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푸틴기사



러시아 푸틴 총리 막내딸 예카테리나 푸티나(24)와 교제하는 것으로 알려진 윤 모(26) 씨가 4일 조선비즈와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한국 언론에서 결혼한다는 오보가 나가고 예카테리나와 연락도 두절됐고, 그녀의 행방도 아예 모른다”고 밝혔다.

윤 씨는 “내가 푸틴 딸과 결혼한다는 기사가 지난달 한국에서 나가고, 예카테리나와 전화통화를 할 수 없게 됐다”며 “신변안전 문제로 러시아 정부에서 이런 조처를 한 것 같다”고 말했다.

현재 윤씨도 러시아 정부 측에서 지원한 경호원과 함께 지내고 있다.

중 앙일보는 지난달 29일 윤씨와 푸틴 딸이 결혼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지난 8월 윤 씨의 아버지인 윤종구 전 해군 제독이 권철현 주일 한국대사와 우연히 만나 저녁식사를 하며 ‘우리 아들과 푸틴 딸이 결혼할 것’이라고 소개했다”고 보도했다.

하 지만 윤씨는 “일본에서 권 대사와 식사를 한 적도 없고, 우연히 만나 간단히 소개만 하며 3분도 채 만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푸틴기사] 대체 무엇때문에.


윤 씨는 “권 대사뿐 아니라 누구에게도 예카테리나와 결혼한다는 이야기를 꺼낸 적이 없다”고 말했다.

보도가 나가고, 푸틴 총리 공보실에서는 ‘결혼설은 거짓말이다’라는 발표를 했다.

[푸틴기사] 대체 무엇때문에.



이에 러시아 언론도 윤씨와 예카테리나에 대한 기사를 보도했다.

이 때문에 러시아에서도 이미 윤씨는 유명인사가 된 상태다.

윤씨는 “한국인 등 아시아인들이 극심한 인종차별에 시달리며 갖은 폭력에 시달리고 있는데, 결혼설에 대한 잘못된 보도로 러시아 인종주의자 사이에서 한국인이 표적이 됐다”고 설명했다.

윤씨 는 지난 1일 직장이었던 모스크바 삼성전자 현지법인을 그만두고, 거처도 옮긴 상태다.

윤씨는 “내 직장이 알려지면서 신변 위협을 느껴, 회사를 그만둘 수밖에 없었다”며 “지금은 사는 곳도 옮겨다니면서 불안정하게 지내고 있다”라고 했다.

윤씨 아버지 윤 전 제독은 “일본 현장에도 없었던 가 보도 전날 전화로 유도성 질문만 하고 기사를 실었다”며 “당사자에게 정확한 확인을 거치지 않고 기사가 나가 이런 사태가 생긴 것에 대해 매우 유감이다”라고 말했다.

출처-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0/11/05/2010110500080.html 하아... 우리나라 쓰레기 들이 한 커플을 갈라놓는군요진짜 쓰레기들...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