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마라톤 클래식


7월 2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실바니아 하이랜드 메도우 골프클럽(파71/6,512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15시즌 18번째 대회 ‘마라톤 클래식’(총상금 150만 달러, 한화 약 17억1,000만 원) 최종라운드에서 최운정이 정상에 올랐다.

최운정은 이날 최종라운드에서 연장 접전 끝에 장하나를 꺾고 데뷔 첫 우승을 차지했다.

2009년 LPGA 무대에 데뷔한 최운정은 7번째 시즌만에 첫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1라운드에서 공동 62위를 기록한 최운정은 3일 연속 무서운 상승세를 선보이며 극적인 역전 드라마를 썼다.

최운정은 2라운드에서 5타, 3라운드에서 6타를 줄인데 이어 최종라운드에서는 버디만 5개를 기록하는 노보기 플레이를 펼쳤다.

최운정은 최종합계 14언더파 270타를 기록했다.

최운정은 3일 연속 단독 선두를 달린 장하나가 더블보기를 범하는 등 기복을 보이는 사이 추격에 성공했고 연장전에 돌입했다.

최운정은 연장 첫 홀에서 파를 기록해 보기를 범한 장하나를 꺾고 데뷔 첫 정상에 올랐다.

2009년 데뷔 후 준우승만 3차례를 기록한 최운정은 무려 157번째 대회에서 첫 우승을 차지했다.

최운정은 시즌 3번째 TOP 10이자 통산 29번째 TOP 10을 기록했다.

최운정의 데뷔 첫 승으로 태극 낭자들은 올시즌 11번째 우승을 기록했다.

이는 2006년과 2009년에 기록한 한국 선수 최다승 기록과 같은 숫자다.

아직 시즌이 많이 남아있는 만큼 태극낭자들은 올해 더 많은 우승을 차지하며 새 역사를 쓸 가능성이 크다.

3일 연속 단독 선두를 지켜내며 데뷔 첫 승에 다가섰던 장하나는 아쉬움을 삼켰다.

장하나는 3라운드 무빙데이에서 2타를 줄이는데 그치며 경쟁자들에게 추격을 허용했고 이날 11번홀에서 통한의 더블보기를 범해 우승 기회를 놓쳤다.

연장 첫 홀에서 보기를 범한 장하나는 시즌 두 번째 준우승과 5번째 TOP 10에 만족해야 했다.

각각 4타씩을 줄이며 공동 선두로 홀아웃한 리디아 고(뉴질랜드)와 펑샨샨(중국)은 최운정과 장하나가 17번홀에서 나란히 버디를 추가해 공동 3위를 기록했다.

리디아 고와 펑샨샨은 13언더파 271타를 기록했다.

리디아 고는 시즌 9번째 TOP 10에 올랐고 펑샨샨은 8번째 TOP 10을 기록했다.

이틀 연속 4타를 줄인 김효주는 백규정, 브리나티 랭(미국)과 함께 11언더파 공동 5위에 올랐다.

김효주는 시즌 8번째 TOP 10에 올랐다.

3라운드를 단독 2위로 마쳤던 백규정은 마지막 라운드에서 1타를 줄이는데 그치며 시즌 첫 TOP 10에 만족해야 했다.

최종라운드에서 1타를 줄인 박인비는 아자하라 무노즈(스페인), 안젤라 스탠포드(미국)와 함께 10언더파 공동 8위에 올랐다.

크리스티 커와 오스틴 언스트(이상 미국), 노무라 하루(일본)가 9언더파 공동 11위에 오른 가운데 유소연과 김세영은 스테이시 루이스(미국)와 함께 8언더파 공동 14위를 기록했다.

이미향과 신지은은 렉시 톰슨(미국)과 함께 7언더파 공동 18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호주의 이민지는 청야니(대만) 모리야 주타누간(태국) 등과 함께 공동 22위를 기록했다.

지은의는 4언더파 공동 35위, 이미림과 김주연은 이븐파 공동 48위를 기록했다.

[마라톤 클래식] 해결책이 있는지


허미정은 3오버파 공동 60위, 이지영은 4오버파 공동 62위에 그쳤다.

(사진=최운정)안형준 markaj@ / 이재환 star@ [출처: http://sports.news.naver.com/sports/index.nhn?category=golf&ctg=news&mod=read&office_id=447&article_id=0000061546] US 여자 오픈을 시청한 LPGA 팬이라면 18번 홀에서 박성현 선수의 두 번째 우드샷에 많은 아쉬움을 있을 것 같아요. 하지만 LPGA에서 큰 메이저 대회에 출전할 때마다 좋은 성적으로 보여주는 박성현 선수 또 기회가 올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번 주에 열리는 마라톤 클래식은 미국 오하이오주 실베니아에서 총상금 150만 달러로 개최됩니다.

중계 시간은 한국시간으로 익일 새벽으로 5시경에 전 라운드를 중계합니다.

2016 LPGA 마라톤 클래식 중계 시간1R 7월 15일 오전 5:302R 7월 16일 오전 5:153R 7월 17일 오후 4:45FR 7월 18일 오전 4:45박세리 선수가 1998년 혜성같이 나타나 US 여자오픈과 함께 마라톤 클래식도 우승을 하고 그 뒤로 4회나 더 우승을 해 마라톤 클래식 다섯 개의 우승컵을 박세리 선수가 가져갔습니다.

박세리 선수와 더불어 한국 선수가 많은 우승을 한 대회이기도 한 대회로 이번에도 한국 선수와 연이 되었으면 하는 대회입니다.

역대 우승자 중에는 박세리 선수 외에 김미현 선수의 이름도 보이고 이은정, 최나연, 유소연 선수 그리고 최운정 선수의 이름이 보입니다.

디펜딩 챔피언은 최운정 선수로 2015 마라톤 클래식에서 157번째 대회에 참가로 연장 끝에 우승을 해 정말 감격적인 우승으로 기억됩니다.

그 뒤로 이렇다 할 성적은 나타나고 있지 않지만 그래도 꾸준히 LPGA 무대를 밟으며 기회를 호시탐탐 노리고 있습니다.

이번 디펜딩에서 어떤 경기 내용을 보여줄지는 모르지만 최운정 선수를 응원합니다.

첫 우승을 할 때까지 캐디백을 들어 주겠다는 아버지는 최운정 선수의 우승 뒤에도 캐디백을 들어주며 그녀를 응원하고 있습니다.

이런 부녀의 모습이 어울리기 때문에 우리도 전혀 어색하지 않게 바라보는 것 같습니다.

제가 골프를 시작할 때 가던 연습장에 "최운정 선수의 방문을 축하합니다"란 현수막이 걸려 누군지 몰랐었는데 이제 응원을 하고 있습니다.

[마라톤 클래식] 하지만 현실은

강력한 우승후보로는 리디아 고 선수가 이름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2016 시즌 3승을 하고 지난 KPMG 위먼스 PGA 챔피언십에서도 아쉽게 우승을 놓치고 US 여자 오픈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대한민국의 탑 랭커 박인비, 김세영, 양희영, 전인지, 유소연 선수 등 휴식을 취하기로 했지만 최나연, 신지은, 장하나, 김효주, 지은희, 이미향, 이미림, 유선영 선수 등이 출전하여 최운정 선수와 함께 우승컵 사냥에 나섭니다.

올해 우승을 했던 선수들 장하나 선수를 비롯해 노무라 하루, 아리아 주타누간, 브룩 헨더슨 선수들이 라운드도 지켜볼만할 것 같습니다.

2016 LPGA 마라톤 클래식 중계1R 7월 15일 오전 5:302R 7월 16일 오전 5:153R 7월 17일 오후 4:45FR 7월 18일 오전 4:452016시즌 벌써 하반기로 접어드는 LPGA 한국 선수의 우승이 2015시즌 대비 부족해 보이지만 그래도 한국골프의 실력을 세계에 보여주고 있습니다.

UL 인터내셔널 크라운이 있기 바로 전 대회에서 좋은 소식으로 한국 선수의 실력을 보여줬으면 합니다.

모든 사진 출처 : LPGA 공식 홈페이지 이번에도 박인비, 리디아 고, 스테이스 루이스 등 세계 1,2,3위 모두 출전했으며 US 여자오픈에서 한국 선수들이 강세였듯이 마찬가지로 한국 선수들의 경쟁이 예상된다.

리디아 고는 작년 우승자로서 주춤했던 상반기 후반 분위기를 개선하려 최선을 다할 것이다.

매번 한국선수들과의 경쟁에서 미끄러지고 있는 스테이스 루이스도 칼을 갈고 덤벼들겠지만 쉽지는 않을 것이다.

???[최근 우승자들]? 7월 2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실바니아 하이랜드 메도우 골프클럽(파71/6,512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15시즌 18번째 대회 ‘마라톤 클래식’(총상금 150만 달러, 한화 약 17억1,000만 원) 최종라운드에서 최운정이 정상에 올랐다.

최운정은 이날 최종라운드에서 연장 접전 끝에 장하나를 꺾고 데뷔 첫 우승을 차지했다.

2009년 LPGA 무대에 데뷔한 최운정은 7번째 시즌만에 첫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1라운드에서 공동 62위를 기록한 최운정은 3일 연속 무서운 상승세를 선보이며 극적인 역전 드라마를 썼다.

최운정은 2라운드에서 5타, 3라운드에서 6타를 줄인데 이어 최종라운드에서는 버디만 5개를 기록하는 노보기 플레이를 펼쳤다.

최운정은 최종합계 14언더파 270타를 기록했다.

최운정은 3일 연속 단독 선두를 달린 장하나가 더블보기를 범하는 등 기복을 보이는 사이 추격에 성공했고 연장전에 돌입했다.

최운정은 연장 첫 홀에서 파를 기록해 보기를 범한 장하나를 꺾고 데뷔 첫 정상에 올랐다.

2009년 데뷔 후 준우승만 3차례를 기록한 최운정은 무려 157번째 대회에서 첫 우승을 차지했다.

최운정은 시즌 3번째 TOP 10이자 통산 29번째 TOP 10을 기록했다.

최운정의 데뷔 첫 승으로 태극 낭자들은 올시즌 11번째 우승을 기록했다.

이는 2006년과 2009년에 기록한 한국 선수 최다승 기록과 같은 숫자다.

아직 시즌이 많이 남아있는 만큼 태극낭자들은 올해 더 많은 우승을 차지하며 새 역사를 쓸 가능성이 크다.

3일 연속 단독 선두를 지켜내며 데뷔 첫 승에 다가섰던 장하나는 아쉬움을 삼켰다.

장하나는 3라운드 무빙데이에서 2타를 줄이는데 그치며 경쟁자들에게 추격을 허용했고 이날 11번홀에서 통한의 더블보기를 범해 우승 기회를 놓쳤다.

연장 첫 홀에서 보기를 범한 장하나는 시즌 두 번째 준우승과 5번째 TOP 10에 만족해야 했다.

각각 4타씩을 줄이며 공동 선두로 홀아웃한 리디아 고(뉴질랜드)와 펑샨샨(중국)은 최운정과 장하나가 17번홀에서 나란히 버디를 추가해 공동 3위를 기록했다.

리디아 고와 펑샨샨은 13언더파 271타를 기록했다.

리디아 고는 시즌 9번째 TOP 10에 올랐고 펑샨샨은 8번째 TOP 10을 기록했다.

이틀 연속 4타를 줄인 김효주는 백규정, 브리나티 랭(미국)과 함께 11언더파 공동 5위에 올랐다.

김효주는 시즌 8번째 TOP 10에 올랐다.

3라운드를 단독 2위로 마쳤던 백규정은 마지막 라운드에서 1타를 줄이는데 그치며 시즌 첫 TOP 10에 만족해야 했다.

최종라운드에서 1타를 줄인 박인비는 아자하라 무노즈(스페인), 안젤라 스탠포드(미국)와 함께 10언더파 공동 8위에 올랐다.

크리스티 커와 오스틴 언스트(이상 미국), 노무라 하루(일본)가 9언더파 공동 11위에 오른 가운데 유소연과 김세영은 스테이시 루이스(미국)와 함께 8언더파 공동 14위를 기록했다.

이미향과 신지은은 렉시 톰슨(미국)과 함께 7언더파 공동 18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호주의 이민지는 청야니(대만) 모리야 주타누간(태국) 등과 함께 공동 22위를 기록했다.

지은의는 4언더파 공동 35위, 이미림과 김주연은 이븐파 공동 48위를 기록했다.

허미정은 3오버파 공동 60위, 이지영은 4오버파 공동 62위에 그쳤다.

(사진=최운정)안형준 markaj@ / 이재환 star@ [출처: http://sports.news.naver.com/sports/index.nhn?category=golf&ctg=news&mod=read&office_id=447&article_id=0000061546]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