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9월 자동차 판매량



.뜻모를 이야기만 남긴채우리는 헤어졌지요..우우


♬이용의 '잊혀진 계절'입니다.

버스커버스커의 '벚꽃엔딩'이 시즌송의 대표곡이라 한다지만'잊혀진 계절'이야말로 시즌송의 원조입니다.

가수 이용은 10월 한달만 행사 뛰로 1년을 먹고 산다는 말이 있을 정도이죠. ㅎㅎ(하아

여기에서 다시금 노쇠한 저의 연륜이 나오는군요.  )암튼 서서히 뼈속이 시려오는 계절입니다.

다들 여우목도리, 늑대목도리 잘 챙겨두십시오.(누가 누굴보고 충고를 하는건지...  )자, 날도 추워지는데 시간 끌지 말고 지난달 국내 자동차 판매량을 살펴보도록 하죠.먼저 국산차 판매량입니다.

MD에서 AD로 풀체인지된 아반떼가 1위 자리를 수성했습니다.

오히려 판매량이 전월에 비해 약간 감소했다는 것은 폭발적인 신차효과라기보단 아반떼 그 자체의 명성이 이번 AD에까지 미친 영향이리라 생각됩니다.

개인적으로 '보통의 위대함'이라는 캐치프라이즈를 내건 AD의 광고 카피는 마음에 듭니다.

이제 진짜로 '보통의 위대함'을 증명만 하면 되겠죠. ㅎㅎ이번 9월 판매량에 있어 주목받는 차가 2가지 있습니다.

첫번째는 기아의 신형 스포티지입니다.

9얼 15일부터 본격 영업이 시작되었으니 정상 판매량이 보긴 힘들지만8월에 비해 1계단 하락했고, 판매량도 700여대 감소했네요. 섣부른 판단을 해도 되는건지, 다음달 판매량 추이를 봐야 하는건진 모르겠지만디자인에 호불호가 갈린 만큼 '디자인 기아'의 과거 명성을 한번에 되찾긴 힘들어 보입니다.

두번째는 쉐보레 임팔라죠.판매량 1,634대..역시나 성공했다, 실패했다 판가름하기 힘듭니다.

하지만 입소문을 통해 차의 긍정적 평가가 빠르게 전해지는 만큼판매량은 향후 계속해서 상승 곡선을 이어갈거란 생각이 드는군요.다음은 브랜드별 시장 점유율입니다.

내수 시장에서 현기의 점유율이 75%까지 내려갔습니다.

물론 75%라는 수치 자체도 전세계에서 보기 드문 상황이지만,80%를 늘 상회하던 현기로선 무척이나 자존심 상할 일이지요.특히 쉐보레는 18.4%의 신장율을 보였군요.스파크를 제외한 대부분 차종이 좋은 판매실적을 올렸습니다.

해외판매에 있어서도 5개 브랜드 모두 성장세를 보였습니다.

특히 르삼... 300%가 넘는 신장율이네요. 놀랍습니다.

ㅎㅎ마지막으로 수입차 판매 실적입니다.

얼마전 큰 사건이 하나 벌어졌죠?폭스바겐이 디젤 차량에 대해 배출가스 수치를 조작한 혐의로리콜 및 각종 인증취소, 주가 폭락, 빈터 콘 회장의 사임 등등..엄청난 홍역을 앓고 있습니다.

이로 인한 손해액만 86조에 이르고 있다고 하는데, 작년 한해 순이익이 16조라고 하니 무려 5년간 순이익이 한순간에 날아간 꼴이죠.정부가 국내 기업에 대해서도 대대적 조사를 한다고 하는데,과연 칼날에 빗겨갈 기업들이 얼마나 될지 궁금해집니다.

그건 그렇고 역시나 폭스바겐 그룹의 차들은 질주를 멈출줄 모르네요.(하긴 8월 기준이니 한달 전 자료라서.. ^^;;)오랜만에 파사트가 1위에 올라섰습니다.

뿐만 아니라 A6, 골프 등 폭바 그룹의 차종이 5개나 순위에 올랐군요.(폭바 사태를 접하다 보니 그쪽 차종만 유독 눈에...  )푸조는 2달 연속 10위권 진입에 성공했고,유일하게 일본차의 자존심을 지키던 ES300h는 빠욤이 됐네요. ㅎㅎ이번 10월에는 또 어떤 차들이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을지벌써부터 궁금해지는군요.이상 2015년 9월 국내 자동차 판매량을 살펴보았습니다.

테슬라에서 새롭게 선보인 '모델X'그동안 승용차만을 만들어 온 테슬라가 처음 선보인 SUV입니다.

특히 뒷좌석은 지붕의 일부가 같이 열리는 팔콘 도어를 통해 좁은 공간에서도 여유있게 타고 내릴 수 있습니다.

 차체 밑에 배치한 90㎾h 리튬이온 배터리를 전원으로 이용하며, 2개의 모터가 네 바퀴를 굴립니다.

최고속도는 244㎞/h다.

0→시속 100㎞ 도달시간은 3.8초... 에너지 효율(미국 MPGe 기준{휘발유 1갤런=33.7㎾h 환산})은 90D의 경우 복합 39.1㎞/ℓ, 도심 38.2㎞/ℓ, 고속도로 39.9㎞/ℓ, 주행가능거리는 최대 413㎞입니다.

고성능 P90D는 복합 37.8㎞/ℓ, 도심 37.8㎞/ℓ, 고속도로 38.2㎞/ℓ, 1회 충전 주행거리 402㎞... 판매가격은 꽤 세군요.90D는 13만2,000달러, P90D는 14만2,000달러네요. ㅎㅎ.뜻모를 이야기만 남긴채우리는 헤어졌지요..우우


♬이용의 '잊혀진 계절'입니다.

버스커버스커의 '벚꽃엔딩'이 시즌송의 대표곡이라 한다지만'잊혀진 계절'이야말로 시즌송의 원조입니다.

가수 이용은 10월 한달만 행사 뛰로 1년을 먹고 산다는 말이 있을 정도이죠. ㅎㅎ(하아

여기에서 다시금 노쇠한 저의 연륜이 나오는군요.  )암튼 서서히 뼈속이 시려오는 계절입니다.

다들 여우목도리, 늑대목도리 잘 챙겨두십시오.(누가 누굴보고 충고를 하는건지...  )자, 날도 추워지는데 시간 끌지 말고 지난달 국내 자동차 판매량을 살펴보도록 하죠.먼저 국산차 판매량입니다.

MD에서 AD로 풀체인지된 아반떼가 1위 자리를 수성했습니다.

오히려 판매량이 전월에 비해 약간 감소했다는 것은 폭발적인 신차효과라기보단 아반떼 그 자체의 명성이 이번 AD에까지 미친 영향이리라 생각됩니다.

개인적으로 '보통의 위대함'이라는 캐치프라이즈를 내건 AD의 광고 카피는 마음에 듭니다.

이제 진짜로 '보통의 위대함'을 증명만 하면 되겠죠. ㅎㅎ이번 9월 판매량에 있어 주목받는 차가 2가지 있습니다.

첫번째는 기아의 신형 스포티지입니다.

9얼 15일부터 본격 영업이 시작되었으니 정상 판매량이 보긴 힘들지만8월에 비해 1계단 하락했고, 판매량도 700여대 감소했네요. 섣부른 판단을 해도 되는건지, 다음달 판매량 추이를 봐야 하는건진 모르겠지만디자인에 호불호가 갈린 만큼 '디자인 기아'의 과거 명성을 한번에 되찾긴 힘들어 보입니다.

두번째는 쉐보레 임팔라죠.판매량 1,634대..역시나 성공했다, 실패했다 판가름하기 힘듭니다.

하지만 입소문을 통해 차의 긍정적 평가가 빠르게 전해지는 만큼판매량은 향후 계속해서 상승 곡선을 이어갈거란 생각이 드는군요.다음은 브랜드별 시장 점유율입니다.

내수 시장에서 현기의 점유율이 75%까지 내려갔습니다.

물론 75%라는 수치 자체도 전세계에서 보기 드문 상황이지만,80%를 늘 상회하던 현기로선 무척이나 자존심 상할 일이지요.특히 쉐보레는 18.4%의 신장율을 보였군요.스파크를 제외한 대부분 차종이 좋은 판매실적을 올렸습니다.

해외판매에 있어서도 5개 브랜드 모두 성장세를 보였습니다.

특히 르삼... 300%가 넘는 신장율이네요. 놀랍습니다.

ㅎㅎ마지막으로 수입차 판매 실적입니다.

얼마전 큰 사건이 하나 벌어졌죠?폭스바겐이 디젤 차량에 대해 배출가스 수치를 조작한 혐의로리콜 및 각종 인증취소, 주가 폭락, 빈터 콘 회장의 사임 등등..엄청난 홍역을 앓고 있습니다.

이로 인한 손해액만 86조에 이르고 있다고 하는데, 작년 한해 순이익이 16조라고 하니 무려 5년간 순이익이 한순간에 날아간 꼴이죠.정부가 국내 기업에 대해서도 대대적 조사를 한다고 하는데,과연 칼날에 빗겨갈 기업들이 얼마나 될지 궁금해집니다.

그건 그렇고 역시나 폭스바겐 그룹의 차들은 질주를 멈출줄 모르네요.(하긴 8월 기준이니 한달 전 자료라서.. ^^;;)오랜만에 파사트가 1위에 올라섰습니다.

뿐만 아니라 A6, 골프 등 폭바 그룹의 차종이 5개나 순위에 올랐군요.(폭바 사태를 접하다 보니 그쪽 차종만 유독 눈에...  )푸조는 2달 연속 10위권 진입에 성공했고,유일하게 일본차의 자존심을 지키던 ES300h는 빠욤이 됐네요. ㅎㅎ이번 10월에는 또 어떤 차들이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을지벌써부터 궁금해지는군요.이상 2015년 9월 국내 자동차 판매량을 살펴보았습니다.

테슬라에서 새롭게 선보인 '모델X'그동안 승용차만을 만들어 온 테슬라가 처음 선보인 SUV입니다.

특히 뒷좌석은 지붕의 일부가 같이 열리는 팔콘 도어를 통해 좁은 공간에서도 여유있게 타고 내릴 수 있습니다.

 차체 밑에 배치한 90㎾h 리튬이온 배터리를 전원으로 이용하며, 2개의 모터가 네 바퀴를 굴립니다.

최고속도는 244㎞/h다.

0→시속 100㎞ 도달시간은 3.8초... 에너지 효율(미국 MPGe 기준{휘발유 1갤런=33.7㎾h 환산})은 90D의 경우 복합 39.1㎞/ℓ, 도심 38.2㎞/ℓ, 고속도로 39.9㎞/ℓ, 주행가능거리는 최대 413㎞입니다.

고성능 P90D는 복합 37.8㎞/ℓ, 도심 37.8㎞/ℓ, 고속도로 38.2㎞/ℓ, 1회 충전 주행거리 402㎞... 판매가격은 꽤 세군요.90D는 13만2,000달러, P90D는 14만2,000달러네요. ㅎㅎnmv.naver.com/resources/js/flashObject.js?160316175153" type="text/javascript"></script><script type="text/javascript"> var currentPlayer; var wT = document.title; function setCurrentPlayer(_id) { if (currentPlayer != undefined && currentPlayer != _id) { var player = nhn.FlashObject.find(currentPlayer); player.stopSound(); } currentPlayer = _id; document.title = wT; } function flashClick() { document.title = wT; } window.onload = function() { document.title = wT; } </script>길이 15.3센티미터, 높이 10센티미터, 폭 3.3센티미터, 무게 175그램인 경찰이 사용하는 권총형 진압 장비다.

[9월 자동차 판매량] 보면 볼수록..


유효사거리는 5

6미터로 5만 볼트 전류가 흐르는 전선이 달린 전기 침 두 개가 동시에 발사되기 때문에 전기 충격기라고도 한다.

침에 맞으면 중추신경계가 일시적으로 마비돼 쓰러진다.

테이저건을 발명한 사람은 미 항공우주국 연구원 잭 커버다.

그는 1974년 5년을 매달린 끝에 권총처럼 생긴 전기 충격기를 내놓고 어릴 때 좋아했던 모험소설 시리즈의 주인공 이름을 따 ‘토머스 A. 스위프트 전기 총(Thomas A. Swift´s Electric Rifle)’이라고 불렀는데, 머리글자를 모아서 테이저가 됐다.

테이저는 무기 제조회사의 이름이기도 하다.

기술의 발달로 범인을 제압하는 현장을 찍을 수 있게 카메라가 달린 테이저건도 등장했다.

테이저건에 대해 테이저건 제조 회사와 경찰, 인권 단체의 입장은 판이하게 다르다.

테이저건 제조 회사는 테이저건이 팔·다리 근육 신경을 잠시 마비시킬 뿐 심장이나 허파 같은 장기에는 아무 영향이 없다고 말한다.

경찰도 범인을 체포할 때 경찰봉·가스총을 쓰지 않고 몸싸움도 벌이지 않아 경찰·범인 양쪽 부상이 76퍼센트나 줄어들었고 총기를 덜 쓰게 되면서 7만 5,000명이 목숨을 건졌다며 테이저건을 예찬하고 있다.

하지만 인권 단체의 생각은 다르다.

인권 단체는 미국·캐나다에서 지금까지 148명이 테이저건에 맞고 호흡 곤란, 혈압 저하 같은 쇼크사로 희생됐다고 성토한다.

독일·스웨덴은 테이저건을 위험 화기로 분류해 반입을 금지하고 있으며 영국에선 훈련받은 경찰 특수부대만 지닐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미국의 테이저건 제조 회사는 여성 호신용 테이저건인 ‘핑크 테이저’를 광고하면서 “내 안전을 지킨다고 멋쟁이가 되지 말라는 법 있나요?”라며 홍보하고 있다.

1)한국 경찰은 2005년부터 테이저건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2004년 서울에서 강간 사건 피의자를 검거하던 도중 경찰관이 숨지자 비장의 무기로 테이저건을 수입해 일선 경찰서에 7,000여 대를 보급했다.

테이저건 한 정 가격은 120만 원으로, 경찰 지구대마다 네 정씩, 파출소엔 세 정씩, 경찰서 형사계엔 팀마다 두 정씩 모두 8,190대를 비치해놓고 있다.

테이저건은 5센티미터 두께의 직물류를 관통하는 파괴력이 있기 때문에 경찰은 직무집행법에 따라 징역형 이상에 해당되는 범죄자 진압 때만 사용하도록 하는 등 엄격한 제한 규정을 두고 있다.

경찰 매뉴얼은 근거리일 경우 몸에 갖다 대 일시적으로 중추신경을 마비시키는 전자충격기로만 사용하도록 규정하고 있으며, 불가피할 때만 몸을 향해 쏘게 되어 있다.

테이저건은 얼굴을 향해 발사할 수 없고, 14세 미만 피의자와 임신부에게 쏴서도 안 되는 게 경찰의 사용 규정이다.

2)2013년 4월 25일 경찰이 소란을 피우는 30대 여성을 체포하는 과정에서 테이저건을 발사해 과잉 진압 논란이 일었다.

이 여성은 왼쪽 눈에 테이저건 전기 침을 맞아 실명 위기에 빠졌는데, 경찰은 오발 사고라고 발표했지만 이 여성은 경찰이 고의적으로 테이저건을 쐈다고 주장했다.

테이저건 사고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09년 9월 쌍용자동차 노조원이 경찰이 쏜 테이저건 전기 침에 얼굴 뺨 부위를 맞아 크게 부상당하는 사고가 있었으며, 2010년 5월 인천 부평 주택가에서 심한 술주정을 부리던 한 남성이 경찰이 발사한 테이저건을 맞고 쓰러지면서 자신이 들고 있던 칼에 옆구리를 찔려 숨지는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그 이후에도 눈에 맞을 경우엔 실명할 수도 있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왔었다.

3)

각주

[네이버 지식백과] 테이저건 [Taser Gun] (트렌드 지식사전, 2013. 8. 5., 인물과사상사)``````````````````````````````````````````````````````현재에는 경찰용으로는 M26, X26 두가지 모델이 존재한다.


두가지 모두 레이저나 야간 모드에서도 기록되는 디지털 비디오 카메라와 같은 기타 부양한 선택 부품(액세서리)과 함께 판매된다.

테이저 인터네셔널은 또한 C2와 같은 민간용 제품도 판매를 하고 있다.

2009년 7월 27일, 테이저는 재장전없이 동시에 세 명을 진압할 수 있는 X3를 출시했다.

[9월 자동차 판매량] 이유가 무엇일까요?



테이저는 원래 도구, 교전, 잠재적인 위험, 무기 소지가 의심되는 사람을 진압하기 위한 경찰용 준치명적인 무기로 소개되었다.

테이저의 사용은 다른 무기보다 훨씬 덜 치명적이지만 치명적인 부상과 사망에 이른 여러 건의 사고로 인해 논쟁거리가 되었다.

유엔은 고통을 수반하는 테이저의 사용에 우려를 표하고 있다.

국제사면위원회는 국제법 상 엄격하게 금지된 잔인하고, 비인간적인 오용의 사례를 여러 건의 사고를 통해 보고 했다```````````````````````````````````````````````````````````

전압[편집]

전압은 일반적인 것들은 5만 - 50만 볼트이며, 전압은 매우 높은 반면, 전류는 수mA로 매우 적기 때문에, 살상 능력은 없다.


고전압 모델(110만 볼트도 있다)과 초소형 저전압 모델이 존재한다.

8만 볼트 이상일 경우, 두꺼운 옷 위에에서도 효과가 있으며, 15만 볼트 이상이면 가죽 잠바와 두터운 모피 코트 위에서도 효과가 있다고 한다.

전원[편집]

전원은 대부분 9볼트 알카라인 건전지를 사용하고 있다.


이것은 충전기가 필요없는, 즉 배터리가 소진되었을 때, 즉시 구입이 가능하고 교환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종류[편집]

최근 한국에도 도입이 늘고 있는 M26 단발형 테이저최근 일반화되고 있는 것으로는 신축식 나이트 스틱(nightstick)이나, 휴대 전화로 위장한 모델도 존재한다.


막대형은 주로 점포 등의 방범용으로서 비치해 두는 경우가 많이며, 또한 최루 스프레이와 조합한 복합적인 모델도 존재한다.

자작[편집]

인터넷에는 손쉽게 전자충력기를 자작하는 정보들이 많이 있다.


하지만 이러한 행위는 연구범위를 벗어날 경우 모두 불법사항에 해당되며 형사처벌 대상이 된다.

주의 사항[편집]

전자충격기는 무조건 전압만 높다고 좋은 제품이 아니며, 국내의 모든 제품은 6만V이내로만 제작이 된다.


또한 전압이 낮더라도 전류가 높게 되면 인체에 더 큰 치명상을 입힐수도 있으므로 조심하여야 되며, 정당방위로만 사용하여야 한다

  nmv.naver.com/resources/js/flashObject.js?160316175153" type="text/javascript"></script><script type="text/javascript"> var currentPlayer; var wT = document.title; function setCurrentPlayer(_id) { if (currentPlayer != undefined && currentPlayer != _id) { var player = nhn.FlashObject.find(currentPlayer); player.stopSound(); } currentPlayer = _id; document.title = wT; } function flashClick() { document.title = wT; } window.onload = function() { document.title = wT; } </script>길이 15.3센티미터, 높이 10센티미터, 폭 3.3센티미터, 무게 175그램인 경찰이 사용하는 권총형 진압 장비다.

유효사거리는 5

6미터로 5만 볼트 전류가 흐르는 전선이 달린 전기 침 두 개가 동시에 발사되기 때문에 전기 충격기라고도 한다.

침에 맞으면 중추신경계가 일시적으로 마비돼 쓰러진다.

테이저건을 발명한 사람은 미 항공우주국 연구원 잭 커버다.

그는 1974년 5년을 매달린 끝에 권총처럼 생긴 전기 충격기를 내놓고 어릴 때 좋아했던 모험소설 시리즈의 주인공 이름을 따 ‘토머스 A. 스위프트 전기 총(Thomas A. Swift´s Electric Rifle)’이라고 불렀는데, 머리글자를 모아서 테이저가 됐다.

테이저는 무기 제조회사의 이름이기도 하다.

기술의 발달로 범인을 제압하는 현장을 찍을 수 있게 카메라가 달린 테이저건도 등장했다.

테이저건에 대해 테이저건 제조 회사와 경찰, 인권 단체의 입장은 판이하게 다르다.

테이저건 제조 회사는 테이저건이 팔·다리 근육 신경을 잠시 마비시킬 뿐 심장이나 허파 같은 장기에는 아무 영향이 없다고 말한다.

경찰도 범인을 체포할 때 경찰봉·가스총을 쓰지 않고 몸싸움도 벌이지 않아 경찰·범인 양쪽 부상이 76퍼센트나 줄어들었고 총기를 덜 쓰게 되면서 7만 5,000명이 목숨을 건졌다며 테이저건을 예찬하고 있다.

하지만 인권 단체의 생각은 다르다.

인권 단체는 미국·캐나다에서 지금까지 148명이 테이저건에 맞고 호흡 곤란, 혈압 저하 같은 쇼크사로 희생됐다고 성토한다.

독일·스웨덴은 테이저건을 위험 화기로 분류해 반입을 금지하고 있으며 영국에선 훈련받은 경찰 특수부대만 지닐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미국의 테이저건 제조 회사는 여성 호신용 테이저건인 ‘핑크 테이저’를 광고하면서 “내 안전을 지킨다고 멋쟁이가 되지 말라는 법 있나요?”라며 홍보하고 있다.

1)한국 경찰은 2005년부터 테이저건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2004년 서울에서 강간 사건 피의자를 검거하던 도중 경찰관이 숨지자 비장의 무기로 테이저건을 수입해 일선 경찰서에 7,000여 대를 보급했다.

테이저건 한 정 가격은 120만 원으로, 경찰 지구대마다 네 정씩, 파출소엔 세 정씩, 경찰서 형사계엔 팀마다 두 정씩 모두 8,190대를 비치해놓고 있다.

테이저건은 5센티미터 두께의 직물류를 관통하는 파괴력이 있기 때문에 경찰은 직무집행법에 따라 징역형 이상에 해당되는 범죄자 진압 때만 사용하도록 하는 등 엄격한 제한 규정을 두고 있다.

경찰 매뉴얼은 근거리일 경우 몸에 갖다 대 일시적으로 중추신경을 마비시키는 전자충격기로만 사용하도록 규정하고 있으며, 불가피할 때만 몸을 향해 쏘게 되어 있다.

테이저건은 얼굴을 향해 발사할 수 없고, 14세 미만 피의자와 임신부에게 쏴서도 안 되는 게 경찰의 사용 규정이다.

2)2013년 4월 25일 경찰이 소란을 피우는 30대 여성을 체포하는 과정에서 테이저건을 발사해 과잉 진압 논란이 일었다.

이 여성은 왼쪽 눈에 테이저건 전기 침을 맞아 실명 위기에 빠졌는데, 경찰은 오발 사고라고 발표했지만 이 여성은 경찰이 고의적으로 테이저건을 쐈다고 주장했다.

테이저건 사고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09년 9월 쌍용자동차 노조원이 경찰이 쏜 테이저건 전기 침에 얼굴 뺨 부위를 맞아 크게 부상당하는 사고가 있었으며, 2010년 5월 인천 부평 주택가에서 심한 술주정을 부리던 한 남성이 경찰이 발사한 테이저건을 맞고 쓰러지면서 자신이 들고 있던 칼에 옆구리를 찔려 숨지는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그 이후에도 눈에 맞을 경우엔 실명할 수도 있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왔었다.

3)

각주

[네이버 지식백과] 테이저건 [Taser Gun] (트렌드 지식사전, 2013. 8. 5., 인물과사상사)``````````````````````````````````````````````````````현재에는 경찰용으로는 M26, X26 두가지 모델이 존재한다.


두가지 모두 레이저나 야간 모드에서도 기록되는 디지털 비디오 카메라와 같은 기타 부양한 선택 부품(액세서리)과 함께 판매된다.

테이저 인터네셔널은 또한 C2와 같은 민간용 제품도 판매를 하고 있다.

2009년 7월 27일, 테이저는 재장전없이 동시에 세 명을 진압할 수 있는 X3를 출시했다.

테이저는 원래 도구, 교전, 잠재적인 위험, 무기 소지가 의심되는 사람을 진압하기 위한 경찰용 준치명적인 무기로 소개되었다.

테이저의 사용은 다른 무기보다 훨씬 덜 치명적이지만 치명적인 부상과 사망에 이른 여러 건의 사고로 인해 논쟁거리가 되었다.

유엔은 고통을 수반하는 테이저의 사용에 우려를 표하고 있다.

국제사면위원회는 국제법 상 엄격하게 금지된 잔인하고, 비인간적인 오용의 사례를 여러 건의 사고를 통해 보고 했다```````````````````````````````````````````````````````````

전압[편집]

전압은 일반적인 것들은 5만 - 50만 볼트이며, 전압은 매우 높은 반면, 전류는 수mA로 매우 적기 때문에, 살상 능력은 없다.


고전압 모델(110만 볼트도 있다)과 초소형 저전압 모델이 존재한다.

8만 볼트 이상일 경우, 두꺼운 옷 위에에서도 효과가 있으며, 15만 볼트 이상이면 가죽 잠바와 두터운 모피 코트 위에서도 효과가 있다고 한다.

전원[편집]

전원은 대부분 9볼트 알카라인 건전지를 사용하고 있다.


이것은 충전기가 필요없는, 즉 배터리가 소진되었을 때, 즉시 구입이 가능하고 교환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종류[편집]

최근 한국에도 도입이 늘고 있는 M26 단발형 테이저최근 일반화되고 있는 것으로는 신축식 나이트 스틱(nightstick)이나, 휴대 전화로 위장한 모델도 존재한다.


막대형은 주로 점포 등의 방범용으로서 비치해 두는 경우가 많이며, 또한 최루 스프레이와 조합한 복합적인 모델도 존재한다.

자작[편집]

인터넷에는 손쉽게 전자충력기를 자작하는 정보들이 많이 있다.


하지만 이러한 행위는 연구범위를 벗어날 경우 모두 불법사항에 해당되며 형사처벌 대상이 된다.

주의 사항[편집]

전자충격기는 무조건 전압만 높다고 좋은 제품이 아니며, 국내의 모든 제품은 6만V이내로만 제작이 된다.


또한 전압이 낮더라도 전류가 높게 되면 인체에 더 큰 치명상을 입힐수도 있으므로 조심하여야 되며, 정당방위로만 사용하여야 한다

  .뜻모를 이야기만 남긴채우리는 헤어졌지요..우우


♬이용의 '잊혀진 계절'입니다.

버스커버스커의 '벚꽃엔딩'이 시즌송의 대표곡이라 한다지만'잊혀진 계절'이야말로 시즌송의 원조입니다.

가수 이용은 10월 한달만 행사 뛰로 1년을 먹고 산다는 말이 있을 정도이죠. ㅎㅎ(하아

여기에서 다시금 노쇠한 저의 연륜이 나오는군요.  )암튼 서서히 뼈속이 시려오는 계절입니다.

다들 여우목도리, 늑대목도리 잘 챙겨두십시오.(누가 누굴보고 충고를 하는건지...  )자, 날도 추워지는데 시간 끌지 말고 지난달 국내 자동차 판매량을 살펴보도록 하죠.먼저 국산차 판매량입니다.

MD에서 AD로 풀체인지된 아반떼가 1위 자리를 수성했습니다.

오히려 판매량이 전월에 비해 약간 감소했다는 것은 폭발적인 신차효과라기보단 아반떼 그 자체의 명성이 이번 AD에까지 미친 영향이리라 생각됩니다.

개인적으로 '보통의 위대함'이라는 캐치프라이즈를 내건 AD의 광고 카피는 마음에 듭니다.

이제 진짜로 '보통의 위대함'을 증명만 하면 되겠죠. ㅎㅎ이번 9월 판매량에 있어 주목받는 차가 2가지 있습니다.

첫번째는 기아의 신형 스포티지입니다.

9얼 15일부터 본격 영업이 시작되었으니 정상 판매량이 보긴 힘들지만8월에 비해 1계단 하락했고, 판매량도 700여대 감소했네요. 섣부른 판단을 해도 되는건지, 다음달 판매량 추이를 봐야 하는건진 모르겠지만디자인에 호불호가 갈린 만큼 '디자인 기아'의 과거 명성을 한번에 되찾긴 힘들어 보입니다.

두번째는 쉐보레 임팔라죠.판매량 1,634대..역시나 성공했다, 실패했다 판가름하기 힘듭니다.

하지만 입소문을 통해 차의 긍정적 평가가 빠르게 전해지는 만큼판매량은 향후 계속해서 상승 곡선을 이어갈거란 생각이 드는군요.다음은 브랜드별 시장 점유율입니다.

내수 시장에서 현기의 점유율이 75%까지 내려갔습니다.

물론 75%라는 수치 자체도 전세계에서 보기 드문 상황이지만,80%를 늘 상회하던 현기로선 무척이나 자존심 상할 일이지요.특히 쉐보레는 18.4%의 신장율을 보였군요.스파크를 제외한 대부분 차종이 좋은 판매실적을 올렸습니다.

해외판매에 있어서도 5개 브랜드 모두 성장세를 보였습니다.

특히 르삼... 300%가 넘는 신장율이네요. 놀랍습니다.

ㅎㅎ마지막으로 수입차 판매 실적입니다.

얼마전 큰 사건이 하나 벌어졌죠?폭스바겐이 디젤 차량에 대해 배출가스 수치를 조작한 혐의로리콜 및 각종 인증취소, 주가 폭락, 빈터 콘 회장의 사임 등등..엄청난 홍역을 앓고 있습니다.

이로 인한 손해액만 86조에 이르고 있다고 하는데, 작년 한해 순이익이 16조라고 하니 무려 5년간 순이익이 한순간에 날아간 꼴이죠.정부가 국내 기업에 대해서도 대대적 조사를 한다고 하는데,과연 칼날에 빗겨갈 기업들이 얼마나 될지 궁금해집니다.

그건 그렇고 역시나 폭스바겐 그룹의 차들은 질주를 멈출줄 모르네요.(하긴 8월 기준이니 한달 전 자료라서.. ^^;;)오랜만에 파사트가 1위에 올라섰습니다.

뿐만 아니라 A6, 골프 등 폭바 그룹의 차종이 5개나 순위에 올랐군요.(폭바 사태를 접하다 보니 그쪽 차종만 유독 눈에...  )푸조는 2달 연속 10위권 진입에 성공했고,유일하게 일본차의 자존심을 지키던 ES300h는 빠욤이 됐네요. ㅎㅎ이번 10월에는 또 어떤 차들이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을지벌써부터 궁금해지는군요.이상 2015년 9월 국내 자동차 판매량을 살펴보았습니다.

테슬라에서 새롭게 선보인 '모델X'그동안 승용차만을 만들어 온 테슬라가 처음 선보인 SUV입니다.

특히 뒷좌석은 지붕의 일부가 같이 열리는 팔콘 도어를 통해 좁은 공간에서도 여유있게 타고 내릴 수 있습니다.

 차체 밑에 배치한 90㎾h 리튬이온 배터리를 전원으로 이용하며, 2개의 모터가 네 바퀴를 굴립니다.

최고속도는 244㎞/h다.

0→시속 100㎞ 도달시간은 3.8초... 에너지 효율(미국 MPGe 기준{휘발유 1갤런=33.7㎾h 환산})은 90D의 경우 복합 39.1㎞/ℓ, 도심 38.2㎞/ℓ, 고속도로 39.9㎞/ℓ, 주행가능거리는 최대 413㎞입니다.

고성능 P90D는 복합 37.8㎞/ℓ, 도심 37.8㎞/ℓ, 고속도로 38.2㎞/ℓ, 1회 충전 주행거리 402㎞... 판매가격은 꽤 세군요.90D는 13만2,000달러, P90D는 14만2,000달러네요. ㅎㅎ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