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백지연



[백지연/얼짱백지연/고딩얼짱/여자얼짱][백지연/얼짱백지연/고딩얼짱/여자얼짱][백지연/얼짱백지연/고딩얼짱/여자얼짱]안냐세요오랜만에돌아왓져?죄송해요ㅠ일이잇어서그럼한다규히히피부부러빙ㅠ고딩같지가안오진짜이쁘디당ㅠ옷도잘입네ㅇㅅㅇ눈이고양이눈매인가?그거달앗네아진심예쁘다이언니ㅠ곰돌이보다더빛이나요안구정화할려면이언니봐야겟다피부진심조으다b^p^b교복입엇는데도성인같아요ㅠ나의주먹을받아랏몸매도좋고얼굴도예쁘고이언니는비리도없고정말조으다저랑얼굴바꿔?Gㅎ머릿결도조아♥아진심이언니조음♥으잉마지막사진이넹ㅠ다음에는더좋은정보가져갈게요♥사랑합니다♥01.평점리뷰보기 집구석에 이런 책도 있었다.

에세이 같은 동시에 그러면서도 노골적이지 않은 스타일의 자기계발서라고 해도 무방할 듯 싶다.

하지만 내용은 거의 사실상 귀에 걸면 귀걸어 코에 걸면 코걸이 수준이었다고 밖에 표현할 길이 없다.

백지연이라는 저자에게는 좀 미안한 얘기지만 이 책이 발간 되었을 당시에는 한국사회가 좀 많이 어수룩했던 거 같다.

명문대 출신의 9시 뉴스 앵커에 이후 프리랜서로서 인상적인 행보를 보였고 또 외모가 준수한 관계로 여러모로 대중들의 호감을 샀던 시절이었으니. 진부한 표현이지만 '지성과 미모'라는 문구에 그래도 잘 들어맞는 인물이라고 생각했던 시기가 있었던 거 같다.

그런 착시현상이 아니고서는 굳이 백지연도 책을 낼 용기도 없었을 것이며 나 같은 독자도 없었을 것 같다.

뒤늦게 나마 이 책을 다시 보고 나서 인상적이게 들어왔던 건, 백지연을 둘러싼 루머와 그에 대한 소송, 그리고 언론의 마녀사냥이었다.

 지금 2016년이나 2000년 이전이나 한국 언론의 자극적인 보도 행태는 여전했음을 알 수 있었다.

자극적인 기사거리를 만들어내서 확대 재생산 하는 언론으로 인해서 일종의 인격살인에 가까운 고통을 받았던 저자에 대한 이야기는 인상적이었다.

언론중재위원회 회부를 하면 뭐하고 소송에서 승소하면 뭘하나. 이미 그 때 즈음이면 언론과 일반 대중들은 또 다른 먹잇감을 찾아서 눈을 희비덕 거리고 있을 뿐이고, 선량한 피해자는 실체적 진실을 기반으로 자신을 변호할 기회도 없이 그저 사회적 낙인만 찍힌 채로 너덜너덜해져 있으니 말이다.

아무튼 그 때나 지금이나 아니면 말고 식으로 보도하는 언론인들을 잡아 족쳐야 할 것 같다.

이 생각을 하게 된 거, 외에는 딱히 건질 것이 없었던 독서였다.

개인으로서 그리고 아이의 엄마로서 좀 안 되긴 했다.

 

리버스에이징 케어 백지연 화장품 GD-11 쫀쫀한걸!

연예인처럼 동안 피부 되고 싶은 것은나이가 젊으나 많으나 모든 여자들의 로망이 아닌가 싶은데요!이렇게 예쁜 연예인들처럼 탱탱판 동안피부 되기 위한리버스에이징 케어 저도 한 번 해볼랍니다

GD-11 마이크로 크림

[백지연] 알고싶다.


처음 들어 보는 화장품이라 생소하기도 하지만백지연 화장품으로 유명한 집중탄력크림이라고 하더라고요^^이 제품이 제대혈 줄기 세포 속 핵심 성장 인자GDF11 으로 동안 피부를 완성해준다고 하니저도 꾸준히 한 번 발라보려고요^^구성을 보니 크림 40ml + 파우더 4ml 네요^^피부의 주름개선과 미백에 도움을 준다고 하니저처럼 40대라면 꼭 써야하는 피부 보약이 아닐까 싶은데요

전 이렇게 섞어서 쓰는 제품은 처음인데이 마법이 파우더를 크림에 넣어 섞은 후에 바르는 거라고 하니 신기 신기


제대혈 줄기세포 배양액 성분과 식물줄기세포가 결합되어 매끈하고 윤기있는 피부로 가꾸어 준다고 하는집중탄력크림!!저도 직접 써 보고 나니 굉장히 촉촉하고 쫀쫀해서 좋더라고요

이 제품이 바로 마법의 파우더에요^^신기하죠!마이크로크림에 파우더를 넣고섞으면 된다는


파우더가 굉장히 입자가 고와요

그래서 뚜껑을 열고 크림에 섞으려고 하는데고와서 안 떨어지더라고요^^그래서 동봉된 스푼으로 가루를 섞어서 크림에 쏟았네요

[백지연] 진실 또는 거짓..




마법의 파우더를 크림에 넣고섞는 중이에요^^마치 쫀쫀한 생크림 같죠!백지연 화장품 GD-11 마이크로 크림한번 써 보면 중독이 될 듯!자기 전에 바르고 자는데아침이 되면 피부가 정말 촉촉하고 좋더라고요^^제가 눈가에 주름이 정말 많거든요

자글자글


그럼 저도 리버스에이징 케어로 동안 피부 한 번 되볼까요^^이렇게 매일 촉촉하게 발라주니역시 아침에 화장 할 때 다르더라고요^^눈가 주름도 많이 개선되는 느낌이랄까


얼굴이 많이 건조했었나봐요^^백지연화장품 GD-11 요즘 매일 저녁 바르고 있는데요

저도 백지연처럼 매끈한 피부로 거듭나고 싶네요!!이렇게 매일 꾸준히 한다면 리버스에이징 케어라고 할 수 있겠죠^^ 같이 들어볼까요?!!?????????? 아직 읽어보지 못하신 분들은 백지연의 포토에세이 나너 읽어보세요!01.평점리뷰보기 집구석에 이런 책도 있었다.

에세이 같은 동시에 그러면서도 노골적이지 않은 스타일의 자기계발서라고 해도 무방할 듯 싶다.

하지만 내용은 거의 사실상 귀에 걸면 귀걸어 코에 걸면 코걸이 수준이었다고 밖에 표현할 길이 없다.

백지연이라는 저자에게는 좀 미안한 얘기지만 이 책이 발간 되었을 당시에는 한국사회가 좀 많이 어수룩했던 거 같다.

명문대 출신의 9시 뉴스 앵커에 이후 프리랜서로서 인상적인 행보를 보였고 또 외모가 준수한 관계로 여러모로 대중들의 호감을 샀던 시절이었으니. 진부한 표현이지만 '지성과 미모'라는 문구에 그래도 잘 들어맞는 인물이라고 생각했던 시기가 있었던 거 같다.

그런 착시현상이 아니고서는 굳이 백지연도 책을 낼 용기도 없었을 것이며 나 같은 독자도 없었을 것 같다.

뒤늦게 나마 이 책을 다시 보고 나서 인상적이게 들어왔던 건, 백지연을 둘러싼 루머와 그에 대한 소송, 그리고 언론의 마녀사냥이었다.

 지금 2016년이나 2000년 이전이나 한국 언론의 자극적인 보도 행태는 여전했음을 알 수 있었다.

자극적인 기사거리를 만들어내서 확대 재생산 하는 언론으로 인해서 일종의 인격살인에 가까운 고통을 받았던 저자에 대한 이야기는 인상적이었다.

언론중재위원회 회부를 하면 뭐하고 소송에서 승소하면 뭘하나. 이미 그 때 즈음이면 언론과 일반 대중들은 또 다른 먹잇감을 찾아서 눈을 희비덕 거리고 있을 뿐이고, 선량한 피해자는 실체적 진실을 기반으로 자신을 변호할 기회도 없이 그저 사회적 낙인만 찍힌 채로 너덜너덜해져 있으니 말이다.

아무튼 그 때나 지금이나 아니면 말고 식으로 보도하는 언론인들을 잡아 족쳐야 할 것 같다.

이 생각을 하게 된 거, 외에는 딱히 건질 것이 없었던 독서였다.

개인으로서 그리고 아이의 엄마로서 좀 안 되긴 했다.

 [백지연/얼짱백지연/고딩얼짱/여자얼짱][백지연/얼짱백지연/고딩얼짱/여자얼짱][백지연/얼짱백지연/고딩얼짱/여자얼짱]안냐세요오랜만에돌아왓져?죄송해요ㅠ일이잇어서그럼한다규히히피부부러빙ㅠ고딩같지가안오진짜이쁘디당ㅠ옷도잘입네ㅇㅅㅇ눈이고양이눈매인가?그거달앗네아진심예쁘다이언니ㅠ곰돌이보다더빛이나요안구정화할려면이언니봐야겟다피부진심조으다b^p^b교복입엇는데도성인같아요ㅠ나의주먹을받아랏몸매도좋고얼굴도예쁘고이언니는비리도없고정말조으다저랑얼굴바꿔?Gㅎ머릿결도조아♥아진심이언니조음♥으잉마지막사진이넹ㅠ다음에는더좋은정보가져갈게요♥사랑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