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노벨상



부록/가격 표 보기 └ 접기   ”고 말하면서 그 상을 거절했다.

그는 가장 에고이스틱한 사람들 중 한 사람이었다.

“이제 그것은 내 명성에 가치가 없다.

 젊었을 때 나는 노벨상을 갈구했고 꿈꾸었다.

 이제 나는 아주 늙었다.

 나에게는 노벨상이 필요없다.

 세상에서의 나의 인정은 이미 아주 엄청나고 사람들로부터의 박수갈채도 아주 엄청나서, 이제 나에게는 노벨상이 필요하지 않다.

 그것은 나에게 더 이상의 명성을 주지 않을 것이다.

” 그는 노벨상을 거부하는 것은 노벨상 위원회에 모독이라고 설득당해서 그 상을 수락했다.

하지만 그 즉시 그는 노벨상의 상금을 어떤 조직에 기부했다.

아무도 그 조직에 대해서 몰랐다.

 그는 그 조직의 유일한 구성원이자 의장이었다.

 이 후에 그가 왜 그렇게 했는지 질문을 받았을 때 버나드 쇼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노벨상을 받았을 때, 내 이름은 신문의 귀퉁이에 한 번 실렸다.

 그래서 나는 거절했다.

 다음 날 나는 머릿기사에 실렸다.

 그때 나는 다시 그 상을 수락했다.

 그 다음 날 나는 또 머릿기사에 실렸다.

 그때 나는 그 돈을 나 자신에게 기부했다.

 또다시 나는 머릿기사에 실렸다.

 나는 그 돈을 마음껏 썼다.

”  -오쇼 라즈니쉬, 파탄잘리의 요가 수트라에 대한 강의/ 요가 영혼의 과학-노벨상은 다이너마이트를 발명한 것으로 유명한 스웨덴의 발명가이자 화학자인 '알프레드 노벨'이 기부한 유산을 기금으로 하여 매년 특정 분야에 큰 업적을 남기 사람에게 수여하는 상입니다  노벨상은 총 6개 분야로 나뉘어져 시상을 하는데요 노벨의학상, 노벨물리학상, 노벨화학상, 노벨문학상, 노벨평화상, 노벨경제학상 입니다 그 중에 오늘은 노벨문학상 수상자에 대하여 포스티을 해보려고 합니다   초대 노벨문학상 수상자는 프랑스 국적의 '르네 프랑수아 아르망 프뤼돔'으로  시인으로서 수상을 하였으며  2015년 수상자까지 하여 국가별로 보면 프랑스가 14명을 배출하여 노벨문학상 최다배출국이고 미국이 11명을 배출하여 두번째로 많은 수상자를 배출 영국과 스웨덴이 8명씩을 배출하였고 독일이 7명으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우리가 알 수 있는 노벨문학상 수상자와 저서로는 1907년 러디어드 키플링 <정글북> 1938년 펄벅 <대지> 1946년 헤르만 헤세 <싯다르타>, <데미안> 1954년 어니스트 허밍웨이 <노인과 바다>,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 <무기여 잘 있거라> 1957년 알베르 카뮈 <이방인> 1958년 보리스 파스테르나크 <닥터 이방인> 1968년 가와바타 야스나리 <설국> 2012년 모옌 <붉은 수수밭>   역대 수상자들의 국가 중 우리와 가장 밀접한 관계가 있는 동아시아 3개국인 우리나라, 일본, 중국 중에 일본과 중국의 경우 각 2명씩 노벨문학상을 배출하였는데 아직까지 우리나라 사람이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경우는 없었습니다 <토지>, <김약국의 딸들>의 (고)박경리 선생님이나 <태백산맥>, <아리랑>, <정글만리>의 조정래 선생님 같은 경우 충분히 받을 자격이 되시는 분 같은데 못 받은게 많이 아쉽습니다 다른 나라의 경우 노벨문학상 수상자를 자국에서 배출하기 위하여 훌륭한 작품을 쓴 작품이나 작가에 대해서 다른 나라에 홍보도 많이 하고 널리 알리려고 노력을 많이 하는걸로 알고 있는데요 우리나라도 훌륭한 작품이나 작가에 대하여 세계적으로 알릴 수 있도록 많은 지원이 있었으면 하네요   빠른 시일내에 우리나라도 노벨문학상 작가를 배출한 나라로 기록되고 기억되는 대한민국이 되었으면 합니다!   '역대 노벨문학상 수상자'”고 말하면서 그 상을 거절했다.

그는 가장 에고이스틱한 사람들 중 한 사람이었다.

“이제 그것은 내 명성에 가치가 없다.

 젊었을 때 나는 노벨상을 갈구했고 꿈꾸었다.

 이제 나는 아주 늙었다.

[노벨상] 얼마나 더..


 나에게는 노벨상이 필요없다.

 세상에서의 나의 인정은 이미 아주 엄청나고 사람들로부터의 박수갈채도 아주 엄청나서, 이제 나에게는 노벨상이 필요하지 않다.

 그것은 나에게 더 이상의 명성을 주지 않을 것이다.

” 그는 노벨상을 거부하는 것은 노벨상 위원회에 모독이라고 설득당해서 그 상을 수락했다.

하지만 그 즉시 그는 노벨상의 상금을 어떤 조직에 기부했다.

아무도 그 조직에 대해서 몰랐다.

 그는 그 조직의 유일한 구성원이자 의장이었다.

 이 후에 그가 왜 그렇게 했는지 질문을 받았을 때 버나드 쇼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노벨상을 받았을 때, 내 이름은 신문의 귀퉁이에 한 번 실렸다.

 그래서 나는 거절했다.

 다음 날 나는 머릿기사에 실렸다.

 그때 나는 다시 그 상을 수락했다.

 그 다음 날 나는 또 머릿기사에 실렸다.

[노벨상] 해결책이 있는지



 그때 나는 그 돈을 나 자신에게 기부했다.

 또다시 나는 머릿기사에 실렸다.

 나는 그 돈을 마음껏 썼다.

”  -오쇼 라즈니쉬, 파탄잘리의 요가 수트라에 대한 강의/ 요가 영혼의 과학-”고 말하면서 그 상을 거절했다.

그는 가장 에고이스틱한 사람들 중 한 사람이었다.

“이제 그것은 내 명성에 가치가 없다.

 젊었을 때 나는 노벨상을 갈구했고 꿈꾸었다.

 이제 나는 아주 늙었다.

 나에게는 노벨상이 필요없다.

 세상에서의 나의 인정은 이미 아주 엄청나고 사람들로부터의 박수갈채도 아주 엄청나서, 이제 나에게는 노벨상이 필요하지 않다.

 그것은 나에게 더 이상의 명성을 주지 않을 것이다.

” 그는 노벨상을 거부하는 것은 노벨상 위원회에 모독이라고 설득당해서 그 상을 수락했다.

하지만 그 즉시 그는 노벨상의 상금을 어떤 조직에 기부했다.

아무도 그 조직에 대해서 몰랐다.

 그는 그 조직의 유일한 구성원이자 의장이었다.

 이 후에 그가 왜 그렇게 했는지 질문을 받았을 때 버나드 쇼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노벨상을 받았을 때, 내 이름은 신문의 귀퉁이에 한 번 실렸다.

 그래서 나는 거절했다.

 다음 날 나는 머릿기사에 실렸다.

 그때 나는 다시 그 상을 수락했다.

 그 다음 날 나는 또 머릿기사에 실렸다.

 그때 나는 그 돈을 나 자신에게 기부했다.

 또다시 나는 머릿기사에 실렸다.

 나는 그 돈을 마음껏 썼다.

”  -오쇼 라즈니쉬, 파탄잘리의 요가 수트라에 대한 강의/ 요가 영혼의 과학- 그래서 해지 요청을 하였더니 상담원 말이 6개월만 더 봐주면 해지를 해주겠답니다.

왜 6개월을 더 봐야 하냐고 그건 강매 아니냐고 계약서에 명시 된대로 남은 기간의 10% 위약금을 드릴테니 해지 해달라고 했어요. 그랬더니 그 상담원이 저보고 사모님 같은 사람은 자기 회사에 도움이 안되는 사람이라며 처음부터 계약을 하지 말았어야지 왜 계약을 했냐는 거예요.그래서 내가 그 회사 직원도 아닌데 왜 그 회사에 도움을 드려야 하냐고 하며 발끈했죠. 첨부파일에 녹취가 있으니 궁금하신분은 한번 들어보세요.저 아저씨 말투 멋져버림....  그래서 결론은 저보고 "니하고 싶은대로 하세요


우리는 학습지 계속 보낼테니...돈 내기 싫으면 내지 마세요


" 이런식입니다.

 학습지 받고 돈 안내면 되는거 아니냐구요?? 아닙니다.

 돈 안내면 어디 캐피탈이던 어디던 돈 받아내는 업체에 돈 안낸 금액과 내 정보를 넘기겠죠. 그래서 저는 저런걸 방지하려고 내용 증명서를 보냈죠.  그랬더니 노벨상 아이에서 친절하게 저에게 해지 통지서를 보내왔더군요.  근데 계산법 한번 보십시오...어디 저런 계산법이 있는지...분명 남은 기간의 금액은 845,000원. 이것의 10%를 위약금으로 내면 됩니다.

그리고 증정 선물...그건 이미 불량품이라 고장나서 버린지가 오래됐는데...그래요..그것도 그냥 제가 낸다 칩시다.

그래도 금액이 20만원 좀 넘는데....저 금액은 어디서 나온건지....해명을 위해 전화를 했더니..제가 몇주분은 더 구독을 했고...어쩌고...처음부터 말이 안통할줄 알았지만 억지 부리는게 질려서 전화 끊어버렸습니다.

 여러분...절대 노벨아이 학습지 시작하지마세요. 시작하는 순간 지옥 입니다.

 그리고 보니까 지식인이고 어디고 그 학습지 비방하는 글들은 죄다 삭제 하시던데...그런식으로 회사를 유지하나 봅니다.

부록/가격 표 보기 └ 접기    노벨 화학상 수상자 배출 국가   '역대 노벨 화학상 수상자' 노벨 화학상 수상자 배출 국가   '역대 노벨 화학상 수상자'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