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jtbc 뉴스룸



net/entertain/enews/newsview?newsid=20140401080107330?http://isplus.live.joins.com/news/article/article.asp?total_id=17324821&cloc=[????] JTBC ???? 3?? ??? �JTBC�???�??�??? JTBC ?? ????? ?? ?? ??? 2000??? ????. 2011? 12? ??? ?? ???? ?? ??? ??? ??? ?? ?...isplus.live.joins.com 작년부터 뉴스는 항상 손석희 JTBC(월

일) 오후 07:55 뉴스를 챙겨봅니다.

??지난 겨울부터 아나운서 수습기간이 끝나고 현재 뉴스룸 앵커를 맡고 있는 안나경 아나운서입니다.

?키도 크고 날씬하셔서 청바지가 정말 잘 어울리는 JTBC 차세대 아나운서입니다.

(^^b)?<1920 * 1080 해상도>  -2015.01.12

02.11까지 일부분 캡처- 프로그램에 대한 신뢰도는 물론, '영알못' 손석희 씨가 툭툭 던지는 질문에 딸려오는 배우들의 진솔한 대답이 화제를 모으기 때문일 겁니다.

얼마 전 <제이슨 본> 홍보차 한국을 찾은 맷 데이먼이 '뉴스룸'에 출연한 것을 기념하며, 지난 1년 반 동안 '뉴스룸'에 출연한 배우들의 어록을 정리해봤습니다.

한석규<상의원> 출연2014년 12월 11일손석희(Q) "사극에 많이 나오시는 편입니다.

"?배우는 '왜' 라는 질문을가장 많이 하는 직업이에요.'누가' '언제' '어디서'보다 '왜 그랬을까' 하고 생각하죠.사극은 '왜'라는 질문을 뺀,모든 게 갖춰져 있어요.배우가 재미있는 점이상상력이 많이필요하단 거예요.그래서 사극이 굉장히매력적으로 다가오고요.?김혜자<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 출연2014년 12월 18일(느닷없이!)?근데 왜 이렇게 재밌어,선생님 보니까.(손석희: 아니, 저를요?)되게 깍쟁인데나한텐 안 그러시니까...(제가 왜 깍쟁이입니까?)아 몰라, 뉴스 보면서아우 깍쟁이...제가 이러는데요.(누가 김혜자씨한테깍쟁이처럼 굴겠습니까)감사합니당.으흐흐흥."러셀 크로<워터 디바이너> 연출 및 출연2015년 1월 20일Q "막시무스 같은 역할을 다시 할 수 없을 것 같다, 고 한 인터뷰에서 이야기한 바 있습니다.

당신의 강한 남성미를 보고 싶은 팬들은 조금 서운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솔직히 말하면특정 나이에서만 볼 수 있는육체적 건강미가 있어요.<글래디에이터>를 보면심각한 부상 없이제작을 마쳤다는 것은전적으로 행운이따랐기 때문이죠.그에 대한 대가도 치렀지만요....어떤 작품이저를 감동시키고육체적인 기술을 요구한다면,곧장 몸을 단련시킬 겁니다.

"김명민<조선명탐정: 사라진 놉의 딸> 출연2015년 2월 4일Q "죄송합니다.

솔직히 <불멸의 이순신>을 보면서 왜 저 배우가 이순신 역할을 하지, 라고 생각했습니다.

""차라리 오기가 생기더라고요.'당신들이 이순신 장군을본 적이 있느냐' 생각했죠.'바닥이기 때문에올라갈 일밖에 없다.

..' 그런 오기가 되려저한테 에너지가 됐어요.?윤여정<장수상회> 출연2015년 3월 26일Q "돈이 가장 급할 때 가장 좋은 연기가 나온다, 라는 명언을 남기셨습니다.

"?지금도 그렇게 생각해요.그게 절실할 때뭐든지 제일 잘하지 않아요?제일 급할 때, 절실할 때최선을 다할 거 아니에요.어떤 의미로는잔인하긴 하지만...그러면 보는 사람들한테는잘한 걸로 보여지니까.?유해진<극비수사>와 <소수의견> 출연2015년 6월 4일Q "'도사'(<극비수사>)하고 '변호사'(<소수의견>)역은 전혀 다른데...""같은 사짜잖아요.그런 면에선 비슷합니다.

"배두나'올레스마트폰영화제'심사위원장2015년 9월 10일Q "'스마트폰 영화제' 심사위원을 맡으셨죠. '젊은' 영화들이 많은 영화제인데요.""'영화를 만드는 데에 있어서문턱을 낮춰보자'하는 취지가 있는영화제이기 때문에,심사위원장을 선정하면서도 문턱을 낮춘 게 아닐까.(웃음)"강동원<검은 사제들> 출연2015년 11월 4일Q "상업영화의 배우, 예술영화의 배우. 어느 쪽이라고 생각하십니까?""제 돈으로 영화를찍는 게 아니기 때문에상업영화에 출연한다면,최소한의 목표는,저를 믿고영화를 만들게 해주신 분들을실망시키지 말아야겠다고기본적으로 생각해요.이 산업에 있는 사람으로서."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