍었지만 이병규 선수가 주루할?? 손을 열심히 흔들며 뛰라는 싸인을 보내는 최태원 코치님도 재밌었다 ㅋㅋ  문선재 선수의 엉덩이를 토닥여 주는 최태원 코치님과 덕아웃에 하이파이브를 나누는 캡틴 이병규!  그다음으로 마무리 투수인 봉중근이 타자로 나왔다.

마무리 투수였던 봉중근 대신 대타를 쓴뒤 다른 투수를 등판 시키기 보다는 봉중근을 계속 등판시켜 마무리 하는게 더 낫다고 생각한 김기태 감독님은 그대로 봉중근을 타자로 내보냈다.

 여기서 봉중근 선수가 무리하게 타격을 하다 부상을 입을것을 염려해 그냥 타석에 서있다가 삼진을 당했다.

 그뒤 10회말 여기서 무실점으로 막는다면 엘지는 5연승과 함께 기아전 스윕을 가저갈수 있었다.

 10회말 내용은 김선빈 선수에게 1루타를 내준뒤 김주찬 선수가 친 공을 병살로 잡아내며 2아웃을 챙겼다.

 그러나 2아웃 상황 나지완 선수와 이범호 선수에게 연속으로 볼넷을 내어주며 2사 1,2루나는 상황을 만들어 낸다.

 선동렬 감독은 발이느린 이범호 선수 대신 홍재호 나지완 선수대신 안치홍 선수를 대주자로 기용하며 깊은 외야 안타가 나왔을경우 두주자를 모두 불러들이거나 최소한 한 주자 만이라도 불러들이려는 작전을 취한다.

 이제 2아웃에서 기아의 윤완주 선수와 봉중근 선수의 승부! 사실 엘지팬들도 걱정 많이했다.

봉중근 선수가 볼넷을 내주며 조금은 안좋은 모습을 보여주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봉중근 선수는 윤완주 선수를 삼진으로 잡아내며 경기를 마무리 짓는다.

  윤완주 선수를 삼진으로 잡아내며 환호하는 봉중근선수 와 문선재 선수!  덕아웃에 있던 선수들도 그라운드로 나오며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봉중근 선수의 투구를 계속 지켜보다가 스윙으로 삼진이 나오자 펄쩍 뛰며 기뻐하는 선수들 ㅋㅋ사실 선수들도 계속 볼넷을 내주는 봉중근 선수를 보며 내심 불안했나 보다.

 모두들 기뻐하며 승리를 자축했고 광주구장은 엘지 팬들이 부르는 승리의 노래로 가득찼다.

 오늘 승리는 너무나도 기쁘고 멋진 승리였다.

 이것 때문에 눈물 흘린 팬들도 많았을 것이다.

  시즌을 시작하며 한화 NC와 함께 약체로 손꼽히던 엘지. 4월 중순 부터 5월 중순까지 안좋은 모습을 보여주던 엘지는 5월 중순 이후부터 급물살을 타기 시작하며 6월 1일 5할 승률을 달성하는데 성공했고 오늘 승리로 인하여  24승 23패로 승률을 5할 이상으로 끌어 올리는데 성공했다! 내가 엘지 팬이 된지도 4년 엘지 때문에 울고 웃는 것도 많았지만 오늘같은 극적인 경기를 본건 처음이었다.

 작년에도 김광삼 대주자라는 재미있는 장면을 보기도 했지만.. 그??는 경기를 패하는 바람에 그저 특이한 작전이 있던 경기로 머리속에 각인되었다.

 그리고 오늘 경기는 대주자 임정우, 타자 봉중근, 포수 문선재라는 특이한 장면을 여럿 본것과 함꼐 승리를 맛보았으니  너무나도 기분좋고 즐거운 일요일 밤이다 ㅜㅜ  마지막으로 승리의 주역으로 맹활약한 문선재 선수의 경기장면 그리고 인터뷰 장면을 올리며 글을 마치겠다.

     그런데 중간에 심판에게 뭐라고 이야기 하는걸까 ㅋㅋ 올라가서 봉중근 선배님이랑 이야기 해도 되요? 이런거 물어봤나? ㅋㅋ 인터뷰 하는데 목소리도 너무 좋았다 ㅋㅋ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