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김경수



kr 김경수(더불어민주당) 4·13총선 김해을 예비후보는 22일 정월대보름을 맞아 전통행사가 열리는 김해지역 곳곳을 돌며 주민들과 인사를 나눴다.

김 예비후보는 이날 오전 칠산서부동의 한 마을회관에서 열린 정월대보름 행사에 참석했다.

그는 "모든 시민들의 소원이 이뤄져 풍요롭고 안녕한 한 해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덕담을 전하면서 "지신밟기, 달집태우기 등 민속행사가 원형 그대로 잘 보존되고 발전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http://www.gimhae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926????www.gimhaenews.co.kr

김경수 김해을 예비후보, 정월대보름 맞아 지역 전통축제 참여

"김해 민속행사 보존하고 지원할 것"

윤요섭  | ysy@newsprime.co.kr | 2016.02.22 15:34:12 [프라임경제] 김경수(더불어민주당) 김해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22일 정월대보름을 맞아 전통행사가 열리는 김해지역 마을 곳곳을 돌며 주민들과 함께 했다.

http://www.newsprime.co.kr/news/article.html?no=329111??? ??? ????, ????? ?? ?? ???? ??www.newsprime.co.kr   "진실하고, 진심을 다하는 사람">https://t.co/Ocs60vSnGO정치인은 "더 좋은 놈, 덜 나쁜 놈"을 뽑으란 말이 있습니다.

김해을 김경수를 두고 한 말입니다!#김경수 #김해을 #노무현_마지막_비서관 #진실 #정직 #서민 #진실한_사람 #시민의_정치 #정치인_김경수  "진실하고, 진심을 다하는 사람">https://t.co/Ocs60vSnGO정치인은 "더 좋은 놈, 덜 나쁜 놈"을 뽑으란 말이 있습니다.

김해을 김경수를 두고 한 말입니다!#김경수 #김해을 #노무현_마지막_비서관 #진실 #정직 #서민 #진실한_사람 #시민의_정치 #정치인_김경수 내 이미 색상을 위하여 마음을 팔았거늘,이제 새삼 혼자 슬퍼해 무엇하리.”중국 송대 시인 도연명의 ‘귀거래사’는 조선의 문인 화가들에게 많은 영향을 끼쳤다.

그의 시는 상류계층의 유희문학과는 달리 전원과 서민생활을 바탕으로 구체적 삶과 따스한 인간미를 청담한 품격으로 노래했다.

화가 김경수의 ‘흙’ 시리즈는 그가 의도하든 하지 않든 도연명의 동양 정신과 상통한다.

토속적인 미적 감각이 작가의 회화적 감수성과 어울리면서 흙이라는 원초적 생명이 우리 정신의 원형을 찾아간다.

아지랑이 피어오르는 봄날, 맨발로 흙을 밟아본 사람들은 안다.

땅 속의 수많은 박테리아가 미동을 시작하면 대지는 숨을 쉬듯 볼록히 솟아오르며 촉촉이 젖는다.

그 흙이 우리 몸속으로 에너지를 퍼나른다.

운기가 시작되는 것이다.

그 에너지가 꽃을 피우고 동면하는 개구리를 뛰쳐나오게 만드는 것임을 물어보지 않아도 안다.

김경수의 ‘흙’ 시리즈는 아스팔트 위를 표류하는 도시인들을 동면으로부터 깨어나게 하는 힘이 있다.

그런데 그림 속의 풍경을 들여다보면 흙과 어우러지는 물상들이 예사롭지 않다.

수마가 할퀴고 간 듯, 화초와 세간살이는 정리되어 있지 않고 누군가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다.

이런 황폐한 터전에서 어우러지는 호박넝쿨과 국화 또는 매화는 생명의 원초적 모습들이다.

사물의 본질을 통해서 삶을 이야기하는 것이 바로 예술이다.

우리의 황폐한 정서와 쓸쓸한 영혼을 마냥 위로해 줄 흙의 이미지를 작가는 그렇게 표현했다.

문체와 인격을 동일시하는 문장론 측면에서 작가의 화풍은 곧 인격이다.

한 때 지리산에서 돼지를 키우며 작업에 전념했던 김경수의 첫 개인전(1993년)이 ‘지리산의 사계’다.

그에게 흙 냄새가 나는 것도 우연이 아니다.

글_이점석 * 김경수대구대 미대 졸업개인전 10회기획전 13회현 (사)목우회 사무국장한국미술협회 수채화 분과위원세계수채화연맹 추진위원장 경영학과 출신인데 독일에가서 제대로 맑스를 공부하고 오셨다.

 선생님 수업은 [경제와 윤리]라는 수업과 [예술의 철학적 이해]라는 2개의 수업을 들었다.

특히 [경제와 윤리]를 통해 마르크스와 헤겔의 주요 개념을 학습할 수 있었던 것은 좋은 기회였다.

[김경수] 와오.


특히 악셀 호네트의 책을 소개해 주셔서 호네트를 읽을 수 있었던 것도 좋았다.

당시 마르크스의 경제학철학 수고의 일부를 발표했었는데 생각만큼 퍼포먼스가 좋지 않았는데 선생님께서 할만큼했다며 격려해 주신 생각도 난다 ㅋ 선생님은 독일유학파 답지 않게 들뢰즈와 같은 프랑스철학자들을 마르크스에 접합하려는 시도도하셔서 굉장히 열려있는 분이구나라는 인상을 많이 받았다.

 인정투쟁 작가악셀 호네트출판사월의책발매2011.08.20리뷰보기 수업이 끝나고 선생님 그리고 98학번 선배와 함께 막걸리집에서 막거리를 먹었는데. 이것도 있지 못할 추억이다.

벌써 10년도 더 지난 일이 되었다.

그리고 같은 술자리에 이종영선생님도 오셔서 이런저런 좋은 이야기를 들을 수 있어서 좋았다.

아.. 진짜 오래전 일이 되었구나.   지배와 그 양식들 작가이종영출판새물결발매2001.01.26리뷰보기  성적 지배와 그 양식들 작가이종영출판새물결발매2001.05.10리뷰보기 김경수 고려대학교 대학원 철학과에서 <헤겔의 반성운동의 구조: 주객 매개운동의 사변적 기술>로 석사학위를 받고, 독일 베를린 자유대학 철학부에서 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주요 논문으로는 <매체 혁명과 공공적 이성의 구조변화: 제국과 다중, 그리고 변증법의 몰락-네그리의 경우>, <지형학적 시간과 공간에서의 변증법적 작동방식: 들뢰즈 독해>, <벤야민의 역사철학 테제의 변증법적 재구성> 등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 《모든 종말은 시작이다》가 있다.

      한권으로 보는 마르크스 작가조너선 울프출판책과함께발매2005.11.25리뷰보기 최근에는 동아대 마르크스 엥겔스 연구소와 MEGA전집 번역에도 참여하고 계신다고 한다.

여전히 파이팅하시는구나.   http://news20.busan.com/controller/newsController.jsp?newsId=20120625000044????- ??? ??? ?? ??? -???(58) ??? ???? ??? ?? ???? &apos;????-??? ???&apos;? ???. ??? ?????news20.busan.com http://www.hani.co.kr/arti/culture/religion/613005.html??? 670?? ????? ??? ??? ??? ??www.hani.co.kr 강 교수는 “한국 출판계 사정상 학술서 번역에 대한 보상이 너무 미미해 번역작업을 계속 해나가는 데 어려움이 크다”며 “노조나 개인, 단체 등의 재정지원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전집> 한국어판에는 후원자의 이름이 새겨진다.

후의는 동아대 맑스엥겔스연구소, (051)200-8691. 나도 소액을 기부해 볼까 한다.

노무현 대통령 곁에서 늘 대통령을 보좌하며친노진영에서 어떠한 업무든 처리를 할때실무에서 많이 움직이는 참모 중에 한명 입니다.

그런 김경수 의원이 얼마전에 김어준의 파파이스에출연 하였습니다.

[김경수] 생각의 끝은?



참여정부 마지막 비서관 김경수파파이스에 출연한 김경수 의원은 그동안대통령을 보좌하며 대통령에 대한 기억,느낌, 감정 등을 이야기 하였습니다.

그러다가 김어준 총수가 김경수 의원이봉하마을에서 큰 절을 한후 울었다며놀리기도 하였습니다.

왜 그럴까요.?왜 노무현 대통령님과 함께 일을 했거나주위에서 대통령님을 모셨던 참모들은저렇게 뭔가 미안하고 또 미안한 마음을가지고 있을까요.? 그 분을 생각하면언제 어디서나 불쑥 울컥하고 눈물이 나는것은 왜일까요.? 말로 할수없는 매력이겠죠.김총수가 물었습니다.

왜 노대통령이 좋으냐고.?김경수 의원이 말합니다.

그 분과 함께 일을해 보면 그분을 좋아하지 않을수가 없다고...그분은 같이 일하는 사람을 하대한 적이 없으며같은 동지로서 존중을 해 줬다고 이야기 합니다.

그분이 평생 자신의 몸을 바쳐 지역주의의 벽에부딪히고 상처받고 깨지고 쓰러져도 원칙과 소신,가치를 져버리지 않았기에 그분의 뜻을 이어수많은 사람들이 지역주의의 벽에 도전했고마침내 이번 총선에서 정말 충격적인 지역구도의붕괴가 일어나지 않았을까 생각해 봅니다.

바람이 불면 당신인줄 알겠습니다.

블로그 방문자 여러분 반갑습니다.

블로그 자주 방문해 주시고꼬

옥 좋은 리플과 공감버튼 한번씩만 눌러 주세요^^노무현 대통령 곁에서 늘 대통령을 보좌하며친노진영에서 어떠한 업무든 처리를 할때실무에서 많이 움직이는 참모 중에 한명 입니다.

그런 김경수 의원이 얼마전에 김어준의 파파이스에출연 하였습니다.

참여정부 마지막 비서관 김경수파파이스에 출연한 김경수 의원은 그동안대통령을 보좌하며 대통령에 대한 기억,느낌, 감정 등을 이야기 하였습니다.

그러다가 김어준 총수가 김경수 의원이봉하마을에서 큰 절을 한후 울었다며놀리기도 하였습니다.

왜 그럴까요.?왜 노무현 대통령님과 함께 일을 했거나주위에서 대통령님을 모셨던 참모들은저렇게 뭔가 미안하고 또 미안한 마음을가지고 있을까요.? 그 분을 생각하면언제 어디서나 불쑥 울컥하고 눈물이 나는것은 왜일까요.? 말로 할수없는 매력이겠죠.김총수가 물었습니다.

왜 노대통령이 좋으냐고.?김경수 의원이 말합니다.

그 분과 함께 일을해 보면 그분을 좋아하지 않을수가 없다고...그분은 같이 일하는 사람을 하대한 적이 없으며같은 동지로서 존중을 해 줬다고 이야기 합니다.

그분이 평생 자신의 몸을 바쳐 지역주의의 벽에부딪히고 상처받고 깨지고 쓰러져도 원칙과 소신,가치를 져버리지 않았기에 그분의 뜻을 이어수많은 사람들이 지역주의의 벽에 도전했고마침내 이번 총선에서 정말 충격적인 지역구도의붕괴가 일어나지 않았을까 생각해 봅니다.

바람이 불면 당신인줄 알겠습니다.

블로그 방문자 여러분 반갑습니다.

블로그 자주 방문해 주시고꼬

옥 좋은 리플과 공감버튼 한번씩만 눌러 주세요^^ 내 이미 색상을 위하여 마음을 팔았거늘,이제 새삼 혼자 슬퍼해 무엇하리.”중국 송대 시인 도연명의 ‘귀거래사’는 조선의 문인 화가들에게 많은 영향을 끼쳤다.

그의 시는 상류계층의 유희문학과는 달리 전원과 서민생활을 바탕으로 구체적 삶과 따스한 인간미를 청담한 품격으로 노래했다.

화가 김경수의 ‘흙’ 시리즈는 그가 의도하든 하지 않든 도연명의 동양 정신과 상통한다.

토속적인 미적 감각이 작가의 회화적 감수성과 어울리면서 흙이라는 원초적 생명이 우리 정신의 원형을 찾아간다.

아지랑이 피어오르는 봄날, 맨발로 흙을 밟아본 사람들은 안다.

땅 속의 수많은 박테리아가 미동을 시작하면 대지는 숨을 쉬듯 볼록히 솟아오르며 촉촉이 젖는다.

그 흙이 우리 몸속으로 에너지를 퍼나른다.

운기가 시작되는 것이다.

그 에너지가 꽃을 피우고 동면하는 개구리를 뛰쳐나오게 만드는 것임을 물어보지 않아도 안다.

김경수의 ‘흙’ 시리즈는 아스팔트 위를 표류하는 도시인들을 동면으로부터 깨어나게 하는 힘이 있다.

그런데 그림 속의 풍경을 들여다보면 흙과 어우러지는 물상들이 예사롭지 않다.

수마가 할퀴고 간 듯, 화초와 세간살이는 정리되어 있지 않고 누군가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다.

이런 황폐한 터전에서 어우러지는 호박넝쿨과 국화 또는 매화는 생명의 원초적 모습들이다.

사물의 본질을 통해서 삶을 이야기하는 것이 바로 예술이다.

우리의 황폐한 정서와 쓸쓸한 영혼을 마냥 위로해 줄 흙의 이미지를 작가는 그렇게 표현했다.

문체와 인격을 동일시하는 문장론 측면에서 작가의 화풍은 곧 인격이다.

한 때 지리산에서 돼지를 키우며 작업에 전념했던 김경수의 첫 개인전(1993년)이 ‘지리산의 사계’다.

그에게 흙 냄새가 나는 것도 우연이 아니다.

글_이점석 * 김경수대구대 미대 졸업개인전 10회기획전 13회현 (사)목우회 사무국장한국미술협회 수채화 분과위원세계수채화연맹 추진위원장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