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재우



       모델 : 이재우상품 : Shoes 화이트 지지(V388V050)촬영 : Yoon6??큰 키와 역동감 넘치는 동작으로 늘 무대를 압도하는 국립발레단 수석무용수 이재우.?2014년, <백조의 호수> 공연이 끝난 후 커튼콜에서 깜짝 발표를 통해 수석 무용수로 승급하여 화제가 됐었죠.?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성숙한 연기를 보여주며 실력을 인정받은 발레리노랍니다.

??발레리노 이재우의 완벽한 점프와 잘 어울리는 이 슈즈는,?발레슈즈만큼 가볍고 편한 레페토의 화이트 지지(Zizi)입니다.

     ?Repetto's History레페토 히스토리?레페토(Repetto)는 1947년 마담 로즈 레페토가 그의 아들이자 프랑스 무용계의 전설적인 안무가 롤랑프티의 권유로프랑스 파리의 오페라 가르니에 무용수들을 위한 발레슈즈를 만들면서 시작하였습니다.

  그 후, 1956년 프랑스의 유명 여배우 브리짓드 바르도의 요청으로 실외에서 신을 수 있는 발레슈즈를 선보이며산드리옹(Cendrillon)이 탄생하였고 플랫슈즈의 대명사로 자리매김 하였습니다.

? ?산드리옹, 지지, 마이클과 같은 레페토 대표적 아이템들은 레페토 고유의 제작기법인스티치 앤드 리턴(Stitch and Return) 방식으로 제작되어 편안하고 유연한 착화감으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 레페토는 파리 특유의 섬세함과 풍부한 감성을 지니고 있는 심플하고 세련된 디자인으로 전 세계 패셔니스타들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발레리노 이재우 프로필> - 출처 : 국립발레단 홈페이지?                     방학 때 요리일기를  쓸 정도로.....          할머님 생신을 위해 쵸코케?揚� 만들고 싶다는 재우가         요리천사의 도움을 받아 쵸코케?� 만들기에 도전을 했어요.                재우 어머니께서 꼼꼼히 재료를 챙겨보내셨네요.           우리밀가루, 흑설탕, 쵸코가루, 계란.....                밀가루와 베이킹파우더는 함께 섞어 체에 내려요.                 계란은 흰자, 노른자로 나누어              드디어 핸드믹서로 흰자를 거품 내고 있어요.              맑았던 흰자가 거품이 나면서 뽀얗게 바뀌는 것이 신기한지.....                     버터에 설탕을 섞어 골고루 섞은 후 계란노른자를 넣어              버터크림처럼 만들고 있는 과정.               맛도 보아가며 .... 설탕입자가 어느정도 녹을 때까지 저어야지....                 드디어 버터크림에 쵸코가루,채친 밀가루,우유를 넣고 반죽섞기 시작 !!!!!                    마지막으로 흰자거품 낸 것을 섞어 반죽완성.                유산지를 깐 틀에 반죽을 부어 편편히 만들어 주기......                    케?揚� 굽는 사이에  위에 바를 크림을 만들고 있어요.                부드럽게 만든 크림치즈에  거품낸 생크림을 섞어 달콤함 크림을 ...                     드디어 쵸코케?� 완성 !!!!               중간에 익은 것을 확인하기 위해  이쑤시게로 테스트를 해 보았지요.                    케?揚� 식힌 후                케?揚㎰� 크림 바르기.                   여러가지 스프링클로 케?揚壤컥�....               축 생신까지 글씨를 쓰고 하다보니  좀 화려해 (?) 졌어요.         아주 진지하게 설명도 잘 들어주고 , 질문도 하면서 케?揚� 함께 만들었던     재우가 아주 기특하더군요.  요리에 관심도 많구요.     조금 화려한 케?揚堅� 하지만 할머님께서 무척 좋아하실꺼라는 재우...     처음 케?揚� 만드는 경험을  재우의 요리일기에 재미있게 적어 주길 바라며...       다음에도 요리할 때 궁금 한 점이 있으면       언제나  요리천사 선생님한테 SOS 하렴.      요리천사도 아주 즐거운 시간이었어요 ^-^03강민구 (botbmk@hellodd.com)"지구온난화 주범인 온실가스를 탄소로 전환하고, 고부가가치 전지전극소재로 활용할 수 있게 됐습니다.

기술이전을 통해 상용화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재우 KAIST 생명화학공학과 교수)탄소는 석유, 천연가스, 바이오매스 등으로부터 얻을 수 있다.

이중에서도 양이 풍부하고 값싼 이산화탄소를 유용한 탄소로 전환하기 위한 촉매·비촉매 반응 연구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이산화탄소를 탄소물질로 전환하는 기술로는 다이아몬드, 탄소나노튜브, 그래핀 옥사이드를 합성한 사례가 있다.

기존의 기술들은 고온·고압이라는 한정된 조건에서만 반응하기 때문에 상용화를 추진하는데 걸림돌로 작용해 왔다.

   이재우 KAIST 교수팀이 저에너지 조건에서도 이산화탄소를 연료전지전극소재로 전환하는 탄소물질 제조기술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 이산화탄소를 전극소재로 활용…기존 대비 효율 10배 향상지난 2012년 KAIST에 부임한 이재우 교수는 수소저장연구를 수행해 왔다.

이산화탄소 전처리 과정에서 수소가 나왔고, 이 상황에서 압력을 높였더니 탄소가 만들어졌고 상황은 반전됐다.

이 교수는 KCRC의 지원 사업을 통해 탄소환원물질 개발에 착수했고, 약 3년간의 연구를 통해 특허 6건, 논문 10건의 성과에 이어 중소기업에 기술이전 계약까지 성공적으로 체결했다.

   ?이 교수는 정유회사에 근무하면서 중질유분해시설(RFCC) 등의 화학 공정 시운전을 지켜보면서 화학 프로세스 실무경험을 쌓았다.

이후, 미국에서 공정설계로 박사학위를 받으면서 실험에서의 효율적 반응을 도출하는데 바탕이 됐다.

   그 과정이 순탄치는 않았다.

아찔한 실험실 사고를 겪을 뻔 하기도 했다.

이 교수는 수소화붕소나트륨(NABH4), 마그네슘 등 총 5

6개의 물질을 탄소 환원 물질로서 검증 작업을 수행해 왔는데, 이 과정에서 많은 시행착오를 겪었다.

한 물질 당 합성하고 성능 검증을 하는데 한 달 이상씩의 기간이 소요됐다.

특히, 학생이 수소화붕소나트륨과 금속전구체 관련 촉매실험을 수행하다 종이 위에 조금 떨어진 물질에 불이 붙어 화재가 발생하기도 했다.

즉각적인 화재진압으로 서랍 일부만 타고 큰 피해는 없었지만 하마터면 대형사고까지 이어질 뻔했다.

실험했던 환원 물질 중 마그네슘의 정형화는 성공했지만 효율이 좋지 못했다.

그러던 중 수소화붕소나트륨을 시험하면서 좋은 결과를 얻게 됐다.

  이 물질을 활용해 탄소를 만든 것은 세계 최초다.

지난 1950년 해외 문헌에 이 물질과 이산화탄소를 반응시켰던 연구 정도에 불과하다.

  개발된 기술은 이 물질을 환원제로 활용해 기존 기술 대비 적은 에너지만으로도 이산화탄소를 탄소물질로 전환할 수 있어 저에너지·저비용의 생산공정 구축이 가능하다.

가장 큰 장점은 물질 가격에 비해 고부가가치가 있다는 것. 이산화탄소뿐만 아니라 배기가스 1기압도 전환이 가능하며, 붕소나 질소로의 도핑 작업도 가능하다.

또한, 전자전극소재의 효율 향상도 이끌 수 있다.

이 교수는 "일각에서는 수소화붕소나트륨이 비싸다는 지적도 있다"면서 "물질 가격에 비해 고부가가치 탄소소재를 생산한다고 보면 된다.

기업에서도 경제성이 충분히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에 기술이전을 제안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탄소 자원화의 가능성을 열었다는데 가장 큰 의미를 뒀다.

이 교수는 "이산화탄소 환원하는 것은 탄소에서 이산화탄소를 얻는 과정보다 10배 이상 어렵다"면서 "이산화탄소가 안정적인 물질이기 때문에 환원시키기는 쉽지 않기 때문이며, 탄소 자원화의 가능성을 열었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재우] 는 진정 무엇인가.


  ◆ 기술이전과 원천기술 연구 지속…"성공적 상용화 목표"이 교수의 앞으로의 계획은 지원사업을 통해 원천기술 연구를 지속하고, 기업체의 기술상용화를 성공적으로 이끌어 가는 것이다.

 이 교수는 "합성된 다공성 탄소물질의 구조를 정형화하고 탄소 환원 공정을 개선해 성능을 향상시키는 원천 연구를 계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교수는 "기술이전 계약 체결은 새로운 출발이라고 생각하며, 앞으로 기업체와 협력을 통해 대형 연구에서도 해당 기술이 잘 활용될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성일에스아이엠(대표 우창수)은 이전받은 기술을 적용해 양산시설을 구축하는 등 조기 상용화에 박차를 가하고, 양산된 탄소물질을 국내외 연료전지와 이차전지 전극소재 시장에 공급할 계획이다.

우창수 대표는 "회사의 지속가능한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기술이전을 추진하게 됐다"면서 "조기 상용화를 성공적으로 추진해 국내외 관련 시장을 개척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미래부는 '이산화타소 포집·처리(CCS)'의 핵심 원천 기술 개발을 위해 지난 2011년 CCS 거점기관으로 한국이산화탄소포집및처리연구개발센터(KCRC, 센터장 박상도)를 설립해 Korea CCS 2020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다른 기사 더보기        모델 : 이재우상품 : Shoes 화이트 지지(V388V050)촬영 : Yoon6??큰 키와 역동감 넘치는 동작으로 늘 무대를 압도하는 국립발레단 수석무용수 이재우.?2014년, <백조의 호수> 공연이 끝난 후 커튼콜에서 깜짝 발표를 통해 수석 무용수로 승급하여 화제가 됐었죠.?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성숙한 연기를 보여주며 실력을 인정받은 발레리노랍니다.

??발레리노 이재우의 완벽한 점프와 잘 어울리는 이 슈즈는,?발레슈즈만큼 가볍고 편한 레페토의 화이트 지지(Zizi)입니다.

     ?Repetto's History레페토 히스토리?레페토(Repetto)는 1947년 마담 로즈 레페토가 그의 아들이자 프랑스 무용계의 전설적인 안무가 롤랑프티의 권유로프랑스 파리의 오페라 가르니에 무용수들을 위한 발레슈즈를 만들면서 시작하였습니다.

  그 후, 1956년 프랑스의 유명 여배우 브리짓드 바르도의 요청으로 실외에서 신을 수 있는 발레슈즈를 선보이며산드리옹(Cendrillon)이 탄생하였고 플랫슈즈의 대명사로 자리매김 하였습니다.

? ?산드리옹, 지지, 마이클과 같은 레페토 대표적 아이템들은 레페토 고유의 제작기법인스티치 앤드 리턴(Stitch and Return) 방식으로 제작되어 편안하고 유연한 착화감으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 레페토는 파리 특유의 섬세함과 풍부한 감성을 지니고 있는 심플하고 세련된 디자인으로 전 세계 패셔니스타들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발레리노 이재우 프로필> - 출처 : 국립발레단 홈페이지?            03강민구 (botbmk@hellodd.com)"지구온난화 주범인 온실가스를 탄소로 전환하고, 고부가가치 전지전극소재로 활용할 수 있게 됐습니다.

기술이전을 통해 상용화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재우 KAIST 생명화학공학과 교수)탄소는 석유, 천연가스, 바이오매스 등으로부터 얻을 수 있다.

이중에서도 양이 풍부하고 값싼 이산화탄소를 유용한 탄소로 전환하기 위한 촉매·비촉매 반응 연구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이산화탄소를 탄소물질로 전환하는 기술로는 다이아몬드, 탄소나노튜브, 그래핀 옥사이드를 합성한 사례가 있다.

[이재우] 누구의 잘못인가



기존의 기술들은 고온·고압이라는 한정된 조건에서만 반응하기 때문에 상용화를 추진하는데 걸림돌로 작용해 왔다.

   이재우 KAIST 교수팀이 저에너지 조건에서도 이산화탄소를 연료전지전극소재로 전환하는 탄소물질 제조기술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 이산화탄소를 전극소재로 활용…기존 대비 효율 10배 향상지난 2012년 KAIST에 부임한 이재우 교수는 수소저장연구를 수행해 왔다.

이산화탄소 전처리 과정에서 수소가 나왔고, 이 상황에서 압력을 높였더니 탄소가 만들어졌고 상황은 반전됐다.

이 교수는 KCRC의 지원 사업을 통해 탄소환원물질 개발에 착수했고, 약 3년간의 연구를 통해 특허 6건, 논문 10건의 성과에 이어 중소기업에 기술이전 계약까지 성공적으로 체결했다.

   ?이 교수는 정유회사에 근무하면서 중질유분해시설(RFCC) 등의 화학 공정 시운전을 지켜보면서 화학 프로세스 실무경험을 쌓았다.

이후, 미국에서 공정설계로 박사학위를 받으면서 실험에서의 효율적 반응을 도출하는데 바탕이 됐다.

   그 과정이 순탄치는 않았다.

아찔한 실험실 사고를 겪을 뻔 하기도 했다.

이 교수는 수소화붕소나트륨(NABH4), 마그네슘 등 총 5

6개의 물질을 탄소 환원 물질로서 검증 작업을 수행해 왔는데, 이 과정에서 많은 시행착오를 겪었다.

한 물질 당 합성하고 성능 검증을 하는데 한 달 이상씩의 기간이 소요됐다.

특히, 학생이 수소화붕소나트륨과 금속전구체 관련 촉매실험을 수행하다 종이 위에 조금 떨어진 물질에 불이 붙어 화재가 발생하기도 했다.

즉각적인 화재진압으로 서랍 일부만 타고 큰 피해는 없었지만 하마터면 대형사고까지 이어질 뻔했다.

실험했던 환원 물질 중 마그네슘의 정형화는 성공했지만 효율이 좋지 못했다.

그러던 중 수소화붕소나트륨을 시험하면서 좋은 결과를 얻게 됐다.

  이 물질을 활용해 탄소를 만든 것은 세계 최초다.

지난 1950년 해외 문헌에 이 물질과 이산화탄소를 반응시켰던 연구 정도에 불과하다.

  개발된 기술은 이 물질을 환원제로 활용해 기존 기술 대비 적은 에너지만으로도 이산화탄소를 탄소물질로 전환할 수 있어 저에너지·저비용의 생산공정 구축이 가능하다.

가장 큰 장점은 물질 가격에 비해 고부가가치가 있다는 것. 이산화탄소뿐만 아니라 배기가스 1기압도 전환이 가능하며, 붕소나 질소로의 도핑 작업도 가능하다.

또한, 전자전극소재의 효율 향상도 이끌 수 있다.

이 교수는 "일각에서는 수소화붕소나트륨이 비싸다는 지적도 있다"면서 "물질 가격에 비해 고부가가치 탄소소재를 생산한다고 보면 된다.

기업에서도 경제성이 충분히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에 기술이전을 제안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탄소 자원화의 가능성을 열었다는데 가장 큰 의미를 뒀다.

이 교수는 "이산화탄소 환원하는 것은 탄소에서 이산화탄소를 얻는 과정보다 10배 이상 어렵다"면서 "이산화탄소가 안정적인 물질이기 때문에 환원시키기는 쉽지 않기 때문이며, 탄소 자원화의 가능성을 열었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 기술이전과 원천기술 연구 지속…"성공적 상용화 목표"이 교수의 앞으로의 계획은 지원사업을 통해 원천기술 연구를 지속하고, 기업체의 기술상용화를 성공적으로 이끌어 가는 것이다.

 이 교수는 "합성된 다공성 탄소물질의 구조를 정형화하고 탄소 환원 공정을 개선해 성능을 향상시키는 원천 연구를 계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교수는 "기술이전 계약 체결은 새로운 출발이라고 생각하며, 앞으로 기업체와 협력을 통해 대형 연구에서도 해당 기술이 잘 활용될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성일에스아이엠(대표 우창수)은 이전받은 기술을 적용해 양산시설을 구축하는 등 조기 상용화에 박차를 가하고, 양산된 탄소물질을 국내외 연료전지와 이차전지 전극소재 시장에 공급할 계획이다.

우창수 대표는 "회사의 지속가능한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기술이전을 추진하게 됐다"면서 "조기 상용화를 성공적으로 추진해 국내외 관련 시장을 개척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미래부는 '이산화타소 포집·처리(CCS)'의 핵심 원천 기술 개발을 위해 지난 2011년 CCS 거점기관으로 한국이산화탄소포집및처리연구개발센터(KCRC, 센터장 박상도)를 설립해 Korea CCS 2020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다른 기사 더보기          방학 때 요리일기를  쓸 정도로.....          할머님 생신을 위해 쵸코케?揚� 만들고 싶다는 재우가         요리천사의 도움을 받아 쵸코케?� 만들기에 도전을 했어요.                재우 어머니께서 꼼꼼히 재료를 챙겨보내셨네요.           우리밀가루, 흑설탕, 쵸코가루, 계란.....                밀가루와 베이킹파우더는 함께 섞어 체에 내려요.                 계란은 흰자, 노른자로 나누어              드디어 핸드믹서로 흰자를 거품 내고 있어요.              맑았던 흰자가 거품이 나면서 뽀얗게 바뀌는 것이 신기한지.....                     버터에 설탕을 섞어 골고루 섞은 후 계란노른자를 넣어              버터크림처럼 만들고 있는 과정.               맛도 보아가며 .... 설탕입자가 어느정도 녹을 때까지 저어야지....                 드디어 버터크림에 쵸코가루,채친 밀가루,우유를 넣고 반죽섞기 시작 !!!!!                    마지막으로 흰자거품 낸 것을 섞어 반죽완성.                유산지를 깐 틀에 반죽을 부어 편편히 만들어 주기......                    케?揚� 굽는 사이에  위에 바를 크림을 만들고 있어요.                부드럽게 만든 크림치즈에  거품낸 생크림을 섞어 달콤함 크림을 ...                     드디어 쵸코케?� 완성 !!!!               중간에 익은 것을 확인하기 위해  이쑤시게로 테스트를 해 보았지요.                    케?揚� 식힌 후                케?揚㎰� 크림 바르기.                   여러가지 스프링클로 케?揚壤컥�....               축 생신까지 글씨를 쓰고 하다보니  좀 화려해 (?) 졌어요.         아주 진지하게 설명도 잘 들어주고 , 질문도 하면서 케?揚� 함께 만들었던     재우가 아주 기특하더군요.  요리에 관심도 많구요.     조금 화려한 케?揚堅� 하지만 할머님께서 무척 좋아하실꺼라는 재우...     처음 케?揚� 만드는 경험을  재우의 요리일기에 재미있게 적어 주길 바라며...       다음에도 요리할 때 궁금 한 점이 있으면       언제나  요리천사 선생님한테 SOS 하렴.      요리천사도 아주 즐거운 시간이었어요 ^-^ 1998년 2차 11라운드에서 OB베어스로 입단하게 됩니다.

생각보다 오래전부터 야구를 시작했네요. 한마디로 베테랑! 이재우 선수는 부상으로 인해 탐라대학교를 중퇴하게되고, OB와의 계약이 취소됩니다.

이후, 2000년에 신고선수로 입단하여 투수의 길에 첫발을 내딛게 됩니다.

2001년부터 자신의 기량을 뽐내기 시작하였지만, 2004년에 병역비리에 휩싸여 위기에 처하게 됩니다.

그러나 2005년에 홀드왕을 차지함으로써 자신의 기량을 맘껏 뽐내는 시기가 다시 찾아오게 됩니다.

이후 입대하게 되죠. 2009년에는 WBC에 출전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그후, 기량이 떨어져서 두산 중계투수 자리싸움에서 점점 밀려나게 됩니다.

두산의 주력 중계투수인 고창성 (현 NC).윤명준.이현승.진야곱.김성배 (현 롯데).김선우 등 이재우 못지않게 뛰어난 기량을 가진 선수들에게 자리를 빼았기고 말죠. 2013년도 플레이오프에서 선발투수로 중요한 역할을 하기도 했었지만 딱 거기까지 였던 것 같습니다.

두산에서의 실용성이 떨어지기 시작한 이재우는 2015시즌을 끝으로 방출되고, 한화의 김성근 감독이 손을 내밀었습니다.

이로써, 이재우는 한화라는 새로운 둥지에서 2016시즌을 준비하고 있고, 올해 05년도의 재기를 꿈꾸고 있습니다.

우여곡절끝에 다시한번 기회를 얻은 이재우 선수!응원합니다!![이재우 2015성적]37경기0승 2패평균자책점 6.26탈삼진 47{두산시절 이재우}출저-위키백과 1998년 2차 11라운드에서 OB베어스로 입단하게 됩니다.

생각보다 오래전부터 야구를 시작했네요. 한마디로 베테랑! 이재우 선수는 부상으로 인해 탐라대학교를 중퇴하게되고, OB와의 계약이 취소됩니다.

이후, 2000년에 신고선수로 입단하여 투수의 길에 첫발을 내딛게 됩니다.

2001년부터 자신의 기량을 뽐내기 시작하였지만, 2004년에 병역비리에 휩싸여 위기에 처하게 됩니다.

그러나 2005년에 홀드왕을 차지함으로써 자신의 기량을 맘껏 뽐내는 시기가 다시 찾아오게 됩니다.

이후 입대하게 되죠. 2009년에는 WBC에 출전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그후, 기량이 떨어져서 두산 중계투수 자리싸움에서 점점 밀려나게 됩니다.

두산의 주력 중계투수인 고창성 (현 NC).윤명준.이현승.진야곱.김성배 (현 롯데).김선우 등 이재우 못지않게 뛰어난 기량을 가진 선수들에게 자리를 빼았기고 말죠. 2013년도 플레이오프에서 선발투수로 중요한 역할을 하기도 했었지만 딱 거기까지 였던 것 같습니다.

두산에서의 실용성이 떨어지기 시작한 이재우는 2015시즌을 끝으로 방출되고, 한화의 김성근 감독이 손을 내밀었습니다.

이로써, 이재우는 한화라는 새로운 둥지에서 2016시즌을 준비하고 있고, 올해 05년도의 재기를 꿈꾸고 있습니다.

우여곡절끝에 다시한번 기회를 얻은 이재우 선수!응원합니다!![이재우 2015성적]37경기0승 2패평균자책점 6.26탈삼진 47{두산시절 이재우}출저-위키백과

'사랑하는 사람들의 세상사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천 시의원] 해부학  (0) 2016.09.17
[송창의] 세상에. 왜..  (0) 2016.09.17
[이재우] 대박이네요.  (0) 2016.09.17
[전혜진]  (0) 2016.09.17
[로사리오] 보면 볼수록..  (0) 2016.09.17
[채연] 의 매력 포인트  (0) 2016.09.17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