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대통령 지지율



2015년 12월까지 조사한 오바마 대통령 지지율은 46%로 비슷한 시기에 조사한 역대 대통령 지지율 중 아들 부시 대통령의 30%에 비해서는 상당히 높은 편이며 클린턴 대통령의 55%에 비해서는 다소 낮은 편입니다.

 오히려 1987년 12월 49%의 지지율을 보인 레이건 대통령과 유사합니다.

다만 레이건 대통령은 당시 이란-콘트라 게이트로 재임 기간 최저 지지율을 보이던 시절이었고 퇴임시 지지율은 63%에 이르렀기에 오바마 대통령의 지지율이 레이건 대통령 지지율과 유사한 경로를 보인다고 할 수는 없습니다.

어쨌든 재작년 가을 중간 선거 때 지지율에 비교해서 오바마 대통령의 지지율은 상당히 회복했습니다.

   * 주요 대통령들의 임기 7년 차 지지율 비교오바마 대통령 지지율의 문제는 그 평균치가 아니라 지지 여부에 따른 극명한 차이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재임 기간 중 민주당 지지자로부터 80%의 지지율을 받고 있지만 공화당 지지자로부터는 겨우 14%의 지지를 받고 있습니다.

 지지 여부에 따른 평균 지지율 차이를 보면 오바마 대통령은 전임 아들 부시 대통령에 비해서도 더 벌어졌으며 아이젠하워 이래 지지율 차이가 가장 큽니다.

오바마 대통령이 초래한 상황인지는 따져봐야 할 이슈지만 미국의 정치적 양극화가 점점 심해지고 있음은 분명해 보입니다.

 * 역대 미국 대통령들의 지지율 추이: 공화당 지지자(적색)와 민주당 지지자(청색) 구분대통령들의 지지율 중 최고와 최저를 비교하면 오바마 대통령은 64% 대 41%로 편차가 제일 작습니다.

 지지율이 80% 이상을 보였던 대통령들과 그 시점을 보면 케네디 1961년 5월, 아버지 부시 1991년 3월, 아들 부시 2001년 9월 등 주로 군사적 긴장이 커졌을 때로 보입니다.

(비록 1961년 5월은 쿠바 미사일 위기 시점과는 거리가 있긴 합니다.

) 20%대의 최저 지지율을 보인 대통령을 보면 닉슨 24%(1974년 8월), 카터 28%(1979년 7월), 아버지 부시 29%(1992년 8월), 아들 부시 22%(2008년 10월)입니다.

 레임덕 기간이지만 20% 지지율을 보인 대통령들의 면모와 시기를 생각해 보면 오바마 대통령의 현 41%의 지지율이 12%p 이상 내려갈 가능성이 커 보이지는 않습니다.

  * 역대 대통령 지지율의 최고와 최저 비교어쨌든 오바마 대통령이 아이젠하워 대통령 이래 가장 인기 없는 대통령이 될 것 같지는 않지만 베트남 전 이래 정치적 양극화가 가장 극명하게 발현된 시대의 대통령이 될 것 같기는 합니다.

2년 전 자료지만 아래 그래프를 보면 과거 20년 동안 자신을 일관된 보수층(공화당 지지자)이나 리버럴(민주당 지지자)이라고 밝힌 열성층의 비중은 10%에서 21%로 두 배나 증가하며 정치적 선명성이 강해졌습니다.

무엇보다도 양측 성향이 겹치는 중간지대는 점점 줄어들고 있습니다.

 * 미국 정치 지형의 양극화 심화http://santa_croce.blog.me/220483924975??? ??? ??? ?? ????? ???? ??? ?? ??? ???? ??? ??????? ?? ?? ?? 2014? ????? ...blog.naver.comhttp://www.pewresearch.org/fact-tank/2016/01/12/presidential-job-approval-ratings-from-ike-to-obama/?utm_source=Pew+Research+Center&utm_campaign=5e59eb8ed6-Weekly_Jan_14_20161_13_2016&utm_medium=email&utm_term=0_3e953b9b70-5e59eb8ed6-400084241Presidential job approval ratings from Ike to ObamaPerhaps no measure better captures the public?s sentiment toward the president than job approval. It dates back to the earliest days o...www.pewresearch.orgkr) <자료=한국갤럽>   ㈐薩袖箝楣鍮�<자료=한국갤럽>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이 다시 20%대로 추락했다.

한국갤럽이 19일 발표한 대통령 직무수행평가와 정당지지도 조사결과에 따르면, 6월 셋째 주 박근혜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지난주에 비해 4%포인트 떨어진 29%로 3주 연속 하락했다.

한국갤럽 조사에서 박 대통령의 지지율이 29%까지 떨어진 것은 이번이 세 번째이며, 역대 최저치에 해당한다.

반면 박 대통령 직무수행에 대한 부정평가는 3주 연속으로 상승해 60%를 넘겼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간의 격차는 5월 마지막주 -7%에서 이번주 -32%로 크게 벌어졌다.

이번 조사는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한 것이며, 표본오차는 ±3.1%p, 95% 신뢰수준에 응답률은 18%였다.

총 통화 5585명 중 18%인 1000명이 응답을 완료했다는 의미다.

박 대통령에 대한 세대별 지지도는 연령에 따라 극명하게 엇갈렸다.

60대 이상에서는 긍정과 부정의 격차가 +33%였으나. 50대, 40대, 30대로 가면서 -9%, -55%, -73%로 부정평가의 비율이 압도적으로 늘었다.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http://www.junggi.co.kr/article/articleView.html?no=9585??????www.junggi.co.kr 우리나라도 국회의원선거가 4월에 있어 다들 관심있게 지켜보고 있는데요.아무래도 나라의 일꾼을 뽑는 일이다보니 신중할 수 밖에 없겠지요 미국 대선 날짜는 아주 빡빡한 일정을 보이고 있어요.그리고 정확한 미국 대선 날짜는 11월 8일이라서 아직 한참 남았다고 보고있어요. ㅎㅎㅎ 미국 대선 날짜는 11월이지만 우리 나라와는 다른 대선 투표 방법과 또.. 아무래도 땅덩어리 자체가 넓다보니 일정이 많이 소요가되기도하죠그리고 아무리 매스컴이 있다고 해도 선거활동을 하려면 지금부터 차곡 차곡 해야되지 않을까요? 그 중에서도 대선 후보 중 유력 후보의 윤곽은 대체적으로 잡혀있는데요. 바로 사진 속에 나온 이 5명이 유력 후보라고해요.뭐.. 미국 대선인데 뭐그리 관심이 많나? 라는 의견을 보일 수도 있지만 그게 그런것이 아닌.. 우리나라는 북한과 일본 그리고 여러 가지 이해관계가 얽혀 있는 샌드위치 입장이라서 ㅎㅎ 미국 대선 후보 중에 우리나라에 미군 파병에 반대 의견을 가지고 있는 후보가 뽑힐 경우 안보에 있어서 구멍이 뚫릴 수도 있기 때문에외교관계에 있어서도 호의적인 분이 뽑이셨으면 좋겠네요 ^^;;  그렇다면 미국 대선은 어떠한 과정으로 대통령직을 뽑고 있을까요?현재 지금 미국 대선은 제 45대를 맞이했다고해요.미국 대선은 크게 후보를 선출하는 예선과 그 후보를 가운데서 대통령을 뽑게 되는 본선으로 나누게 되는데요. 우선 경선이라고 불리는 예선 과정을 살펴보자면 코커스는 각 당에 해당되는 당원들만 참여가 가능하고 공개투표로 진행이 된다고 합니다 이번 미국 대선 후보자들은 정말 다양한 이력을 가지고 있어 눈에 띄는 인물들이 참 맣은데요. 우선 힐러리 클린턴 같은 경우 국무장관 이라는 이력이 있고 주 상의원 이력이 있는 버니 센더스 버몬트 공화당의 마르코 루비오 플로리다주 상원의원테드 크루즈 텍사스주 상원의원,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개인적으로 ㅎ 우리나라 대선도 중요하지만 우리나라가 친미 나라 중 하나이다보니...대선에 뽑힌 분이 누구냐에 따라 다를 수 밖에 없는데요 ^^;;그래서 우리나라 언론에서미국 대선에 대해서 이야기를 많이 하는 거랍니다 ㅠ ㅠ 벗어나고 싶어도 ㅎㅎ 우리나라는 아직 미국에 영향을 많이 받고 있는  나라이니깐요 ^^;;kr) <자료=한국갤럽>   ㈐薩袖箝楣鍮�<자료=한국갤럽>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이 다시 20%대로 추락했다.

한국갤럽이 19일 발표한 대통령 직무수행평가와 정당지지도 조사결과에 따르면, 6월 셋째 주 박근혜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지난주에 비해 4%포인트 떨어진 29%로 3주 연속 하락했다.

[대통령 지지율] 누구나 한번쯤 이런 생각을.


한국갤럽 조사에서 박 대통령의 지지율이 29%까지 떨어진 것은 이번이 세 번째이며, 역대 최저치에 해당한다.

반면 박 대통령 직무수행에 대한 부정평가는 3주 연속으로 상승해 60%를 넘겼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간의 격차는 5월 마지막주 -7%에서 이번주 -32%로 크게 벌어졌다.

이번 조사는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한 것이며, 표본오차는 ±3.1%p, 95% 신뢰수준에 응답률은 18%였다.

총 통화 5585명 중 18%인 1000명이 응답을 완료했다는 의미다.

박 대통령에 대한 세대별 지지도는 연령에 따라 극명하게 엇갈렸다.

60대 이상에서는 긍정과 부정의 격차가 +33%였으나. 50대, 40대, 30대로 가면서 -9%, -55%, -73%로 부정평가의 비율이 압도적으로 늘었다.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http://www.junggi.co.kr/article/articleView.html?no=9585??????www.junggi.co.kr  올림픽에서의 성적이 통치세력에게도 정치적 혜택을 가져다주었기 때문이다.

심지어 심판매수도 흔했고, 돈을 주고 타국에서 우수한 선수들을 임대해 와 출전시키기도 했다.

또 일반 대중을 폭넓게 만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했기 때문에 유력정치인들은 올림픽이 열리는 곳에서 연설도 많이 했다.

올림픽이 하나의 정치포럼장이기도 했다.

정치적 효과가 컸기 때문이다.

올림픽의 이러한 정치적 '전통'은 현대에 와서도 계속된다.

올림픽의 자국 유치를 통해서, 올림픽에서의 선수단 성적을 통해 정치적 효과를 얻고자 하는 시도가 흔히 있다.

서울올림픽은 대한민국의 도약에 상당한 기여를 했지만 애초 유치하기로 한 결정에는 정치적 이유가 있었다.

독일 바덴바덴으로 떠나는 유치단에 당시 안기부장이 나타나 "빈손으로 돌아오면 기다리는 건 지중해 푸른 물일 것"이라는 얘기를 하며 살벌한 분위기를 연출하기도 했다.

올림픽이 끝난 후 메달리스트들을 오픈카에 태워 대규모 카퍼레이드를 한 것은 기쁨을 국민과 함께 다시 한 번 누리고자 하는 의도가 없진 않았겠으나 정권에 대한 우호적 분위기를 형성하는 데 도움이 되었기 때문에 이루어지곤 했다.

[대통령 지지율] 누구나 한번쯤 이런 생각을.



이러한 일이 비단 우리나라에만 국한된 일은 아니다.

일본의 아베 정부도 2012년 런던올림픽 메달리스트들을 환영하는 카퍼레이드 행사를 도쿄 도심에서 연 바 있다.

독일 메르켈 총리는 축구 국가대표팀 경기를 직접 관람하는 것을 즐긴다.

경기가 끝나면 선수 라커룸을 찾기도 한다.

우리의 경우 카퍼레이드 같은 노골적인 마케팅은 비난 여론이 커 이제는 하지 못하지만 그렇다고 정치의 스포츠마케팅이 사라진 건 아니다.

올림픽을 전후해 정치권 인사들이 선수촌을 방문하고, 선전한 선수에게 축전을 보내며, 이후에 만찬을 베풀기도 하는 것은 모두 정치적 효과를 고려한 것이다.

특이한 것은 올림픽에서의 선수단 성적이 좋으면 대통령의 국정지지율도 오르는 현상이다.

박태환, 장미란 등이 선전한 2008년 베이징 올림픽이 끝나고 나서는 당시 이명박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큰 폭으로 올랐다.

한 조사에 따르면 올림픽 시작 전 10%대였던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끝나고나서는 30% 수준까지 수직상승했다.

더 거슬러 올라가서는 2002년 월드컵이었다.

당시 김대중 대통령의 국정지지율 역시 월드컵 4강 신화 이후 적지 않게 상승했다.

대통령이 직접 선수로 뛴 것도 아닌데 '메달특수'를 누리는 현상이 나타나는 배경은 무엇일까. 먼저, 선수들의 선전이 보는 이로 하여금 국가에 대한 자부심과 애정을 형성하게 하고, 이것이 당시 국정에 대한 우호적 시각에도 다소간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다음으로 대통령이 경기를 응원하고, 기뻐하고, 축하하는 모습이 전달되면 일반 사람들로 하여금 동질감과 유대감을 갖게 하는 효과도 있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가장 큰 배경은 당시 존재하는 정치적 악재들을 가리는, 이른바 커튼효과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정부여당에 불리한 이슈들이 뉴스를 채우고 있던 상황에서 올림픽이 시작되면 선수들의 경기 관련 내용으로 바뀐다.

모든 언론이 스포츠신문이나 스포츠뉴스로 변하는 셈이다.

대중의 시선이 분산되면서 악재에 대한 집중도가 낮아지는 것이다.

실제로 2002년 월드컵 즈음 대통령의 아들이 구속되기도 했고, 직전에는 이른바 옷 로비 사건으로 정권이 타격을 받기도 했지만 월드컵이 충격을 어느 정도 막아주는 기능을 했다.

또 2008년 베이징올림픽은 이명박정부를 미국산 소고기 수입 논란과 촛불시위로 인한 위기에서 탈출하게 해주었다.

* 이 글은 영남일보에 게재된 글입니다.

 http://www.huffingtonpost.kr/heewoong-yoon-/story_b_11465968.html?utm_hp_ref=korea 올림픽에서의 성적이 통치세력에게도 정치적 혜택을 가져다주었기 때문이다.

심지어 심판매수도 흔했고, 돈을 주고 타국에서 우수한 선수들을 임대해 와 출전시키기도 했다.

또 일반 대중을 폭넓게 만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했기 때문에 유력정치인들은 올림픽이 열리는 곳에서 연설도 많이 했다.

올림픽이 하나의 정치포럼장이기도 했다.

정치적 효과가 컸기 때문이다.

올림픽의 이러한 정치적 '전통'은 현대에 와서도 계속된다.

올림픽의 자국 유치를 통해서, 올림픽에서의 선수단 성적을 통해 정치적 효과를 얻고자 하는 시도가 흔히 있다.

서울올림픽은 대한민국의 도약에 상당한 기여를 했지만 애초 유치하기로 한 결정에는 정치적 이유가 있었다.

독일 바덴바덴으로 떠나는 유치단에 당시 안기부장이 나타나 "빈손으로 돌아오면 기다리는 건 지중해 푸른 물일 것"이라는 얘기를 하며 살벌한 분위기를 연출하기도 했다.

올림픽이 끝난 후 메달리스트들을 오픈카에 태워 대규모 카퍼레이드를 한 것은 기쁨을 국민과 함께 다시 한 번 누리고자 하는 의도가 없진 않았겠으나 정권에 대한 우호적 분위기를 형성하는 데 도움이 되었기 때문에 이루어지곤 했다.

이러한 일이 비단 우리나라에만 국한된 일은 아니다.

일본의 아베 정부도 2012년 런던올림픽 메달리스트들을 환영하는 카퍼레이드 행사를 도쿄 도심에서 연 바 있다.

독일 메르켈 총리는 축구 국가대표팀 경기를 직접 관람하는 것을 즐긴다.

경기가 끝나면 선수 라커룸을 찾기도 한다.

우리의 경우 카퍼레이드 같은 노골적인 마케팅은 비난 여론이 커 이제는 하지 못하지만 그렇다고 정치의 스포츠마케팅이 사라진 건 아니다.

올림픽을 전후해 정치권 인사들이 선수촌을 방문하고, 선전한 선수에게 축전을 보내며, 이후에 만찬을 베풀기도 하는 것은 모두 정치적 효과를 고려한 것이다.

특이한 것은 올림픽에서의 선수단 성적이 좋으면 대통령의 국정지지율도 오르는 현상이다.

박태환, 장미란 등이 선전한 2008년 베이징 올림픽이 끝나고 나서는 당시 이명박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큰 폭으로 올랐다.

한 조사에 따르면 올림픽 시작 전 10%대였던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끝나고나서는 30% 수준까지 수직상승했다.

더 거슬러 올라가서는 2002년 월드컵이었다.

당시 김대중 대통령의 국정지지율 역시 월드컵 4강 신화 이후 적지 않게 상승했다.

대통령이 직접 선수로 뛴 것도 아닌데 '메달특수'를 누리는 현상이 나타나는 배경은 무엇일까. 먼저, 선수들의 선전이 보는 이로 하여금 국가에 대한 자부심과 애정을 형성하게 하고, 이것이 당시 국정에 대한 우호적 시각에도 다소간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다음으로 대통령이 경기를 응원하고, 기뻐하고, 축하하는 모습이 전달되면 일반 사람들로 하여금 동질감과 유대감을 갖게 하는 효과도 있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가장 큰 배경은 당시 존재하는 정치적 악재들을 가리는, 이른바 커튼효과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정부여당에 불리한 이슈들이 뉴스를 채우고 있던 상황에서 올림픽이 시작되면 선수들의 경기 관련 내용으로 바뀐다.

모든 언론이 스포츠신문이나 스포츠뉴스로 변하는 셈이다.

대중의 시선이 분산되면서 악재에 대한 집중도가 낮아지는 것이다.

실제로 2002년 월드컵 즈음 대통령의 아들이 구속되기도 했고, 직전에는 이른바 옷 로비 사건으로 정권이 타격을 받기도 했지만 월드컵이 충격을 어느 정도 막아주는 기능을 했다.

또 2008년 베이징올림픽은 이명박정부를 미국산 소고기 수입 논란과 촛불시위로 인한 위기에서 탈출하게 해주었다.

* 이 글은 영남일보에 게재된 글입니다.

 http://www.huffingtonpost.kr/heewoong-yoon-/story_b_11465968.html?utm_hp_ref=korea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