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인간 최대 수명



kr 인간의 평균수명이 120세에 이를 것이라는 소식에 이어 최대 500세까지도 살 수 있다는 주장과 120세 이상은 살수 없다는 주장도 나왔다.

미국 버크노화연구소가 제시한 평균수명 500세 가능설과는 정면으로 배치되는 주장이어서 눈길을 끌고 있다.

버크노화연구소의 판카즈 카파히 박사는 ‘예쁜꼬마선충’의 유전적 경로를 변경, 수명을 평균보다 5배 늘리는 데 성공했다.

인간에게 적용하면 평균수명이 400

500세까지 늘어날 수 있다는 게 해당 연구팀의 주장이다.

▶콜린 블랙모어 영국의료연구위원회 의장은 100세 시대 개막이 조만간 열릴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의학의 발전으로 약 2050년 정도가 되면 120세까지 늘 것이라고 했다.

▶평균 최대수명 500세 가능설과 반대 견해라는 측면이 주목받고 있다.

아무리 의료기술이 발전해도 120세 이상의 수명증가는 한계가 있으며 골골하면서 오래 사는 것보다 얼마만큼 노년의 삶을 건강하게 유지할 수 있는지 여부가 더 중요하다는 말도 한다.

▶평균수명이 100세 이상만 돼도 정년퇴직 등 사회 전반적인 부분에서 많은 변화가 올 수밖에 없다.

구글은 ‘500세 시대’를 구현하겠다는 야심찬 투자계획을 수립했다는 것을 보면 장수하는 사람을 비유하는 말인 삼천갑자 동방삭(三千甲子東方朔)의 시대가 기대된다.

인간 평균수명의 최대한계치가 120세인가, 500세인가 어느 것이 맞는지 알 수 없다.

 이수기 논설고문 130살이든, 150살이든 우리한텐 엄청나게 많은 나이인데요,2001년 미국의 두 과학자의 내기를 시작으로 수명과 관련된 과학자들의 관심이 이 내기의 결과에 쏠리고 있다고 해요 인간 수명과 관련된 130살 vs 150살, 두 과학자의 대결 스토리와노화의 열쇠 텔로미어와 활성산소, 그리고 인간이 어떻게 수명을 늘려 왔는지, 인간 수명 혁명에 대해서와유전자 조작과 텔로미어 복구, 활성산소 포착, 장기 이식 등의 방법으로 수명을 연장하는 전략까지!! 도대체 어떻게 해야 130살 or 150살까지 살 수 있다는 건지!!!특집 기사 속에 다 담겨 있으니 과학소년 2010년 1월호에서 만나 보세요

 <표지> <도입 만화> <노화의 열쇠, 텔로미어와 활성산소> ...블로그에선 맛보기만...^^;참! 그저 오래

사는 것 보다 더 중요한 건 건강하게 사는 거란 점 당연하겠죠?세계장수노인 연구단체인 노인학연구그룹에 따르면 현재 세계 최고령자는 미국 조지아주에 거주하는 베시 쿠퍼로 오는 8월 26일 116세가 된다.

장 칼맨의 기록에 달하려면 6년 남았다.

쿠퍼가 칼맨의 기록을 깬다면 세계 최고령 기록은 무려 21년만에 갱신되는 셈이다.

쿠퍼가 기록을 갈아치우지 못할 경우 이를 뒤이을 사람은 전 세계에 단 2명밖에 남지 않는다.

쿠퍼를 제외하고 115세를 넘는 2인 중 1명은 일본 교토에 사는 남성인데 일반적으로 남성의 평균 수명이 여성보다 짧은 것을 감안하면 그가 122세까지 살 가능성은 희박하다 매년 전세계적으로 100세 이상의 사람 수가 7%씩 증가하고 있지만 115세 이상 인구는 늘지 않고 있다고 WSJ는 설명했다.

현재 115세를 넘는 여성의 수는 단 2명으로 지난 2006년 4명, 이보다 앞선 1997년 3명보다도 적다.

인간의 수명은 전 세계적으로 매년 3개월씩 늘고 있다.

WSJ는 그러나 인간의 생존이 번식의 성공 여부에 중점을 두고 있기 때문에 150세까지 살 수 있도록 하는 유전자를 남길 필요가 없다는 이유에서 수명 연장에 한계가 있다고 진단했다.

즉 90

100세에 달하는 사람 수는 점점 많아지지만 120세를 넘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을 것이란 설명이다.

[인간 최대 수명] 하지만 현실은


 성경의 창세기 6장에는 이런구절이 있다.

"사람이 땅위에 번성하기시작할때 그들에게서 딸들이 나니 하나님의 아들들이 사람의 딸들의 아름다움을 보고 자기들이 좋아하는 모든자로 아내를 삼는지라. 여호와께서 가라사대 나의신이 영원히 함께하지아니하리니 이는 그들이 육체가 됨이라 .그러나 그들의 날은 120년이 되리라 하시니라."즉 기독교에서 보는 인간의 수명은 120년이라는 것이다.

 박진경선생은 인간의 수명은 성장이 멈춘해의 6배라 한다; 보통 20세까지 자란사람은 120세가, 24세까지 자란 사람은 136세가 자기수명이된다.

올되어 18세에 키가 다큰사람은 108세가 자기수명이 된다.

그러나 오명된 물, 공기, 음식으로 본수명은 상당히 줄어들고 사회생활에서 오는 스트레스등으로 여러가지 질병과 정신적 불안이 수명을 더욱 단축시키고 있으니 천수를 누리기는 어렵다.

 한인, 한웅과 같은 분들은 몸형상은 사람이나 기(에테르)적인 존재이기때문에 아브라함이나 그 자손들처럼 천년을 살았다.

인간과 신의 중간체인 천인(天人)들이다.

 지구의 인류가 현재의 화식이나 잡식을 순채식으로 식습관을 바꾸고 영적수행을 많이 하여 그 영성이 높아지면서 과일식, 태양광식, 호흡식으로 발전시켜 해원상생 원시반본하면 지상천국을 이룰것이라 믿는다.

      우리가 사랑하는 사람과 이별하는 아픔을 겪는 이유는 바로 사람이 영원히 살 수 없기 때문이에요. 그런데 오늘날 인류의 평균수명은 과거보다 크게 늘었고, 의학 기술 발달로 앞으로도 더 늘어날 것이라고 해요. 그렇다면 언젠가는 사람이 영원히 사는 날도 올까요?살다가 늙어서 죽는 것은 지구 상 모든 생명체에 적용되는 자연의 법칙이에요. 애완동물만 보더라도 개의 평균수명은 12

16년이고, 고양이는 15

20년가량 살아요. 햄스터는 2

3년밖에 살지 못하고요. 그렇다면 가장 오래 사는 동물은 몇 살까지 살까요? 놀랍게도 포유류 중에서는 인간과 더불어 고래의 수명이 가장 길다고 해요. '흰수염고래류'의 최대 수명은 대략 120년 정도인데, 가장 오래 산 사람의 수명도 122.5세여서 서로 비슷하지요. 그리고 척추동물 중에는 파충류가 가장 오래 산다고 알려졌어요. 200년가량 사는 거북이와 도마뱀도 있다고 하니까요. 그림=정서용식물의 수명은 동물보다 훨씬 길어요. 5000

[인간 최대 수명]



7000년을 사는 나무도 있다니, 정말 경이로운 생명력이지요. 학자들은 동물이 식물만큼 오래 살지 못하는 이유는 움직임이 크고 빨라서 에너지를 많이 소비하기 때문이라고 추측해요. 그만큼 세포가 많은 일을 해야 하기 때문에 세포 노화도 빨리 진행된다는 것이에요. 게다가 뇌를 많이 사용하면서 받는 스트레스도 나쁜 영향을 준다고 해요.동물과 달리 식물은 스스로 영양분을 생산하며 에너지를 적게 소비해 세포 노화도 그만큼 늦춰진다고 하지요. 실제로 오래 사는 생물은 대개 활동량이 적어요. 그래서 어떤 학자들은 몸에 무리가 되지 않게 적당히 운동하고 소식(小食)을 하면, 건강하게 오래 살 수 있다고 말하기도 해요. 하지만 이런 방법은 사는 동안 건강을 유지하는 데 도움을 줄 뿐, 수명을 획기적으로 늘리는 방법은 아니에요. 그렇다면 우리는 왜 늙고, 결국 죽는 것일까요?생물의 기본 구성단위는 세포예요. 우리 몸도 처음엔 한 세포(수정란)였다가 세포 수가 점점 늘어나며 뼈와 피부, 각종 장기가 형성되어 완전한 생명체로 성장하지요. 그런데 세포는 일정 시간이 지나면 그 기능을 잃어버려요. 우리 몸에서 피부 세포의 수명은 2

4주, 적혈구는 120일 정도, 뼈는 10년 정도예요. 그래서 세포는 생물이 사는 동안 끊임없이 성장하고 분열하지요. 그래야만 몸이 자라고, 늘 건강한 상태를 유지할 수 있거든요. 우리가 상처를 입거나 머리나 손톱, 발톱을 깎아도 복구되는 이유는 오래된 세포와 새로운 세포가 계속해서 자리를 바꾸기 때문이에요. 그런데 꾸준히 새로운 세포가 만들어지는데도 왜 우리는 점점 늙는 것일까요? 그것은 세포의 분열 능력이 영원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 /그림=정서용 세포 속에는 유전 정보가 담긴 'X'자 모양 염색체가 있고, 그 끝에 '텔로미어(telomere·말단소체)'라는 유전자 조각이 있어요. 이 부분이 바로 세포가 분열하도록 명령을 내리는 곳인데, 텔로미어는 세포가 분열할 때마다 조금씩 짧아져요. 즉 일정 기간이 지나 텔로미어가 더는 명령을 내리지 못하면, 세포는 더 분열하지 못하고 생명을 다하는 것이에요. 그래서 어떤 학자들은 인간이 아무리 좋은 음식을 먹고 건강을 잘 관리해도 130년 이상은 살 수 없다고 주장해요. 하지만 유전자 조작 기술을 발전시켜 질병을 일으키는 유전자를 찾아내 병을 예방하면, 2150년쯤엔 150세까지 사는 사람도 나올 것이라는 주장도 있습니다.

그렇다면 '영생(永生)'은 인류의 꿈에 불과할까요? 놀랍게도 '투리토프시스 누트리쿨라(turritopsis nutricula)'라는 해파리는 그러한 꿈을 현실에서 누리고 있어요. 이 해파리는 성장하여 번식한 후에 성장 주기를 거꾸로 진행하여 다시 미성숙 단계인 '폴립' 상태로 돌아간다고 해요. 이 단계는 무한히 반복될 수 있기 때문에 이 해파리의 수명은 영원한 셈이지요. 만약 우리에게 이런 능력이 있다면 어른이 되었다가 다시 아기 모습으로 돌아간다는 이야기인데, 그래서 벌어질 일을 상상해 보는 것도 정말 재미있겠지요?그런데 '수명'은 생태계 균형에 매우 큰 영향을 미쳐요. 생명체가 죽은 만큼 새로 태어나 생태계가 균형을 이루거든요. 만약 어떤 생명체가 태어나기만 하고 죽지 않는다면, 개체 수가 계속 늘어나 균형이 깨질 거예요. 최상위 포식자인 인간의 수가 급격히 늘어나면, 식량·주거 문제 등 다양한 문제가 생기고 그 때문에 전쟁이 벌어질 수도 있지요. 어떤 시인은 '빛이 아름다운 이유는 어둠이 있기 때문이고, 삶이 가치 있는 이유는 죽음이 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어요. '영원한 삶'에 대해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나요?[관련 교과] 5학년 2학기 '우리 몸'[함께 생각해봐요]'텔로머라아제(telomerase)'라는 효소는 텔로미어의 길이를 유지하는 능력이 있어요. 하지만 현재 노화를 막기 위해 텔로머라아제를 사용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고 해요. 그 이유는 무엇일까요?해설: 암세포는 일반 세포와 달리 분열을 거듭해도 텔로미어의 길이가 짧아지지 않아요. 암세포에서 텔로머라아제가 활성화되기 때문이에요. 따라서 텔로머라아제를 사용하면 정상 세포를 암세포로 만들거나 암세포의 활동을 더 활발하게 만들 위험이 있답니다.

  - 조영선 과학 학습 도서 저자 우리가 사랑하는 사람과 이별하는 아픔을 겪는 이유는 바로 사람이 영원히 살 수 없기 때문이에요. 그런데 오늘날 인류의 평균수명은 과거보다 크게 늘었고, 의학 기술 발달로 앞으로도 더 늘어날 것이라고 해요. 그렇다면 언젠가는 사람이 영원히 사는 날도 올까요?살다가 늙어서 죽는 것은 지구 상 모든 생명체에 적용되는 자연의 법칙이에요. 애완동물만 보더라도 개의 평균수명은 12

16년이고, 고양이는 15

20년가량 살아요. 햄스터는 2

3년밖에 살지 못하고요. 그렇다면 가장 오래 사는 동물은 몇 살까지 살까요? 놀랍게도 포유류 중에서는 인간과 더불어 고래의 수명이 가장 길다고 해요. '흰수염고래류'의 최대 수명은 대략 120년 정도인데, 가장 오래 산 사람의 수명도 122.5세여서 서로 비슷하지요. 그리고 척추동물 중에는 파충류가 가장 오래 산다고 알려졌어요. 200년가량 사는 거북이와 도마뱀도 있다고 하니까요. 그림=정서용식물의 수명은 동물보다 훨씬 길어요. 5000

7000년을 사는 나무도 있다니, 정말 경이로운 생명력이지요. 학자들은 동물이 식물만큼 오래 살지 못하는 이유는 움직임이 크고 빨라서 에너지를 많이 소비하기 때문이라고 추측해요. 그만큼 세포가 많은 일을 해야 하기 때문에 세포 노화도 빨리 진행된다는 것이에요. 게다가 뇌를 많이 사용하면서 받는 스트레스도 나쁜 영향을 준다고 해요.동물과 달리 식물은 스스로 영양분을 생산하며 에너지를 적게 소비해 세포 노화도 그만큼 늦춰진다고 하지요. 실제로 오래 사는 생물은 대개 활동량이 적어요. 그래서 어떤 학자들은 몸에 무리가 되지 않게 적당히 운동하고 소식(小食)을 하면, 건강하게 오래 살 수 있다고 말하기도 해요. 하지만 이런 방법은 사는 동안 건강을 유지하는 데 도움을 줄 뿐, 수명을 획기적으로 늘리는 방법은 아니에요. 그렇다면 우리는 왜 늙고, 결국 죽는 것일까요?생물의 기본 구성단위는 세포예요. 우리 몸도 처음엔 한 세포(수정란)였다가 세포 수가 점점 늘어나며 뼈와 피부, 각종 장기가 형성되어 완전한 생명체로 성장하지요. 그런데 세포는 일정 시간이 지나면 그 기능을 잃어버려요. 우리 몸에서 피부 세포의 수명은 2

4주, 적혈구는 120일 정도, 뼈는 10년 정도예요. 그래서 세포는 생물이 사는 동안 끊임없이 성장하고 분열하지요. 그래야만 몸이 자라고, 늘 건강한 상태를 유지할 수 있거든요. 우리가 상처를 입거나 머리나 손톱, 발톱을 깎아도 복구되는 이유는 오래된 세포와 새로운 세포가 계속해서 자리를 바꾸기 때문이에요. 그런데 꾸준히 새로운 세포가 만들어지는데도 왜 우리는 점점 늙는 것일까요? 그것은 세포의 분열 능력이 영원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 /그림=정서용 세포 속에는 유전 정보가 담긴 'X'자 모양 염색체가 있고, 그 끝에 '텔로미어(telomere·말단소체)'라는 유전자 조각이 있어요. 이 부분이 바로 세포가 분열하도록 명령을 내리는 곳인데, 텔로미어는 세포가 분열할 때마다 조금씩 짧아져요. 즉 일정 기간이 지나 텔로미어가 더는 명령을 내리지 못하면, 세포는 더 분열하지 못하고 생명을 다하는 것이에요. 그래서 어떤 학자들은 인간이 아무리 좋은 음식을 먹고 건강을 잘 관리해도 130년 이상은 살 수 없다고 주장해요. 하지만 유전자 조작 기술을 발전시켜 질병을 일으키는 유전자를 찾아내 병을 예방하면, 2150년쯤엔 150세까지 사는 사람도 나올 것이라는 주장도 있습니다.

그렇다면 '영생(永生)'은 인류의 꿈에 불과할까요? 놀랍게도 '투리토프시스 누트리쿨라(turritopsis nutricula)'라는 해파리는 그러한 꿈을 현실에서 누리고 있어요. 이 해파리는 성장하여 번식한 후에 성장 주기를 거꾸로 진행하여 다시 미성숙 단계인 '폴립' 상태로 돌아간다고 해요. 이 단계는 무한히 반복될 수 있기 때문에 이 해파리의 수명은 영원한 셈이지요. 만약 우리에게 이런 능력이 있다면 어른이 되었다가 다시 아기 모습으로 돌아간다는 이야기인데, 그래서 벌어질 일을 상상해 보는 것도 정말 재미있겠지요?그런데 '수명'은 생태계 균형에 매우 큰 영향을 미쳐요. 생명체가 죽은 만큼 새로 태어나 생태계가 균형을 이루거든요. 만약 어떤 생명체가 태어나기만 하고 죽지 않는다면, 개체 수가 계속 늘어나 균형이 깨질 거예요. 최상위 포식자인 인간의 수가 급격히 늘어나면, 식량·주거 문제 등 다양한 문제가 생기고 그 때문에 전쟁이 벌어질 수도 있지요. 어떤 시인은 '빛이 아름다운 이유는 어둠이 있기 때문이고, 삶이 가치 있는 이유는 죽음이 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어요. '영원한 삶'에 대해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나요?[관련 교과] 5학년 2학기 '우리 몸'[함께 생각해봐요]'텔로머라아제(telomerase)'라는 효소는 텔로미어의 길이를 유지하는 능력이 있어요. 하지만 현재 노화를 막기 위해 텔로머라아제를 사용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고 해요. 그 이유는 무엇일까요?해설: 암세포는 일반 세포와 달리 분열을 거듭해도 텔로미어의 길이가 짧아지지 않아요. 암세포에서 텔로머라아제가 활성화되기 때문이에요. 따라서 텔로머라아제를 사용하면 정상 세포를 암세포로 만들거나 암세포의 활동을 더 활발하게 만들 위험이 있답니다.

  - 조영선 과학 학습 도서 저자 물론, 내기를 건 두 노교수는 결과를 모르는 상태에서 죽게되고, 내기에 건 돈은 그들의 자식도 아닌 손자들의 몫이 되겠지만... 지금으로부터 140년이나 기다려야 결과가 나올테니까.. ■ 아이다호 대학의 동물학자인 스티븐 오스태드 교수      - 2150년이 되면 150살까지 사는 사람이 나올 것이라고 주장.      - 그때가 되면 약이나 유전자 치료로 노화의 주범인 유해 산소에 의한 세포의 손상을        막을 수 있게 돼 150살까지 사는 사람이 나온다고 주장.                      VS■ 시카고 대학의 전염병학자인 제이 올쉔스키 교수     - 그때가 되어도 130살 이상 사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주장.     - 그는 인공 장기가 나와 망가진 기관을 교체해도 다른 곳이 노화되거나 부작용이 생겨        130살까지 살기가 어렵다고 주장. 인간의 최대 수명을 획기적으로 늘리기는 어렵다는 것. 두 과학자가 판돈으로 신탁회사에 맡긴 돈은 150달러이지만 150년 뒤 내기에서 이긴 사람은 5억 달러, 다시 말해 6천억 원의 돈을 받게 된다.

참고로 지금까지 가장 장수를 누린 사람은 122살까지 살다가 1997년에 세상을 떠난 프랑스의 잔느 칼멩 할머니라고 한다.

이 글을 읽고 있는 여러분은 어느쪽 얘기가 맞을거 같나요? 이글은"인터파크도서"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세계장수노인 연구단체인 노인학연구그룹에 따르면 현재 세계 최고령자는 미국 조지아주에 거주하는 베시 쿠퍼로 오는 8월 26일 116세가 된다.

장 칼맨의 기록에 달하려면 6년 남았다.

쿠퍼가 칼맨의 기록을 깬다면 세계 최고령 기록은 무려 21년만에 갱신되는 셈이다.

쿠퍼가 기록을 갈아치우지 못할 경우 이를 뒤이을 사람은 전 세계에 단 2명밖에 남지 않는다.

쿠퍼를 제외하고 115세를 넘는 2인 중 1명은 일본 교토에 사는 남성인데 일반적으로 남성의 평균 수명이 여성보다 짧은 것을 감안하면 그가 122세까지 살 가능성은 희박하다 매년 전세계적으로 100세 이상의 사람 수가 7%씩 증가하고 있지만 115세 이상 인구는 늘지 않고 있다고 WSJ는 설명했다.

현재 115세를 넘는 여성의 수는 단 2명으로 지난 2006년 4명, 이보다 앞선 1997년 3명보다도 적다.

인간의 수명은 전 세계적으로 매년 3개월씩 늘고 있다.

WSJ는 그러나 인간의 생존이 번식의 성공 여부에 중점을 두고 있기 때문에 150세까지 살 수 있도록 하는 유전자를 남길 필요가 없다는 이유에서 수명 연장에 한계가 있다고 진단했다.

즉 90

100세에 달하는 사람 수는 점점 많아지지만 120세를 넘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을 것이란 설명이다.

 성경의 창세기 6장에는 이런구절이 있다.

"사람이 땅위에 번성하기시작할때 그들에게서 딸들이 나니 하나님의 아들들이 사람의 딸들의 아름다움을 보고 자기들이 좋아하는 모든자로 아내를 삼는지라. 여호와께서 가라사대 나의신이 영원히 함께하지아니하리니 이는 그들이 육체가 됨이라 .그러나 그들의 날은 120년이 되리라 하시니라."즉 기독교에서 보는 인간의 수명은 120년이라는 것이다.

 박진경선생은 인간의 수명은 성장이 멈춘해의 6배라 한다; 보통 20세까지 자란사람은 120세가, 24세까지 자란 사람은 136세가 자기수명이된다.

올되어 18세에 키가 다큰사람은 108세가 자기수명이 된다.

그러나 오명된 물, 공기, 음식으로 본수명은 상당히 줄어들고 사회생활에서 오는 스트레스등으로 여러가지 질병과 정신적 불안이 수명을 더욱 단축시키고 있으니 천수를 누리기는 어렵다.

 한인, 한웅과 같은 분들은 몸형상은 사람이나 기(에테르)적인 존재이기때문에 아브라함이나 그 자손들처럼 천년을 살았다.

인간과 신의 중간체인 천인(天人)들이다.

 지구의 인류가 현재의 화식이나 잡식을 순채식으로 식습관을 바꾸고 영적수행을 많이 하여 그 영성이 높아지면서 과일식, 태양광식, 호흡식으로 발전시켜 해원상생 원시반본하면 지상천국을 이룰것이라 믿는다.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