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윤복희



ㅋㅋㅋ말그대로 볼거리 먹거리가 오감만족을 시켜주었네요  이제 1층으로 다시 내려가 본격적인 WE ARE 501 행사를 참관해볼까요?!제가 도착했을때는 이미 대림창고 내부는 만석!!많은 사람들 앞에 리바이스 글로벌 엠버서더인 Ben Stamer의인사말과 501 라인에 대한 간단한 소개를 통해 행사의 막이 열렸습니다? ??공연에 앞서 아티스트들의 일상을 엿볼 수 있는 다큐멘터리 필림을 공개했는데요?동시대 함께 일상생활 속 친숙하게 곁에 있는 리바이스 501의 ?이야기를 들려주며 역사와 문화적 상징뿐만 아니라 라이프스타일 전반적으로함께 하고 있다는 사실을 언급해주는 영상필림이였습니다 리바이스 행사장에서 봤던 아티스트들의 다큐멘터리 영상 함께 보시죠? ?몽환적인 음악에 맞춰 데님 501을 착용하고 역동적인 춤사위를 선보였던??'안지석'씨의 공연예술가 공연으로 시선을 사로잡기 충분했죠?데님을 착용하고 있음에도 자유로운 춤을 연출한게 신기하더라구요그만큼 리바이스 청바지 라인이 편안하다는거겠죠?! 그리고 오늘 피날레를 장식해준 전설의 싱어 윤복희!!이날 많은 패피분들도 자리했지만 나이 지긋한 어르신분들도 많았는데역시 동년배라 그런지 환호가 더 열정적으로 다가오더라구요라이브공연은 처음 보는데 왜 전설이라고 하는지 알겠더라는..ㄷㄷ??그 외에도 전인권과 방뱅, 바버렛츠, 중식이밴드 등시대를 아우르는 공연이 진행되어 전 세대 모두가 즐겁게 즐길 수 있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 리바이스 501의 전반적인 문화적 가치와 시대의 아이콘들과함께 했던 지난날들을 전시장처럼 한눈에 볼 수 있다는게 매력적인 WE ARE 501 행사가 아니였나 싶네요올해도 라이프스타일을 책임져 줄 리바이스 501 데님라인과 함께나만의 데일리 봄코디를 꾸며보는건 어떨까싶습니다be/UEhzn3p_j-0? Song lyrics 네가 만약 괴로울때면 내가 위로해줄께네가 만약 음음음음 서러울대면 내가 눈물이 되리어두운 밤 험한 길 걸을때 내가내가내가 너의 등불이 되리허전하고 쓸쓸할때 내가 너의 벗 되리라 나는 너의 영원한 형제야 나는 너의 친구야 오오나는 너의 영원한 노래여 나는나는나는나는 너의 기쁨이야나는 너의 영원한 형제야 나는 너의 친구야 오오나는 너의 영원한 노래여 나는나는나는나는 너의 기쁨이야네가 만약 외로울때면 내가 친구가 될께네가 만약 음음음음 기쁠때면 내가 웃음이 되리어두운 밤 험한 길 걸을때 내가내가내가 너의 등불이 되리허전하고 쓸쓸할때 내가 너의 벗 되리라나는 너의 영원한 형제야 나는 너의 친구야 오오나는 너의 영원한 노래여 나는나는나는나는 너의 기쁨이야나는 너의 영원한 형제야 나는 너의 친구야 오오나는 너의 영원한 노래여 나는나는나는나는 너의 기쁨이야?출생_1946년 3월 9일, 대한민국 충청남도 보령군국적_대한민국직업_가수, 뮤지컬 배우, 영화배우장르_트로트, 재즈, 포크, 록, 현대 기독교 음악활동 시기_1952년

현재배우자_유주용(이혼), 남진(이혼)종교_개신교윤복희(尹福姬, 1946년 3월 9일

)는 대한민국의 가수, 작사가, 작곡가, 영화배우, 영화 기획가, 영화음악감독, 뮤지컬 배우이다.

본관은 파평(坡平)이며 충청남도 보령 출생이다.

1952년 뮤지컬 〈크리스마스 선물〉을 통해 뮤지컬 배우로 데뷔하였고, 1963년 필리핀과 홍콩, 싱가포르를 거쳐 영국, 독일(서독), 스페인, 스웨덴, 미국으로 차례차례 건너가 1964년 미국 네바다 주 라스 베이거스에서 1976년까지 활동하였다.

1967년 〈웃는 얼굴 다정해도〉라는 곡들외 7곡로. 판을 만들었고 또한 대한민국에 미니스커트를 유행시킨 것으로 유명하다.

1967년 1월 6일 미국에서 잠시 귀국하였을 때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한 비행기에서 미니스커트를 입고 내려 귀국한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이는 1996년 신세계의 TV 광고로 인해 생긴 오해이다.

 이 미니스커트는 노라 노가 디자인했다고 한다.

photo source_www.maniadb.com우리나라 처음으로 미니스커트를 입은 여성으로 유명하신 분이죠.윤복희씨가 미니스커트를 입은 이유가 "남자친구 때문이었다"고 TV에 나오셔서 밝히셨죠

미니스커트를 선보였던 시기와 첫 남편 유주용씨와 사랑을 시작해 결혼했던 시기가 바로 그 전후라고 해요. 또한 신혼생활을 미국에서 했던 것 역시 과감하게 미니스커트를 입을 수 있었던 이유가 될 수 있었다고 합니다.

?source_Youtubehttps://youtu.be/RTObHaRTTW8나가수 임재범씨 레전드 무대였죠

임재범출생_1962년 10월 14일 국적_대한민국직업_가수장르_헤비 메탈, 록, 소울악기_보컬활동 시기_1986년

관련 활동_시나위, 록 인 코리아(Rock In Korea), 외인부대, 아시아나웹사이트_http://www.jb1986.com1986년 서울고 동문인 신대철과 함께 시나위 1집에 참여하여 〈크게 라디오를 켜고〉를 부르면서 대중 음악계에 데뷔를 했다, 그러나 군대 문제로 탈퇴를 하게되고, 그 후, 록 밴드 부활의 이지웅 등과 함께한 외인부대와, 한국 록 프로젝트 록 인 코리아(Rock in Korea)를 거쳐 김도균과 함께한 아시아나를 끝으로 밴드 생활을 접었다.

이후 앨범 발표와 잠적을 되풀이하고, 방송 활동이 거의 없었음은 물론 인터뷰, 공연조차 하지 않고 앨범만 내다가 2004년에 처음으로 단독 콘서트를 열었다.

대표곡으로는 2집의 〈사랑보다 깊은 상처〉, 3집의 〈고해〉, 4집의 〈너를 위해〉 등이 있다.

2010년 KBS 드라마 《추노》의 메인 타이틀 곡인 〈낙인〉으로 다시 한 번 세간의 주목을 끌었다.

2011년에는 SBS 드라마 스페셜 《싸인》 의 타이틀 곡인 〈독종〉을 불렀고, 5월에 MBC 《나는 가수다》에 출연이후 제2의 전성기를 맞았다.

 ?????source_Naver tvcasthttp://tvcast.naver.com/v/372489[나가수 13회] 김경호 '여러분' - 가왕전 결승김경호출생_1971년 6월 7일, 전라남도 목포시국적_대한민국직업_가수장르_록, 록 발라드악기_보컬, 기타, 피아노활동 시기_1994년

현재종교_개신교소속사_프로덕션 이황웹사이트_www.kimkyungho.com그냥 짠한 무대였어요.마지막이라 그렇게 더 느껴진거겠죠...노래에서 그의 진심이 느껴졌고, 충분히 감동적이었습니다.

김경호씨 그 동안 고생많으셨고, 정말 감사합니다.

^^text source_wikipediaimage source_www.maniadb.com ^^ ?윤복희의 여러분을 부르는 유제이 씨


?눈물이 날라그래요


넘 슬프게 마음을 울리네요..^^? ?네이버에 검색해 보니.




없었던 LIVE 가 생겼네요.. ㅋㅋ?K팝스타에서 ?또 한명의 가수가 탄생되나요???"유제이" 의 [내가 만약]..


?들어볼께요.


♬ ??윤복희 - 여러분 (내가 만약..)?네가 만약 외로울 때면... 내가 위로해줄께?네가 만약 서러울 때면.. 내가 눈물이 되리 .. 어두운 밤 험한길 걸을 때 허전하고 쓸쓸할 때 내가 너의 벗되리라..?나는 너의 영원한 친구야, 나는 너의 형제야?어두운 밤 험한 길 걸을 때 내가 내가 내가 너의 등불이 되리..?허전하고 쓸쓸할 때

내가 너의 벗되리라.. 나는 너의 영원한 친구야 나는 너의 형제야,..?나는 너의 영원한 노래야



오...?나는



나는


나는


너의.. 기쁨... 이야.... 그는 노래를 직접 만들고 직접 연주했다.

그것은 한국 대중음악에서 거의 처음있는 일이었다.

가수가 자기 노래를 직접 만든다는 것은 단순히 리듬있는 멜로디로 소리를 내는 것을 뛰어넘어 노래에 인격을 부여하는 일이다.

지나는 세월속에 휘발되어 가는 모든 진실들에 운율과 가락을 살로 입혀 자기 이름을 붙여 세상에 말할 기회를 얻는 것이다.

자기 노래를 만드는 일은 가수가 예술가로서 주권을 쟁취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노래의 제단에 설수 있는 제사장은 이렇듯 자기 삶을 노래의 제단에 가락과 음율의 기름을 부어 제물로 드릴 수 있는 자에게 허락된다.

노래의 감동을 받지않고 사는 백성은 없으니 노래의 제단에 선 제사장은 영혼의 지도자라 하겠다.

윤항기는 이렇게 대한민국의 국민을 위로하고 격려할수 있었다.

윤복희의 노래는 성대를 뚫고 나오는 소리가 아니라 삶을 관통하여 나오는 듯 하다.

그녀의 노래하는 모습을 보면 도무지 무엇이 노래이고 무엇이 윤복희인지 구분할 수 없다.

윤복희가 노래하면 나는 그녀의 영혼을 보는 것 같다.

늙어서도 박자를 놓쳐도, 성량이 예전 같지 못해도, 노래하다 딴 말을 해도, 그녀의 노래를 통해 마음이 움직여지는 것은 불가항력이다.

윤복희의 노래는 언제나 뮤지컬을 보는 듯 하다.

그녀의 노래 한곡은 곧 그녀의 한 인생인 듯하기 때문이다.

왜 그녀가 한국 뮤지컬의 대모로 불리는지 알 것 같다.

'여러분'이라는 노래는 윤항기와 윤복희의 신앙고백이다.

이 남매는 전쟁 직후 밥을 얻어 먹기 위해 노래를 불러야 했다.

윤복희는 마약중독에 빠진 아버지의 고통을 덜어주기위해 창자가 끊어지도록 노래했다고 한다.

그렇게 노래하고 사탕을 받아 아버지의 입속에 넣어주었단다.

그녀가 다섯살 때였다.

얼마나 먹고 싶었을까? 그러나 아버지는 세상을 떠나고 어머니도 남편을 따라 어린 남매곁을 떠났다.

전쟁의 고아였던 두남매는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를 통과하여 살아남았다.

그리고 엄청난 인기를 얻었다.

더이상 먹고 사는 것이 문제가 되지 않았으나 삶은 여전히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굶을 땐 밥만 있으면 했는데 가진 것이 생기니 더 모진 시련이 다가 왔다.

윤복희는 남편때문에 이혼하고 결국 남진과도 이혼했다.

다시 혼자가 된 것이다.

 윤항기는 폐결핵에 걸렸다.

가정을 버리고 쾌락을 즐기던 그는 그제서야 처자식에게로 돌아왔다.

죽으러 온 것이다.

다시 사망의 골짜기에서 헤메는 두사람을 구원한 것은 신앙이었다.

죽음 앞에서 사람은 모두 간절해진다.

모든 것이 소중해진다.

모든 애틋한 의미와 갸륵한 뜻이 오롯이 밝혀진다.

하나님을 만난 것이다.

내 인생이라고 말끝마다 소유권을 주장하면서도 뭐 하나 딱부러지게 책임질수 없는 인간의 연약함, 늙고 싶지 않은데 늙을 수 밖에 없고, 병들고 싶지 않은데 병들수 밖에 없고, 죽고 싶지 않은데 죽을 수 밖에 없는 인생은 결코 나의 것이 아니다.

인생이 진정 내 것이었다면 우리는 염원대로 늙지도 병들지도 죽지도 않아야 한다.

내 인생이라며 끔찍이도 아끼면서도 돌아보면 결국 내가 내 인생을  망쳐버린 주범이었음을 회한속에 인정할 수 밖에 없다.

영원토록 한번 뿐이니 이 귀하고  불쌍한 인생을 어찌하면 좋단 말인가? 어떻게든 살리고 싶은데 내게는 지혜도 능력도 없으니 어쩌란 말인가? 이것이 윤항기와 윤복희의 고민이 아니었을까? 또한 나의 고민이기도 하다.

너무나 외롭고 서럽고 쓸쓸하다.

[윤복희] 하지만 현실은


이런 나를 누가 위로해줄까? 이런 나를 위해 누가 친구가 되어 줄까? '여러분'은 이 질문에 대한 대답이다.

윤항기, 윤복희 두 남매의 고백이다.

난 하나님을 만나기 전 이 노래를 몰랐다.

97년 한남대학 국어국문과 고전시가론 시간에 윤선도의 '오우가'를 배우다가 사람이 왜 이렇게 외롭냐고, 하나님께 난생 처음 묻다가 그만 하나님을 만났었다.

그날 하나님은 내 등허리를 참으로 따뜻하게 만져주셨었다.

3시간짜리 전공필수 과목을 듣다 3시간동안 울었다.

창피해서 중간에 나가지도 못하고 하염없이 터지는 눈물에 속수무책으로 울었다.

그리고 이 노래를 우연히 듣게 되었다.

논산 아원백화점 거리에서... 네가 만약 괴로울때면 내가 위로해줄께... 네가 만약 서러울때면 내가 눈물이 되리... 어두운 밤 험한 길 걸을때 내가 내가 너의 등불이 되리... 허전하고 쓸쓸할때 내가 너의 벗 되리라... 나는 너의 영원한 형제야... 나는 너의 친구야... 나는 너의 영원한 노래야... 나는 나는 나는 나는 너의 기쁨이야... 네가 만약 외로울때면 내가 친구가 될께... 네가 만약 기쁠때면 내가 웃음이 되리... 어두운밤 험한길 걸을때 내가 내가 너의 등불이 되리... 허전하고 쓸쓸할때 내가 너의 벗 되리라... 나는 너의 영원한 형제야... 나는 너의 친구야... 나는 너의 영원한 노래야... 나는 나는 나는 나는 너의 기쁨이야... 나는 너의 영원한 형제야... 나는 너의 친구야... 나는 너의 영원한 노래야... 나는 나는 나는 나는 너의 기쁨이야... 나는 너에...... 만약 내가 외로울때면 누가 위로해주지? '여러분'



!! 네가 만약 서러울 때면 내가 너의 눈물이 되리... 아! 나는 이 가사에 무너졌다.

지금도 힘들 때면 나도 모르게 이 노래가 흘러나온다.

이 노래는 하나님의 위로이며 사랑이며 약속이다.

영원히 변하지 않을 진리의 서약이다.

내가 너를 영원히 사랑한다는 신의 서약, 이런 것이 세상에 있는 줄 나는 몰랐다.

이런 감정, 이런 감동, 이런 충격, 이런 기쁨, 이런 완전한 평화가 나를 영원전 부터 나를 위해 준비되고 영원토록 나를 향하고 있다는 것을 몰랐다.

이것은 신비였기에 보이지도 들리지도 않았다.

그러나 분명 존재했다.

그것도 나를 위해... 윤항기 윤복희의 노래를 통해 나는 이 놀라운 은혜를 확신케 되었다.

'여러분'은 한국의 어메이징 그레이스다.

<글: 거룩한 낭만> www.kiss7.kr 그는 노래를 직접 만들고 직접 연주했다.

그것은 한국 대중음악에서 거의 처음있는 일이었다.

가수가 자기 노래를 직접 만든다는 것은 단순히 리듬있는 멜로디로 소리를 내는 것을 뛰어넘어 노래에 인격을 부여하는 일이다.

지나는 세월속에 휘발되어 가는 모든 진실들에 운율과 가락을 살로 입혀 자기 이름을 붙여 세상에 말할 기회를 얻는 것이다.

자기 노래를 만드는 일은 가수가 예술가로서 주권을 쟁취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노래의 제단에 설수 있는 제사장은 이렇듯 자기 삶을 노래의 제단에 가락과 음율의 기름을 부어 제물로 드릴 수 있는 자에게 허락된다.

노래의 감동을 받지않고 사는 백성은 없으니 노래의 제단에 선 제사장은 영혼의 지도자라 하겠다.

윤항기는 이렇게 대한민국의 국민을 위로하고 격려할수 있었다.

윤복희의 노래는 성대를 뚫고 나오는 소리가 아니라 삶을 관통하여 나오는 듯 하다.

그녀의 노래하는 모습을 보면 도무지 무엇이 노래이고 무엇이 윤복희인지 구분할 수 없다.

윤복희가 노래하면 나는 그녀의 영혼을 보는 것 같다.

늙어서도 박자를 놓쳐도, 성량이 예전 같지 못해도, 노래하다 딴 말을 해도, 그녀의 노래를 통해 마음이 움직여지는 것은 불가항력이다.

윤복희의 노래는 언제나 뮤지컬을 보는 듯 하다.

그녀의 노래 한곡은 곧 그녀의 한 인생인 듯하기 때문이다.

왜 그녀가 한국 뮤지컬의 대모로 불리는지 알 것 같다.

'여러분'이라는 노래는 윤항기와 윤복희의 신앙고백이다.

이 남매는 전쟁 직후 밥을 얻어 먹기 위해 노래를 불러야 했다.

윤복희는 마약중독에 빠진 아버지의 고통을 덜어주기위해 창자가 끊어지도록 노래했다고 한다.

그렇게 노래하고 사탕을 받아 아버지의 입속에 넣어주었단다.

그녀가 다섯살 때였다.

[윤복희] 대체 무엇때문에.



얼마나 먹고 싶었을까? 그러나 아버지는 세상을 떠나고 어머니도 남편을 따라 어린 남매곁을 떠났다.

전쟁의 고아였던 두남매는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를 통과하여 살아남았다.

그리고 엄청난 인기를 얻었다.

더이상 먹고 사는 것이 문제가 되지 않았으나 삶은 여전히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굶을 땐 밥만 있으면 했는데 가진 것이 생기니 더 모진 시련이 다가 왔다.

윤복희는 남편때문에 이혼하고 결국 남진과도 이혼했다.

다시 혼자가 된 것이다.

 윤항기는 폐결핵에 걸렸다.

가정을 버리고 쾌락을 즐기던 그는 그제서야 처자식에게로 돌아왔다.

죽으러 온 것이다.

다시 사망의 골짜기에서 헤메는 두사람을 구원한 것은 신앙이었다.

죽음 앞에서 사람은 모두 간절해진다.

모든 것이 소중해진다.

모든 애틋한 의미와 갸륵한 뜻이 오롯이 밝혀진다.

하나님을 만난 것이다.

내 인생이라고 말끝마다 소유권을 주장하면서도 뭐 하나 딱부러지게 책임질수 없는 인간의 연약함, 늙고 싶지 않은데 늙을 수 밖에 없고, 병들고 싶지 않은데 병들수 밖에 없고, 죽고 싶지 않은데 죽을 수 밖에 없는 인생은 결코 나의 것이 아니다.

인생이 진정 내 것이었다면 우리는 염원대로 늙지도 병들지도 죽지도 않아야 한다.

내 인생이라며 끔찍이도 아끼면서도 돌아보면 결국 내가 내 인생을  망쳐버린 주범이었음을 회한속에 인정할 수 밖에 없다.

영원토록 한번 뿐이니 이 귀하고  불쌍한 인생을 어찌하면 좋단 말인가? 어떻게든 살리고 싶은데 내게는 지혜도 능력도 없으니 어쩌란 말인가? 이것이 윤항기와 윤복희의 고민이 아니었을까? 또한 나의 고민이기도 하다.

너무나 외롭고 서럽고 쓸쓸하다.

이런 나를 누가 위로해줄까? 이런 나를 위해 누가 친구가 되어 줄까? '여러분'은 이 질문에 대한 대답이다.

윤항기, 윤복희 두 남매의 고백이다.

난 하나님을 만나기 전 이 노래를 몰랐다.

97년 한남대학 국어국문과 고전시가론 시간에 윤선도의 '오우가'를 배우다가 사람이 왜 이렇게 외롭냐고, 하나님께 난생 처음 묻다가 그만 하나님을 만났었다.

그날 하나님은 내 등허리를 참으로 따뜻하게 만져주셨었다.

3시간짜리 전공필수 과목을 듣다 3시간동안 울었다.

창피해서 중간에 나가지도 못하고 하염없이 터지는 눈물에 속수무책으로 울었다.

그리고 이 노래를 우연히 듣게 되었다.

논산 아원백화점 거리에서... 네가 만약 괴로울때면 내가 위로해줄께... 네가 만약 서러울때면 내가 눈물이 되리... 어두운 밤 험한 길 걸을때 내가 내가 너의 등불이 되리... 허전하고 쓸쓸할때 내가 너의 벗 되리라... 나는 너의 영원한 형제야... 나는 너의 친구야... 나는 너의 영원한 노래야... 나는 나는 나는 나는 너의 기쁨이야... 네가 만약 외로울때면 내가 친구가 될께... 네가 만약 기쁠때면 내가 웃음이 되리... 어두운밤 험한길 걸을때 내가 내가 너의 등불이 되리... 허전하고 쓸쓸할때 내가 너의 벗 되리라... 나는 너의 영원한 형제야... 나는 너의 친구야... 나는 너의 영원한 노래야... 나는 나는 나는 나는 너의 기쁨이야... 나는 너의 영원한 형제야... 나는 너의 친구야... 나는 너의 영원한 노래야... 나는 나는 나는 나는 너의 기쁨이야... 나는 너에...... 만약 내가 외로울때면 누가 위로해주지? '여러분'



!! 네가 만약 서러울 때면 내가 너의 눈물이 되리... 아! 나는 이 가사에 무너졌다.

지금도 힘들 때면 나도 모르게 이 노래가 흘러나온다.

이 노래는 하나님의 위로이며 사랑이며 약속이다.

영원히 변하지 않을 진리의 서약이다.

내가 너를 영원히 사랑한다는 신의 서약, 이런 것이 세상에 있는 줄 나는 몰랐다.

이런 감정, 이런 감동, 이런 충격, 이런 기쁨, 이런 완전한 평화가 나를 영원전 부터 나를 위해 준비되고 영원토록 나를 향하고 있다는 것을 몰랐다.

이것은 신비였기에 보이지도 들리지도 않았다.

그러나 분명 존재했다.

그것도 나를 위해... 윤항기 윤복희의 노래를 통해 나는 이 놀라운 은혜를 확신케 되었다.

'여러분'은 한국의 어메이징 그레이스다.

<글: 거룩한 낭만> www.kiss7.kr be/UEhzn3p_j-0? Song lyrics 네가 만약 괴로울때면 내가 위로해줄께네가 만약 음음음음 서러울대면 내가 눈물이 되리어두운 밤 험한 길 걸을때 내가내가내가 너의 등불이 되리허전하고 쓸쓸할때 내가 너의 벗 되리라 나는 너의 영원한 형제야 나는 너의 친구야 오오나는 너의 영원한 노래여 나는나는나는나는 너의 기쁨이야나는 너의 영원한 형제야 나는 너의 친구야 오오나는 너의 영원한 노래여 나는나는나는나는 너의 기쁨이야네가 만약 외로울때면 내가 친구가 될께네가 만약 음음음음 기쁠때면 내가 웃음이 되리어두운 밤 험한 길 걸을때 내가내가내가 너의 등불이 되리허전하고 쓸쓸할때 내가 너의 벗 되리라나는 너의 영원한 형제야 나는 너의 친구야 오오나는 너의 영원한 노래여 나는나는나는나는 너의 기쁨이야나는 너의 영원한 형제야 나는 너의 친구야 오오나는 너의 영원한 노래여 나는나는나는나는 너의 기쁨이야?출생_1946년 3월 9일, 대한민국 충청남도 보령군국적_대한민국직업_가수, 뮤지컬 배우, 영화배우장르_트로트, 재즈, 포크, 록, 현대 기독교 음악활동 시기_1952년

현재배우자_유주용(이혼), 남진(이혼)종교_개신교윤복희(尹福姬, 1946년 3월 9일

)는 대한민국의 가수, 작사가, 작곡가, 영화배우, 영화 기획가, 영화음악감독, 뮤지컬 배우이다.

본관은 파평(坡平)이며 충청남도 보령 출생이다.

1952년 뮤지컬 〈크리스마스 선물〉을 통해 뮤지컬 배우로 데뷔하였고, 1963년 필리핀과 홍콩, 싱가포르를 거쳐 영국, 독일(서독), 스페인, 스웨덴, 미국으로 차례차례 건너가 1964년 미국 네바다 주 라스 베이거스에서 1976년까지 활동하였다.

1967년 〈웃는 얼굴 다정해도〉라는 곡들외 7곡로. 판을 만들었고 또한 대한민국에 미니스커트를 유행시킨 것으로 유명하다.

1967년 1월 6일 미국에서 잠시 귀국하였을 때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한 비행기에서 미니스커트를 입고 내려 귀국한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이는 1996년 신세계의 TV 광고로 인해 생긴 오해이다.

 이 미니스커트는 노라 노가 디자인했다고 한다.

photo source_www.maniadb.com우리나라 처음으로 미니스커트를 입은 여성으로 유명하신 분이죠.윤복희씨가 미니스커트를 입은 이유가 "남자친구 때문이었다"고 TV에 나오셔서 밝히셨죠

미니스커트를 선보였던 시기와 첫 남편 유주용씨와 사랑을 시작해 결혼했던 시기가 바로 그 전후라고 해요. 또한 신혼생활을 미국에서 했던 것 역시 과감하게 미니스커트를 입을 수 있었던 이유가 될 수 있었다고 합니다.

?source_Youtubehttps://youtu.be/RTObHaRTTW8나가수 임재범씨 레전드 무대였죠

임재범출생_1962년 10월 14일 국적_대한민국직업_가수장르_헤비 메탈, 록, 소울악기_보컬활동 시기_1986년

관련 활동_시나위, 록 인 코리아(Rock In Korea), 외인부대, 아시아나웹사이트_http://www.jb1986.com1986년 서울고 동문인 신대철과 함께 시나위 1집에 참여하여 〈크게 라디오를 켜고〉를 부르면서 대중 음악계에 데뷔를 했다, 그러나 군대 문제로 탈퇴를 하게되고, 그 후, 록 밴드 부활의 이지웅 등과 함께한 외인부대와, 한국 록 프로젝트 록 인 코리아(Rock in Korea)를 거쳐 김도균과 함께한 아시아나를 끝으로 밴드 생활을 접었다.

이후 앨범 발표와 잠적을 되풀이하고, 방송 활동이 거의 없었음은 물론 인터뷰, 공연조차 하지 않고 앨범만 내다가 2004년에 처음으로 단독 콘서트를 열었다.

대표곡으로는 2집의 〈사랑보다 깊은 상처〉, 3집의 〈고해〉, 4집의 〈너를 위해〉 등이 있다.

2010년 KBS 드라마 《추노》의 메인 타이틀 곡인 〈낙인〉으로 다시 한 번 세간의 주목을 끌었다.

2011년에는 SBS 드라마 스페셜 《싸인》 의 타이틀 곡인 〈독종〉을 불렀고, 5월에 MBC 《나는 가수다》에 출연이후 제2의 전성기를 맞았다.

 ?????source_Naver tvcasthttp://tvcast.naver.com/v/372489[나가수 13회] 김경호 '여러분' - 가왕전 결승김경호출생_1971년 6월 7일, 전라남도 목포시국적_대한민국직업_가수장르_록, 록 발라드악기_보컬, 기타, 피아노활동 시기_1994년

현재종교_개신교소속사_프로덕션 이황웹사이트_www.kimkyungho.com그냥 짠한 무대였어요.마지막이라 그렇게 더 느껴진거겠죠...노래에서 그의 진심이 느껴졌고, 충분히 감동적이었습니다.

김경호씨 그 동안 고생많으셨고, 정말 감사합니다.

^^text source_wikipediaimage source_www.maniadb.com be/UEhzn3p_j-0? Song lyrics 네가 만약 괴로울때면 내가 위로해줄께네가 만약 음음음음 서러울대면 내가 눈물이 되리어두운 밤 험한 길 걸을때 내가내가내가 너의 등불이 되리허전하고 쓸쓸할때 내가 너의 벗 되리라 나는 너의 영원한 형제야 나는 너의 친구야 오오나는 너의 영원한 노래여 나는나는나는나는 너의 기쁨이야나는 너의 영원한 형제야 나는 너의 친구야 오오나는 너의 영원한 노래여 나는나는나는나는 너의 기쁨이야네가 만약 외로울때면 내가 친구가 될께네가 만약 음음음음 기쁠때면 내가 웃음이 되리어두운 밤 험한 길 걸을때 내가내가내가 너의 등불이 되리허전하고 쓸쓸할때 내가 너의 벗 되리라나는 너의 영원한 형제야 나는 너의 친구야 오오나는 너의 영원한 노래여 나는나는나는나는 너의 기쁨이야나는 너의 영원한 형제야 나는 너의 친구야 오오나는 너의 영원한 노래여 나는나는나는나는 너의 기쁨이야?출생_1946년 3월 9일, 대한민국 충청남도 보령군국적_대한민국직업_가수, 뮤지컬 배우, 영화배우장르_트로트, 재즈, 포크, 록, 현대 기독교 음악활동 시기_1952년

현재배우자_유주용(이혼), 남진(이혼)종교_개신교윤복희(尹福姬, 1946년 3월 9일

)는 대한민국의 가수, 작사가, 작곡가, 영화배우, 영화 기획가, 영화음악감독, 뮤지컬 배우이다.

본관은 파평(坡平)이며 충청남도 보령 출생이다.

1952년 뮤지컬 〈크리스마스 선물〉을 통해 뮤지컬 배우로 데뷔하였고, 1963년 필리핀과 홍콩, 싱가포르를 거쳐 영국, 독일(서독), 스페인, 스웨덴, 미국으로 차례차례 건너가 1964년 미국 네바다 주 라스 베이거스에서 1976년까지 활동하였다.

1967년 〈웃는 얼굴 다정해도〉라는 곡들외 7곡로. 판을 만들었고 또한 대한민국에 미니스커트를 유행시킨 것으로 유명하다.

1967년 1월 6일 미국에서 잠시 귀국하였을 때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한 비행기에서 미니스커트를 입고 내려 귀국한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이는 1996년 신세계의 TV 광고로 인해 생긴 오해이다.

 이 미니스커트는 노라 노가 디자인했다고 한다.

photo source_www.maniadb.com우리나라 처음으로 미니스커트를 입은 여성으로 유명하신 분이죠.윤복희씨가 미니스커트를 입은 이유가 "남자친구 때문이었다"고 TV에 나오셔서 밝히셨죠

미니스커트를 선보였던 시기와 첫 남편 유주용씨와 사랑을 시작해 결혼했던 시기가 바로 그 전후라고 해요. 또한 신혼생활을 미국에서 했던 것 역시 과감하게 미니스커트를 입을 수 있었던 이유가 될 수 있었다고 합니다.

?source_Youtubehttps://youtu.be/RTObHaRTTW8나가수 임재범씨 레전드 무대였죠

임재범출생_1962년 10월 14일 국적_대한민국직업_가수장르_헤비 메탈, 록, 소울악기_보컬활동 시기_1986년

관련 활동_시나위, 록 인 코리아(Rock In Korea), 외인부대, 아시아나웹사이트_http://www.jb1986.com1986년 서울고 동문인 신대철과 함께 시나위 1집에 참여하여 〈크게 라디오를 켜고〉를 부르면서 대중 음악계에 데뷔를 했다, 그러나 군대 문제로 탈퇴를 하게되고, 그 후, 록 밴드 부활의 이지웅 등과 함께한 외인부대와, 한국 록 프로젝트 록 인 코리아(Rock in Korea)를 거쳐 김도균과 함께한 아시아나를 끝으로 밴드 생활을 접었다.

이후 앨범 발표와 잠적을 되풀이하고, 방송 활동이 거의 없었음은 물론 인터뷰, 공연조차 하지 않고 앨범만 내다가 2004년에 처음으로 단독 콘서트를 열었다.

대표곡으로는 2집의 〈사랑보다 깊은 상처〉, 3집의 〈고해〉, 4집의 〈너를 위해〉 등이 있다.

2010년 KBS 드라마 《추노》의 메인 타이틀 곡인 〈낙인〉으로 다시 한 번 세간의 주목을 끌었다.

2011년에는 SBS 드라마 스페셜 《싸인》 의 타이틀 곡인 〈독종〉을 불렀고, 5월에 MBC 《나는 가수다》에 출연이후 제2의 전성기를 맞았다.

 ?????source_Naver tvcasthttp://tvcast.naver.com/v/372489[나가수 13회] 김경호 '여러분' - 가왕전 결승김경호출생_1971년 6월 7일, 전라남도 목포시국적_대한민국직업_가수장르_록, 록 발라드악기_보컬, 기타, 피아노활동 시기_1994년

현재종교_개신교소속사_프로덕션 이황웹사이트_www.kimkyungho.com그냥 짠한 무대였어요.마지막이라 그렇게 더 느껴진거겠죠...노래에서 그의 진심이 느껴졌고, 충분히 감동적이었습니다.

김경호씨 그 동안 고생많으셨고, 정말 감사합니다.

^^text source_wikipediaimage source_www.maniadb.com be/UEhzn3p_j-0? Song lyrics 네가 만약 괴로울때면 내가 위로해줄께네가 만약 음음음음 서러울대면 내가 눈물이 되리어두운 밤 험한 길 걸을때 내가내가내가 너의 등불이 되리허전하고 쓸쓸할때 내가 너의 벗 되리라 나는 너의 영원한 형제야 나는 너의 친구야 오오나는 너의 영원한 노래여 나는나는나는나는 너의 기쁨이야나는 너의 영원한 형제야 나는 너의 친구야 오오나는 너의 영원한 노래여 나는나는나는나는 너의 기쁨이야네가 만약 외로울때면 내가 친구가 될께네가 만약 음음음음 기쁠때면 내가 웃음이 되리어두운 밤 험한 길 걸을때 내가내가내가 너의 등불이 되리허전하고 쓸쓸할때 내가 너의 벗 되리라나는 너의 영원한 형제야 나는 너의 친구야 오오나는 너의 영원한 노래여 나는나는나는나는 너의 기쁨이야나는 너의 영원한 형제야 나는 너의 친구야 오오나는 너의 영원한 노래여 나는나는나는나는 너의 기쁨이야?출생_1946년 3월 9일, 대한민국 충청남도 보령군국적_대한민국직업_가수, 뮤지컬 배우, 영화배우장르_트로트, 재즈, 포크, 록, 현대 기독교 음악활동 시기_1952년

현재배우자_유주용(이혼), 남진(이혼)종교_개신교윤복희(尹福姬, 1946년 3월 9일

)는 대한민국의 가수, 작사가, 작곡가, 영화배우, 영화 기획가, 영화음악감독, 뮤지컬 배우이다.

본관은 파평(坡平)이며 충청남도 보령 출생이다.

1952년 뮤지컬 〈크리스마스 선물〉을 통해 뮤지컬 배우로 데뷔하였고, 1963년 필리핀과 홍콩, 싱가포르를 거쳐 영국, 독일(서독), 스페인, 스웨덴, 미국으로 차례차례 건너가 1964년 미국 네바다 주 라스 베이거스에서 1976년까지 활동하였다.

1967년 〈웃는 얼굴 다정해도〉라는 곡들외 7곡로. 판을 만들었고 또한 대한민국에 미니스커트를 유행시킨 것으로 유명하다.

1967년 1월 6일 미국에서 잠시 귀국하였을 때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한 비행기에서 미니스커트를 입고 내려 귀국한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이는 1996년 신세계의 TV 광고로 인해 생긴 오해이다.

 이 미니스커트는 노라 노가 디자인했다고 한다.

photo source_www.maniadb.com우리나라 처음으로 미니스커트를 입은 여성으로 유명하신 분이죠.윤복희씨가 미니스커트를 입은 이유가 "남자친구 때문이었다"고 TV에 나오셔서 밝히셨죠

미니스커트를 선보였던 시기와 첫 남편 유주용씨와 사랑을 시작해 결혼했던 시기가 바로 그 전후라고 해요. 또한 신혼생활을 미국에서 했던 것 역시 과감하게 미니스커트를 입을 수 있었던 이유가 될 수 있었다고 합니다.

?source_Youtubehttps://youtu.be/RTObHaRTTW8나가수 임재범씨 레전드 무대였죠

임재범출생_1962년 10월 14일 국적_대한민국직업_가수장르_헤비 메탈, 록, 소울악기_보컬활동 시기_1986년

관련 활동_시나위, 록 인 코리아(Rock In Korea), 외인부대, 아시아나웹사이트_http://www.jb1986.com1986년 서울고 동문인 신대철과 함께 시나위 1집에 참여하여 〈크게 라디오를 켜고〉를 부르면서 대중 음악계에 데뷔를 했다, 그러나 군대 문제로 탈퇴를 하게되고, 그 후, 록 밴드 부활의 이지웅 등과 함께한 외인부대와, 한국 록 프로젝트 록 인 코리아(Rock in Korea)를 거쳐 김도균과 함께한 아시아나를 끝으로 밴드 생활을 접었다.

이후 앨범 발표와 잠적을 되풀이하고, 방송 활동이 거의 없었음은 물론 인터뷰, 공연조차 하지 않고 앨범만 내다가 2004년에 처음으로 단독 콘서트를 열었다.

대표곡으로는 2집의 〈사랑보다 깊은 상처〉, 3집의 〈고해〉, 4집의 〈너를 위해〉 등이 있다.

2010년 KBS 드라마 《추노》의 메인 타이틀 곡인 〈낙인〉으로 다시 한 번 세간의 주목을 끌었다.

2011년에는 SBS 드라마 스페셜 《싸인》 의 타이틀 곡인 〈독종〉을 불렀고, 5월에 MBC 《나는 가수다》에 출연이후 제2의 전성기를 맞았다.

 ?????source_Naver tvcasthttp://tvcast.naver.com/v/372489[나가수 13회] 김경호 '여러분' - 가왕전 결승김경호출생_1971년 6월 7일, 전라남도 목포시국적_대한민국직업_가수장르_록, 록 발라드악기_보컬, 기타, 피아노활동 시기_1994년

현재종교_개신교소속사_프로덕션 이황웹사이트_www.kimkyungho.com그냥 짠한 무대였어요.마지막이라 그렇게 더 느껴진거겠죠...노래에서 그의 진심이 느껴졌고, 충분히 감동적이었습니다.

김경호씨 그 동안 고생많으셨고, 정말 감사합니다.

^^text source_wikipediaimage source_www.maniadb.com be/UEhzn3p_j-0? Song lyrics 네가 만약 괴로울때면 내가 위로해줄께네가 만약 음음음음 서러울대면 내가 눈물이 되리어두운 밤 험한 길 걸을때 내가내가내가 너의 등불이 되리허전하고 쓸쓸할때 내가 너의 벗 되리라 나는 너의 영원한 형제야 나는 너의 친구야 오오나는 너의 영원한 노래여 나는나는나는나는 너의 기쁨이야나는 너의 영원한 형제야 나는 너의 친구야 오오나는 너의 영원한 노래여 나는나는나는나는 너의 기쁨이야네가 만약 외로울때면 내가 친구가 될께네가 만약 음음음음 기쁠때면 내가 웃음이 되리어두운 밤 험한 길 걸을때 내가내가내가 너의 등불이 되리허전하고 쓸쓸할때 내가 너의 벗 되리라나는 너의 영원한 형제야 나는 너의 친구야 오오나는 너의 영원한 노래여 나는나는나는나는 너의 기쁨이야나는 너의 영원한 형제야 나는 너의 친구야 오오나는 너의 영원한 노래여 나는나는나는나는 너의 기쁨이야?출생_1946년 3월 9일, 대한민국 충청남도 보령군국적_대한민국직업_가수, 뮤지컬 배우, 영화배우장르_트로트, 재즈, 포크, 록, 현대 기독교 음악활동 시기_1952년

현재배우자_유주용(이혼), 남진(이혼)종교_개신교윤복희(尹福姬, 1946년 3월 9일

)는 대한민국의 가수, 작사가, 작곡가, 영화배우, 영화 기획가, 영화음악감독, 뮤지컬 배우이다.

본관은 파평(坡平)이며 충청남도 보령 출생이다.

1952년 뮤지컬 〈크리스마스 선물〉을 통해 뮤지컬 배우로 데뷔하였고, 1963년 필리핀과 홍콩, 싱가포르를 거쳐 영국, 독일(서독), 스페인, 스웨덴, 미국으로 차례차례 건너가 1964년 미국 네바다 주 라스 베이거스에서 1976년까지 활동하였다.

1967년 〈웃는 얼굴 다정해도〉라는 곡들외 7곡로. 판을 만들었고 또한 대한민국에 미니스커트를 유행시킨 것으로 유명하다.

1967년 1월 6일 미국에서 잠시 귀국하였을 때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한 비행기에서 미니스커트를 입고 내려 귀국한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이는 1996년 신세계의 TV 광고로 인해 생긴 오해이다.

 이 미니스커트는 노라 노가 디자인했다고 한다.

photo source_www.maniadb.com우리나라 처음으로 미니스커트를 입은 여성으로 유명하신 분이죠.윤복희씨가 미니스커트를 입은 이유가 "남자친구 때문이었다"고 TV에 나오셔서 밝히셨죠

미니스커트를 선보였던 시기와 첫 남편 유주용씨와 사랑을 시작해 결혼했던 시기가 바로 그 전후라고 해요. 또한 신혼생활을 미국에서 했던 것 역시 과감하게 미니스커트를 입을 수 있었던 이유가 될 수 있었다고 합니다.

?source_Youtubehttps://youtu.be/RTObHaRTTW8나가수 임재범씨 레전드 무대였죠

임재범출생_1962년 10월 14일 국적_대한민국직업_가수장르_헤비 메탈, 록, 소울악기_보컬활동 시기_1986년

관련 활동_시나위, 록 인 코리아(Rock In Korea), 외인부대, 아시아나웹사이트_http://www.jb1986.com1986년 서울고 동문인 신대철과 함께 시나위 1집에 참여하여 〈크게 라디오를 켜고〉를 부르면서 대중 음악계에 데뷔를 했다, 그러나 군대 문제로 탈퇴를 하게되고, 그 후, 록 밴드 부활의 이지웅 등과 함께한 외인부대와, 한국 록 프로젝트 록 인 코리아(Rock in Korea)를 거쳐 김도균과 함께한 아시아나를 끝으로 밴드 생활을 접었다.

이후 앨범 발표와 잠적을 되풀이하고, 방송 활동이 거의 없었음은 물론 인터뷰, 공연조차 하지 않고 앨범만 내다가 2004년에 처음으로 단독 콘서트를 열었다.

대표곡으로는 2집의 〈사랑보다 깊은 상처〉, 3집의 〈고해〉, 4집의 〈너를 위해〉 등이 있다.

2010년 KBS 드라마 《추노》의 메인 타이틀 곡인 〈낙인〉으로 다시 한 번 세간의 주목을 끌었다.

2011년에는 SBS 드라마 스페셜 《싸인》 의 타이틀 곡인 〈독종〉을 불렀고, 5월에 MBC 《나는 가수다》에 출연이후 제2의 전성기를 맞았다.

 ?????source_Naver tvcasthttp://tvcast.naver.com/v/372489[나가수 13회] 김경호 '여러분' - 가왕전 결승김경호출생_1971년 6월 7일, 전라남도 목포시국적_대한민국직업_가수장르_록, 록 발라드악기_보컬, 기타, 피아노활동 시기_1994년

현재종교_개신교소속사_프로덕션 이황웹사이트_www.kimkyungho.com그냥 짠한 무대였어요.마지막이라 그렇게 더 느껴진거겠죠...노래에서 그의 진심이 느껴졌고, 충분히 감동적이었습니다.

김경호씨 그 동안 고생많으셨고, 정말 감사합니다.

^^text source_wikipediaimage source_www.maniadb.com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