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미도



  나 역시 많은 영화들을 보고 그 중에서 하나를 골라 대본을 구해서 공부해본 적이 부지기수다.

어디선가 애니메이션 <라이온킹>을 100번만 보면 영어가 트인다는 얘기도 들었다.

이렇게 영화를 통해 영어를 공부하면, 학원을 다니는 것보다는 실력향상이 더디게 보이지만, 재미와 흥미를 잃지 않고 즐겁게 공부할 수 있고, 또 기억에도 오래 남는다는 장점이 있다.

그런 의미에서 이 '영화백개사전 영어백과사전'이란 책은 내가 기다리던 바로 그 책이 아닌가 싶다.

  한때 영화를 보면 언제나 영화 마지막에 '번역/이미도'라는 문구를 볼 수 있던 시절이 있었다.

누구나 그렇듯이 나도 당연히 이미도씨가 여자인줄로만 알고 있었다.

남자라는 사실을 알고 놀라움을 금치 못했던 기억이 난다.

매끄럽고 깔끔하고 자연스러운 번역을 해주시는 이미도씨의 실력은 정말 대단하다.

그런 그가 이번에는 영상이 아닌 활자를 들고 우리를 찾아왔다.

  내가 이 책을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던 건 아마도 거의 모든 영화가 유명한 것들이고, 또 내가 그 영화들을 대부분 봤기 때문일 것이다.

(뭐, 영화를 보지 않았다고 해도 재미있게 읽을 수 있을 것 같지만-) 특히 딥포커스나 꼭+는 단순히 사전이나 교과서에 담긴 의미가 아닌 영미문화권에서 실제 쓰이는 말, 일상생활에서 자주 쓰이는 구문들을 설명해 주어서 굉장히 즐겁게 읽었다.

<쇼생크 탈출>의 우산 들고 있는 앤디나, 리어카를 타고 나는 <E.T> 등... 각 영화마다 포스터를 패러디한 그림들은 보는 내내 웃음을 자아냈다.

책을 읽으며 지면관계상(?) 발음기호가 없는 탓에 애매한 단어들을 마주할때면 발음이 정확히 뭘까;; 우물우물하며 읽기도 했지만, 저자가 의도한대로 '놀이하듯 영어공부' 하는데는 어느정도 성공한 것 같다.

[이미도] 대체 무슨일이 있었던 걸까


:)  10평점리뷰보기책 소개 └ 접기 이 책은 저의 생일 하루전에 제가 산 책들중 하나입니다.

원래 독서스쿨 후기 상품으로 받고 싶었던 책인데 ㅜㅜ 결국 떨어져 버려서 큰마음 먹고 산 책중에 하나인데요 전 원래 이미도 작가님을 좋아했습니다.

음... a

z 까지의 알파벳으로 시작되는 단어로 만들어진 이 책 다른사람들이 이책을 보자마자 너 요즘 헬스다니는게 식스팩때문이야? 라고 물어보는 이 책 ㅋ음... 설명드리기가 쪼금 난해하긴 한데... 그냥 한번 읽어보세요 아주그냥 죽여줘요

??또한 많은 회원님들께서 궁금해 하셨던 강사님이라 평소보다 참여율도 훨씬 좋았습니다.

??사실 이미도 라는 이름을 들으면 대체로 여성을 생각하게 되고 또한 영화배우 이미도씨가 먼저 연상, 검색되게 되는대요 사실 배우 이미도씨는 예명이고, 번역가 이미도선생님은 미혼의 남성분입니다.

[이미도] 짱입니다.



이미도 선생님의 이름은 아름다울 미(美)와 길 도(道)로 쓰는데요 선생님 부친께서는 아름다움의 미자가 아니라 미국의 미자 라고 해석해주셨다고 합니다.

 ??이 날의 강연에서는 우리가 창조적 상상력을 발휘하기 위해 필요한 것들을 말씀해 주셨는데요. New(변화), Now(실행),Never(긍정사고), Entertainment(재미), Enlightment(깨달음), Entuhsiasm(열정), Watch(들여다보기), What if?(역발상), Wow!?(감동)의 9가지 키워드로 정리해주셨습니다.

창조적 상상력은 독창적인 아이디어를 만드는 능력입니다.

그것을 증진하기 위해 위의 9가지 태도를 항상 기억하며 창조적이고 상상력이 풍부한 삶을 살아가야 하겠습니다.

?   나 역시 많은 영화들을 보고 그 중에서 하나를 골라 대본을 구해서 공부해본 적이 부지기수다.

어디선가 애니메이션 <라이온킹>을 100번만 보면 영어가 트인다는 얘기도 들었다.

이렇게 영화를 통해 영어를 공부하면, 학원을 다니는 것보다는 실력향상이 더디게 보이지만, 재미와 흥미를 잃지 않고 즐겁게 공부할 수 있고, 또 기억에도 오래 남는다는 장점이 있다.

그런 의미에서 이 '영화백개사전 영어백과사전'이란 책은 내가 기다리던 바로 그 책이 아닌가 싶다.

  한때 영화를 보면 언제나 영화 마지막에 '번역/이미도'라는 문구를 볼 수 있던 시절이 있었다.

누구나 그렇듯이 나도 당연히 이미도씨가 여자인줄로만 알고 있었다.

남자라는 사실을 알고 놀라움을 금치 못했던 기억이 난다.

매끄럽고 깔끔하고 자연스러운 번역을 해주시는 이미도씨의 실력은 정말 대단하다.

그런 그가 이번에는 영상이 아닌 활자를 들고 우리를 찾아왔다.

  내가 이 책을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던 건 아마도 거의 모든 영화가 유명한 것들이고, 또 내가 그 영화들을 대부분 봤기 때문일 것이다.

(뭐, 영화를 보지 않았다고 해도 재미있게 읽을 수 있을 것 같지만-) 특히 딥포커스나 꼭+는 단순히 사전이나 교과서에 담긴 의미가 아닌 영미문화권에서 실제 쓰이는 말, 일상생활에서 자주 쓰이는 구문들을 설명해 주어서 굉장히 즐겁게 읽었다.

<쇼생크 탈출>의 우산 들고 있는 앤디나, 리어카를 타고 나는 <E.T> 등... 각 영화마다 포스터를 패러디한 그림들은 보는 내내 웃음을 자아냈다.

책을 읽으며 지면관계상(?) 발음기호가 없는 탓에 애매한 단어들을 마주할때면 발음이 정확히 뭘까;; 우물우물하며 읽기도 했지만, 저자가 의도한대로 '놀이하듯 영어공부' 하는데는 어느정도 성공한 것 같다.

:)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