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아베



com/dokdokorea55/iL9nH6GXiAA정광태(대한민국독도홍보대사)님의 스토리스무살 청년 정치인도 하지못한 송곳질문‥정치권은부끄러워 해야 할일 입니다 !할말을 하고 있지 않은가!story.kakao.com 더 나아가 아베노믹스의 중단 가능성을 거론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크루그먼 교수와 구로다 BOJ 총재는 최근 인터뷰 및 컨퍼런스 발표에서 정반대의 입장을 개진합니다.

최근 엔고 및 주가약세의 원인은 대내외 금리차의 축소에 따른 것이기에 더 공격적인 재정정책을 통해 이 문제를 해결하라는 것이죠. 더 나아가 구로다 총재는 최근 일본 시중은행들의 건전성이 크게 개선되었다며, 과거 시중은행의 부실 원인이 대부분 디플레에서 기인한 만큼 더 적극적인 통화공급 확대 정책을 펼쳐서 디플레 위험을 대처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합니다.

어떤 근거로 이렇게 주장하는지, 그리고 더 나아가 앞으로 일본의 정책방향은 어떻게 움직일 것인지에 대해 짚어봤습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의 본문 글을 참고하심 감사하겠습니다.

      이달 들어 아사히·마이니치·니혼게이자이·교도 같은 매체가 여론조사를 했는데 10명 중 5명이 반대하고 3

4명이 찬성했다.

큰 차이가 아니다.

여론이라는 시소에서 '임기 연장 반대' 쪽이 지금 약간 무거운 것뿐이다.

앞으로 아베 총리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시소가 얼마든지 달리 기울 수 있다.

일단 장애물이 크지 않다.

일본은 '집권당 총재가 곧 총리'다.

아베 총리는 2012년 9월 자민당 총재로 뽑혔다.

'3년 임기 총재를 연속으로 두 번까지 할 수 있다'고 돼 있는 당규(黨規)만 고치면 된다.

전례가 없는 것도 아니다.

30년 전 나카소네 야스히로(中曾根康弘) 총리도 총선에서 압승한 공로로 총재 임기가 1년간 특별 연장됐다.

지금 자민당에서는 '그때처럼 1년 연장해주자'는 수준을 넘어 '3년 더 하게 해주자'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시소가 얼마든지 달리 기울 수 있을 거라고 내다보게 할 만큼 아베 정권은 인기 있다.

이달 초 니혼게이자이신문 조사에서 아베 정권 지지율이 58%를 찍었다.

요미우리신문과 산케이신문 조사에선 둘 다 55%가 나왔다.

정권에 비판적인 마이니치신문과 아사히신문 조사에서도 각각 47%, 48%였다.

누가 와서 물어보건 일본 국민 절반은 아베 총리를 지지한다고 답했다.

일본 정가(政街)에서는 '아베 총리가 환골탈태했다'고 본다.

2006년 1차 집권했을 때 그는 무슨 말을 해도 야당과 여론에 두들겨 맞다가 1년 만에 짐을 쌌다.

2007년 실각해서 2012년 컴백할 때까지 절치부심한 5년이 그를 바꿔 놨다.

아베 총리와 측근들은 '다시 실패하지 않겠다'는 의지로 똘똘 뭉쳐 총리 관저에 재입성했다.

이들을 두고 일본 언론은 '팀 아베'란 표현을 쓴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을 비롯해 정권 실세와 핵심 참모들이 총리 관저에서 얼굴 보고 마주 앉는 회의가 하루 한 번 꼭 열린다.

주요 부처 장·차관과 실·국장이 수시로 관저에 들어와 합석한다.

소통이 잘되고 헛발질이 없다.

위기관리도 능하다.

1차 집권 때 아베 총리는 문제 있는 각료를 감싸다 덩달아 지지율이 꺾이곤 했다.

2차 집권 후 아베 총리는 자민당 대선배 오부치 게이조(小淵惠三·2000년 사망) 총리의 딸도,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을 이끌어낸 정권 실세도, 돈 문제가 불거지자 바로 강판시켰다.

이런 상황에서 가을부터 개헌 정국이 시작된다.

아베 총리 입장에선 이제부터가 본게임이다.

그는 "재임 중 개헌을 완수하고 싶다"고 여러 차례 말했다.

임기 연장도 그래서 하고 싶어 한다는 게 일본 언론의 분석이다.

임기 연장 없이 남은 기간 2년 남짓만으론 아무래도 촉박하다.

아베 총리가 임기를늘리면서까지 고치기를 다짐하는 헌법 조항은 전쟁과 군대 보유를 포기한 평화헌법 9조다.

승전국 미국이 기초해준 헌법을 버리고, 일본인 손으로 헌법을 써야 한다는 얘기도 정계 입문 초기부터 20년 넘게 해왔다.

그런 그의 갈망이 옳은가 그른가를 따지는 건 이미 의미가 없다.

우리에게 중요한 건 일본이 일본 헌법을 고치건 말건 끄떡 않는 나라가 되는 것이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이달 들어 아사히·마이니치·니혼게이자이·교도 같은 매체가 여론조사를 했는데 10명 중 5명이 반대하고 3

4명이 찬성했다.

큰 차이가 아니다.

여론이라는 시소에서 '임기 연장 반대' 쪽이 지금 약간 무거운 것뿐이다.

앞으로 아베 총리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시소가 얼마든지 달리 기울 수 있다.

일단 장애물이 크지 않다.

일본은 '집권당 총재가 곧 총리'다.

아베 총리는 2012년 9월 자민당 총재로 뽑혔다.

'3년 임기 총재를 연속으로 두 번까지 할 수 있다'고 돼 있는 당규(黨規)만 고치면 된다.

전례가 없는 것도 아니다.

30년 전 나카소네 야스히로(中曾根康弘) 총리도 총선에서 압승한 공로로 총재 임기가 1년간 특별 연장됐다.

지금 자민당에서는 '그때처럼 1년 연장해주자'는 수준을 넘어 '3년 더 하게 해주자'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시소가 얼마든지 달리 기울 수 있을 거라고 내다보게 할 만큼 아베 정권은 인기 있다.

이달 초 니혼게이자이신문 조사에서 아베 정권 지지율이 58%를 찍었다.

요미우리신문과 산케이신문 조사에선 둘 다 55%가 나왔다.

정권에 비판적인 마이니치신문과 아사히신문 조사에서도 각각 47%, 48%였다.

[아베] 그것을 알려줍니다.


누가 와서 물어보건 일본 국민 절반은 아베 총리를 지지한다고 답했다.

일본 정가(政街)에서는 '아베 총리가 환골탈태했다'고 본다.

2006년 1차 집권했을 때 그는 무슨 말을 해도 야당과 여론에 두들겨 맞다가 1년 만에 짐을 쌌다.

2007년 실각해서 2012년 컴백할 때까지 절치부심한 5년이 그를 바꿔 놨다.

아베 총리와 측근들은 '다시 실패하지 않겠다'는 의지로 똘똘 뭉쳐 총리 관저에 재입성했다.

이들을 두고 일본 언론은 '팀 아베'란 표현을 쓴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을 비롯해 정권 실세와 핵심 참모들이 총리 관저에서 얼굴 보고 마주 앉는 회의가 하루 한 번 꼭 열린다.

주요 부처 장·차관과 실·국장이 수시로 관저에 들어와 합석한다.

소통이 잘되고 헛발질이 없다.

위기관리도 능하다.

1차 집권 때 아베 총리는 문제 있는 각료를 감싸다 덩달아 지지율이 꺾이곤 했다.

2차 집권 후 아베 총리는 자민당 대선배 오부치 게이조(小淵惠三·2000년 사망) 총리의 딸도,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을 이끌어낸 정권 실세도, 돈 문제가 불거지자 바로 강판시켰다.

이런 상황에서 가을부터 개헌 정국이 시작된다.

아베 총리 입장에선 이제부터가 본게임이다.

그는 "재임 중 개헌을 완수하고 싶다"고 여러 차례 말했다.

임기 연장도 그래서 하고 싶어 한다는 게 일본 언론의 분석이다.

임기 연장 없이 남은 기간 2년 남짓만으론 아무래도 촉박하다.

아베 총리가 임기를늘리면서까지 고치기를 다짐하는 헌법 조항은 전쟁과 군대 보유를 포기한 평화헌법 9조다.

승전국 미국이 기초해준 헌법을 버리고, 일본인 손으로 헌법을 써야 한다는 얘기도 정계 입문 초기부터 20년 넘게 해왔다.

그런 그의 갈망이 옳은가 그른가를 따지는 건 이미 의미가 없다.

우리에게 중요한 건 일본이 일본 헌법을 고치건 말건 끄떡 않는 나라가 되는 것이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 일본은행의 ETF 매입 추이(오렌지색이 일본은행 보유 규모)* 일본은행이 대주주인 니케이 225 편입 기업 수(3대 주주, 5대 주주, 10대 주주)현재 일본은행은 개별 종목의 보유 비중에 대해서 정보를 공개하고 있지 않지만 블룸버그의 추적에 따르면 발행 주식의 9% 이상을 보유한 종목만 해도 미쯔이 전기, Advantest, Fast Retailing 등 3종목에 이르고 있으며 특히, 미쯔이 전기와 Fast Retailing은 현재 추세로 가면 2017년 말 일본은행은 각각 25%와 21%의 주식을 소유하게 될 전망이라고 합니다.

  * 일본은행 주식 보유 비중이 높은 상위 종목들http://www.bloomberg.com/news/articles/2016-04-24/the-tokyo-whale-is-quietly-buying-up-huge-stakes-in-japan-incThe Tokyo Whale Is Quietly Buying Up Huge Stakes in Japan Inc.They may not realize it yet, but Japan Inc.?s executives are increasingly working for a shareholder unlike any other: the nation?s m...www.bloomberg.com골드만삭스는 일본은행의 ETF 매입 규모가 현재 연 3조엔에서 7조엔으로 증액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습니다.

그렇게 되면 일본은행은 그야말로 주식회사 일본의 명실상부한 대주주로 등극할 것 같습니다.

 그나마 막강한 연기금 덕분에 일본은행이 일본 주식시장의 가장 큰 투자자는 아직 아닙니다.

하지만 연기금이 여유자금으로 주식에 투자하는 것과 중앙은행이 발권력을 이용하여 주식시장에 개입하는 것은 그 목적이나 투자 프로세스가 매우 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솔직히 일본은행이 현재 시행하고 있는 장기간의 우량주 매입과 같은 중앙은행의 주식시장 개입에 대한 이론적 또는 실증적 연구가 있을까 하는 의문도 듭니다.

 물론 따지고 보면 중앙은행의 주식시장 개입이 일본은행이 최초는 아니라고 합니다.

[아베] 란 무엇인가?



 지난 글로벌 금융위기 시절 미 연준은 2,450억 달러로 은행을 부양시켰고 덕분에 300억 달러의 이익을 거두기도 했습니다.

1998년 아시아 금융위기 시절에는 홍콩 중앙은행이 달러에 페깅된 환율을 지키기 위해 152억 달러의 주식을 매입한 적도 있습니다.

 하지만 일본은행이 시행하는 수준의 중앙은행의 장기간 주식시장 개입은 유례를 찾기 힘들 것 같습니다.

     일본은행의 ETF 매입을 다룬 블룸버그 뉴스를 보고 아베 총리나 구로다 총재나 경기 부양 의지가 정말 대단하구나 하는 생각도 들었지만 어제(2016.4.28) 엔화의 급등과 주가 폭락을 보면 인위적 시장 개입이 얼마나 큰 불확실성을 초래하는지도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시장에서는 이미 일본은행의 외환시장 및 주식시장 개입을 하나의 고정 변수로 취급하고 기대를 갖다 보니 당초 예상과 어긋나면 펀더멘탈의 변화가 없어도 시장은 큰 충격에 휘말리는 것 같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일본은행의 발권력에 기반한 ETF 매입을 언제까지 이어갈 수 있을지 그리고 멈추게 될 때 어떤 일이 발생할지 생각해 보면 놀랍기만 합니다.

  * 엔화 환율 일중 추이(2016.4.28)* 니케이 225 일중 추이(2016.4.28)http://www.ft.com/intl/cms/s/0/95509c6c-0ce0-11e6-b41f-0beb7e589515.htmlYen surges and stocks sink after Bank of Japan keeps policy on hold - FT.comThe yen surged by 3 per cent and equities slumped after the Bank of Japan dashed market hopes of stimulus despite data showing the cou...www.ft.com그리고 전례를 찾기 힘든 일본은행의 주식시장 개입이 일본 언론의 문제 제기가 아니라 블룸버그에 의해서 불거진 것(혹시 일본 내에서도 이슈가 되었을 수도 있지만)을 보면 카리스마를 가지고 있는 정치인이 앞장서고 관료들이 뒷받침하는 아베노믹스의 행보가 적어도 민주적 리더십과는 거리가 멀지 않나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최근 일본의 언론 투명성이 크게 악화되고 있는 현상도 중앙은행의 이런 매우 이례적인 시장개입과 무관해 보이지 않습니다.

   * 국경 없는 회의 동아시아 국가 언론자유순위 추이(일본 72위, 홍콩 70위, 한국 69위, 대만 51위)  https://rsf.org/enhttp://santa_croce.blog.me/220599459810????? ? ?? ?? ???? ???: ??? ???? 20??? ???(2016? 1? 11?)? 1? ? ?? ???? ????? ??? ??????. FT? 1995

1996...blog.naver.comhttp://www.zerohedge.com/news/2016-04-25/stunning-finding-bank-japan-now-top-10-holder-90-japanese-stocksIn Shocking Finding, The Bank Of Japan Is Now A Top 10 Holder In 90% ...www.zerohedge.com  이달 들어 아사히·마이니치·니혼게이자이·교도 같은 매체가 여론조사를 했는데 10명 중 5명이 반대하고 3

4명이 찬성했다.

큰 차이가 아니다.

여론이라는 시소에서 '임기 연장 반대' 쪽이 지금 약간 무거운 것뿐이다.

앞으로 아베 총리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시소가 얼마든지 달리 기울 수 있다.

일단 장애물이 크지 않다.

일본은 '집권당 총재가 곧 총리'다.

아베 총리는 2012년 9월 자민당 총재로 뽑혔다.

'3년 임기 총재를 연속으로 두 번까지 할 수 있다'고 돼 있는 당규(黨規)만 고치면 된다.

전례가 없는 것도 아니다.

30년 전 나카소네 야스히로(中曾根康弘) 총리도 총선에서 압승한 공로로 총재 임기가 1년간 특별 연장됐다.

지금 자민당에서는 '그때처럼 1년 연장해주자'는 수준을 넘어 '3년 더 하게 해주자'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시소가 얼마든지 달리 기울 수 있을 거라고 내다보게 할 만큼 아베 정권은 인기 있다.

이달 초 니혼게이자이신문 조사에서 아베 정권 지지율이 58%를 찍었다.

요미우리신문과 산케이신문 조사에선 둘 다 55%가 나왔다.

정권에 비판적인 마이니치신문과 아사히신문 조사에서도 각각 47%, 48%였다.

누가 와서 물어보건 일본 국민 절반은 아베 총리를 지지한다고 답했다.

일본 정가(政街)에서는 '아베 총리가 환골탈태했다'고 본다.

2006년 1차 집권했을 때 그는 무슨 말을 해도 야당과 여론에 두들겨 맞다가 1년 만에 짐을 쌌다.

2007년 실각해서 2012년 컴백할 때까지 절치부심한 5년이 그를 바꿔 놨다.

아베 총리와 측근들은 '다시 실패하지 않겠다'는 의지로 똘똘 뭉쳐 총리 관저에 재입성했다.

이들을 두고 일본 언론은 '팀 아베'란 표현을 쓴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을 비롯해 정권 실세와 핵심 참모들이 총리 관저에서 얼굴 보고 마주 앉는 회의가 하루 한 번 꼭 열린다.

주요 부처 장·차관과 실·국장이 수시로 관저에 들어와 합석한다.

소통이 잘되고 헛발질이 없다.

위기관리도 능하다.

1차 집권 때 아베 총리는 문제 있는 각료를 감싸다 덩달아 지지율이 꺾이곤 했다.

2차 집권 후 아베 총리는 자민당 대선배 오부치 게이조(小淵惠三·2000년 사망) 총리의 딸도,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을 이끌어낸 정권 실세도, 돈 문제가 불거지자 바로 강판시켰다.

이런 상황에서 가을부터 개헌 정국이 시작된다.

아베 총리 입장에선 이제부터가 본게임이다.

그는 "재임 중 개헌을 완수하고 싶다"고 여러 차례 말했다.

임기 연장도 그래서 하고 싶어 한다는 게 일본 언론의 분석이다.

임기 연장 없이 남은 기간 2년 남짓만으론 아무래도 촉박하다.

아베 총리가 임기를늘리면서까지 고치기를 다짐하는 헌법 조항은 전쟁과 군대 보유를 포기한 평화헌법 9조다.

승전국 미국이 기초해준 헌법을 버리고, 일본인 손으로 헌법을 써야 한다는 얘기도 정계 입문 초기부터 20년 넘게 해왔다.

그런 그의 갈망이 옳은가 그른가를 따지는 건 이미 의미가 없다.

우리에게 중요한 건 일본이 일본 헌법을 고치건 말건 끄떡 않는 나라가 되는 것이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 일본은행의 ETF 매입 추이(오렌지색이 일본은행 보유 규모)* 일본은행이 대주주인 니케이 225 편입 기업 수(3대 주주, 5대 주주, 10대 주주)현재 일본은행은 개별 종목의 보유 비중에 대해서 정보를 공개하고 있지 않지만 블룸버그의 추적에 따르면 발행 주식의 9% 이상을 보유한 종목만 해도 미쯔이 전기, Advantest, Fast Retailing 등 3종목에 이르고 있으며 특히, 미쯔이 전기와 Fast Retailing은 현재 추세로 가면 2017년 말 일본은행은 각각 25%와 21%의 주식을 소유하게 될 전망이라고 합니다.

  * 일본은행 주식 보유 비중이 높은 상위 종목들http://www.bloomberg.com/news/articles/2016-04-24/the-tokyo-whale-is-quietly-buying-up-huge-stakes-in-japan-incThe Tokyo Whale Is Quietly Buying Up Huge Stakes in Japan Inc.They may not realize it yet, but Japan Inc.?s executives are increasingly working for a shareholder unlike any other: the nation?s m...www.bloomberg.com골드만삭스는 일본은행의 ETF 매입 규모가 현재 연 3조엔에서 7조엔으로 증액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습니다.

그렇게 되면 일본은행은 그야말로 주식회사 일본의 명실상부한 대주주로 등극할 것 같습니다.

 그나마 막강한 연기금 덕분에 일본은행이 일본 주식시장의 가장 큰 투자자는 아직 아닙니다.

하지만 연기금이 여유자금으로 주식에 투자하는 것과 중앙은행이 발권력을 이용하여 주식시장에 개입하는 것은 그 목적이나 투자 프로세스가 매우 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솔직히 일본은행이 현재 시행하고 있는 장기간의 우량주 매입과 같은 중앙은행의 주식시장 개입에 대한 이론적 또는 실증적 연구가 있을까 하는 의문도 듭니다.

 물론 따지고 보면 중앙은행의 주식시장 개입이 일본은행이 최초는 아니라고 합니다.

 지난 글로벌 금융위기 시절 미 연준은 2,450억 달러로 은행을 부양시켰고 덕분에 300억 달러의 이익을 거두기도 했습니다.

1998년 아시아 금융위기 시절에는 홍콩 중앙은행이 달러에 페깅된 환율을 지키기 위해 152억 달러의 주식을 매입한 적도 있습니다.

 하지만 일본은행이 시행하는 수준의 중앙은행의 장기간 주식시장 개입은 유례를 찾기 힘들 것 같습니다.

     일본은행의 ETF 매입을 다룬 블룸버그 뉴스를 보고 아베 총리나 구로다 총재나 경기 부양 의지가 정말 대단하구나 하는 생각도 들었지만 어제(2016.4.28) 엔화의 급등과 주가 폭락을 보면 인위적 시장 개입이 얼마나 큰 불확실성을 초래하는지도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시장에서는 이미 일본은행의 외환시장 및 주식시장 개입을 하나의 고정 변수로 취급하고 기대를 갖다 보니 당초 예상과 어긋나면 펀더멘탈의 변화가 없어도 시장은 큰 충격에 휘말리는 것 같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일본은행의 발권력에 기반한 ETF 매입을 언제까지 이어갈 수 있을지 그리고 멈추게 될 때 어떤 일이 발생할지 생각해 보면 놀랍기만 합니다.

  * 엔화 환율 일중 추이(2016.4.28)* 니케이 225 일중 추이(2016.4.28)http://www.ft.com/intl/cms/s/0/95509c6c-0ce0-11e6-b41f-0beb7e589515.htmlYen surges and stocks sink after Bank of Japan keeps policy on hold - FT.comThe yen surged by 3 per cent and equities slumped after the Bank of Japan dashed market hopes of stimulus despite data showing the cou...www.ft.com그리고 전례를 찾기 힘든 일본은행의 주식시장 개입이 일본 언론의 문제 제기가 아니라 블룸버그에 의해서 불거진 것(혹시 일본 내에서도 이슈가 되었을 수도 있지만)을 보면 카리스마를 가지고 있는 정치인이 앞장서고 관료들이 뒷받침하는 아베노믹스의 행보가 적어도 민주적 리더십과는 거리가 멀지 않나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최근 일본의 언론 투명성이 크게 악화되고 있는 현상도 중앙은행의 이런 매우 이례적인 시장개입과 무관해 보이지 않습니다.

   * 국경 없는 회의 동아시아 국가 언론자유순위 추이(일본 72위, 홍콩 70위, 한국 69위, 대만 51위)  https://rsf.org/enhttp://santa_croce.blog.me/220599459810????? ? ?? ?? ???? ???: ??? ???? 20??? ???(2016? 1? 11?)? 1? ? ?? ???? ????? ??? ??????. FT? 1995

1996...blog.naver.comhttp://www.zerohedge.com/news/2016-04-25/stunning-finding-bank-japan-now-top-10-holder-90-japanese-stocksIn Shocking Finding, The Bank Of Japan Is Now A Top 10 Holder In 90% ...www.zerohedge.com 좋은 카라반을 선택하는 기준은 차체의 재질과 가구의 내구성 그리고 안정성까지 이렇게 3박자가 갖추어져야 비로소 좋은 카라반이라 할 수 있습니다.

비스너 아베소 탑 560 TK 차체에 적용된 GRP 소재는 우박과 같은 이상기후와 주행 중 발생하는 이물질에 의한 충격으로부터 차체를 보호 보다 안전한 주행이 가능할 수 있도록 제작되었습니다.

비스너 카라반의 가장 큰 특징 중의 하나는 바로 가구에 있습니다.

비스너 설립자가 가구장인 이었기에 그 전통과 맥을 이어 지금까지 다른 카라반에서 볼 수 없는 최고의 재질과 최첨단 공법을 적용 가구 본연의 모습을 오랜 기간 동안 간직합니다.

최고급 카라반 답게 주행 중 차체의 흔들림과 돌발상황에서 보다 안전하게 대처할 수 있는 첨단 AL-KO ATC 시스템과 AKS 알코 커플러 설치와 1900KG의 섀시 업그레이드로 주행 안전성을 확보했습니다.

이렇게 3박자가 잘 갖추어진 상태에서 어떤 옵션이 들어 갔는지를 최종적으로 확인하는 것이 마지막 선택일 것입니다.

■ 아베소 탑 560TK 설치 옵션01. 트루마 울트라 히터 (전기, 가스 겸용)02. B10 가스온수보일러 03. 도메틱 루프에어컨 장착04. 바닥난방 시스템05. 160리터 도메틱 3웨이 냉장고 (30리터 냉장고 포함)06. 최고급 가죽시트 07. 노바페키지 08. 통합문 시스템 적용 ( 출입문에 창문, 브라인드, 휴지통 설치 )09. TV 브라켓 설치10. 자동 전기점화 3구 가스버너 설치11. 알루미늄 휠 장착12. 1900KG 섀시 업그레이드13. 측면 서비스도어 14. 최고급 오팔색 금색 도장 15. 콜드폼 메트리스 적용16. 물탱크 40리터 고정 17. 부엌과 캐비닛 간접 조명18. 전자레인지 19. 하이그로시 디자인적용■ 차량제원01. 총 길 이: 780CM02. 내부길이: 578CM03. 전체높이: 258CM04. 실내높이: 195CM05. 전체너비: 250CM■ 실외사진그 어떤 카라반도 흉내낼 수 없는 독일 비스너 카라반만의 고유한 느낌과 강인함을 가지고 있는 오팔색 외장 디자인은 비스너 수석 디자인으로부터 전통을 계승한 가장 현대적인 디자인으로 재 탄생하였습니다.

비스너 카라반을 구입한 고객의 만족도가 가장 높은 아베소 탑 디자인은 당신에게 명품 브랜드로서의 가치와 품격을 높여드릴 것입니다.

■ 실내사진 5인가족이 가장 이상적인 구조로 꼽는 샤워장을 갖춘 화장실, 이층침대, 침대변형 테이블, 고정 더블침대로 이어지는 확트인 동선은 그 어떤 카라반과 비교가 안될 만큼 넓고 시원한 구조를 자랑합니다.

 중앙에 위치한 테이블은 5명이 앉기에 매우 넉넉하며, 주방이 바로 옆에 위치해 있어 요리 후 테이블까지의 동선확보가 보다 용이해 졌습니다.

 중앙 테이블은 침대 변형시 넉넉하게 1명의 성인이 취침하게에 충분하며, 최대 2명까지 잠잘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드립니다.

 이층 침대는 85KG 성인까지 잠잘 수 있도록 튼튼하게 설계되어 있으며, 위 아래 각각 1명씩 취침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이층 침대 마다 창문이 있어 답답할 수 있는 공간을 보다 아늑하고 편안한 공간으로 만들었습니다.

 넓은 공간과 이상적인 구조로의 모범이 되는 주방은 요리하기에 가장 적합한 구조로 설계되며, 최고급 소재를 사용 요리하는 즐거움을 배가 시켰드립니다.

( 코리아 패키지로 전자레인지 포함됩니다.

) 콜드폼 메트리스가 적용된 더블 침대는 두분이 취침하기에 가장 넓고 쾌적한 구조로 설계되었습니다.

별도의 브라인드가 설치되어 독립된 공간으로도 사용이 가능합니다.

 화장실 내부에 마련된 샤워실은 성인 1명이 샤워하기에 부족함이 없는 공간과, 별도의 세면대가 따로 마련되어 있어 나누어 사용이 가능한 세련된 구조로 디자인되었습니다.

 이층침대 밑으로 자리잡은 수납함은 외부 수납 도어에 의해 쉽게  수납이 가능할 수 있는 구조로 제작되었으며, 캠핑에 필요한 간단한 장비를 보관하시면 됩니다.

 만약 더 많은 짐을 싣기 위해서는 아래 침대를 위로 올려 잠금장치로 고정하면 자전거도 실을 수 있는 넓은 공간이 만들어 집니다.

비스너 명품 카라반 중 최고의 옵션으로 중무장한 아베소 탑 560TK 모델이 곧 3월 말 한국에 상륙합니다.

카라반의 최고의 명품으로 인정 받고 있는 비스너 아베소 탑 560TK 모델의 주인공이 되시길 기원합니다

^^스타카라반 카페 바로가기http://cafe.naver.com/starcaravan[?????] ??? ?????.cafe.naver.com구입문의010-3712-8681 com/dokdokorea55/iL9nH6GXiAA정광태(대한민국독도홍보대사)님의 스토리스무살 청년 정치인도 하지못한 송곳질문‥정치권은부끄러워 해야 할일 입니다 !할말을 하고 있지 않은가!story.kakao.com

'사랑하는 사람들의 세상사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문병호] 대체 무엇때문에.  (0) 2016.09.23
[에어비앤비] 진실 또는 거짓..  (0) 2016.09.23
[아베] 알고싶다.  (0) 2016.09.23
[기아 멕시코 공장] 최선의 선택  (0) 2016.09.23
[홍준표 재판]  (0) 2016.09.23
[dti]  (0) 2016.09.23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