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방상훈



그러나 지난 5월8일 방우영 전 회장이 세상을 떠나면서 40여 년 간 를 경영했던 방일영-방우영 한 세대가 막을 내렸고, 경영권 승계 작업은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이제 경영권 승계 작업은 온전히 방상훈 사장의 의지에 달렸다.

▲ 왼쪽부터 방응모, 방일영, 방우영, 방상훈 사장.승계 시점은 임박하고 있다.

방 사장은 올해로 23년째 사장직을 맡고 있는데, 이변이 없는 한 계초 방응모가 1933년 를 인수한 이래 역대 경영자(방응모-방일영-방우영) 가운데 가장 긴 재임기간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방상훈 사장은 1948년생으로 올해 68세다.

방상훈 사장의 장남이자 현재 임원실 이사대우인 방준오씨는 차기 경영권을 물려받을 가능성이 가장 높은 인물이다.

그는 1974년생으로 올해 42세이며, 사내에선 신중하고 온화한 성격이란 평가가 나온다.

2013년 언론연감 기준으로 7.7%의 주식을 소유하고 있다.

2003년 10월 편집국 수습로 특채 입사했으며, 워싱턴지국에서 3년간 일한 뒤 도쿄지국을 거쳐 2009년부터 경영기획실에서 근무하고 있다.

방 사장의 차남인 방정오 TV조선 제작및편성 담당 상무는 방송경영을 전담하고, 방준오 이사대우는 조선미디어그룹 전반을 경영하게 될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세간의 관심은 경영권을 이어받는 시점이다.

내부에선 창간 100주년을 맡는 2020년이 경영권 승계에 있어 중요한 시점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창간 100주년을 맞아 의 재 창간 내지는 전면적 혁신을 선포하며 경영권을 승계하는 것이 이상적인 전개라는 해석이다.

방준오 이사대우는 2020년 46세, 방상훈 사장은 72세가 된다.

방상훈 사장은 45세에 사장 자리에 올랐다.

▲ 주주구성.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주목할 존재는 방우영 전 회장의 장남이자 현 이사인 방성훈 사장이다.

그는 방상훈 사장(30.03%)에 이어 2대 주주(21.88%)로 알려졌다.

2010년 언론연감에 따르면 방우영 전 회장의 지분이 3.4%인데, 해당 지분이 방성훈 사장의 우호지분이라고 가정하면 그의 지분은 25.28%다.

방일영문화재단(15%)이 방성훈 사장을 지지하게 되면 단숨에 최대주주의 지위를 갖게 되는, 일종의 ‘잠재적 경쟁자’다.

방성훈 사장 역시 2000년 편집국 로 입사해 경영수업을 받은 바 있다.

방성훈 사장은 방준오 이사대우보다 1살 많다.

사촌 관계인 방상훈 사장과 방성훈 사장과의 관계는 외부에 알려지지 않았다.

방상훈-방준오 경영승계 과정에서 방성훈 사장이 2대 주주로서 지분에 합당한 권한이나 대우를 요구할 가능성이 있다.

과거 방우영 전 회장이 방상훈 사장의 친구 3명에게 소송을 제기해 주식 3.7%를 회수한 사건이 있었기 때문에 앞으로 두 집안과의 관계에서 법적인 갈등이 없을 것이라고 단정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방상훈] 세상에나..


발행부수 1위·유료부수 1위 신문사의 경영권은 언론계의 주요 관심사다.

방상훈 사장이 방씨가 아닌 전문경영인에 경영을 맡기는 ‘소유와 경영의 분리’ 시나리오는 대를 거듭해온 가족 세습 경영 에 비춰볼 때 희박해 보인다.

물론 방응모씨의 납북 이후 신문사가 위기를 겪던 1952년 장기영 한국은행 부총재에게 사장을 맡겼던 예외적 사례도 있다.

방상훈 사장으로선 경영 승계 과정에서 ‘불협화음’을 최소화하는 것이 당면 과제다.

(일부 직책을 최근 변동사항에 맞춰 수정합니다.

편집자 주 5월30일 17시24분) 1. 로비스트 박수환(女)과 동행하여 유럽여행(초호화 요트,영국 골프장 라운딩, 초특급 개인여객기 이용 등등)을 즐겼으며, 그에 소용(所用)된 비용이 족히 초호화급이라 할만 했다는 것. 그리고 자신은 국가부도 위기에 있던 '그리스 취재 차 여행' 이라고 내부에 밝혔으나 여행 前後 그의 그리스 관련 記事 혹은 社說은 전혀 없었다는 점.2. 유럽여행의 비용 일체는 대우조선해양이 부담 했으며, 박수환은 대우조선의 로비스트이고 유럽여행 전후로 송희영은 대우조선에 우호적인 사설 혹은 칼럼을 수차례 지면에 게재했다는 점.◀송희준 ( 이사겸 주필 송희영의 형) 3. 송희영의 형 송희준은 대우조선의 사외(社外)이사 (2009∼2013년) 및 감사위원으로  연임했으며, 이후 관련 회사로 옮겨 사외이사를 한차례 더 지냈다는 점.4. 일반적으로 선주(船主)의 여성쪽 가족이 참여하여 (배와 지상을 연결한 밧줄을 손도끼로 끊는)命名式을 송희영의 妻가 代理한, 아주 특이한 조선업계에서 찾아보기 힘든 광경을 연출한 점.그런데 송희영은 폭주(暴走)하는 비리 KTX였다.

이런 정도가 다가 아니었다.

아뿔싸. 대우조선해양 사장 연임 청탁을 청와대에 직접 했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그것도 자신의 主筆室에서 청와대 고위 관계자와 직접 만나서 말이다.

■를 필두로 언론들은 박대통령과 청와대의 이른바 '불통(不通)'을 심각하게 비판해왔고 상당부분 국민들에게 받아들여져 대통령은 큰 타격을 입어왔다.

그러나 현실은 어떠한가. 그 불통이 '로비에 대한 불통'이라면, 얼마든지 필요하고 장려돼야 할 성질의 것이 아닌가. 썩은 언론은 지금도 반성이 없다.

[방상훈] 대체 무슨일이 있었던 걸까



■송희영과 대우조선의 밀착관계, 그리고 로비스트 박수환의 존재는 대우조선 수사를 지휘 해온 우병우 수석에 대한 조선의 그간 무차별적 의혹제기에 대한 신뢰성을 완전히 무너트린다.

청와대가 우병우 수석에 대한 공격을 "부패 기득권과 좌파세력의 정부 흔들기"로 규정했던 것도 일리있어 보인다.

 ■원래 송희영은 조선 방상훈 사장의 비서출신이다.

김대중 정권이 김대중,류근일,조갑제 세 분을 惡魔로 몰며 방상훈에게 퇴출을 요구하고 불복시 세무조사 압력을 가할 때.. 그때 즈음에 송희영(그는 방상훈의 腹心으로 불린다)은 김대중, 류근일, 조갑제 등 기라성 같은 선배들을 노보(勞報)와 紙面에서 공개리에 성토 (참고: "김일성의 망령 박정희의 망령")했었다.

그 후  류근일과 조갑제 두 분은 쫓기듯 회사를 나왔고 반면 김대중은 허울좋은 고문으로 조선에서 연명하며 비웃음을 사고 있다.

그렇게 선배들을 소위 '極右'로 몰아대던 자가 비리의 죄상이 드러나니 사과의, 혹은 사죄의 말 한마디 없다.

수치를 모른다.

좌익의 전형적 모습이다.

■박근혜 대통령과 그녀의 政府가 놀림감이 된 데에는 다른 이유가 없다.

끝까지 밀고 나가는 추진력을 보여주지 못했기 때문이다.

어떤 일을 함에 있어서 法典에 나와 있는 대로만 해서는 아무 것도 못한다.

초법적인 일도 해야 할 때가 있다.

결기를 보여야 한다.

일반인은 못하는 일을 하라고 대통령이 있다.

송희영이 공채 출신이 아닌데다 사장 실장(비서실장) 출신이며 방상훈의 입속의 혀 처럼 노는 존재라는 점은 비리 최상층이 송씨가 아닐 것임을 보여준다 할 수 있다.

송희영 수사를 시작으로 하되, 타킷은 방상훈이 돼야 한다.

흔들리면 끝이다.

戰線을 확대할 필요는 없으나 조선은 원상태로 복구시켜야 한다.

김대중의 전례를 참고할 필요가 있다.

위글 출처  https://principleconservative.blogspot.kr/2016/08/1.html------------------------위글 펌 ----------------------뱀발)좌파에 접수된 ? 라고 해야 하나?더불당과 박지원과 한걸레의 엄호사격에 만족하려는지요? 요즘 보면 한걸레와 더불당의 엄호사격을 받는 이다.

김대중, 류근일, 조갑제 등 기라성 같은 선배들을 노보(勞報)와 紙面에서 공개리에 성토 선배들을 극우로 몰아부친 영락없는 좌파짓을 한 송희영에 놀아난 방상훈은 이제 어쩌자는 건지..보수신문으로 수십년을 사랑했던 국민들의 가슴에 심한 상처를 주고 송희영 난동으로 좌파에 접수된듯한  조선을 지울 수밖에 없게 만드려는지 방상훈의 다음행보에 주목하지 않을 수 없다.

?윗글에 동의하시는 독자들께서는 아래 링크로 달려가셔서 찬성 팍팍 눌러주시와요.☞http://forum.chosun.com/bbs.message.view.screen?bbs_id=1010&message_id=1259394전날인 1일 새벽 4시께 서울 방화대교 위에서 차량만 세워둔 채 운전자가 사라져 경찰과 소방당국은 투신한 것으로 보고 한강 하구를 중심으로 수색작업을 벌여왔다.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의 아내이자 방상훈  사장의 제수인 이씨가 한강에서 숨진 채 발견된 장소 / 코리아데일리 코리아데일리에 따르면 경찰은 시신을 발견한 후 타살에 혐의를 두기도 했으나 방용훈 부인 유서가 발견되면서 비극으로 끝난 자살로 결론을 내리고 유서에 얽힌 사연을 토대로 수사를 진행해 곧 마무리 지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경찰이 코리아나호텔 사장 방용훈 부인 사건을 섣불리 자살로 결정한 이유는 부인의 차량 안에는 유서가 발견되었기 때문이다.

 코리아데일리는 "이 유서에 대해서 수사중인 경찰을 통해 일부 내용을 전해들었지만 그 내용은 충격적이라 글로 표현할 수 없어 공개를 안하기로 결정했고 그 속에는 자살하는 이유가 적혀 있어 경찰도 자살로 결론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현재 경찰은 개인의 사생활을 이유로 방용훈 부인의 유서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유서를 통해 경찰이 자살한 것으로 판정을 내린 것을 보면 유서 내용에 자살을 추정케 하는 내용들이 있지 않았을까 하는 추측이 꼬리를 물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스토리 밴드 블로그기사: 2016/09/03 [10:53]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관련기사목록 들 뒤늦은 반성...'걸레 빤다고 행주 되나!' 사장 방상훈의 제수 한강서 자살나팔수 조선도..."박근혜, '오만과 아집' 달라진 것 없어" 꾸짖어정정보도를 정정해야 하는 , 변명 그만하고 사죄하라세월호 진실은폐 공범자 , '깨끗이 폐간하라!'조폐공사 방송 직원 파격적 모집허위기사로 촛불 모독한 '고소당하다'서울의소리 백은종, ' 응징'에 나섰다.

'전과자 회장님 깠다'고 없애버린 ' 칼럼' 꼭 보세요친일매국언론 , 야당 쪼개지라고 부추겨..., 11,14총궐기 박근혜,새누리 비판 'O' 참가자 야당 비판만 39건국민기만 거짓언론 '빈민'을 '인민'으로 들었다, 정말?, 이봉창,윤봉길은 “범인” 의거는 “불경사건”무척 어울리지 않는 곳에 게양된 '태극기' ‘연평해전’ 띄우던 , ‘암살’은 한줄도 안쓰는 이유, 세월호 특위 흠집내기...'허위사실' 부풀려 보도국정원 직원 자살...'조선의 이례적인 특종?'공정언론 아몰랑...'나쁜 언론 대장' TV조선, " 촛불 본거지 '아고라' 朴근혜탄핵 서명" 보도 '성완종 로비 장부' 또 조작인가? 출처 : http://www.amn.kr/sub_read.html?uid=25611&section=sc4&section2=???? ?? ???? ?? ??? ?????? ?? ???? ???? ??? ?????? ??? ??? 2? ???? ?? ? ????.  ??? ??? ?? ?? 10? 50?? ?...www.amn.kr 전날인 1일 새벽 4시께 서울 방화대교 위에서 차량만 세워둔 채 운전자가 사라져 경찰과 소방당국은 투신한 것으로 보고 한강 하구를 중심으로 수색작업을 벌여왔다.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의 아내이자 방상훈  사장의 제수인 이씨가 한강에서 숨진 채 발견된 장소 / 코리아데일리 코리아데일리에 따르면 경찰은 시신을 발견한 후 타살에 혐의를 두기도 했으나 방용훈 부인 유서가 발견되면서 비극으로 끝난 자살로 결론을 내리고 유서에 얽힌 사연을 토대로 수사를 진행해 곧 마무리 지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경찰이 코리아나호텔 사장 방용훈 부인 사건을 섣불리 자살로 결정한 이유는 부인의 차량 안에는 유서가 발견되었기 때문이다.

 코리아데일리는 "이 유서에 대해서 수사중인 경찰을 통해 일부 내용을 전해들었지만 그 내용은 충격적이라 글로 표현할 수 없어 공개를 안하기로 결정했고 그 속에는 자살하는 이유가 적혀 있어 경찰도 자살로 결론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현재 경찰은 개인의 사생활을 이유로 방용훈 부인의 유서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유서를 통해 경찰이 자살한 것으로 판정을 내린 것을 보면 유서 내용에 자살을 추정케 하는 내용들이 있지 않았을까 하는 추측이 꼬리를 물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스토리 밴드 블로그기사: 2016/09/03 [10:53]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관련기사목록 들 뒤늦은 반성...'걸레 빤다고 행주 되나!' 사장 방상훈의 제수 한강서 자살나팔수 조선도..."박근혜, '오만과 아집' 달라진 것 없어" 꾸짖어정정보도를 정정해야 하는 , 변명 그만하고 사죄하라세월호 진실은폐 공범자 , '깨끗이 폐간하라!'조폐공사 방송 직원 파격적 모집허위기사로 촛불 모독한 '고소당하다'서울의소리 백은종, ' 응징'에 나섰다.

'전과자 회장님 깠다'고 없애버린 ' 칼럼' 꼭 보세요친일매국언론 , 야당 쪼개지라고 부추겨..., 11,14총궐기 박근혜,새누리 비판 'O' 참가자 야당 비판만 39건국민기만 거짓언론 '빈민'을 '인민'으로 들었다, 정말?, 이봉창,윤봉길은 “범인” 의거는 “불경사건”무척 어울리지 않는 곳에 게양된 '태극기' ‘연평해전’ 띄우던 , ‘암살’은 한줄도 안쓰는 이유, 세월호 특위 흠집내기...'허위사실' 부풀려 보도국정원 직원 자살...'조선의 이례적인 특종?'공정언론 아몰랑...'나쁜 언론 대장' TV조선, " 촛불 본거지 '아고라' 朴근혜탄핵 서명" 보도 '성완종 로비 장부' 또 조작인가? 출처 : http://www.amn.kr/sub_read.html?uid=25611&section=sc4&section2=???? ?? ???? ?? ??? ?????? ?? ???? ???? ??? ?????? ??? ??? 2? ???? ?? ? ????.  ??? ??? ?? ?? 10? 50?? ?...www.amn.kr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