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망경대 둘레길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와 강원 양양군번영회는 19일 "원시림 보존을 위해 탐방객 출입을 통제해 왔던 용소폭포

만경대구간을 이르면 내달 1일부터 일반에 개방한다"고 밝혔다.

용소폭포

만경대 구간은 설악산이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지난 1970년 3월 24일부터 원시림 보존과 안전사고 예방 등을 위해 출입 통제됐다.

'많은 경관을 바라볼 수 있다'는 뜻을 담은 남설악 만경대(萬景臺)는 속초시 설악동 외설악 화채능선 만경대, 인제군 북면 내설악 오세암 만경대와 함께 설악산의 3대 만경대이다.

양양군 서면 오색리 흘림계곡과 주전계곡 사이에 자리 잡은 남설악 만경대의 정상부엔 가로 5m, 세로 5m의 자연 전망대가 있어 독주암과 만물상 등 '작은 금강산'으로 불리는 남설악의 빼어난 경관을 한눈에 바라볼 수 있다.

40여 년간 출입이 통제됐던 만경대 탐방로는 태곳적 원시림의 모습도 간직하고 있다.

이곳이 개방되면 설악산 가을 단풍 관광의 거점인 오색약수터를 출발해 선녀탕

용소폭포

오색약수터로 이어지는 기존 3.4㎞의 탐방로가 오색약수터

만경대

오색약수터 5.2㎞ 구간으로 새롭게 단장된다.

[망경대 둘레길] 선택의 여지가 ...


만경대에서 오색약수터로 곧장 내려올 수도 있다.

46년 만에 열리는 '작은 금강산'… 남설악 만경대 내달 1일부터 개방 - '작은 금강산'으로 불리는 남설악의 비경(?境)이 46년 만에 우리 곁으로 다가온다.

설악산이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지난 1970년 3월 24일 이후 원시림 보존을 위해 출입 통제됐던 강원도 양양군 설악산 오색지구의 남설악 만경대(萬景臺·해발 560m)가 이르면 다음 달 1일부터 일반에게 개방되는 것이다.

석양빛을 받고 있는 사진 오른쪽 위 바위 부근이 만경대이다.

태곳적 원시림의 모습을 품고 있는 이곳이 개방되면 용소폭포

[망경대 둘레길] 대체 무엇때문에.



만경대

오색약수터로 이어지는 탐방로 1.8㎞를 걸을 수 있다.

오색약수터를 출발해 선녀탕, 용소폭포, 만경대를 거쳐 오색약수터로 돌아오는 '만경대 둘레길' 5.2㎞ 구간도 완성된다.

/양양군 번영회매년 80만여 명의 관광객을 부르는 설악산 단풍의 3대 명소로는 외설악의 천불동, 내설악의 가야동, 남설악의 흘림골을 친다.

이 중 오색 흘림골 탐방로는 잇단 낙석 사고로 지난해 11월부터 전면 폐쇄 중이다.

그러자 양양군번영회와 지역 주민들은 만경대 둘레길을 개방해 관광객 유치에 도움을 달라고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에 요청했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2km 로서 약3시간소요됩니다.

오색약수터 ㅡ 주전골계곡 ㅡ 용소폭포 ㅡ용소폭포주차장 ㅡ 만경대 ㅡ 오색약수터 코스입니다시간은오색약수터ㅡ주전골계곡 ㅡ용소폭포 :약1시간소요용소폭포ㅡ만경대 :약1시간소요만경대ㅡ오색약수터 :약1시간소요*용소폭포주차장 ㅡ 만경대 ㅡ 오색약수터 :약2시간소요저희펜션에서 오색약수터까지는걸어서 약10분소요됩니다감사합니다.

오색로뎀나무아래..만경대는 설악산에 3곳이 있는데...알고보니 오색의 만경대라고 한다.

..글쿠나...^^?설악산의 만경대는 3곳이 있다.

외설악의 화채봉 능선에 붙어있는 만경대, 내설악의 오세암 뒤쪽의 만경대 그리고 오색의 만경대가 있다.

외설악과 내설악은 가봤으나 오색의 만경대는 가보지 못했다.

이번 기회에 함 가볼까? 시간이 될려나 모르겠다.

그리고 사람들로 넘쳐날텐데...단풍철과 겹쳐서 개방을 한다고 하니 완전 인산인해가 될 듯하다.

?10월 1일부터 11월 15일까지라고 하니 사람들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11월을 피해 10월 중으로 다녀오면 좋겠다.

..시간이...^^;; ▼아래 사진은 외설악 만경대의 모습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