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휴교



..ㅎㄷㄷ  사실 내가 있는 곳은 오사카라고 해도 바닷가도 아니고 오히려 산간지방이라고 봐도 무방한 곳이라 태풍이 오면 홍수와 산사태를 걱정해야한다.

.  

라고는 하지만! 오사카에 태풍온다고 해놓고 비 한방울 안오고 쨍하던 때도 있었는데.... 오늘은 정말 바람이 제법 분다.

태풍이라고해서 항상 휴교하는건 아니지만 폭풍경보가 발령되면 쉬도록 되어있다.

아마 바람이 조금더 거세지면 전철도 하나둘씩 운행을 정지하겠지; JR은 이미 운행다이얼이 20분이랑 틀어지고 있고..  일본의 어지간한 원룸은 이중창이 아니기 때문에 (홋카이도 쯤은 되어야 이중창이랜다) 바람이 강하게 불면 무섭다 ㅠㅅㅠ.. 한국 지진소식도 그렇고 자연재해 정말 무섭다.

. 뭐든 다 무사히 지나가기를...오늘 저녁부터 목요일 오후까지 한파를 몰고 온다는 뉴스와 함께 좀체로 휴교를 않는 시카고 공립학교들이 지난해 겨울 한파에 이어 다시 문을 닫기로 결정했다고 한다.

 최저 온도가 섭씨로 영하 18도,체감 온도는 섭씨 영하 40도 까지 내려간다고 한다.

내일은 폭설까지 예보되고 있다.

                                                                                                                                         ( 실내에서 활짝 피어난 재스민 꽃)오늘은  학교에서 들뜬 아이들이 많았다.

내일 강추위가 올것이라는 뉴스를 들은 탓인지  등교하지 않겠다는 학생들도 상당히 많았다.

눈이 많이 오거나 기온이 많이 내려가도 좀처럼 휴교를 하지 않는 시카고공립학교가 작년에 전례없는 혹한 혹설 때문에 여러날 휴교를 했었다.

추위와 눈으로 고생을 한 탓인지 금년에도 심한 추위와 폭설이 오면 어쩌나 걱정하는 학생들과 교사들이 많았다.

추위로 학교를 가지 않는것이 안도는 되지만학교가 문을 닫으면 문을 닫은 날짜 만큼 봉급이 빠지고 여름방학도 그만큼 늦어진다.

[휴교] 해결책이 있는지


정을 붙이고 살던 시카고가 겨울이 되면 마음 어딘가를 무겁게 하는것 같다.

                                                                                                                                                                                              (게발 선인장 꽃)  오늘 저녁부터 목요일 오후까지 한파를 몰고 온다는 뉴스와 함께 좀체로 휴교를 않는 시카고 공립학교들이 지난해 겨울 한파에 이어 다시 문을 닫기로 결정했다고 한다.

 최저 온도가 섭씨로 영하 18도,체감 온도는 섭씨 영하 40도 까지 내려간다고 한다.

내일은 폭설까지 예보되고 있다.

                                                                                                                                         ( 실내에서 활짝 피어난 재스민 꽃)오늘은  학교에서 들뜬 아이들이 많았다.

내일 강추위가 올것이라는 뉴스를 들은 탓인지  등교하지 않겠다는 학생들도 상당히 많았다.

눈이 많이 오거나 기온이 많이 내려가도 좀처럼 휴교를 하지 않는 시카고공립학교가 작년에 전례없는 혹한 혹설 때문에 여러날 휴교를 했었다.

[휴교] 알고싶다.



추위와 눈으로 고생을 한 탓인지 금년에도 심한 추위와 폭설이 오면 어쩌나 걱정하는 학생들과 교사들이 많았다.

추위로 학교를 가지 않는것이 안도는 되지만학교가 문을 닫으면 문을 닫은 날짜 만큼 봉급이 빠지고 여름방학도 그만큼 늦어진다.

정을 붙이고 살던 시카고가 겨울이 되면 마음 어딘가를 무겁게 하는것 같다.

                                                                                                                                                                                              (게발 선인장 꽃)  ..ㅎㄷㄷ  사실 내가 있는 곳은 오사카라고 해도 바닷가도 아니고 오히려 산간지방이라고 봐도 무방한 곳이라 태풍이 오면 홍수와 산사태를 걱정해야한다.

.  

라고는 하지만! 오사카에 태풍온다고 해놓고 비 한방울 안오고 쨍하던 때도 있었는데.... 오늘은 정말 바람이 제법 분다.

태풍이라고해서 항상 휴교하는건 아니지만 폭풍경보가 발령되면 쉬도록 되어있다.

아마 바람이 조금더 거세지면 전철도 하나둘씩 운행을 정지하겠지; JR은 이미 운행다이얼이 20분이랑 틀어지고 있고..  일본의 어지간한 원룸은 이중창이 아니기 때문에 (홋카이도 쯤은 되어야 이중창이랜다) 바람이 강하게 불면 무섭다 ㅠㅅㅠ.. 한국 지진소식도 그렇고 자연재해 정말 무섭다.

. 뭐든 다 무사히 지나가기를...com/m5723522/220734079807[???????] ????1??? ??? ?????????1?? ???? ????1??? ???? ??? ?? ???? ??? ???? ?? ??...blog.naver.com 오늘 저녁부터 목요일 오후까지 한파를 몰고 온다는 뉴스와 함께 좀체로 휴교를 않는 시카고 공립학교들이 지난해 겨울 한파에 이어 다시 문을 닫기로 결정했다고 한다.

 최저 온도가 섭씨로 영하 18도,체감 온도는 섭씨 영하 40도 까지 내려간다고 한다.

내일은 폭설까지 예보되고 있다.

                                                                                                                                         ( 실내에서 활짝 피어난 재스민 꽃)오늘은  학교에서 들뜬 아이들이 많았다.

내일 강추위가 올것이라는 뉴스를 들은 탓인지  등교하지 않겠다는 학생들도 상당히 많았다.

눈이 많이 오거나 기온이 많이 내려가도 좀처럼 휴교를 하지 않는 시카고공립학교가 작년에 전례없는 혹한 혹설 때문에 여러날 휴교를 했었다.

추위와 눈으로 고생을 한 탓인지 금년에도 심한 추위와 폭설이 오면 어쩌나 걱정하는 학생들과 교사들이 많았다.

추위로 학교를 가지 않는것이 안도는 되지만학교가 문을 닫으면 문을 닫은 날짜 만큼 봉급이 빠지고 여름방학도 그만큼 늦어진다.

정을 붙이고 살던 시카고가 겨울이 되면 마음 어딘가를 무겁게 하는것 같다.

                                                                                                                                                                                              (게발 선인장 꽃)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