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tvn 시상식



행복한 고민과 우려가 교차하는 이유는 그만큼 대상을 받을만한 작품들이 너무 많이 나왔기 때문입니다.

누구를 줘도 이상할 것 없는 시상식은 그래서 즐거운 고민을 하게 합니다.

지상파를 능가하는 월등한 문제작들을 연이어 내놓은 tvN이라는 점에서 벌써부터 시상식을 기대하는 이들이 많습니다.

웬만한 영화제를 방불케하는 스타들의 총출동이 예상되기 때문입니다.

예능과 드라마 모두 역대급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는 점에서 벌써부터 기대됩니다.

"올해로 개국 십 년을 맞이한 tvN은 10주년 생일인 오는 10월 9일에 10주년 기념 페스티벌을 개최할 예정. 그 페스티벌의 일환으로 tvN 시상식을 개최하기로 확정했다.

 10주년 페스티벌의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미정"tvN 측은 올해 개국 10주년을 맞아 10월 9일 페스티벌의 일환으로 'tvN 시상식'을 개최하기로 확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일반적인 시상식이 아닌 '10주년 기념 페스티벌'의 형식을 취한다는 점이 힌트가 될 수 있을 듯합니다.

10년의 역사를 돌아보는 행사로 추정되니 말입니다.

예능은 나영석 피디가 압도적일 수밖에 없습니다.

그가 있기 전과 후로 tvN의 역사는 완전히 다르기 때문입니다.

그런 점에서 나영석 피디의 예능이 현재의 tvN 성공의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음을 부정할 수는 없어 보입니다.

예능과 달리, 드라마 분야는 말 그대로 너무 치열해 승부를 가리기가 너무 힘들어 보입니다.

드라마는 시즌 15 방송을 앞두고 있는 '막돼먹은 영애씨'와 '로맨스가 필요해'와 '인현왕후의 남자'와 '나인'으로 새로운 전기를 마련했습니다.

이후 tvN 드라마는 말 그대로 지상파를 능가하는 퀄리티와 시청률을 기록하며 큰 사랑을 받았습니다.

'응답하라 시리즈'와 '식샤를 합시다 시리즈'만이 아니라 '미생'과 '시그널''기억''또 오해영''디어마이프렌즈' 등으로 이어지는 드라마는 화려하기만 합니다.

누구에게 상을 주든 이상할 것이 없는 이 라인업은 정말 대단하기만 합니다.

'tvN 시상식' 개최가 기사화되자마자 많은 이들은 입을 모아 '조진웅'에게 대상을 줘야 한다는 이야기들이 넘치고 있습니다.

[tvn 시상식] 놀랍네요.


이성민, 김혜수, 고현정, 임시완, 이제훈, 서현진만이 아니라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수많은 스타들이 즐비합니다.

누구에게 상을 줘도 이상할 것이 없는 것이 오히려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줘야 할 상은 많고 말 그대로 상은 한정되어 있으니 모두 줄 수 없는 것이 문제입니다.

그만큼 엄청난 인기와 사랑을 받는 걸출한 드라마들이 양산되었다는 점에서 행복한 고민을 할 수밖에는 없어 보입니다.

시청자 입장에서는 그저 행복할 수밖에 없습니다.

'tvN 시상식'은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시상식일 수밖에 없습니다.

상을 줄 것이 없어 고민하는 지상파의 식상한 시상식들과 달리, 너무 줘야 할 작품과 배우들이 많아 고민이 깊어지는 'tvN 시상식'은 팬들에게는 기대 만발입니다.

예능과 드라마를 합할지 아니면 어떤 방식으로 할지 알 수는 없지만 벌써부터 그 대단한 존재들이 모두 함께 하는 'tvN 시상식'은 지상 최대의 축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행복한 고민과 우려가 교차하는 이유는 그만큼 대상을 받을만한 작품들이 너무 많이 나왔기 때문입니다.

[tvn 시상식] 한번 파해쳐 봅시다.



누구를 줘도 이상할 것 없는 시상식은 그래서 즐거운 고민을 하게 합니다.

지상파를 능가하는 월등한 문제작들을 연이어 내놓은 tvN이라는 점에서 벌써부터 시상식을 기대하는 이들이 많습니다.

웬만한 영화제를 방불케하는 스타들의 총출동이 예상되기 때문입니다.

예능과 드라마 모두 역대급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는 점에서 벌써부터 기대됩니다.

"올해로 개국 십 년을 맞이한 tvN은 10주년 생일인 오는 10월 9일에 10주년 기념 페스티벌을 개최할 예정. 그 페스티벌의 일환으로 tvN 시상식을 개최하기로 확정했다.

 10주년 페스티벌의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미정"tvN 측은 올해 개국 10주년을 맞아 10월 9일 페스티벌의 일환으로 'tvN 시상식'을 개최하기로 확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일반적인 시상식이 아닌 '10주년 기념 페스티벌'의 형식을 취한다는 점이 힌트가 될 수 있을 듯합니다.

10년의 역사를 돌아보는 행사로 추정되니 말입니다.

예능은 나영석 피디가 압도적일 수밖에 없습니다.

그가 있기 전과 후로 tvN의 역사는 완전히 다르기 때문입니다.

그런 점에서 나영석 피디의 예능이 현재의 tvN 성공의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음을 부정할 수는 없어 보입니다.

예능과 달리, 드라마 분야는 말 그대로 너무 치열해 승부를 가리기가 너무 힘들어 보입니다.

드라마는 시즌 15 방송을 앞두고 있는 '막돼먹은 영애씨'와 '로맨스가 필요해'와 '인현왕후의 남자'와 '나인'으로 새로운 전기를 마련했습니다.

이후 tvN 드라마는 말 그대로 지상파를 능가하는 퀄리티와 시청률을 기록하며 큰 사랑을 받았습니다.

'응답하라 시리즈'와 '식샤를 합시다 시리즈'만이 아니라 '미생'과 '시그널''기억''또 오해영''디어마이프렌즈' 등으로 이어지는 드라마는 화려하기만 합니다.

누구에게 상을 주든 이상할 것이 없는 이 라인업은 정말 대단하기만 합니다.

'tvN 시상식' 개최가 기사화되자마자 많은 이들은 입을 모아 '조진웅'에게 대상을 줘야 한다는 이야기들이 넘치고 있습니다.

이성민, 김혜수, 고현정, 임시완, 이제훈, 서현진만이 아니라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수많은 스타들이 즐비합니다.

누구에게 상을 줘도 이상할 것이 없는 것이 오히려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줘야 할 상은 많고 말 그대로 상은 한정되어 있으니 모두 줄 수 없는 것이 문제입니다.

그만큼 엄청난 인기와 사랑을 받는 걸출한 드라마들이 양산되었다는 점에서 행복한 고민을 할 수밖에는 없어 보입니다.

시청자 입장에서는 그저 행복할 수밖에 없습니다.

'tvN 시상식'은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시상식일 수밖에 없습니다.

상을 줄 것이 없어 고민하는 지상파의 식상한 시상식들과 달리, 너무 줘야 할 작품과 배우들이 많아 고민이 깊어지는 'tvN 시상식'은 팬들에게는 기대 만발입니다.

예능과 드라마를 합할지 아니면 어떤 방식으로 할지 알 수는 없지만 벌써부터 그 대단한 존재들이 모두 함께 하는 'tvN 시상식'은 지상 최대의 축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