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롯데 이인원 부회장



..저 또한 그 간절함이 있었겠으나 이 공개된 게시판에 그 간절함을 적을 용기가 사실 안납니다.

블로그.카페.페이스북..밴드.카톡.이 모든 sns 소통공간이 우리에게 대화의 숨통을 티우기도 하고.또 한편으로 sns과잉이 소통과잉.. 학생들로 치면 게임과잉 비슷하게..우리의 너무나 많은 시간과 에너지.그리고..영혼을 차지하고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오늘 롯데그룹의 이인원 부회장님 자살소식은...그분에게는 정말 간절한 무었인가가 있었을 것 같습니다.

그 간절함을 도저히 해결할 방법이 없기에 인간이 가진 마지막 방법을 동원하지않았을까요?정말 오늘 아침까지 그 간절함과 체념이 교차하지않았을까 생각해 보았습니다.

그런데..검찰수사를 앞두고 중압감에 못이겨 자기가 모든 것을 안고.. 불똥이 자신이 모셔온 주군으로 타고들어가는 것을 막을려고..스스로 삶을 거두는 것...그래도 한국 경제인으로는 상당히 신망받고..경영자의 고위직으로 올라가신 분이..그런 선택을 하신 것은 참 충성스러워 보입니다.

.사람은 간사해서..위기에 몰리면 자기가 살려고 남을 물기도 하고..이레저레 빠져나갈 자기 살 궁리부터 하는 것은 흔히 보는 부류들인데.. 자살이라는 방식 자체는 결코 동의못하지만..그래도 참 대인배의 큰걸음을 한 것 같습니다.

.사람이 의리가 있고..선이 굵은 것 같습니다.

..한번도 보지도..깊이 연구하지도 못한 한 인물이지만...신격호회장의 사랑을 온몸에 받고.. 그 아들 신동빈 회장을 후계를 감사안고..롯데에 비자금 없다는 그 한마디를 남기고..자기 자신을 태우는 그 모습이란

...범인의 기상은 분명 아닌 듯 합니다.

오늘은 이인원회장님은 뭔가 정말 간절히 원하는 것이 있을 것 같다는 생각으로..블로그씨의 물음에 답합니다.

..대단한 롯데의 충신인 것 같습니다.

.커피와 문화를 사랑하는 사람들..한달비커피 입니다.

.창덕궁에서kr/news/articleView.html?idxno=49383?? ??? ??? ???? ?? ??...???? ?? :: ?????www.newspost.kr  ▲ 이인원 롯데그룹 정책본부장(부회장)[뉴스포스트=최병춘 ] 롯데그룹 2인자로 불리는 이인원 정책본부장(부회장)이 26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조사를 앞두고 경기 양평에서 변사체로 발견됐다.

그의 죽음을 놓고 그 배경에 안팎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사망 전 남긴 그의 유서에 실마리를 풀 단초가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이 본부장은 이날 오전 경기 양평군 서종면 문호리 강변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오전 7시 10분쯤 경기도 양평군 서종면 한 산책로에서 60대 남성이 나무에 넥타이로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운동중이던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롯데그룹의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이날 오전 9시30분 이 부회장을 횡령·배임 등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었다.

이에 앞서 어제 검찰에 소환된 신동빈 회장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황각규 사장은 여전히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신 회장 일가의 비자금 조성 여부를 비롯한 경영 비리 전반을 캐물을 예정이었다.

검찰은 이 부회장을 상대로 그룹 계열사간 부당 거래와 일감 몰아주기에 따른 배임·횡령 혐의, 롯데건설의 300억원대 비자금 조성 경위 등을 집중 추궁할 방침이었다.

이 부회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정점으로 치닫고 있는 검찰 수사도 차질이 불가피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롯데 이인원 부회장] 누구나 한번쯤 이런 생각을.


이인원 부회장은 롯데그룹의 심장부로 불리는 정책본부 수장이자 그룹내 사실상 2인자로 꼽히는 인물이다.

동시에 신동빈 회장의 최측근으로 분류되고 있다.

이인원 롯데그룹 부회장은 지난 1973년 롯데호텔에 입사해 40년 넘게 롯데에서 근무, 롯데백화점 대표 등 요직을 거쳤다.

2004년 당시 36개 계열사 매출 25조원으로 재계 7위 수준이던 롯데그룹을 93개 계열사 매출 83조원의 재계 5위기업으로 도약 시킨 핵심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그는 1998년부터 무려 10년간 롯데쇼핑 대표이사를 지냈고, 2011년 부회장 신분이었던 신동빈 회장 후임으로 그룹의 컨트롤타워 격인 정책본부장 직책을 맡으며 부회장에 올랐다.

비오너일가를 제외하고 부회장직에 오른 건 이인원 부회장이 처음이다.

한때 신격호 총괄회장 인맥으로 분류됐으나 부회장 인사 이후 지난해 ‘형제의 난’을 시점으로 신동빈 회장 쪽으로 노선을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그룹의 정책본부는 그룹 전반의 경영 전략을 조율하고 추진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고 있다.

롯데 정책본부는 운영실·지원실·비전전략실·커뮤니케이션실·인사실·개선실·비서실 등 7개 실로 구성됐으며, 부속 조직인 미래전략센터 산하에 임원 20여명 등 250여명이 근무하는 규모다.

[롯데 이인원 부회장]



이 곳에서 90여개의 계열사의 경영 계획과 실적 관리 등 업무 전반을 조율하고 있다.

특히 실적 평가 업무도 담당해 각 계열사의 움직임을 파악하고 그룹 대소사를 챙겨왔다.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독자제보] 뉴스포스트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로서 가치가 있는 사건 및 사진.영상, 기타 화제를 뉴스포스트 편집국(nppress@newspost.kr/02-780-7778

9)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kr/news/articleView.html?idxno=49383?? ??? ??? ???? ?? ??...???? ?? :: ?????www.newspost.kr  ▲ 이인원 롯데그룹 정책본부장(부회장)[뉴스포스트=최병춘 ] 롯데그룹 2인자로 불리는 이인원 정책본부장(부회장)이 26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조사를 앞두고 경기 양평에서 변사체로 발견됐다.

그의 죽음을 놓고 그 배경에 안팎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사망 전 남긴 그의 유서에 실마리를 풀 단초가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이 본부장은 이날 오전 경기 양평군 서종면 문호리 강변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오전 7시 10분쯤 경기도 양평군 서종면 한 산책로에서 60대 남성이 나무에 넥타이로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운동중이던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롯데그룹의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이날 오전 9시30분 이 부회장을 횡령·배임 등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었다.

이에 앞서 어제 검찰에 소환된 신동빈 회장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황각규 사장은 여전히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신 회장 일가의 비자금 조성 여부를 비롯한 경영 비리 전반을 캐물을 예정이었다.

검찰은 이 부회장을 상대로 그룹 계열사간 부당 거래와 일감 몰아주기에 따른 배임·횡령 혐의, 롯데건설의 300억원대 비자금 조성 경위 등을 집중 추궁할 방침이었다.

이 부회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정점으로 치닫고 있는 검찰 수사도 차질이 불가피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인원 부회장은 롯데그룹의 심장부로 불리는 정책본부 수장이자 그룹내 사실상 2인자로 꼽히는 인물이다.

동시에 신동빈 회장의 최측근으로 분류되고 있다.

이인원 롯데그룹 부회장은 지난 1973년 롯데호텔에 입사해 40년 넘게 롯데에서 근무, 롯데백화점 대표 등 요직을 거쳤다.

2004년 당시 36개 계열사 매출 25조원으로 재계 7위 수준이던 롯데그룹을 93개 계열사 매출 83조원의 재계 5위기업으로 도약 시킨 핵심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그는 1998년부터 무려 10년간 롯데쇼핑 대표이사를 지냈고, 2011년 부회장 신분이었던 신동빈 회장 후임으로 그룹의 컨트롤타워 격인 정책본부장 직책을 맡으며 부회장에 올랐다.

비오너일가를 제외하고 부회장직에 오른 건 이인원 부회장이 처음이다.

한때 신격호 총괄회장 인맥으로 분류됐으나 부회장 인사 이후 지난해 ‘형제의 난’을 시점으로 신동빈 회장 쪽으로 노선을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그룹의 정책본부는 그룹 전반의 경영 전략을 조율하고 추진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고 있다.

롯데 정책본부는 운영실·지원실·비전전략실·커뮤니케이션실·인사실·개선실·비서실 등 7개 실로 구성됐으며, 부속 조직인 미래전략센터 산하에 임원 20여명 등 250여명이 근무하는 규모다.

이 곳에서 90여개의 계열사의 경영 계획과 실적 관리 등 업무 전반을 조율하고 있다.

특히 실적 평가 업무도 담당해 각 계열사의 움직임을 파악하고 그룹 대소사를 챙겨왔다.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독자제보] 뉴스포스트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로서 가치가 있는 사건 및 사진.영상, 기타 화제를 뉴스포스트 편집국(nppress@newspost.kr/02-780-7778

9)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