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백선하 교수



28 10:03국내 최초 '치매걸린 돼지' 복제 성공 ... 치매 연구 진보 기대국내 연구진이 인간의 알츠하이머 치매와 비슷한 증상을 가진 ‘치매 연구용 돼지’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

  서울대 백선하(신경외과)·이병천(수의대)교수 연구팀은 알츠하이머 치매성 형질전환 돼지를 생산하는 성공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돼지를 활용하면 현재까지 근본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치매 연구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연구팀은 체세포복제 방식을 통해 아밀로이드 단백질이 과다 발현하도록 유전형질을 바꿨다.

이렇게 하면 생산된 돼지는 물론 이 돼지healthi.kr 국내 연구진이 인간의 알츠하이머 치매와 비슷한 증상을 가진 ‘치매 연구용 돼지’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

  서울대 백선하(신경외과)·이병천(수의대)교수 연구팀은 알츠하이머 치매성 형질전환 돼지를 생산하는 성공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돼지를 활용하면 현재까지 근본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치매 연구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연구팀은 체세포복제 방식을 통해 아밀로이드 단백질이 과다 발현하도록 유전형질을 바꿨다.

이렇게 하면 생산된 돼지는 물론 이 돼지가 낳은 새끼도 치매에 걸리게 된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최근 급증하고 있는 치매는 70%가 알츠하이머성이며 ‘아밀로이드’라는 단백질이 뇌에 과도하게 쌓여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팀은 “유전형질을 바꾼 돼지를 장기간 관찰한 결과, 정상 돼지보다 포도당 대사의 감소화, 뇌실 확장, 뇌 피질의 위축이 확연하게 나타났다”며 “이는 알츠하이머 환자에게서 나타나는 전형적인 증상”이라고 말했다.

  현재 치매 연구는 대부분 쥐로 이뤄진다.

[백선하 교수] 란 무엇인가?


하지만 쥐에서 나타나는 질환의 특징은 인간과 큰 차이가 있어 임상시험에 적용하기에 어려움이 있다.

  이병천 교수는 “돼지는 인간과 유사한 질병 패턴, 유전적 유사성을 지녀 치매의 조기 진단과 치료법 개발 연구에 효과적”이라며 “형질전환 돼지를 이용하면 향후 치매의 조기 진단과 치료에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백선하 교수도 “향후 영장류를 이용한 인체 질병 모델에 적용되면 치매, 파킨슨병과 같은 난치성 뇌질환 연구에 획기적인 전기를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오는 6월 국제 알츠하이머 학술대회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28 10:03국내 최초 '치매걸린 돼지' 복제 성공 ... 치매 연구 진보 기대국내 연구진이 인간의 알츠하이머 치매와 비슷한 증상을 가진 ‘치매 연구용 돼지’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

[백선하 교수] 이유가 무엇일까요?



  서울대 백선하(신경외과)·이병천(수의대)교수 연구팀은 알츠하이머 치매성 형질전환 돼지를 생산하는 성공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돼지를 활용하면 현재까지 근본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치매 연구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연구팀은 체세포복제 방식을 통해 아밀로이드 단백질이 과다 발현하도록 유전형질을 바꿨다.

이렇게 하면 생산된 돼지는 물론 이 돼지healthi.kr 국내 연구진이 인간의 알츠하이머 치매와 비슷한 증상을 가진 ‘치매 연구용 돼지’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

  서울대 백선하(신경외과)·이병천(수의대)교수 연구팀은 알츠하이머 치매성 형질전환 돼지를 생산하는 성공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돼지를 활용하면 현재까지 근본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치매 연구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연구팀은 체세포복제 방식을 통해 아밀로이드 단백질이 과다 발현하도록 유전형질을 바꿨다.

이렇게 하면 생산된 돼지는 물론 이 돼지가 낳은 새끼도 치매에 걸리게 된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최근 급증하고 있는 치매는 70%가 알츠하이머성이며 ‘아밀로이드’라는 단백질이 뇌에 과도하게 쌓여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팀은 “유전형질을 바꾼 돼지를 장기간 관찰한 결과, 정상 돼지보다 포도당 대사의 감소화, 뇌실 확장, 뇌 피질의 위축이 확연하게 나타났다”며 “이는 알츠하이머 환자에게서 나타나는 전형적인 증상”이라고 말했다.

  현재 치매 연구는 대부분 쥐로 이뤄진다.

하지만 쥐에서 나타나는 질환의 특징은 인간과 큰 차이가 있어 임상시험에 적용하기에 어려움이 있다.

  이병천 교수는 “돼지는 인간과 유사한 질병 패턴, 유전적 유사성을 지녀 치매의 조기 진단과 치료법 개발 연구에 효과적”이라며 “형질전환 돼지를 이용하면 향후 치매의 조기 진단과 치료에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백선하 교수도 “향후 영장류를 이용한 인체 질병 모델에 적용되면 치매, 파킨슨병과 같은 난치성 뇌질환 연구에 획기적인 전기를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오는 6월 국제 알츠하이머 학술대회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