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최민수



90년대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사랑이뭐길래

모래시계등에 출현해 최고의 인기를구가했고 지금까지도 '연예계 대료 터프가이'로 꼽히는 최민수

90년대 최고의 인기스타 중 한명이었던 최민수씨는 2000년대 들어 그 인기가 점차 사그라들기 시작했고 엎친데 덮친격으로 최민수씨는 2000년대 중반 들어 각종 구설수에 휘말리는 등 심한부침을 겪기도 했습니다.

최근 드라마, 영화를 비롯해 연극, 예능프로그램 등 다방면에서활약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좋은모습으로 기억에 남는 배우가 되었으면 하는바램이 있네요^^  최민수는 어둠이 내린 캠핑장에서 오래 전부터 준비한 영상을 가족들에게 보여줄 준비를 한다.

 유진이의 어릴 때 모습이 담긴 육아영상을 준비해온 최민수는 “유진이는 불의 아이야”라고 말한 후 “아빠가 4개월동안 부산에서 소방대원역으로 영화촬영 하던 때가 있었어. 4개월 촬영하는동안 엄마가 딱 한 번 아빠를 보러 왔는데 그 때 유진이가 생긴거야”라며 유진이의 탄생 비화를 이야기한다.

 아빠의 이야기를 들으며 자신의 어릴 때 영상을 보던 유진이는 “(어릴 때 난 귀여웠는데) 지금 난 너무 커져버렸다.

 나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거냐”고 말하며 쑥쓰러워한다.

 그리고 이어진 인터뷰에서 최민수는 갑작스럽게 과거의 아픈 상처를 꺼내 놓는다.

 최민수가 “유인이라는 이름을 미리 정해놓고 기다린 아이가 있었는데 그 아이를 못 만났다.

 그 때 주은이가 굉장히 힘들어 했다”라고 말하자 강주은은 “16주 쯤 되었을 때 유산이 되었고,그 충격 때문에 또 그런 일이 생길까봐 겁이 나 다음 임신을 계획하지 않았다”며 유산의 아픔을 고백한다.

 방송 최초로 고백하는 최민수-강주은 부부의 아픈 사연은 오늘(7일) 밤 11시 TV조선 <엄마가 뭐길래>를 통해 공개된다.

??안녕하세요 매직라인 흥덕점입니다인터넷을보다 재미있는 글을보게되어 포스팅해봅니다물론 최민수가 이런저런일로 구설수가 많은배우이긴하지만 그런이미지로인해 옳은일을 하고도 누명을쓰고 언론은 좋은 먹이감으로생각하고 사실확인없이 보도해서 없던일은 사실로 만들어버리네요연예계와 스포츠계에 소위 악동으로 불리는사람들이 몇몇있죠 한번의 실수로 이미지가 굳어져 작은 사건에도 구설수에 오르내리는 경우가많죠예전 이천수도 같은케이스이죠예전 뽀빠이 이상용도 공금횡령이라는 사실확인 안된것을 보도해서 그의 명성에 치명타를 입혔지만 결국무죄로 판명되었지만 그 사실을 제대로 보도한 언론은 없었습니다언론도 그 사회적역활에 맞는 보도도 해야겠지만 그에맞는 도덕성과 역기능도 생각해봐야됩니다.  ?   그래도 아랑곳 않고 계속 되는 몰카  ?   계속되는 촬영 요구에 최민수는 폭발한 척 쥐고 있던 물건을 집어 던지고 장갑까지 벗어던지며  열심히 화난 연기를 펼치는데요 ?   '아 촬영 다 끝났는데......' 싶었던 강주은은  기어이 터진 최민수의 반응에 울컥 합니다 (-_ㅠㅠㅠㅠㅠ) ?   그 심정을 모르는 최민수는 마냥 해맑  ?    ㅎㅎㅎ..ㅎ.ㅎ..... 한 명 빼고 다 즐거운 몰래카메라 였습니다.

  ?   이렇게 복수극의 서막이 오르는가요....  커밍순 <    ★목요일 밤 11시 엄마가 뭐길래★    .?매치가 안 되더라고요???근데 의외로 곡 자체도 좋고연주도 마음에들고ㅋㅋ알잖아요? 제 취향이 좀 특이한�ⅳ빱�

최민수

1962년생으로90년대의 모래시계 열풍을 몰고 온 어마어마한 배우였는데어떻게 보면 그럴 수밖에 없었습니다.

왜냐하면,아버지는 영화배우이자 전 국회의원이었던 故 최무룡어머니도 영화배우인 故 강효실 사이에서태어나 예술인 유전자가 이미 흐르고 있었던 거죠연기 외에도 다양한 방면으로도 재능이 있는데,검도는 공인 4단의 수준이 높은 실력을 가지고악기 연주, 오락, 호신술특히 오토바이 광으로 소문이 자자하죠 ㅋㅋㅋ오토바이에 미친 다음부터는 차를 다 팔아버렸다고.. (카더라 통신)주로 카리스마, 터프가이, 형님마초 이미지를 담당하고 있는데잘 모르는 사람도 이 사진은 보셨을 겁니다.

영화 홀리데이의 명장면이죠 ㅋㅋㅋ각종 패러디들도 많고SNL에 나와서 자기 자신을 패러디하기도했�zㅋㅋ아 웃기네요오늘은 그 다양한 재능 중개인적으로 보컬 실력이 제 마음에 쏙 들어글을 씁니다.

최민수의 피노키오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