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Earthquake



More than 70,000 people were killed and an additional 18,000 are still missing. 350,000 people were injured and the disaster left 4.8 million people homeless. The national government immediately initiated a huge rebuilding programme to provide shelter and infrastructure.   OverviewOne of the most severely hit areas was Beichuan County, where over eighty per cent of the buildings collapsed and more than 15,000 people were killed. Among the buildings that collapsed was the Beichuan Middle School in which more than 1000 pupils and teachers died. The government decided to build the National Earthquake Memorial on exactly that spot. The architecture faculty of Tongji-University in Shanghai was given the commission to organize a competition among their faculty members. After several rounds of negotiations the first prize was awarded to Cai Yongjie, who proposed a memorial landscape with integrated museum. The integration of the buildings into the landscape was what finally persuaded the jury. To build a memorial without a dominant building and a huge square in front of it, is quite unusual in China and reflects the shock of all the decision makers.Memorial from the airThe new memorial landscape spans across the whole valley on a sloping level and is bordered on one side by a small road and on the other by a four-lane highway. Beyond the roads the landscape rises steeply and is covered with forest. Within the valley the road leads to the remains of old Beichuan Town; the ruins were kept as a memory for the people. As a place for official ceremonies and private mourning, the new National Earthquake Memorial covers almost fifteen hectares. It includes a museum and service spaces as well as open air facilities embedded in the park-like landscape.   Panorama with neighbouring landscapeAlthough the administration ordered the removal of the ruins of the collapsed school buildings, the designers integrated the footprint of one building as well as the sport field into the concept. The former sport field was turned into a memorial courtyard for private ceremonies. An organically formed mound covers the left over ruins of one of the school buildings and the former entrance gate to the school became the spot for the beginning of an axis towards the memorial courtyard. These traces are engraved into the sloping landscape and refer directly to the experience of the earthquake and its effects. As many experts afterwards agreed, more than 5000 students in the region were killed by collapsed schoolrooms due to corruption during construction that led to an unsafe use of building materials. For this reason, the local as well as the regional administration had no interest in keeping any memories about the failure of their own system. Covered under the name of land-art for the memorial, the traces still testify to the political failure.   DetailCai’s proposal represents the earthquake as a huge green grass surface in which cracks are symbolically integrated as paths for the circulation of the visitors. From the entrance side the landscape rises smoothly and the pedestrian routes become sunken ways between warm brown walls of Corten steel, which cover the facilities behind. The visitors are led to the entrance of the museum, to service facilities and to the memorial courtyard. The network of paths across the area allows access without hierarchy and the main entrance court is indicated only by a small clock tower. The paths are paved with slate slabs and provide benches for rest, whereas the actual entrances to the buildings are rather unspectacularly integrated into the covering of the weathered steel of the fa�ade.   Brown and greenBesides the smooth green grass, the rusty tone of the slate paths and the brown of the rusty steel, the landscape is defined by the planting of dawn redwood (Metasequoia), which will grow to a height of sixty meters. The spatial concept in combination with the surface materials and the planting resulted in an unusual memorial for the local residents as well as visitors from afar. It keeps memories alive and offers space for reflection of real human feelings and questions. Such a memorial is meaningful and gives back dignity to those who survived, even if their request for visible elements of the human failures that led to the disaster are only covertly inscribed in the overall layout of the landscape.   Entrance plaza with clock tower   Entrance plaza with clock tower   Sunken path   Entrance path for service and museum   Benches ?  Main entrance to the museum   General layout   Analysis of spatial relationship   Ground floor plan   Sections   - Text by Eduard Koegel   Miles On Wheels03. City Theme04. Something For Rosa05. Love Scene06. The City Sleeps07. Love Theme08. Cory In Jeopardy09. Medley: (A) Watching & Waiting/(B) Miles' Pool Hall/(C) Sam's Rescue10. Something For Remy11. Finale, End Title12. Earthquake: Special Effects13. Aftershock 이 앨범을 소개하기 위해 '존 윌리암스'를 검색해 보았더니 제 블로그에 소개된 다른 음반들이 없어서 살짝 놀랐습니다.

이런 대가의 작품들이 하나도 소개되지 않았다니.. 하지만 잠시 생각을 해보니 어쩌면 당연한 일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사람의 취향이란 게 하나로 정리되긴 힘들지만 저뿐만 아니라 많은 분들이 수퍼맨이나 스타워즈 스코어 보다는 시네마천국을 더 좋아하실거란 말이죠. 더구나 프란시스 레이를 좋아한다면 약간은 고전적이고 적당히 세련되지 못한 그래서 더 말초적이고 달콤한 맛에 중독되어 있다고 이해해도 될 듯 합니다.

'한스 짐머' 같은 경우는 혼자서 뛰어난 멜로디를 만들고 연주하던 드물지 않은 젊은 영화음악가의 한 사람에서 거대한 스케일의 블록버스터 영화의 작곡가로 변화해 갔는데요. 사실 좀 특이한 케이스 같습니다.

초창기 음악과 지금의 음악의 차이가 무척 크죠. 개인적으론 둘 다 즐기지만 그래도 초창기 쪽이 더 애착이 갑니다.

그래서 존 윌리암스의 앨범을 유명세에 비해 적게 즐기는 것은 취향상의 문제이기도 하고 동시에 이분의 사운드트랙들 자체가 감상용으로 그다지 달콤하지 않다는 일반적인 이유도 있는 것 같습니다.

베스트 음반 한 장이면 너무나 유명한 주제곡들을 들을 수 있기도 하구요.하지만 너무나 유명한 타이틀 곡들의 선입견을 빼고나면 상대적으로 잘 알려지지 않은 영화들의 사운드트랙 중에 오히려 매력적인 것들이 많은데.. 이 역시 제 개인적인 취향일지도 모르겠습니다.

74년작 '대지진'의 사운드트랙의 매력은 역시 70년대 사운드트랙의 향취가 살아있다는 점입니다.

좀 더 소박하고 운치있죠. 이런 앨범을 듣다보면 그 많은 베스트 음반들의 선곡은 누가 하는걸까 싶습니다.

이런 앨범을 좋아하는게 꼭 소수 취향은 아니라고 보는데.. 모르겠군요.로맨틱한 영화 사운드트랙이 아니라 절반정도는 감상용은 아닙니다만.. 그 나머지 절반은 충분히 매력적이고 숨겨진 좋은 앨범 중의 하나임에 틀림없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모든 사운드트랙의 액기스, 매인테마와 러브테마 들어보시죠. More than 70,000 people were killed and an additional 18,000 are still missing. 350,000 people were injured and the disaster left 4.8 million people homeless. The national government immediately initiated a huge rebuilding programme to provide shelter and infrastructure.   OverviewOne of the most severely hit areas was Beichuan County, where over eighty per cent of the buildings collapsed and more than 15,000 people were killed. Among the buildings that collapsed was the Beichuan Middle School in which more than 1000 pupils and teachers died. The government decided to build the National Earthquake Memorial on exactly that spot. The architecture faculty of Tongji-University in Shanghai was given the commission to organize a competition among their faculty members. After several rounds of negotiations the first prize was awarded to Cai Yongjie, who proposed a memorial landscape with integrated museum. The integration of the buildings into the landscape was what finally persuaded the jury. To build a memorial without a dominant building and a huge square in front of it, is quite unusual in China and reflects the shock of all the decision makers.Memorial from the airThe new memorial landscape spans across the whole valley on a sloping level and is bordered on one side by a small road and on the other by a four-lane highway. Beyond the roads the landscape rises steeply and is covered with forest. Within the valley the road leads to the remains of old Beichuan Town; the ruins were kept as a memory for the people. As a place for official ceremonies and private mourning, the new National Earthquake Memorial covers almost fifteen hectares. It includes a museum and service spaces as well as open air facilities embedded in the park-like landscape.   Panorama with neighbouring landscapeAlthough the administration ordered the removal of the ruins of the collapsed school buildings, the designers integrated the footprint of one building as well as the sport field into the concept. The former sport field was turned into a memorial courtyard for private ceremonies. An organically formed mound covers the left over ruins of one of the school buildings and the former entrance gate to the school became the spot for the beginning of an axis towards the memorial courtyard. These traces are engraved into the sloping landscape and refer directly to the experience of the earthquake and its effects. As many experts afterwards agreed, more than 5000 students in the region were killed by collapsed schoolrooms due to corruption during construction that led to an unsafe use of building materials. For this reason, the local as well as the regional administration had no interest in keeping any memories about the failure of their own system. Covered under the name of land-art for the memorial, the traces still testify to the political failure.   DetailCai’s proposal represents the earthquake as a huge green grass surface in which cracks are symbolically integrated as paths for the circulation of the visitors. From the entrance side the landscape rises smoothly and the pedestrian routes become sunken ways between warm brown walls of Corten steel, which cover the facilities behind. The visitors are led to the entrance of the museum, to service facilities and to the memorial courtyard. The network of paths across the area allows access without hierarchy and the main entrance court is indicated only by a small clock tower. The paths are paved with slate slabs and provide benches for rest, whereas the actual entrances to the buildings are rather unspectacularly integrated into the covering of the weathered steel of the fa�ade.   Brown and greenBesides the smooth green grass, the rusty tone of the slate paths and the brown of the rusty steel, the landscape is defined by the planting of dawn redwood (Metasequoia), which will grow to a height of sixty meters. The spatial concept in combination with the surface materials and the planting resulted in an unusual memorial for the local residents as well as visitors from afar. It keeps memories alive and offers space for reflection of real human feelings and questions. Such a memorial is meaningful and gives back dignity to those who survived, even if their request for visible elements of the human failures that led to the disaster are only covertly inscribed in the overall layout of the landscape.   Entrance plaza with clock tower   Entrance plaza with clock tower   Sunken path   Entrance path for service and museum   Benches ?  Main entrance to the museum   General layout   Analysis of spatial relationship   Ground floor plan   Sections   - Text by Eduard Koegel   More than 70,000 people were killed and an additional 18,000 are still missing. 350,000 people were injured and the disaster left 4.8 million people homeless. The national government immediately initiated a huge rebuilding programme to provide shelter and infrastructure.   OverviewOne of the most severely hit areas was Beichuan County, where over eighty per cent of the buildings collapsed and more than 15,000 people were killed. Among the buildings that collapsed was the Beichuan Middle School in which more than 1000 pupils and teachers died. The government decided to build the National Earthquake Memorial on exactly that spot. The architecture faculty of Tongji-University in Shanghai was given the commission to organize a competition among their faculty members. After several rounds of negotiations the first prize was awarded to Cai Yongjie, who proposed a memorial landscape with integrated museum. The integration of the buildings into the landscape was what finally persuaded the jury. To build a memorial without a dominant building and a huge square in front of it, is quite unusual in China and reflects the shock of all the decision makers.Memorial from the airThe new memorial landscape spans across the whole valley on a sloping level and is bordered on one side by a small road and on the other by a four-lane highway. Beyond the roads the landscape rises steeply and is covered with forest. Within the valley the road leads to the remains of old Beichuan Town; the ruins were kept as a memory for the people. As a place for official ceremonies and private mourning, the new National Earthquake Memorial covers almost fifteen hectares. It includes a museum and service spaces as well as open air facilities embedded in the park-like landscape.   Panorama with neighbouring landscapeAlthough the administration ordered the removal of the ruins of the collapsed school buildings, the designers integrated the footprint of one building as well as the sport field into the concept. The former sport field was turned into a memorial courtyard for private ceremonies. An organically formed mound covers the left over ruins of one of the school buildings and the former entrance gate to the school became the spot for the beginning of an axis towards the memorial courtyard. These traces are engraved into the sloping landscape and refer directly to the experience of the earthquake and its effects. As many experts afterwards agreed, more than 5000 students in the region were killed by collapsed schoolrooms due to corruption during construction that led to an unsafe use of building materials. For this reason, the local as well as the regional administration had no interest in keeping any memories about the failure of their own system. Covered under the name of land-art for the memorial, the traces still testify to the political failure.   DetailCai’s proposal represents the earthquake as a huge green grass surface in which cracks are symbolically integrated as paths for the circulation of the visitors. From the entrance side the landscape rises smoothly and the pedestrian routes become sunken ways between warm brown walls of Corten steel, which cover the facilities behind. The visitors are led to the entrance of the museum, to service facilities and to the memorial courtyard. The network of paths across the area allows access without hierarchy and the main entrance court is indicated only by a small clock tower. The paths are paved with slate slabs and provide benches for rest, whereas the actual entrances to the buildings are rather unspectacularly integrated into the covering of the weathered steel of the fa�ade.   Brown and greenBesides the smooth green grass, the rusty tone of the slate paths and the brown of the rusty steel, the landscape is defined by the planting of dawn redwood (Metasequoia), which will grow to a height of sixty meters. The spatial concept in combination with the surface materials and the planting resulted in an unusual memorial for the local residents as well as visitors from afar. It keeps memories alive and offers space for reflection of real human feelings and questions. Such a memorial is meaningful and gives back dignity to those who survived, even if their request for visible elements of the human failures that led to the disaster are only covertly inscribed in the overall layout of the landscape.   Entrance plaza with clock tower   Entrance plaza with clock tower   Sunken path   Entrance path for service and museum   Benches ?  Main entrance to the museum   General layout   Analysis of spatial relationship   Ground floor plan   Sections   - Text by Eduard Koegel   그 뒤로 땅은 계속 흔들려서 돌, 돌 조각, 나사, 병뚜껑 등이 떨어지고, 하수구 벽과 땅도 갈라진다.

  옐로우는 땅 틈으로 떨어질 뻔한 레드를 얼른 구하지만 자기 자신도 점점 내려가고 있다는 것을 느낀다.

옐로우와 레드는 껌으로 연결되어 있을 뿐이었다.

레드와 옐로우 및에는 떨어지면 심한 화상을 입어 죽는 용암이 있었다.

레드는 위로 올라가려고 몸부림치지만 뜻되로 되지 않았다.

땅은 계속 흔들리고, 옐로우와 레드는 조금씩 더 밑으로 떨어진다.

 옐로우는 머리와 배를 이용해서 거의 땅 위까지 올라온다.

그때, 땅이 다시 흔들리고 레드와 옐로우는 다시 밑으로 떨어지며, 레드 배에 불이 붙는다.

깜짝 놀란 레드는 우연히 땅 위로 올라오게 되지만, 기쁨도 잠시. 옐로우가 미끄러져 내려가는 바람에 레드도 점점 미끄러져 내려간다.

레드는 나사를 땅에 꽂아 나사를 물고 버티지만 그래도 계속 갈라진 틈과 가까워지는 것을 느낀다.

틈에 거의 다다랐을 때, 레드는 눈을 질끈 감고 머리를 흔든다.

그와 동시에 껌의 일부와 레드는 분리되고 나사는 틈으로 떨어진다.

 레드는 친구를 잃은 슬픔에 옐로우의 장례를 치르며 꽃 한 송이를 던져 준다.

그때, 빛과 함께 껌을 풍선으로 분 옐로우가 올라오며, 레드가 있던 땅은 갈라져서 떨어진다.

레드는 옐로우의 '풍선으로 부풀어오른 껌' 으로 점프하며, 풍선의 바람은 점점 빠져간다.

엘로우는 얼른 밑의 땅으로 내려와서 풍선껌을 뱉지만 레드를 그러지 못했다.

껌은 레드의 눈과 입에 붙고 레드는 얼른 껌을 풍선으로 불지만, 풍선은 곧 터져 레드는 용암으로 떨어지게 된다.

                                                                                                                                         뒷이야기 : 레드와 옐로우는 작은 땅 조각 위에서 겨우 버티고 있다.

옐로우는 감춰두었던 비상용 전화기를 몸에서 꺼내 119 구조요청을 시도한다.

com/ar_detail/view.html?ar_id=NISX20151222_0010492114&cID=10201&pID=10200?? ??? 3.5 ????? ???? ??:: ???? ?????? ::www.newsis.com지역에 따라 차이는 있겠지만... 오늘 새벽 지진에의한 진동으로 잠을 깬 분들이 많을것입니다.

 몇년에 한번정도는 이런종류의 진동을 느꼈었던것같은데... 오늘 새벽의 진동은 비교적 크게느껴졌습니다.

 다행히 우리나라는 환태평양지진대에서는 벗어나있고  유라시아판 내부에 위치해있어...  신라시대에 100여명의 사상자를 낸 지진이후로는... 큰 인명피해를 가져온 지진은 없는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옆나라 일본 그리고 중국이  거듭되는 지진과 쓰나미등으로 엄청난 인적 물적피해를 입는것에 비하면 어찌보면 우리는 축복의 땅이라 할수 있겠습니다.

일본이 왜그리 우리나라땅을 탐냈는지 한켠 이해가되기도 합니다.

 하지만  지하구조는 항상 변하고 있고... 신라시대 지진의 경우처럼  우리나라라고 영원히 지진안전지대라고 할수는 없습니다.

   당장은 아니더라도  차츰  전 건축물의 내진설계의무화로 나아가야할것이며... 기술의 발전도 지속적으로 꾀하여야 할것입니다.

 점성술에서 지진 쓰나미등의 천재지변,  그리고 전쟁등의 경우에는  개인의 출생차트로는 설명이 어려운 부분이 있습니다.

6 25전쟁의 수많은 전사자및 사망자들이  네이탈차트에서 그런죽음이 예고되어있진 않았을것이고... 유럽을 휩쓴 페스트 피해자들역시 마찬가지일것입니다.

  다만... 차트가 좋으면 남들보다 불상사를 피해갈 가능성은 크겠지요... 이렇듯... 개인의 운명을 초월하여 지배하는.. 국가의 운명을 '먼데인점성술'이라고 합니다.

한 국가가 탄생된 시점의 차트가  그 국가의 출생차트가 됩니다.

 다만.. 국가의 탄생시기는 개인의 출생시점과 달리  명확한 시점을 찾아내는데 애로가 있습니다.

유럽및 미국의 건국시점을 연구한 점성술 결과들을 보면  건국선포시점을 기준으로 삼기도 하고  문서에 서명한 시간을 기준으로 삼기도 합니다.

 대한민국의 건국시점에 대해서는.. 정치/역사학적으로는 두가지 주장이 엇갈리고있습니다.

한쪽에선 1919년 4월 13일 임시정부수립일을 건국일로 주장하며... 다른한쪽은  1948년 8월 15일을 건국일로 주장합니다.

  이는 이념문제와도 얽혀있습니다.

 두가지 주장 모두 일리는 있습니다.

   헌법전문에는 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한다고 명문화되어있기도 합니다.

   다만...정치/역사학적인 면을 떠나서.. 점성학적으로는  개인적으로 1948년 8. 15일을 건국시점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근거는 대운의 흐름으로 돌이켜본 대한민국의 역사인데... 다만 먼데인점성술은 네이탈점성술과 달리 기법이 매우 복잡하여... 정확한 건국시간을 특정하는데엔 아직은 개인적인 애로가 있습니다.

틈틈이 연구를 계속하고 있으니 조만간 특정할수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행복은 상대적인것 같습니다.

  가끔 케이블에서 방영되는 영화들..  '최종병기 활' 에서  지축을 뒤흔드는 청나라군대의 말밥굽진동... '고지전'에서  눈앞에 몰려드는 개미떼같은 중국군을 보면서...  우리시대의 축복받음을  다행이라 생각하며 안위받기도 하지만...  3포시대를 넘어 5포시대로 고통받고 있는 일명 '헬조선'의 청춘들에겐 지금이 지옥일수도 있을것입니다.

 대운의 흐름상 현재 대한민국의 운은 달과 관련하여 좋지가 못합니다.

  어느분야일지는 시간을 100프로 특정한 상태가 아니라 섣불리 말할수는 없지만요... 다만  2018년 이후로는 대운의 흐름이 상당히 좋아지니... 모두들 힘내서 어려운 시기 이겨냈으면 합니다.

 모든분들 원하는 분야에서 발전이 있기를 기원하며

아브라카다브라

  점성가 '미래' 작성  지진이 끝나고 바닷가에 살던 사람들은 마당에서 펄떡거리는 물고기를 보고 깜짝 놀랐다.

  이러한 지진이 일어나는 원리는 탄성반발(elastic rebound)이다.

소시지의 양 끝을 잡고 살짝 구부리면, 탄력을 갖고 있어서 잘 휘어진다.

그러나 계속 구부리면 결국 부러지고 휘어졌던 부분은 처음처럼 꼿꼿한 상태로 돌아간다.

지층도 힘을 받으면 휘어지며 모습이 바뀐다.

그러다 버틸 수 없을 만큼의 힘이 축적되면 지층이 끊어져 단층이 되고, 원래의 모습으로 돌아가려는 반발력에 의해 지진이 발생한다.

  대부분의 지진은 오랜 기간에 걸쳐 대륙의 이동, 해저의 확장, 산맥의 형성 등에 작용하는 지구 내부의 커다란 힘에 의하여 발생된다.

이 밖에도 화산활동으로 지진이 발생하지만, 이 경우에는 그 규모가 비교적 작다.

또한 폭발물에 의해 인공적으로 지진이 발생하기도 한다.

  지진은 그 형태와 발생하는 원인에 따라 구조지진(tectonic earthquake), 화산지진(volcanic earthquake), 함몰지진(implosions or collapse earthquake)으로 나눈다.

1906년 4월 18일 미국에서 발생한 산안드레아스 단층은 구조지진(tectonic earthquake)의 한 예이다.

 ● 진원과 진앙   지진이 일어나는 원인인 에너지 발생된 점을 진원(earthquake focus), 진원에서 수직으로 연결된 지표면을 진앙(epicenter)이라고 한다.

진앙은 진원에서 가장 가까운 지표이기 때문에 가장 큰 피해를 입는다.

우리나라에도 우리가 느끼지 못하는 작은 규모의 지진이 일 년에 10회 이상 기록되고 있다.

          ◆ 지진의 발생 메커니즘과 발생지        대부분의 지진은 단층(斷層)과 함께 발생한다.

단층의 중앙을 가로지르는 직선을 중심으로 지각의 왼쪽 부분과 오른쪽 부분에변형력이 서로 반대방향으로 작용하면, 평행선들의 비틀림으로 표시되는 변형이 생겨 탄성에너지가 모인다.

변형이 점차 심화하면 변형력이 주위보다 강하게 작용하는 지각의 한 지점에서 암석이 쪼개져 어긋나며 단층이 생긴다.

이 점을 진원(震源)이라고 하고, 진원으로부터 수직방향으로의 지표상의 지점을 진앙(震央)이라 한다.

  진원에서의 어긋남은 인접지역의 변형력을 증대시켜 더욱 넓은 지역의 암석이 쪼개지면서 단층이 전달된다.

이러한 과정이 끝나면 왼쪽 부분과 오른쪽 부분에 상대적 변위(變位)가 있게 된다.

이 때 지각의 양면이 쪼개져서 반대방향으로 튕겨짐에 따라 주위에 모였던 탄성에너지가 파동에너지로 바뀌어 지진파가 사방으로 전파해간다.

이 이론을 탄성반발설(彈性反撥說)이라 하는데, 진원이 지하 70km 이내인 천발지진(淺發地震)의 발생을 잘 설명해준다.

  1906년 샌프란시스코의 지진발생 후 H.레이드가 제창한 이론이다.

장기적으로 볼 때 지구상에서 지진이 발생하지 않는 지역은 없다.

그러나 지진은 모든 지역에서 고르게 발생하기보다 대부분 지구를 둘러싼 띠 모양의 제한된 지역에서 발생하는데, 이 지역을 지진대라고 한다.

전세계에서 지진활동이 가장 활발한 태평양 연안의 환태평양지진대(環太平洋地震帶)는 아메리카대륙의 서해안에서 알류산열도 ·캄차카반도 ·쿠릴열도 ·일본 ·필리핀 ·동인도제도를 거쳐 뉴질랜드로 이어져 있다.

다음으로는 알프스-히말라야지진대로, 대서양의 아조레스제도에서 지중해 ·중동 ·인도 북부 ·수마트라섬 ·인도네시아를 거쳐 환태평양지진대와 연결된다.

  또 매우 좁은 지진대가 대서양 ·태평양 ·인도양을 잇는 해저산맥을 지나고 있다.

이러한 지진대에 비해 캐나다 ·브라질 ·오스트레일리아 ·인도 ·아라비아반도 ·남아프리카 ·시베리아 등 대륙 내부나 해양저에서는 지진활동이 매우 드물다.

한편, 지진대에서 진원의 깊이를 보면 대부분의 지진이 깊이 70km 이내의 천발지진이다.

  특히 해저산맥에서 발생하는 지진은 모두 천발지진이며, 이보다 깊은 곳에서 발생하는 심발지진(深發地震)은 대부분 환태평양지진대의 해구(海溝)에서 발생한다.

이들 해구에서의 심발지진의 진앙은 천발지진의 진앙에 비하여 내륙 쪽에 위치한다.

일본 부근에서 일어난 지진은 진원의 수직분포를 보여준다.

진원이 해구로부터 내륙 쪽으로 점차 그 깊이가 깊어지며, 폭이 좁고 비스듬히 기운 지역에서 발생함을 볼 수 있다.

  이 비스듬한 지진대를 베니오프대(Benioff zone)라고 하며, 심발지진이 발생하는 모든 해구에서 발견된다.

지진이 왜 특정한 지진대에서 많이 발생하며, 해저산맥에서는 천발지진이, 해구의 베니오프대에서는 심발지진이 발생하는가에 대해서는 1960년대에 이르러 판구조론(板構造論)이 도입되기 전까지 지진학에서 미해결의 문제였다.

   지진의 원인이 되는 단층운동은 큰 지진의 경우에는 가끔 지표에 그 결과가 나타나기도 하지만, 대부분은 지표에서 관찰되지 않는다.

지진이 일어나면, 드물게 지면이 파도처럼 굽이치는 것이 관찰되며, 토양층에 균열이 생기는 것을 흔히 볼 수 있다.

   홍성지진의 경우에는 길이가 60m나 되는 지면의 균열이 관찰되었다.

강이나 샘물 흐름이 바뀌기도 하며, 함수층(層)의 압축으로 지하수가 분출하기도 한다.

해저에서 발생하는 지진은 파장이 매우 긴 해면파를 만드는 것을 쓰나미(tsunamii:波)라고 한다.

쓰나미는 공해상에서는 거의 감지할 수 없으나 해안에 접근함에 따라 점차 파고가 높아져 해안에 위치한 도시나 항구에 커다란 피해를 주기도 한다.

    ◆ 세계의 지진활동 상황   최근 50년간(1941∼90) 세계 각지에서 발생한 규모 7 이상의 천발지진은 약 500회에 이른다.

이들 지진을 발생지역에 따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① 일본지역: 태평양판과 유라시아판, 필리핀판, 북아메리카판이 만나는 곳을 따라서 길게 뻗어 있는 일본열도에서는 환태평양지진대에서도 지진이 자주 발생하여 그 빈도는 전세계 지진의 약 15%에 이르고 있다.

[Earthquake] 궁금증 해소


규모 7 이상의 대지진은 14만 명의 사망자를 낸 간토[東]대지진(1923.9.1)과 후쿠이[井]지진(1948.6.28), 일본북부지진(1993.7.12), 간사이[西]지진(1995.1.17) 등이 있다.

특히 최근 발생한 간사이지진은 규모 7∼8의 지진으로, 진앙이 대도시 근처였고, 진원지가 비교적 지표에서 가까운 데다 지반이 수직으로 흔들리는 직하형(形) 지진이었기 때문에 피해지역이 상당한 수준의 방진(震)시설을 갖추었음에도 불구하고 5,000여 명의 사망자가 발생하였다.

일본에서는 이 밖에도 소규모 지진이 1년에 수차례씩 발생하고 있다.

  ② 동남아시아지역: 유라시아판과 인도 ·오스트레일리아판, 필리핀판, 태평양판의 경계부에 있으면서 환태평양지진대에 속한필리핀, 인도네시아, 미얀마 지역에서는 주로 호상열도형 지진이 발생한다.

20세기에 이 지역에서 발생한 규모 7 이상의 지진은 10여 회에 이르며, 필리핀의 민다나오(1976.8.17)에서는 규모 8의 지진과 함께 거대한 해일이 일어나 큰 피해를 입었다.

그 밖에 필리핀의 루손섬(1990.7.16), 인도네시아의 플로레스섬(1992.12.12), 수마트라섬(1994.2.16) 등에서 규모 7의 지진이 일어났다.

  ③ 인도 ·중국지역: 유라시아판과 인도 ·오스트레일리아판이 충돌하는 히말라야산맥을 둘러싸고 지진이 자주 발생한다.

이 지역은 판의 경계선이 육지의 깊은 곳을 지나고 있어 지진 발생지역이 인도, 아프가니스탄, 중국 서부는 물론 타지키스탄, 키르기스스탄, 몽골, 중국 동부 등 대륙의 상당히 깊숙한 곳까지 이르고 있다.

1556년 1월 23일 발생한 중국 산시성의 이량지진은, 지진 후의 전염병과 기근의 피해까지 포함하여 80만 명의 사망자를 내 지금까지 희생자수에서 최대 지진으로 알려지고 있다.

또한, 중국 간쑤성[省]지진(1920.12.16, 규모 8.6)과, 길이 8km의 단층을 만들며 발생한 탕산[山]지진(1976.7.28, 규모 7.8)이 각각 20만 명이 넘는 사망자를 기록하고 있다.

이 밖에도 1991년 2월 1일 파키스탄과 아프가니스탄의 국경지대에서 규모 7의 지진이 발생했으며, 1993년 9월 30일 인도의 마하라슈트라에서 규모 6.4의 지진이 일어났다.

  ④ 북아메리카지역: 환태평양지진대에 속하는 지역 중 하나이며, 태평양판과 북아메리카판의 경계부인 미국 서해안으로부터 알류우산열도를 따라서 지진이 자주 발생한다.

20세기에 이르러 규모 8의 지진이 대여섯 차례나 일어났으며, 최근에는 샌앤드레이어스단층이 가로지르는 캘리포니아주에서 규모 7의 강력한 지진(1989.10.17, 1994.1.17)이 발생하여 사람들을 불안하게 하고 있다.

  ⑤ 중앙아메리카지역: 환태평양지진대의 일부를 이루는, 북아메리카판과 태평양판 외에 카리브판과 코코스판이라는 소규모 판으로 이루어진 이 지역에서는 북아메리카판과 카리브판을 가로지르는 변환단층의 활동으로 최근 들어 격렬한 지진이 자주 발생한다.

과테말라(1976.2.4), 멕시코(1985.9.19), 엘살바도르(1986.10.10), 코스타리카 ·파나마(1991.4.22) 등에서 규모 7 이상의 강한 지진이 발생하여 각각 수만 명의 사망자를 냈다.

이 지역에서는 비교적 대륙 깊숙한 곳에서도 지진이 잘 일어나는데, 이러한 지진에서 특히 많은 인명피해가 생기고 있다.

  ⑥ 남아메리카지역: 남아메리카판 ·나스카판 ·코코스판 등의 경계를 따라서 지진이 잘 발생한다.

1960년 5월 22일에 발생한 칠레대지진은 규모 9.5를 기록했으며, 태평양을 건너 하와이제도와 일본열도에까지 대해일을 일으킨 것으로 유명하다.

근래에는 페루(1970.5.31)와 에콰도르(1987.3.5), 콜롬비아(94.6.6)에서 규모 6 이상의 강한 지진이 일어나 각각 1,000명 이상의 사망자를 기록했다.

  ⑦ 중동지역: 아라비아판과 유라시아판이 만나는 이 지역에는 거대한 단층이 지나고 있어 이를 따라 대규모 지진이 잘 발생한다.

이 지역은 20세기에 들어서도 규모 7 이상의 지진이 13차례나 일어나는 등 지진의 빈도가 잦아지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터키의 에르치칸지진(1939.12.26), 이란의 타바스지진(1978.9.16), 아르메니아지진(1988.12.7), 이란지진(1990.6.21), 터키북부지진(1992.3.13) 등이 최근 발생한 규모 7 이상의 격진이다.

  ⑧ 지중해지역: 유라시아판과 아프리카판의 경계부인 그리스와 이탈리아 해안지대, 모로코와 알제리 등지에서 지진이 잘 발생한다.

근래에는 이 지역에서 큰 지진이 별로 발생하지 않았으나, 지진사에서 보면 1755년 11월 1일의 리스본지진이 규모 9에 육박하여 6만여 명의 사망자를 낸 것을 비롯하여, 이탈리아의 메시나지진(1908.12.28), 아베차노지진(1915.1.13) 등 제법 큰 규모의 지진에 대한 많은 기록을 남기고 있다.

최근에는 알제리의 엘 ·아스남지진(1980.11.23)이 규모 7을 기록했을 뿐, 이집트의 카이로지진(1992.12.10)과 알제리의 마스카라지진(1994.8.18) 등 규모 6 이하의 비교적 작은 지진만 발생하고 있다.

이 밖에도 아프리카 동부지역을 가르는 거대한 단층지역을 따라 지진이 발생하고 있으며, 대서양의 해양저산맥을 따라서 해저지진이 자주 일어나고 있다.

   ◆ 우리나라의 지진활동   한국은 유라시아판의 내부에 위치하므로, 한반도에서 발생하는 지진활동은 판구조론으로 설명할 수 없다.

다만, 동해에서 깊이 수백 km의 심발지진이 발생하는데, 이 지진은 일본해구에서 유라시아판 밑으로 비스듬히 침강하는 태평양판의 베니오프대에서 생기는 것으로 본다.

그 밖에는 한반도 및 그 주변에서 발생하는 지진들은 전부 판의 내부에서 발생하는 지진들이다.

  한국의 지진활동 자료는 1905년 인천에 지진계가 설치되기 전까지의 고지진자료와 그 이후의 계기지진자료로 구분된다.

고지진자료는 《삼국사기》, 《고려사》, 《조선왕조실록》 등의 사료에서 찾아볼 수 있으나, 그 기록이 지진의 정량적 연구를 수행하기에는 미흡하다.

다만, 이들 사료에서 AD 2년부터 약 1,800회의 유감지진(有感地震)이 발생하였음을 알 수 있다.

  특히 779년(신라 혜공왕 15) 경주에서 발생한 지진은 100여 명의 사망자를 냈다.

JMA진도계급으로 5 이상의 피해를 준 지진도 40회가 넘게 발생하였다.

지진활동의 시간적 변화도 매우 불규칙하여, 대체로 미약한 지진활동을 보이다가 15

18세기에는 이상적으로 많은 지진활동을 보였다.

1565년에는 1년에 104회의 유감지진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세기 이후로는 비교적 미약한 지진활동이 지속되고, 20세기에는 1936년의 지리산 쌍계사지진과 78년의 홍성지진 등 파괴적인 지진이 발생하였다.

홍성지진은 사람이 다치지는 않았으나 그 재산피해는 약 3억 원으로 추정되었다.

한반도의 지진활동은 판 내부에서 일어나므로 이에 관한 이론이 없는 실정이다.

최근 한반도의 지진활동과 지진구조의 연관성을 연구하고 있으나, 자료의 대부분이 고지진자료이므로 진앙이나 규모 등의 요소를 정확히 추정하기는 어렵다.

  현재까지 밝혀진 바로는 지진들이 대체로 반도 내의 주요 단층이나 지체구조(地體構造)의 경계면에서 발생했다는 것이다.

세계적으로 지진활동이 많은 지역에서는 지진이 주로 신생대에 생긴 단층과 연관되어 있음이 알려졌으나, 한반도의 경우에는 관찰되는 단층들이 대부분 신생대 이전에 생긴 것들이어서 지진활동과 연결하기가 어렵다.

지역적으로는 경상 일대의 경상분지(慶尙盆地)에서 지진활동이 가장 많고, 그 다음으로 충청 ·경기 일대의 서해안 지역이며, 내륙지역과 북부의 개마고원 지역에서는 낮은 편이다.

앞으로 이 방면의 연구가 더욱 진행되어야 한반도의 지진활동에 관한 명료한 이해가 이루어질 것이다.

      ◆ 지진발생시각은 왜 그리니치 표준시로 표기하나? P파와 S파의 차이는?   Q : 2일자 A4면을 보면 천안함 침몰당시 폭발과 관련된 지진 발생 시각이 오후 9시 19분 58초가 아닌 12시 19분 58초로 돼 있고, 그것은 그리니치 표준시로 표기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왜 지진시각 표기는 그리니치 표준시로 하는지?    또 자연지진은 S파와 P파가 각각 발생한다는데 S파와 P파는 어떻게 발생하고 무엇이 다른지.....  A : 광범위한 지진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그리니치 표준시를 사용,  P파는 충격이 있으면 언제나 발생, S파는 땅이 옆으로 울릴 때 발생     지진은 특정 지역이나 국가만 피해를 주지 않는다.

지난 2월 발생한 칠레 지진은 쓰나미를 발생시켜 태평양을 가로질러 일본에까지 영향을 줬다.

일본 입장에서는 필레 지진의 발생 시점과 규모를 정확하게 알아야 해일이 일어날지 예측하고 대비할 수 있다.

칠레 지진의 여파로 일본에 큰 해일이 일어나지는 않았지만 지진에 대비하기 위해 국제 협력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보여 주는 사례이다.

  이처럼 지진에 대비한 국제협력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세계 모든 지진 관측소는 지진 발생 시점을 세계표준시인 '그리니치표준시(Greenwich Mean Time)'로 표기한다.

[Earthquake] 전략은 무엇이었길레



만일 인도네시아에서 아침 9시에 지진이 발생했다고 발표하면 인근 국가는 물론, 우리나라· 일본· 미국 등은 인도네시아의 아침 9시를 각자의 시간으로 환산해야 한다.

지진 발생으로 비상사태가 생겼는데 매번 전 세계가 발생 시간을 자기 나라 시간으로 환산할 경우 혼선이 빚어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전 세계 지진 관측소는 발생 시간을 그리니치표준시로 발표하는 것이다.

   천안함 사고 당시 백령도 지진 관측소는 지진 파형을 측정했다고 밝혔다.

해당 지진 파형이 자연 지진 파형과 달라 천안함 사고가 만든 지진 파형으로 보인다고 기상청은 발표했다.

자연지진은 횡파인 S파와 종파인 P파가 모두 발생한다.

백령도 지진 관측소가 관측한 지진 파형은 S파와 P파의 구별이 되지 않아 자연지진이 아닌 인위적 폭발 내지 충격이 만든 지진으로 봐야 한다고 기상청은 밝혔다.

<사진>(자연지진과 인공지진의 차이를 보여주는 그림)   P파는 충격이 발생해 땅을 울리면 언제나 발생한다.

이에 반해 S파는 땅을 횡으로 울리는 힘이 있어야 발생한다.

           ◆ P파와 S파               자연지진은 대륙을 떠받치는 판과 판의 표면이 심하게 마찰을 내면서 횡으로 서로 긁는 과정에서 발생합니다.

이 과정에서 P파는 물론 S파도 발생한다.

인공지진은 인위적인 대형 폭발로 땅을 흔들어 발생한다.

판과 판의 표면이 서로 긁는 상황이 인공 지진에서는 발생하지 않아 S파가 생기지 않거나 강도가 매우 작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이희일 박사는 "S파가 없거나 적어서 P파와 분명하게 구별할 수 없으면 일반적으로 인공지진으로 판별한다"고 말한다.

  자연 지진의 경우, P파와 S파의 관측 시각의 차이를 근거로 지진이 발생한 진원(震源)의 위치와 발생 시점을 계산할 수 있다.

 P파와 S파가 선명하게 구별되는지 여부로 지진이 자연발생적인지 인위적인지도 파악 가능하다.

그러나 인공 지진일지라도 지진의 원인이 된 폭발물이 어떤 종류인지 규명해 낼 수는 없다.

같은 인공 지진을 만들 수 있는 폭발물이 여럿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구        분                   P     파                  S      파                파의 진행  파의 진행 방향과 매질의 진동방향이 평행하다  파의 진행 방향과 매질의 진동 방향이 수직이다.

               전파 속도  빠르다(5

8km/s)  느리다(3

4km/s)                진 폭  작다  크다                전파 물질  고체. 액체. 기체 상태의 매질을 모두 통과할 수 있다.

 고체 상태의 매질만 통과할 수 있다.

     ● P 파 (primary wave)     지진이 발생하면 여러 종류의 지진파가 만들어 지는데 크게 실체파(body wave)와 표면파(surface wave)로 분류한다.

실체파는 지구 안의 물질을 통과하며 P파와 S파가 여기에 속한다.

표면파는 지구 표면을 따라 움직이며 레일리파(Rayleigh wave)와러브파(love wave)가 속한다.

  P파는 파의 진행방향으로 물질이 이동하며 힘을 전달한다.

스프링의 한쪽을 벽에 고정시키고 다른 한쪽을 앞뒤로 움직여보자. 그러면 스프링이 압축된 부분이 손으로 움직이는 부분으로부터 팽창과 압축을 반복하며 벽 쪽으로 전달된다.

이처럼 물질의 밀도를 변화시키며 이동하는 파를 종파라고 한다.

말을 할 때나 악기를 다룰 때 발생하는 음파도 종파다.

지진파의 종파는 지각 안의 화강암에서 보통 6km/s의 속도로 지진파 중 가장 빨라 지진계에 첫 번째로 기록된다.

이 때문에 primary의 앞 글자를 따 P파로 부른다.

  P파는 고체, 액체 그리고 기체를 모두 통과할 수 있다.

그러나 통과하는 매질의 구성물질과 상태에 따라 속도가 달라지며 굴절 또는 반사를 한다.

이런 굴절과 반사에 의해 P파가 도달하지 못하는 부분을 암영대(shadow zone)라 부르고, 이는 진원지로부터 103˚

142˚의 구간이다.

    ● S 파 (secondary wave)  지진이 발생하면 물체 안을 통과하는 실체파(body wave)와 물체 표면에서 이동하는 표면파(surface wave)가 만들어 진다.

S파는 실체파에 속하며 지진이 발생했을 때 P파의 뒤를 이어 두 번째로 도착하기에 secondary wave의 S를 따서 S파라고 한다.

  S파의 경우 파의 진행방향에 수직으로 전달물질이 이동한다.

벽에 고무줄을 매달고 흔들어보자. 손에서 시작한 파의 진동은 고무줄을 출렁이게 만들며 벽으로 이동한다.

이러한 파를 횡파(波, transverse wave)라고 하며 바다에서 움직이는 파도 역시 횡파에 속한다.

    지진이 일어나 S파가 발생을 한다 해도 S파는 액체로 이루어진 외핵을 통과하지 못한다.

파의 진행방향에 수직으로 전달 물질이 이동해야 하는데 액체나 기체는 그 모양이 쉽게 변해버리고 처음 상태로 돌아오지 않기 때문이다.

  찌개용 두부는 양쪽 옆에서 누르고 손을 떼면 다시 원래의 모습으로 돌아온다.

하지만 액체처럼 출렁거리는 순두부에 힘을 주면 쉽게 변형이 될뿐 원래의 모습으로 돌아오지 않는다.

이런 성질 때문에 S파는 외핵을 통과하지 못하여 S파는 103 ˚

180 ˚ 구간에서 암영대( shadow zone)가 만들어 진다.

    P파의 속도는            S파의 속도는                                                                                               ( μ , λ: 라메상수(Lame's constant), ρ: 밀도)   액체에서 μ=0이 되며, 따라서 S파의 속도는 0가 되어버린다.

  이런 성질을 통해 우리는 S파가 통과하지 못하는 액체상태의 부분이 지구 내부에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간토 지진, 도난카이 지진 등과 연동해서 일어나는 일이 많다.

(동시, 혹은 2

3년 후에 일어난다) 지진의 이름은 발생 후에 붙여지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주기성을 확인하고부터는 발생 전부터 도카이 지진이라는 이름으로 불리게 되었다.

약 100

150년을 주기로 발생하는 것이 밝혀졌다.

 역사적으로 "도카이 지진"이라는 이름은 현재의 도난카이 지진을 포함하는 경우도 많으므로 주의할 필요가 있다.

현재는 법률상으로나 언론 보도에서 "도카이 지진"을 도난카이 지진이나 난카이 지진과 별도로 다루고 있다.

지진학적으로 스루가 만에서 발생하는 도카이 지진, 아이치 현과 미에 현 앞바다에서 발생하는 도난카이 지진, 와카야마 현 쿠시모토 정과 시코쿠 앞바다에서 발생하는 난카이 지진의 셋으로 구분하고 있다.

세 지진이 단독으로 일어나는 경우도 있지만, 도카이 지진과 도난카이 지진이 함께 일어나거나, 세 종류의 지진이 동시에 일어나기도 한다.

또한 이와 다른 패턴의 지진이 일어날 가능성도 많다.

 684년(덴무 13년): 지질 조사에 의하면 난카이 지진과 동시기에 발생되었다고 생각된다.

887년(닌나 3년): 닌나 난카이·도카이 지진. 교토에서 민가와 관가의 붕괴에 의해 압사자 다수 발생. 특히 셋쓰에서의 피해가 컸다고 한다.

1096년(에이초 원년): 에이초 지진. 황국의 대극전에 피해. 도다이지의 큰 종이 떨어짐. 해일에 의해 스루가의 민가와 사찰 400여채가 유실되었다.

1498년(메이오 7년): 메이오 지진. M8.4 기록이 남아있는 가장 오래된 도카이 지진이다.

1605년(게이초 10년): 게이초 지진. M7.9 1707년(호에이 4년): 호에이 지진. M8.4 도카이·도난카이·난카이 지진이 동시에 발생했다.

M8.4

8.6으로 일본 역사상 최대의 지진이다.

이 지진 49일 후에 후지 산이 분화하여 호에이 산이 만들어졌다.

(호에이 대분화 참조) 사망 2만 여명, 가옥 파괴 6만여 호. 도사를 중심으로 큰 해일이 덥쳤다.

1854년(안세이 원년): 안세이 도카이 지진(안세이 대지진). M8.4 안세이 도카이 지진 발생 32시간 후에 안세이 난카이 지진이 발생했다.

사망 2천

3천여명, 가옥 파괴 및 소실 3만 여 호. 해일 다수 발생. 1944년(쇼와 19년) 12월 7일 도난카이 지진 M7.9. 스루가 만에서 발생하는 도카이 지진이 아닌 도난카이 지진으로, 도카이 지진의 주기로 꼽히지 않는다.

진원은 시마 반도 남남동쪽 약 20 km 바다의 해저이다.

오와리 지방이나 시즈오카 현 서부 지구를 중심으로, 스루가 만에서 기이 반도에 이르는 지방에 심대한 피해를 가져왔으나, 전시의 보도 통제로 인해 자세한 보도가 이루어지지 않았다.

시즈오카 현, 아이치 현, 미에 현 등에 큰 피해를 주었으며, 사망 및 행방 불명 1,223명, 가옥 파괴 17,559호, 가옥 유실 3,129호 등의 피해가 있었다.

2년 후인 1946년(쇼와 21년) 12월 21일, 쇼와 난카이 지진이 발생했다.

 [출처 : 위키백과]   --------------------------- 도카이 지진에 대한 역사를 읽으면서 생각해봅니다.

.기나긴 시간동안 일본인의 DNA에 새겨졌을 지진의 공포와 그에 대한 생존전략으로대륙침략이라는 잔인함이 나온게 아닐까 ... 이번 센다이 지진 사태를 보면서가깝지만 멀기만 한 일본이란 나라를 그리고 일본인을 다시 한번 돌아보게 됩니다.

   com/index2028.htmA stunning new Ministry of Defense (MoD) [color=rgb(27, 142, 222) !important][size=16px !important]report[/size][/color]  크렘린 지도부는 소식을 전하는데, 푸틴대통령이 동부지역군대에 즉각적인 재배치를 명령했다는 것이다circulating in the Kremlin today states that President Putin has authorized the immediate redeployment of troops in the Eastern Military District (EMD) in [size=16px !important]preparation[/size][/color] 이는 다음 몇일후에 연쇄적인 대형지진과 쓰나미가 캄챠카 반도를 내습할수있기 때문이며 - 그보다 미국- 캐나다 - 알라스카 북서 태평양지역이 러시아보다 더 위험에 처했기 때문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미증유의 수천의 연방군이 미리 지정된 보호 지역에 긴급배치되었는데, 메란케쉬 박사는 오후에 태평양 통가지역에 강력한 5.8급의 지진이 내습한 것이 태평양판의 마지막 저지선이 무너졌다고 지적하며 대형참사가 벌어질수있음을 경고했다.

  for what could be a series of massive earthquakes and tsunamis to hit the Kamchatka Peninsula within the next fortnight?and further warns that the United States-Canada-Alaska northwestern Pacific Ocean region may be in even more danger than Russia.According to this report, this unprecedented peacetime movement of thousands of Federation troops to their pre-assigned “protective corridors” was based upon an “urgent warning” communication sent to the Security Council (SC) earlier today by Doctor-Scientist Mehran Keshe that said this afternoons powerful 5.8 magnitude earthquake that struck the Kingdom of Tonga was the “last lynchpin to fall” as the Pacific Plate is preparing for a “catastrophic new alignment”.          Doctor-Scientist Keshe, we have previously noted, is the inventor of “magrav technology” (Western code name code name “Khibiny”) used by Federation military forces in their secretive defense weapons used to cripple American warships like was done against the USS Donald Cook this past week.In using a “different aspect” of his “magrav technology”, this report continues, Doctor-Scientist Keshe this past October (2015) issued his first dire pronouncement about the Pacific Plate warning that a “world-changing mega-tremor with the power to split up [color=rgb(27, 142, 222) !important][size=16px !important]continents[/size][/color] was imminent”.Three months after Doctor-Scientist Keshe’s October 2015 warning, this report notes, both the Kamchatka Peninsula and Southern Alaska were hit with 7.1 and 7.3 magnitude earthquakes causing President Putin to begin his first realignment of EMD troops in the face of this looming threat?and which we, likewise, reported on in our 9 Februaryreport Putin War Move Sends Shockwave Through West As Pacific Tsunami Threat Rises.     During this past week, this report grimly states, Doctor-Scientist Keshe’s use of “magrav technology” to make his “predictive assessments” regarding the accelerated movement of the Pacific Plate has proven accurate as no less than 7 powerful earthquakes (and today’s Tonga quake making 8) have struck this region?the worst being the South American nation of Ecuador where at least 233 are dead, and in Japan where a further, at least, 41 are dead, thousands still missing, and another 250,000 left homeless.Joining Doctor-Scientist Keshe’s dire pronouncements regarding the Pacific Plate, this report continues, is American Doctor-Scientist Roger Bilham of the University of Colorado Cooperative Institute for Research in Environmental Sciences (CIRES) who yesterday warned too that “The current conditions might trigger at least four earthquakes greater than 8.0 in magnitude, and if they delay, the strain accumulated during the centuries provokes more catastrophic mega earthquakes.”And to if Doctor-Scientist Bilham’s mega earthquake fears are realized, this report concludes, Doctor-Scientist Keshe’s assessment of what this could entail is nothing less then catastrophic as he had previously warned that North and South America will “split” and mega tsunamis could “strike America and Asia killing 40 million people”.     Though this report gives no date for any expected earthquake, tsunami or volcano eruption to occur as the sciences involved in doing so are far from adequate, it is more than curious to note that [color=rgb(27, 142, 222) !important][size=16px !important]the MoD[/size][/color] has ordered all of its top commanders and political office holders from the Far East Pacific Ocean regions to be in Moscow on 27 April for what this report says is a “readiness conference”.</blockquote></blockquote>EmailTwitterDiggRedditGoogle+SOURCE   RMN************** 캄챠카의 자연 (지구행성의 기억)[National Geographic] Wild Russia: Kamchatka HD (Nature Documentary) https://www.youtube.com/watch?v=PnDWc3MShMs  <x-object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width="640" height="360"> </x-object>          No buses are running and thousands of people are off work because the central business district remains cordoned off; some 90 buildings in this area have yet to be declared safe and police say there's a risk from fallingmasonry and glass.Some residents are still without anywhere to stay; around 150 people had to spend another night inwelfare centres. Schools are closed andsewage is leaking from broken pipes, threatening water supplies. Officials from the Ministry of Civil Defence sayaftershocks have continued since Saturday, and the threat of more ? up to a magnitude of six ? will remain for the next week. Predictedgale-force winds never made it to Christchurch on Sunday, but there's been heavy rain, doing nothing to help the clean up efforts.Shirley Gordon, BBC News, London   Vocabularyeeriestrange and frighteningstrewncovered untidilyrubblepiles of broken stones and bricksshatteredbroken into tiny piecescordoned offplaced behind a rope barrier to prevent people from enteringmasonrybricks and stones used to make buildingswelfare centresbuildings to provide shelter for vulnerable people, particularly homeless peoplesewagehuman wasteaftershockssmaller earthquakes that happen after the main earthquakegale-force windsvery strong movements of air 여기서 중요한 키포인 트는 자연스럽게 화면이 흔들려야 한다는 것입니다.

Echo이펙트의 기능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1.일단 320*240으로 새로운 컴포지션을 만들어 봅시다.

2.그림과 같은 지하철 사진이나 원하는 아무거나 이미지를 불러들여 봅시다.

이때 주의해야 할 점은 불러들인 이미지의 사이즈가 320*240보다 커야 한다는 점입니다.

이미지를 흔들거리게 할 것임으로 컴포지션 사이즈보다 작거나 같으면 안됩니다.

3.이제 불러들인 이미지를 타임라인에 드래그하여 올려놓은 다음 그림과 같이 컴포지션에서 확인합니다.

4.이제 키프레임 보조장치중 하나인 Window / The Wiggler를 선택합니다.

5.화면에 The Wiggler창이 나타났을 겁니다.

6.이제 애니메이션을 만들어 봅시다.

0초에서 1초동안 움직이는 애니메이션입니 다.

7.타임라인에서 키보드로 “P”를 누르면 Position속성만 보여집니다.

두개의 키프레임을 모두 선택합니다.

8. 그런 다음에 The Wiggler창에서 Apply To를 Spatial Path로 설정합니다.

Opacity나 Scale같은 속성은 Temporal Graph으로 설정합니다.

X축과 Y축을 독립적으로 수치값을 적용하기 위해 Dimension은 All Dimension Independently로 설정합니다.

Frequency는 15로, Magnitude는 20으로 설정합니다.

9.Apply버튼을 클릭하면 그림과 같이 타임라인에 새로운 키프레임들이 생성됩니다.

(Frequency값과 Magnitude값을 틀리게 적용하고 여러 번 그 차이점을 직접 눈으로 확인해 보십시요)10.그런 다음에 복제한 레이어의 Mode를 Add로 설정하여주면 그림과 같은 조금 더 복잡한 그리드를 보실 수 있을 겁니다.

11.앞서 제작한 Earthquake 컴포지션을 새로 만든 Earthquake_2에 드래그하여 옮겨놓습니다.

( 일명 포개넣기라고들 합니다.

)12. 이제 자연스러운 잔상효과를 위해서 Effect / Time / Echo이펙트를 적용합니다.

13.Echo이펙트를 적용한 다음에 Echo Time을 -0.03초, Number Of Echoes를 3으로 설정합니다.

Echo Operator는 Screen으로 설정합니다.

14.이제 Composition / Make Movie를 클릭하여 렌더링을 해봅시다.

그림과 같이 자연스러운 잔상이 남는 떨리는 무비가 완성될 것입니 다.

 출처: http://www.mg25.com ,추천: http://www.kama1.co.kr Miles On Wheels03. City Theme04. Something For Rosa05. Love Scene06. The City Sleeps07. Love Theme08. Cory In Jeopardy09. Medley: (A) Watching & Waiting/(B) Miles' Pool Hall/(C) Sam's Rescue10. Something For Remy11. Finale, End Title12. Earthquake: Special Effects13. Aftershock 이 앨범을 소개하기 위해 '존 윌리암스'를 검색해 보았더니 제 블로그에 소개된 다른 음반들이 없어서 살짝 놀랐습니다.

이런 대가의 작품들이 하나도 소개되지 않았다니.. 하지만 잠시 생각을 해보니 어쩌면 당연한 일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사람의 취향이란 게 하나로 정리되긴 힘들지만 저뿐만 아니라 많은 분들이 수퍼맨이나 스타워즈 스코어 보다는 시네마천국을 더 좋아하실거란 말이죠. 더구나 프란시스 레이를 좋아한다면 약간은 고전적이고 적당히 세련되지 못한 그래서 더 말초적이고 달콤한 맛에 중독되어 있다고 이해해도 될 듯 합니다.

'한스 짐머' 같은 경우는 혼자서 뛰어난 멜로디를 만들고 연주하던 드물지 않은 젊은 영화음악가의 한 사람에서 거대한 스케일의 블록버스터 영화의 작곡가로 변화해 갔는데요. 사실 좀 특이한 케이스 같습니다.

초창기 음악과 지금의 음악의 차이가 무척 크죠. 개인적으론 둘 다 즐기지만 그래도 초창기 쪽이 더 애착이 갑니다.

그래서 존 윌리암스의 앨범을 유명세에 비해 적게 즐기는 것은 취향상의 문제이기도 하고 동시에 이분의 사운드트랙들 자체가 감상용으로 그다지 달콤하지 않다는 일반적인 이유도 있는 것 같습니다.

베스트 음반 한 장이면 너무나 유명한 주제곡들을 들을 수 있기도 하구요.하지만 너무나 유명한 타이틀 곡들의 선입견을 빼고나면 상대적으로 잘 알려지지 않은 영화들의 사운드트랙 중에 오히려 매력적인 것들이 많은데.. 이 역시 제 개인적인 취향일지도 모르겠습니다.

74년작 '대지진'의 사운드트랙의 매력은 역시 70년대 사운드트랙의 향취가 살아있다는 점입니다.

좀 더 소박하고 운치있죠. 이런 앨범을 듣다보면 그 많은 베스트 음반들의 선곡은 누가 하는걸까 싶습니다.

이런 앨범을 좋아하는게 꼭 소수 취향은 아니라고 보는데.. 모르겠군요.로맨틱한 영화 사운드트랙이 아니라 절반정도는 감상용은 아닙니다만.. 그 나머지 절반은 충분히 매력적이고 숨겨진 좋은 앨범 중의 하나임에 틀림없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모든 사운드트랙의 액기스, 매인테마와 러브테마 들어보시죠.0 이상의 강한 지진과 쓰나미가 몰아쳤는데요. 그로 인해 많은 건물들과 시설들이 무너졌으며, 쓰나미에 휩쓸려 많은 사람들이 다치고 목숨을 잃었습니다.

실로 자연의 재앙이 얼마나 크고 무서운 것인지를 느낄 수 있었던 사건이었습니다.

아직도 정확한 사망자와 실종자를 알 수가 없고, 이번 지진으로 세계 경제에도 큰 변화가 생겼을 만큼 엄청난 타격이었습니다.

사실 이번 일본 지진을 통해서 우리나라에서도 지진에 대한 준비와 교육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소리가 커지고 있는데요. 현재 일본 지진의 상황을 잠시 살펴보고, 지진에 대해 우리는 어떻게 준비해야 할지도 알려 드릴께요.    <이미지 출처 : >    ■ 3월 11일, 그 이후 지금 일본은?    위에 보이는 그림은 3월 11일 이후에 계속 발생했던 일본의 여진을 나타낸 자료입니다.

아직까지도 3.0 이상의 지진이 계속해서 나타나고 있으며, 2

3일마다 5.0 정도의 지진이 여전히 일본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강진이 발생한 이후 많은 문제들이 생겨나고 있있습니다.

이미 많은 사람들이 삶의 터전을 잃었으며, 게다가 다치고 사망한 피해자 또한 속출하고 있는데요. 지금까지도 실종자와 사망자를 제대로 파악하기 힘들 만큼, 이번 사건의 인명 피해 규모는 엄청나게 큽니다.

23일, 공식적으로 발표된 일본 경찰에 따르면, 사망자 수가 9,408명이고 실종자는 14,716명이라고 합니다.

그러나 이것도 어디까지나 경찰 측에 접수된 실종, 사망에 관한 통계치기 때문에 앞으로 얼마나 더 많은 피해자가 속출할 지 모르는 상황입니다.

뿐만 아니라 세계 경제 강대국인 일본은 이번 강진으로 인해 많은 경제적인 피해를 보고 있습니다.

일본 산업계 피해 규모는 최소 100억 달러, 최대 150억 달러라는 손실을 겪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보험업계에서도 이번 지진에 따른 피보험손해가 최대 345억 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전문가들이 전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이번 강진과 쓰나미로 인한 항만, 도로, 공장 등 사회적 시설물의 붕괴로 인해 15조

25조 엔의 국가적 손실을 보았다고 전했습니다.

      더 나아가, 일본에 소재한 원자력 발전소들 마저 피해를 보면서 방사능까지 유출되는 최악의 시나리오까지 펼쳐지고 말았습니다.

현재 4 곳의 원자력 발전소에서 방사능이 유출되었으며, 전 세계인들이 방사능과 원자력 발전소 등에 대한 두려움에 떨고 있습니다.

일본 당국은 방사능 유출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이미 일본 농산물과 수돗물, 심지어 바닷물에 이르기까지방사능 오염이 확인되어 앞으로의 상황에 괌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출처 : YTN & 뉴시스>     ■ 과연 대한민국은 안전지대인가? <이미지 출처 : 기상청>  많은 분들이 아시다시피, 우리나라도 결코 지진으로부터 안전한 지대는 아닙니다.

더군다나 이번 일본 지진 사태로 인해서 일본의 이웃 나라인 우리나라 또한 많은 손실을 본 것이 사실입니다.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경각심을 가지고 우리나라도 재난 상황에 대처할 필요가 있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실제로도 우리나라에서는 지진 발생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예전에 비해 한국의 지진 발생률은 크게 증가했습니다.

상대적으로 일본에 비해 지진의 규모가 크거나 빈도가 많은 편은 아니지만, 한반도도 결코 지진 활동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는 지대는 아니라는 얘기입니다.

그리고 우리나라는 아직까지 일본처럼 강진을 겪은 적도 없고, 강진 발생 확률이 적다는 이유에서 내진 설계도 미비한 편입니다.

     앞서 말씀 드렸 듯, 한국의 지진 발생률은 나날히 증가하는 데에 비해 현재 우리나라에서 내진 설계가 적용된 건물은 16

18%에 불과합니다.

일본 대지진 수준의 강진이 한반도에 들이닥칠 경우 서울의 50%는 파괴될 것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입니다.

특히나 학교 건물은 80년대 이전에 지어진 것들이 대다수라, 최악에는 많은 어린이들이 피해를 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다행스럽게도 우리나라에서 내진 설계에 대한 기술력이나 수준은 선진국에 비해 결코 뒤지지 않기 때문에, 앞으로 활용도만 높이면 충분히 지진에 대비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합니다.

많은 지진을 겪고 예방책도 충분했었던 일본이 강진에 이렇게 맥을 못추고 속수무책으로 당한 것을 보면 우리 나라 역시 지진에 대한 대비가 필요한 것 같습니다.

이번 지진 사태를 통해서 내진 설계를 강화하려는 움직임이 커지고 있어 다행스럽기도 하지만, 앞으로 한반도에 있을 재난 상황에 대해서 우리 국민들 개개인의 준비 또한 필요하다고 봅니다.

그렇다면 과연 지진 발생 시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 지 알아 보도록 하죠.    아직도 계속 되고 있는 이웃나라의 피해에 많은 한국인들이 지진 피해자들을 돕기 위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어서 빨리 지진으로 인한 피해들이 복구되어 더 이상 슬픈 소식을 듣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이번 일본 지진사태로 인해 돌아가신 모든 고인 분들의 명복을 빕니다.

▶◀    ※ 본 글은 '통계청블로그단'의 기사로 통계청의 공식입장과 관계가 없습니다.

   통계청 블로그 단 윤찬경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