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현대자동차



'제네시스 G80' 이하 '제네시스'라 칭함제네시스에 쏘나타 엔진을 단다고합니다.

구체적으론 쏘나타 터보에서 쓰인 2.0L 세타 터보 엔진이죠.신 제네시스라 해야할까요 G80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6월에 출시된다는 소식은 다들 들으셨겠죠?그 모델에 2.0L 세타 터보 엔진이 들어간 트림이 생겨난단 소식입니다.

현대자동차 제네시스 G802.0L 세타 터보 트림만 있냐구요?당연히 아니죠.3.8 GDi, 3.3 GDi, 3.3 트윈터보, 2.2디젤 그리고 2.0 터보 엔진 트림이 존재합니다.

여기서 우리가 주목해야할 건 2.0 터보 엔진이죠.중형차량인 쏘나타에 쓰였던 엔진이 대형차량인 제네시스에 들어간다.

. 일반인들이 듣기엔 조금 의아해 하실 수 있을 사항이더군요.얼마전에 포르쉐 718에 관한 글을 썼었죠.http://blog.naver.com/dsquareds/220618882603포르쉐 718 가격 + 제원 [제이슨 자동차블로그]안녕하세요페이스북 페이지 "신차정보", "남자들의 자동차" 제이슨의 자동차블로그 자동차블로거 제이슨입...blog.naver.com 포르쉐 718 박스터에서도 4기통 엔진을 사용한다고요.스포츠카에서 4기통을..? 이라면서 의아해 하셨던분들 굉장히 많았고, 기존 포르쉐 매니아 분들 사이에서도 말이 많이 나왔던 주제더군요. 저도 포르쉐에서 4기통을.. 쓸줄이야..하며개인적인 의견으론, 요즘 자동차 엔진 개발 추세가 다운사이징 컨셉으로 많이 잡힌듯 한 모습으로 보여집니다.

배기량을 낮게, 그리고 자연흡기가 아닌 터보엔진을 장착하여 마력을 높히는 컨셉으로요.사실 배기량을 낮추는 다운사이징을 하려면, 기술력이 많이 요하게됩니다.

차체의 중량을 최대한 가볍게 해서 다운사이징을 한 만큼 잘 뻗어나가게, 그리고 터보 탑재 등 엔진 기술력이 좋아야, 한 마디로 실력이 좋아야 가능한 기술이라고 말할 수 있겠네요.제네시스에 사용된다고 하는 쏘나타 터보 엔진 말이죠.최대출력 245마력, 최대토크 36.0kg.m의 제원입니다.

기존 2014 제네시스 DH의 제원을 보면, (3.3 AWD 기준)자연흡기, 3342cc, 282마력의 최대출력, 35.4kg.m의 최대토크를 갖습니다.

기존 보다 약 40마력이 떨어지지만 오히려 토크는 상승한 것이죠.물론 배기량은 훨씬 감소하겠구요.타 브랜드, 재규어, BMW, 캐딜락의 플래그쉽 세단에서도 이런 다운사이징, 터보 엔진을 장착하는 트렌드가 있습니다.

앞서 말한 2.0L 터보엔진을 장착하는 것이죠. 하지만 회사마다 엔진 기술력, 차체 중량 감소의 기술력 등 여러 요소가 작용하게 되는 것입니다.

현대자동차 제네시스에서의 다운사이징은 기대가 되는 것이, 소위말하는 잘나가는 타 브랜드의 다운사이징 트렌드를 도입하는 것이죠.다만 몇가지 조건이 있습니다.

차체의 중량을 줄이는 것과, 첨단 엔진 기술력을 강화하는 것이죠.앞서 말한 245마력의 쏘나타(LF)그리고 예전 현대자동차에서 LF 쏘나타의 터보엔진은 275마력까지 끌어올린 전력이 있다고 합니다.

뭐 세간에서는 이정도만 끌어올려도 기존 자연흡기 제네시스는 따라잡을 수 있다고는 합니다만, 터보엔진을 장착한지라 자연흡기와는 다른 또 다른 부작용이 있을 수 있겠죠. 이것이 현대자동차의 과제일 것으로 보여집니다.

 경량화 부분에서도, 알루미늄 소재 사용 및 카본 적용.. 여기서 또 카본을 적용하게되면 엄청난 예산이 투입되어야 하죠. 가격면에서도, 쓰이는 소재 면에서도 엄청난 고려가 필요할 듯 합니다.

지금까지 그래왔듯, 앞으로도 길을 찾을 것이다.

사실 현대자동차의 이번 대형세단 다운사이징 프로젝트는 엄청난 시도라고 생각되어집니다.

경량화, 엔진 기술력 등 여러 안고가야할 과제가 많지만, 그만큼 타 고급 브랜드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슬슬 갖추는 모습이랄까요. 2.0L 쏘나타 터보엔진 다운사이징 제네시스.기대가 됩니다.

개인적으로 현대자동차 럭셔리브랜드 제네시스, 그리고 고성능 브랜드 N, 많이 기대가 됩니다.

한국 자동차 시장의 자존심이랄까요.차후 관련 소식이 전해지면 바로 포스팅할 예정입니다.

글. 제이슨사진. 현대자동차 제네시스제이슨에게 공감과 댓글은 사랑입니다.

^-^도도맘 김미나 씨 남편의 주장을 보면2013년 강용석 씨와의 불륜을알게 되었고 바람을 폈지만아이들 엄마이기에 이혼 사유를집안 불화와 성격차이로 들었다고주장하고 있어요.반면 도도맘 김미나 씨는강용석 씨와는 단순히 술 친구이며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고 말하고 있지요.도도맘 김미나 씨의 인터뷰를 살펴보면"이 자리에 나오기 진적까지도 고민이 많았다.

하지만 사람들은 내가 숨어있다고생각하고 숨어있다는 표현 자체가불륜을 인정하는 것 같아 아니라는 말을 꼭 하고 싶었다.

""결혼 10년 차 주부에 1남 1녀를 두고 있고아이들이 컸을 때 스캔들로 끝이 나 있으면엄마에 대한 오해를 할 것 같아 한 번은짚고 넘어가고 싶었다.

""강용석 씨와는 이성적인 호감이 아니라비즈니스 파트너로서의 호감이다.

"강용석 변호사 또한 도도맘 김미나 씨에대해 그냥 술 친구 혹은 여자사람 친구일 뿐이라고 밝힌 바 있다.

도도맘 남편의 주장과 김미나 씨의 주장이서로 상반되고 있는 상황인데사실 남녀 사이의 일은둘 말고는 알기가 힘들기에누구의 주장이 옳은 지 제3자의 입장에선섣불리 말하기가 어려워요.도도맘에 대한 재산, 미스코리아, 강용석등 각종 루머들이 많이 있어요.행복한 도도맘이라는 블로그로 시작을 하고스캔들을 거쳐 지금은 어느 연예인과도 같은인지도를 지니게 되었지요.블로그를 할 때는 럭셔리 블로거였어요.고급 음식점 후기, 명품 사용기,해외여행담 등을 주로 포스팅 했죠.블로그에도 소질이 있었는데이는 자기 PR 능력이 뛰어나다는 뜻이에요.강용석 씨와의 스캔들이 거치면서도거침없이 인터뷰를 하는 등본인의 PR 능력을 유감없이 발휘하고 있어요.어쩌면 연예인이 되었더라면훨씬 더 크게 성공하지 않았을까라는생각도 들어요.별 거 아닌 것 같아도사실 무척이나 어려운 일이거든요.사람들의 이목을 끌고 그것을유지한다는 것 자체가요.2천만원에 가까운 옷을 입은 사진도 있어재산이 엄청나다는 루머도 있고사실 협찬을 받은 옷이라는 말도 있어요.도도맘 남편에 대해서는국가대표 스키 감독이라는 말도 있고학력에 대해선 밝혀진 바 없고단지 대학교 1학년 때미스코리아 출전 했다는 말만 있어요.마지막으로 도도맘 김미나 씨와강용석 씨 사건을 정리해볼게요.H여사라는 사람이랑 주리백을 파는 블로거이 두 사람의 싸움에서 얼떨결에 불륜이폭로되게 됩니다.

H여사가 자기 블로그에 주리백이 뒷담화한 내용이라며 다른 블로거들에 대한내용을 뿌리기 시작합니다.

그러면서 아줌마 파워블로거들 사이에싸움이 붙기 시작했는데 그 와중에도도맘과 강용석이 홍콩 여행 간 사실이드러나게 됩니다.

도도맘이 블로그에 예전에 올린 홍콩 여행 사진에마스크를 쓴 남자가 있었고홍콩에 거주하는 블로거가강용석 씨가 마스크 쓰고 부인이랑홍콩 여행을 왔다고 이야기를 했어요.이러는 와중에 아줌마 커뮤니티에서 의혹이 붉어지고 다른 블로거가마스크 쓴 남자가 강용석 씨 아니냐고의문을 제기하면서 모든 사건들이시작 되게 되었지요.지금까지 사건을 정리하면 이렇게 됩니다.

전 사람들이 굳이 왜 이렇게 다른 사람들의사생활에 관심을 가지는지 의문인데여러분들은 어떤 생각인가요?결혼 후 5년 뒤 부릉부릉 부르릉하고 잘 달리던 애마 포니2는 덜덜덜 거리는 애물단지로 변해결국 우리 곁을 떠나야했다.

32년 전 체중 57킬로 그램에 허리 27인치였던 테크노 퀸의 남편과테크노 퀸과의 데이트에 일등공신이었던 현대자동차 포니2 옆에서 찍은 인증샷 사진을 오늘 아침 장롱 속 깊숙한 곳에 둔 앨범 속에서 찾아냈다.

세상에


젊은 시절 남편의 모습도 반가웠지만 포니2 사진이 완전 새롭다.

우리의 애마 현대자동차 흰색 포니2!!잘 달리던 포니2가 수명을 다해 금호동 언덕에서 시동이 꺼져  차에서 내려 포니2를 밀던 생각,남산 언덕과 태백 언덕에서 엔진이 완전 멈췄을 때가 생각난다.

포니2가 있었다는 사실로만으로도 남들은 테크노 퀸이 부자인 줄 알았던 그 시절....그러나 그 뒷면 테크노 퀸은 엄청 울고 살았던 생각만 난다는..... 아


서럽고 슬프당



컬러코드 TU6도도맘 김미나 씨 남편의 주장을 보면2013년 강용석 씨와의 불륜을알게 되었고 바람을 폈지만아이들 엄마이기에 이혼 사유를집안 불화와 성격차이로 들었다고주장하고 있어요.반면 도도맘 김미나 씨는강용석 씨와는 단순히 술 친구이며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고 말하고 있지요.도도맘 김미나 씨의 인터뷰를 살펴보면"이 자리에 나오기 진적까지도 고민이 많았다.

하지만 사람들은 내가 숨어있다고생각하고 숨어있다는 표현 자체가불륜을 인정하는 것 같아 아니라는 말을 꼭 하고 싶었다.

""결혼 10년 차 주부에 1남 1녀를 두고 있고아이들이 컸을 때 스캔들로 끝이 나 있으면엄마에 대한 오해를 할 것 같아 한 번은짚고 넘어가고 싶었다.

""강용석 씨와는 이성적인 호감이 아니라비즈니스 파트너로서의 호감이다.

"강용석 변호사 또한 도도맘 김미나 씨에대해 그냥 술 친구 혹은 여자사람 친구일 뿐이라고 밝힌 바 있다.

도도맘 남편의 주장과 김미나 씨의 주장이서로 상반되고 있는 상황인데사실 남녀 사이의 일은둘 말고는 알기가 힘들기에누구의 주장이 옳은 지 제3자의 입장에선섣불리 말하기가 어려워요.도도맘에 대한 재산, 미스코리아, 강용석등 각종 루머들이 많이 있어요.행복한 도도맘이라는 블로그로 시작을 하고스캔들을 거쳐 지금은 어느 연예인과도 같은인지도를 지니게 되었지요.블로그를 할 때는 럭셔리 블로거였어요.고급 음식점 후기, 명품 사용기,해외여행담 등을 주로 포스팅 했죠.블로그에도 소질이 있었는데이는 자기 PR 능력이 뛰어나다는 뜻이에요.강용석 씨와의 스캔들이 거치면서도거침없이 인터뷰를 하는 등본인의 PR 능력을 유감없이 발휘하고 있어요.어쩌면 연예인이 되었더라면훨씬 더 크게 성공하지 않았을까라는생각도 들어요.별 거 아닌 것 같아도사실 무척이나 어려운 일이거든요.사람들의 이목을 끌고 그것을유지한다는 것 자체가요.2천만원에 가까운 옷을 입은 사진도 있어재산이 엄청나다는 루머도 있고사실 협찬을 받은 옷이라는 말도 있어요.도도맘 남편에 대해서는국가대표 스키 감독이라는 말도 있고학력에 대해선 밝혀진 바 없고단지 대학교 1학년 때미스코리아 출전 했다는 말만 있어요.마지막으로 도도맘 김미나 씨와강용석 씨 사건을 정리해볼게요.H여사라는 사람이랑 주리백을 파는 블로거이 두 사람의 싸움에서 얼떨결에 불륜이폭로되게 됩니다.

H여사가 자기 블로그에 주리백이 뒷담화한 내용이라며 다른 블로거들에 대한내용을 뿌리기 시작합니다.

그러면서 아줌마 파워블로거들 사이에싸움이 붙기 시작했는데 그 와중에도도맘과 강용석이 홍콩 여행 간 사실이드러나게 됩니다.

도도맘이 블로그에 예전에 올린 홍콩 여행 사진에마스크를 쓴 남자가 있었고홍콩에 거주하는 블로거가강용석 씨가 마스크 쓰고 부인이랑홍콩 여행을 왔다고 이야기를 했어요.이러는 와중에 아줌마 커뮤니티에서 의혹이 붉어지고 다른 블로거가마스크 쓴 남자가 강용석 씨 아니냐고의문을 제기하면서 모든 사건들이시작 되게 되었지요.지금까지 사건을 정리하면 이렇게 됩니다.

전 사람들이 굳이 왜 이렇게 다른 사람들의사생활에 관심을 가지는지 의문인데여러분들은 어떤 생각인가요?바라는 게 있기 때문이죠.  저 역시 몇 가지 바라는 게 있는데그 중 자동차와 관련된 게 있습니다.

현대자동차에 바라는 것이죠.  현대·기아자동차는 지난해 800만대를 팔았습니다.

판매량 기준 세계 5위 업체죠. 올해 연간 판매량은 820만대를 넘어설 전망입니다.

신·증설을 추진 중인 공장을 감안하면 수년 내에 연간 1000만대까지 도달할 것으로 보입니다.

현대차에 대한 호불호는 갈리지만현대차가 글로벌 5위라는 거대한 회사라는 건누구도 부정할 수 없고 무시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현대차는 총 6개의 플랫폼을 기반으로 40여종의 모델을 생산하고 있습니다.

중국 인도 브라질 유럽 러시아 등 거대 자동차 시장을 겨냥해 현지에 특화한 18개 모델의 전략차종도 생산해 판매 중입니다.

[현대자동차] 짱입니다.


이런 많고도 다양한 차종 중에 없는 게 하나 있습니다.

지붕이 열리는 차, 오픈카죠.???자, 이제 시동겁니다.

??????2015년 현대자동차에 바라는 것 한 가지이제 슬슬 뚜껑 열리는 현대차를 볼 때 입니다.

????  오픈카도 소프트탑, 하드탑 등 종류가 다양합니다만 일단 지붕이 열리는 차로 정의하겠습니다.

.??  오픈카에 대해 세단이나 쿠페의 뚜껑만 잘라내면 되는 거 아니냐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아닙니다.

오픈카 제작은 쉽지 않습니다.

안전성 때문이죠.??  지붕이 열린 상태에서 탑승객은 이전보다 많은 위험에 노출됩니다.

때문에 오픈카는 설계부터 기존의 지붕의 있는 차와 다릅니다.

일반적으로 지붕이 개방되면 차체 가운데의 B필러와 뒷부분의 C필러가 지붕과 함께 사라지게 되는데요. ??  앞부분의 A필러만 있어도 차에 가해지는 충격이나 하중을 견딜 수 있도록 만듭니다.

전복 사고 때 탑승객을 보호할 수 있는 방안도 강구해야 합니다.

???로드스터 등 오픈카를를 보면 시트 뒤에 롤 오버바가 있는데요.이것이 전복 사고 때 튀어나와 객의 머리가 땅에 닿지 않도록 보호하는 역할을 합니다.

지붕 개폐의 신속, 정확함도 중요합니다.

일반 차량보다 오픈카가 비싼 건 이 때문이죠.??  현대 기아차에 오픈카가 없었던 건 아닙니다.

양산된 적이 있습니다.

??기아차가 1999년 내놓은 2인승 쿠페 ‘엘란’이 소프트톱 모델입니다.

물론 이 차는 기아차가 개발한 모델은 아니었습니다.

영국의 로터스에서 사들인 설계도와 금형으로 국내에서 조립 생산했죠. 그래도 뚜껑이 열린 차를 만들어 팔았다는 게 중요합니다.

? 로터스 특유의 가벼운 차체와 날랜 움직임, 지붕이 열리는 2인승 쿠페라는 매력 덕분에 엘란은 오늘날에도 마니아들 사이에서 인기입니다.

저도 개인적으로 타보고 싶은 차인데.. 소유는 하고 싶지 않고 한 서너번 타보고 싶네요ㅎ   자동차 회사가 오픈카를 내놓지 않는 이유는 크게 두 가지입니다.

기술력이 없거나 시장성이 없다고 판단해서죠. 현대차는 후자에 해당됩니다.

기술은 있지만 계산기를 두드려보면 오픈카를 개발하고 만들어 출시해봤자 수익 내기가 힘들다는 결론이 나온다는 것이죠. ??  근데 현대차와 경쟁하는 폭스바겐, 도요타 등 다른 회사들은 좀 다릅니다.

오픈카를 팔고 있기 때문이죠.?폭스바겐 골프 카브리올레, ??미니 컨버터블, 도요타 86 컨버터블 등 ??다른 경쟁사들은 꾸준히 오픈카를 내놓고 있습니다.

   여기에는 이유가 있습니다.

브랜드에 대한 이미지를 개선시키고, 다양한 소비자를 포용함으로써 충성도를 높이기 위함입니다.

??물론 대당 부가가치가 높은 오픈카는 판매량만 받쳐주면짭짤하게 재미를 볼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현대차는 그동안 모터쇼에 심심치 않게 오픈카를 내놨습니다.

투스카니 하드톱은 현대차의 첫 번째 오픈카입니다.

[현대자동차] 보면 볼수록..



???2003년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공개됐습니다.

???기아차는 엘란에 이어 2007년 스위스 제네바모터쇼에서 3도어 소프트톱 컨버터블 콘셉트카 ‘익씨드(ex-cee’d)’를 선보였습니다.

???현대 기아차 오픈카 중에 제가 가장 좋아하는 차 중 하나입니다.

깔끔한 외관 디자인은 실용성과 개방감을 원하는 이들에게 안성맞춤 인 것 같습니다.

???아아... 골프 카브리올레와 비슷한 느낌인데요.?담백한 맛이 일품입니다.

???뒷모습도 아주 깔끔하네요.?  2년 후인 2009년에는 미국 디트로이트모터쇼에서 쏘울의 오픈카 모델인 쏘울스터를 공개하기도 했죠. ?이건 제가 가장 좋아하는 놈입니다.

정말 양산됐으면 합니다ㅎ??하지만 안타깝게도이런 차들이 공개됐을 때 “양산 가능성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대한현대차의 대답은 “아직 없다”였습니다.

  수입차보다 저렴한 가격에 품질 좋은 국산 오픈카가 있다는 건 설령 그 차의 오너가 되지 않는다고 해도 소비자 입장에서는 기분 좋은 일입니다.

자신의 개성을 중시하고 취향도 다양한 국내 자동차 소비자들을 감안할 때, 판매량도 전과 다를 것이라 생각합니다.

??자동차를 단순히 재산목록 2호, 이동수단이 아닌내 삶의 동반자, 인생의 재미, 나만의 개성 표현 수단 등다양한 의미로 해석하는 이들이 늘고 있기 때문이죠.   이젠 슬슬 뚜껑 열리는 현대차를 거리에서 볼 때도 됐습니다.

개발은 제네시스 쿠페를 내놓을 때에도 이미 양산차 수준으로 확보됐었다 하니??기술력, 생산력은 모자람이 없을 겁니다.

현대차가 어떤 차를 첫 오픈카로 선택할지,또 그걸 언제 내놓을지 기대가 됩니다.

??  올해였으면 좋겠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요. '제네시스 G80' 이하 '제네시스'라 칭함제네시스에 쏘나타 엔진을 단다고합니다.

구체적으론 쏘나타 터보에서 쓰인 2.0L 세타 터보 엔진이죠.신 제네시스라 해야할까요 G80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6월에 출시된다는 소식은 다들 들으셨겠죠?그 모델에 2.0L 세타 터보 엔진이 들어간 트림이 생겨난단 소식입니다.

현대자동차 제네시스 G802.0L 세타 터보 트림만 있냐구요?당연히 아니죠.3.8 GDi, 3.3 GDi, 3.3 트윈터보, 2.2디젤 그리고 2.0 터보 엔진 트림이 존재합니다.

여기서 우리가 주목해야할 건 2.0 터보 엔진이죠.중형차량인 쏘나타에 쓰였던 엔진이 대형차량인 제네시스에 들어간다.

. 일반인들이 듣기엔 조금 의아해 하실 수 있을 사항이더군요.얼마전에 포르쉐 718에 관한 글을 썼었죠.http://blog.naver.com/dsquareds/220618882603포르쉐 718 가격 + 제원 [제이슨 자동차블로그]안녕하세요페이스북 페이지 "신차정보", "남자들의 자동차" 제이슨의 자동차블로그 자동차블로거 제이슨입...blog.naver.com 포르쉐 718 박스터에서도 4기통 엔진을 사용한다고요.스포츠카에서 4기통을..? 이라면서 의아해 하셨던분들 굉장히 많았고, 기존 포르쉐 매니아 분들 사이에서도 말이 많이 나왔던 주제더군요. 저도 포르쉐에서 4기통을.. 쓸줄이야..하며개인적인 의견으론, 요즘 자동차 엔진 개발 추세가 다운사이징 컨셉으로 많이 잡힌듯 한 모습으로 보여집니다.

배기량을 낮게, 그리고 자연흡기가 아닌 터보엔진을 장착하여 마력을 높히는 컨셉으로요.사실 배기량을 낮추는 다운사이징을 하려면, 기술력이 많이 요하게됩니다.

차체의 중량을 최대한 가볍게 해서 다운사이징을 한 만큼 잘 뻗어나가게, 그리고 터보 탑재 등 엔진 기술력이 좋아야, 한 마디로 실력이 좋아야 가능한 기술이라고 말할 수 있겠네요.제네시스에 사용된다고 하는 쏘나타 터보 엔진 말이죠.최대출력 245마력, 최대토크 36.0kg.m의 제원입니다.

기존 2014 제네시스 DH의 제원을 보면, (3.3 AWD 기준)자연흡기, 3342cc, 282마력의 최대출력, 35.4kg.m의 최대토크를 갖습니다.

기존 보다 약 40마력이 떨어지지만 오히려 토크는 상승한 것이죠.물론 배기량은 훨씬 감소하겠구요.타 브랜드, 재규어, BMW, 캐딜락의 플래그쉽 세단에서도 이런 다운사이징, 터보 엔진을 장착하는 트렌드가 있습니다.

앞서 말한 2.0L 터보엔진을 장착하는 것이죠. 하지만 회사마다 엔진 기술력, 차체 중량 감소의 기술력 등 여러 요소가 작용하게 되는 것입니다.

현대자동차 제네시스에서의 다운사이징은 기대가 되는 것이, 소위말하는 잘나가는 타 브랜드의 다운사이징 트렌드를 도입하는 것이죠.다만 몇가지 조건이 있습니다.

차체의 중량을 줄이는 것과, 첨단 엔진 기술력을 강화하는 것이죠.앞서 말한 245마력의 쏘나타(LF)그리고 예전 현대자동차에서 LF 쏘나타의 터보엔진은 275마력까지 끌어올린 전력이 있다고 합니다.

뭐 세간에서는 이정도만 끌어올려도 기존 자연흡기 제네시스는 따라잡을 수 있다고는 합니다만, 터보엔진을 장착한지라 자연흡기와는 다른 또 다른 부작용이 있을 수 있겠죠. 이것이 현대자동차의 과제일 것으로 보여집니다.

 경량화 부분에서도, 알루미늄 소재 사용 및 카본 적용.. 여기서 또 카본을 적용하게되면 엄청난 예산이 투입되어야 하죠. 가격면에서도, 쓰이는 소재 면에서도 엄청난 고려가 필요할 듯 합니다.

지금까지 그래왔듯, 앞으로도 길을 찾을 것이다.

사실 현대자동차의 이번 대형세단 다운사이징 프로젝트는 엄청난 시도라고 생각되어집니다.

경량화, 엔진 기술력 등 여러 안고가야할 과제가 많지만, 그만큼 타 고급 브랜드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슬슬 갖추는 모습이랄까요. 2.0L 쏘나타 터보엔진 다운사이징 제네시스.기대가 됩니다.

개인적으로 현대자동차 럭셔리브랜드 제네시스, 그리고 고성능 브랜드 N, 많이 기대가 됩니다.

한국 자동차 시장의 자존심이랄까요.차후 관련 소식이 전해지면 바로 포스팅할 예정입니다.

글. 제이슨사진. 현대자동차 제네시스제이슨에게 공감과 댓글은 사랑입니다.

^-^바라는 게 있기 때문이죠.  저 역시 몇 가지 바라는 게 있는데그 중 자동차와 관련된 게 있습니다.

현대자동차에 바라는 것이죠.  현대·기아자동차는 지난해 800만대를 팔았습니다.

판매량 기준 세계 5위 업체죠. 올해 연간 판매량은 820만대를 넘어설 전망입니다.

신·증설을 추진 중인 공장을 감안하면 수년 내에 연간 1000만대까지 도달할 것으로 보입니다.

현대차에 대한 호불호는 갈리지만현대차가 글로벌 5위라는 거대한 회사라는 건누구도 부정할 수 없고 무시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현대차는 총 6개의 플랫폼을 기반으로 40여종의 모델을 생산하고 있습니다.

중국 인도 브라질 유럽 러시아 등 거대 자동차 시장을 겨냥해 현지에 특화한 18개 모델의 전략차종도 생산해 판매 중입니다.

이런 많고도 다양한 차종 중에 없는 게 하나 있습니다.

지붕이 열리는 차, 오픈카죠.???자, 이제 시동겁니다.

??????2015년 현대자동차에 바라는 것 한 가지이제 슬슬 뚜껑 열리는 현대차를 볼 때 입니다.

????  오픈카도 소프트탑, 하드탑 등 종류가 다양합니다만 일단 지붕이 열리는 차로 정의하겠습니다.

.??  오픈카에 대해 세단이나 쿠페의 뚜껑만 잘라내면 되는 거 아니냐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아닙니다.

오픈카 제작은 쉽지 않습니다.

안전성 때문이죠.??  지붕이 열린 상태에서 탑승객은 이전보다 많은 위험에 노출됩니다.

때문에 오픈카는 설계부터 기존의 지붕의 있는 차와 다릅니다.

일반적으로 지붕이 개방되면 차체 가운데의 B필러와 뒷부분의 C필러가 지붕과 함께 사라지게 되는데요. ??  앞부분의 A필러만 있어도 차에 가해지는 충격이나 하중을 견딜 수 있도록 만듭니다.

전복 사고 때 탑승객을 보호할 수 있는 방안도 강구해야 합니다.

???로드스터 등 오픈카를를 보면 시트 뒤에 롤 오버바가 있는데요.이것이 전복 사고 때 튀어나와 객의 머리가 땅에 닿지 않도록 보호하는 역할을 합니다.

지붕 개폐의 신속, 정확함도 중요합니다.

일반 차량보다 오픈카가 비싼 건 이 때문이죠.??  현대 기아차에 오픈카가 없었던 건 아닙니다.

양산된 적이 있습니다.

??기아차가 1999년 내놓은 2인승 쿠페 ‘엘란’이 소프트톱 모델입니다.

물론 이 차는 기아차가 개발한 모델은 아니었습니다.

영국의 로터스에서 사들인 설계도와 금형으로 국내에서 조립 생산했죠. 그래도 뚜껑이 열린 차를 만들어 팔았다는 게 중요합니다.

? 로터스 특유의 가벼운 차체와 날랜 움직임, 지붕이 열리는 2인승 쿠페라는 매력 덕분에 엘란은 오늘날에도 마니아들 사이에서 인기입니다.

저도 개인적으로 타보고 싶은 차인데.. 소유는 하고 싶지 않고 한 서너번 타보고 싶네요ㅎ   자동차 회사가 오픈카를 내놓지 않는 이유는 크게 두 가지입니다.

기술력이 없거나 시장성이 없다고 판단해서죠. 현대차는 후자에 해당됩니다.

기술은 있지만 계산기를 두드려보면 오픈카를 개발하고 만들어 출시해봤자 수익 내기가 힘들다는 결론이 나온다는 것이죠. ??  근데 현대차와 경쟁하는 폭스바겐, 도요타 등 다른 회사들은 좀 다릅니다.

오픈카를 팔고 있기 때문이죠.?폭스바겐 골프 카브리올레, ??미니 컨버터블, 도요타 86 컨버터블 등 ??다른 경쟁사들은 꾸준히 오픈카를 내놓고 있습니다.

   여기에는 이유가 있습니다.

브랜드에 대한 이미지를 개선시키고, 다양한 소비자를 포용함으로써 충성도를 높이기 위함입니다.

??물론 대당 부가가치가 높은 오픈카는 판매량만 받쳐주면짭짤하게 재미를 볼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현대차는 그동안 모터쇼에 심심치 않게 오픈카를 내놨습니다.

투스카니 하드톱은 현대차의 첫 번째 오픈카입니다.

???2003년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공개됐습니다.

???기아차는 엘란에 이어 2007년 스위스 제네바모터쇼에서 3도어 소프트톱 컨버터블 콘셉트카 ‘익씨드(ex-cee’d)’를 선보였습니다.

???현대 기아차 오픈카 중에 제가 가장 좋아하는 차 중 하나입니다.

깔끔한 외관 디자인은 실용성과 개방감을 원하는 이들에게 안성맞춤 인 것 같습니다.

???아아... 골프 카브리올레와 비슷한 느낌인데요.?담백한 맛이 일품입니다.

???뒷모습도 아주 깔끔하네요.?  2년 후인 2009년에는 미국 디트로이트모터쇼에서 쏘울의 오픈카 모델인 쏘울스터를 공개하기도 했죠. ?이건 제가 가장 좋아하는 놈입니다.

정말 양산됐으면 합니다ㅎ??하지만 안타깝게도이런 차들이 공개됐을 때 “양산 가능성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대한현대차의 대답은 “아직 없다”였습니다.

  수입차보다 저렴한 가격에 품질 좋은 국산 오픈카가 있다는 건 설령 그 차의 오너가 되지 않는다고 해도 소비자 입장에서는 기분 좋은 일입니다.

자신의 개성을 중시하고 취향도 다양한 국내 자동차 소비자들을 감안할 때, 판매량도 전과 다를 것이라 생각합니다.

??자동차를 단순히 재산목록 2호, 이동수단이 아닌내 삶의 동반자, 인생의 재미, 나만의 개성 표현 수단 등다양한 의미로 해석하는 이들이 늘고 있기 때문이죠.   이젠 슬슬 뚜껑 열리는 현대차를 거리에서 볼 때도 됐습니다.

개발은 제네시스 쿠페를 내놓을 때에도 이미 양산차 수준으로 확보됐었다 하니??기술력, 생산력은 모자람이 없을 겁니다.

현대차가 어떤 차를 첫 오픈카로 선택할지,또 그걸 언제 내놓을지 기대가 됩니다.

??  올해였으면 좋겠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요.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