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즐거운 나의 집



실제로 1862년 오페라 가수 아델리나 파티가 대통령으로부터 초청되어 백악관에서 부르기도 하였고, 심지어 한동안 'Home Sweet Home'이란 문구가 자수되어 장식되기도 했습니다.

??"즐거운 나의 집"은 다양한 매체/작품에서 쓰였는데, 1939년작 영화 '오즈의 마법사', 1944년작 영화 '비소와 낡은 레이스', 1982년작 영화 '아미티빌의 저주', 그리고 일본의 1988년작 애니메이션 영화 '반딧불의 묘' 등이 그 대표적인 작품들입니다.

??한국에서도 유명한 이 노래는(중학교 음악책에도 나오고) 김재인이 우리말로 번안하여 퍼졌으며, 노래 제목 "즐거운 나의 집" 또한 그가 지은 것입니다.

?? ???<원어판>??? ?????(↑ by 조수미)???  - 가사 -?Mid pleasures and palaces though I may roam,즐겁고 화려한 그 어디를 다녀보아도Be it ever so humble there’s no place like home!아무리 초라한들 내 집과 같은 곳 아무데도 없어라A charm from the sky seems to hallow us there,하늘의 묘미가 우리를 경건하게 해주는 그곳Which, seek through the world, is ne’er met with elsewhere.세상 어디를 찾아보아도 다른 어느 곳에도 없어라  Home! home! sweet, sweet home!나의 집, 즐겁고도 달콤한 나의 집There’s no place like home!집과 같은 곳은 어디에도 없어라    An exile from home, splendor dazzles in vain:집 떠난 이에겐 그 어떤 호화로움도 허황되니 O, give me my lowly thatched cottage again!오, 나의 나지막한 초가집을 내게 다시 돌려주오.The birds singing gayly that came at my call;새들이 내 부름에 답하여 아름답게 지저귀는Give me them, and the peace of mind dearer than all!어느 무엇보다도 소중한 그것들과 마음의 평정을 돌려주오.  Home! home! sweet, sweet home!나의 집, 즐겁고도 달콤한 나의 집There’s no place like home!집과 같은 곳은 어디에도 없어라 ??????????<한국어판>???????(↑ 어린이 동요집 ver.)??  ?- 가사 -??즐거운 곳에서는 날 오라 하여도내 쉴 곳은 작은집 내 집 뿐이리.내 나라 내 기쁨 길이 쉴 곳도꽃 피고 새 우는 내 집 뿐이리.  오, 사랑 나의 집즐거운 내 벗 내 집 뿐이리.    고요한 달빛도 창 앞에 흐르고내 푸른 꿈길도 내 잊지 못해저 맑은 바람아 가을이 어데뇨벌레 우는 곳에 아기 별 뜨네.  오, 사랑 나의 집즐거운 나의 벗 집 내 집 뿐이리.?? ??? ???<피아노 연주>????????아, 졸립다.

..?23평점
인상깊은 구절
나는 열렬히 사랑하고 열렬히 상처 받았으며 열렬히 슬퍼 했으나이 모든 것을 열렬한 삶 일부로 받아 들였으니이제 좀 쉬고 싶을뿐. 공지영씨 소설은 뚝뚝 끊어질듯한 문장속에서 아련함이 묻어나온다"봉순언니" 책을 읽은후로 사실 봉순언니는 어릴적 읽었던 책이라 잘 기억이 나진 않지만아무튼 그때부터 였을까. 공지영씨 소설은 술술 쉽게 읽힌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공지영씨의 소설의 푹 빠졌을때까 아마도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이 아닐까 한다영화로도 만들어졌던 "우행시"는 세번을 다시 읽었을만큼 감동과 연민과 용서와 죽음과 서로 희비가 교차할만큼의 큰 깨닮을 주었던 책이다.

그리고 이번에 신작소설 "즐거운 나의 집" 또한 큰 이목을 끌었었다 한번을 책을 잡으면 쉽사리 놓지 못할정도의 강력한 문체들이 웃음도,눈물도,가족의 사랑도 다시한번 깨닳을수 있는 계기가 된것 같다  공지영씨 소설은 뚝뚝 끊어질듯한 문장속에서 아련함이 묻어나온다"봉순언니" 책을 읽은후로 사실 봉순언니는 어릴적 읽었던 책이라 잘 기억이 나진 않지만아무튼 그때부터 였을까. 공지영씨 소설은 술술 쉽게 읽힌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공지영씨의 소설의 푹 빠졌을때까 아마도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이 아닐까 한다영화로도 만들어졌던 "우행시"는 세번을 다시 읽었을만큼 감동과 연민과 용서와 죽음과 서로 희비가 교차할만큼의 큰 깨닮을 주었던 책이다.

그리고 이번에 신작소설 "즐거운 나의 집" 또한 큰 이목을 끌었었다 한번을 책을 잡으면 쉽사리 놓지 못할정도의 강력한 문체들이 웃음도,눈물도,가족의 사랑도 다시한번 깨닳을수 있는 계기가 된것 같다  23평점
인상깊은 구절
나는 열렬히 사랑하고 열렬히 상처 받았으며 열렬히 슬퍼 했으나이 모든 것을 열렬한 삶 일부로 받아 들였으니이제 좀 쉬고 싶을뿐. 공지영씨 소설은 뚝뚝 끊어질듯한 문장속에서 아련함이 묻어나온다"봉순언니" 책을 읽은후로 사실 봉순언니는 어릴적 읽었던 책이라 잘 기억이 나진 않지만아무튼 그때부터 였을까. 공지영씨 소설은 술술 쉽게 읽힌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공지영씨의 소설의 푹 빠졌을때까 아마도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이 아닐까 한다영화로도 만들어졌던 "우행시"는 세번을 다시 읽었을만큼 감동과 연민과 용서와 죽음과 서로 희비가 교차할만큼의 큰 깨닮을 주었던 책이다.

그리고 이번에 신작소설 "즐거운 나의 집" 또한 큰 이목을 끌었었다 한번을 책을 잡으면 쉽사리 놓지 못할정도의 강력한 문체들이 웃음도,눈물도,가족의 사랑도 다시한번 깨닳을수 있는 계기가 된것 같다  공지영씨 소설은 뚝뚝 끊어질듯한 문장속에서 아련함이 묻어나온다"봉순언니" 책을 읽은후로 사실 봉순언니는 어릴적 읽었던 책이라 잘 기억이 나진 않지만아무튼 그때부터 였을까. 공지영씨 소설은 술술 쉽게 읽힌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공지영씨의 소설의 푹 빠졌을때까 아마도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이 아닐까 한다영화로도 만들어졌던 "우행시"는 세번을 다시 읽었을만큼 감동과 연민과 용서와 죽음과 서로 희비가 교차할만큼의 큰 깨닮을 주었던 책이다.

그리고 이번에 신작소설 "즐거운 나의 집" 또한 큰 이목을 끌었었다 한번을 책을 잡으면 쉽사리 놓지 못할정도의 강력한 문체들이 웃음도,눈물도,가족의 사랑도 다시한번 깨닳을수 있는 계기가 된것 같다  naver.net/image?version=1.1&baselayer=default¢er=127.5125111,36.6240482&w=700&h=323&markers=127.5125111,36.6240482&level=12" -->지도보기50m� NAVER Corp.??? /OpenStreetMap
?? ???
?� NAVER Corp. /OpenStreetMap즐거운나의집돌솥밥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금천동 402 1층상세보기지도보기도서관 다녀온 써니가 엄마 읽으라고 대출 해 온책

'즐거운 나의 집'제목이 좋아서 빌려 왔다네요. 맑은 아이눈으로 바라 본 ' 즐거운 나의집'. 어른들이 말하는 ' 즐거운 나의 집 ' 같은 언어 일까 하는 호기심이 들었습니다제목만 봐도 몇가지는 눈에 익네요. 1년전인가

? 같은 작가님의 '착한 여자'라는 소설

요즘말로 고구마 같은 스토리에 나랑 좀 안맞네 생각했던 기억이 있네요.책 첫장 귀퉁이 글이 콕

용기란

두려움이 없는 것이 아니라 두렵지만 그보다 더 소중한 것이 있음을 아는것이다.

예상처럼 동화같은 알콩달콩 깨볶는 집이야기가 아니예요. 성이 다른 동생 둘 . 가끔 친구 같고 소녀스런 엄마. 19살의 딸의 시선에서 바라 보는 조금 특별한 가족의 이야기 누구나 엄마가 처음부터 엄마가 아니라 여자였음을 느끼는 순간이 오죠

이 대목이 그런 부분이 아닐까 싶네요.혼자일때도 혼자가 아님을 알게 해주는 존재

가족 엄마가 내게 준 사랑의 열쇠는 ...나 자신을 사랑 할 수 있게 해 준것... 그 열쇠로 세상의 문을 열라고...결코 평범하지 않지만 무겁지 않은 가족이야기에 푹

빠져 재미이있게 읽고 난 후 작가의 말을 보는 순간 깜짝이야

!마지막 글에 진심이 뚝


가족의 형태가 많이 변해 한부모가정. 다문화가정. 혹은 조부모가정 여러가지 모양의 가족들이 존재 하죠 하지만 변하지 말아야할건 가족이란 이름은

언제나 편히 쉴 수 있는 곳. 언제나 나 다움으로 인정받고 사랑받는 곳이어야함은 변하지 않아야 할것 같네요.이 왠 봄날의 센치함

[즐거운 나의 집] 란 무엇인가?


ㅋㅋ 이책은 출판된지 어마무시 오래 된책이네요 ㅋㅋ 물론 아주 재밌게 읽고 써니네 책장에 콕

꼽아 둡니다.

이 작가님의 다른 책도 이젠 즐겁게 읽어 볼 용의가 있다면서


23본문보기평점  " 공지영의 즐거운 나의 집 "  공지영 작가가 쓴 책을 접해보는 건,이번이 두번째 이다.

제목이 기억은 안나지만그 책은 딸 위녕에게 쓰는 편지글 같은 내용이었는데,다 읽다 말았던 기억이 난다.

  나는 솔직히,그녀에 대해서 잘 알지 못 했다.

유명한 저자라는 것만을 알았다.

어찌되었던,아는 동생이 집으로 가져 오면서 호기심으로 읽게 된 책이다.

   책의 내용으로 들어가자면, 고2의 위녕이라는 한 여자 아이의 시선에서 그려보는 가족에 대한 그러한 이야기다 위녕이라는 아이가 청소년 시기에서 20살 어른이 되어가는 과정속에서가족이라는 의미를 다시 한번 깨닫게 되는 과정을 어쩌면 쉽게, 재미있게?하지만.. 아프게 풀어나가는 뭐;; 그런거라고 할까?  위녕은 재혼한 아버지와 살다가 그녀를 어린시절 두고 가버린,3번 이혼한 이혼녀 베스트셀러 작가 엄마에게 가게 된다.

 위녕은 새어머니와 사이가 좋지 못했고,아빠라는 사람은 위녕의 어머니를 미워했다.

 위녕은 그러한 집에서 벗어나 자유분방한 엄마의 곁으로 간다.

엄마에게는 성이 다른 두명의 아들이 있었고,낮설기는 했지만 하루라도 조용할 날이 없는 그러한 엄마의 집에서사랑을 하는 법을, 사랑을 받는 법을 그리고 화해하는 법을 배우게 된다.

[즐거운 나의 집] 생각의 끝은?



  결론적인건,상처투성이었던 새어머니와의 사이에서 서로를 이해 하는 관계가 되었고,2년이라는 시간동안 가족의 의미를 다시 배울수 있었다는..뭐 그러한 이야기였다.

   몇일을 걸쳐서 읽었던 책이었지만,마지막 가족의 의미를 풀어가는 그 대목에서는나도 모르게 코끝이 찡해지는 건 어쩔수 없었다.

 잊고 있었던,가족에 대한 마음과속마음과 같지 않게 표현력이 부족하여가족이라는 이름이..서로에게 상처를 주는 관계가 되는 지금의 현실에서는..  혹은,이혼 가정의 아이들이라면,한번쯤은 읽어 보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끝부분에 가서 알게 된 사실인데,이 책의 이야기는 공지영 작가님의 이야기라고 한다.

몰랐는데;;  자신의 상처를 딛고,그래도 열정적으로 사는 그녀를 응원하는 팬이 되기로..마음 먹는다.

        " 공지영의 즐거운 나의 집 "  공지영 작가가 쓴 책을 접해보는 건,이번이 두번째 이다.

제목이 기억은 안나지만그 책은 딸 위녕에게 쓰는 편지글 같은 내용이었는데,다 읽다 말았던 기억이 난다.

  나는 솔직히,그녀에 대해서 잘 알지 못 했다.

유명한 저자라는 것만을 알았다.

어찌되었던,아는 동생이 집으로 가져 오면서 호기심으로 읽게 된 책이다.

   책의 내용으로 들어가자면, 고2의 위녕이라는 한 여자 아이의 시선에서 그려보는 가족에 대한 그러한 이야기다 위녕이라는 아이가 청소년 시기에서 20살 어른이 되어가는 과정속에서가족이라는 의미를 다시 한번 깨닫게 되는 과정을 어쩌면 쉽게, 재미있게?하지만.. 아프게 풀어나가는 뭐;; 그런거라고 할까?  위녕은 재혼한 아버지와 살다가 그녀를 어린시절 두고 가버린,3번 이혼한 이혼녀 베스트셀러 작가 엄마에게 가게 된다.

 위녕은 새어머니와 사이가 좋지 못했고,아빠라는 사람은 위녕의 어머니를 미워했다.

 위녕은 그러한 집에서 벗어나 자유분방한 엄마의 곁으로 간다.

엄마에게는 성이 다른 두명의 아들이 있었고,낮설기는 했지만 하루라도 조용할 날이 없는 그러한 엄마의 집에서사랑을 하는 법을, 사랑을 받는 법을 그리고 화해하는 법을 배우게 된다.

  결론적인건,상처투성이었던 새어머니와의 사이에서 서로를 이해 하는 관계가 되었고,2년이라는 시간동안 가족의 의미를 다시 배울수 있었다는..뭐 그러한 이야기였다.

   몇일을 걸쳐서 읽었던 책이었지만,마지막 가족의 의미를 풀어가는 그 대목에서는나도 모르게 코끝이 찡해지는 건 어쩔수 없었다.

 잊고 있었던,가족에 대한 마음과속마음과 같지 않게 표현력이 부족하여가족이라는 이름이..서로에게 상처를 주는 관계가 되는 지금의 현실에서는..  혹은,이혼 가정의 아이들이라면,한번쯤은 읽어 보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끝부분에 가서 알게 된 사실인데,이 책의 이야기는 공지영 작가님의 이야기라고 한다.

몰랐는데;;  자신의 상처를 딛고,그래도 열정적으로 사는 그녀를 응원하는 팬이 되기로..마음 먹는다.

       " 공지영의 즐거운 나의 집 "  공지영 작가가 쓴 책을 접해보는 건,이번이 두번째 이다.

제목이 기억은 안나지만그 책은 딸 위녕에게 쓰는 편지글 같은 내용이었는데,다 읽다 말았던 기억이 난다.

  나는 솔직히,그녀에 대해서 잘 알지 못 했다.

유명한 저자라는 것만을 알았다.

어찌되었던,아는 동생이 집으로 가져 오면서 호기심으로 읽게 된 책이다.

   책의 내용으로 들어가자면, 고2의 위녕이라는 한 여자 아이의 시선에서 그려보는 가족에 대한 그러한 이야기다 위녕이라는 아이가 청소년 시기에서 20살 어른이 되어가는 과정속에서가족이라는 의미를 다시 한번 깨닫게 되는 과정을 어쩌면 쉽게, 재미있게?하지만.. 아프게 풀어나가는 뭐;; 그런거라고 할까?  위녕은 재혼한 아버지와 살다가 그녀를 어린시절 두고 가버린,3번 이혼한 이혼녀 베스트셀러 작가 엄마에게 가게 된다.

 위녕은 새어머니와 사이가 좋지 못했고,아빠라는 사람은 위녕의 어머니를 미워했다.

 위녕은 그러한 집에서 벗어나 자유분방한 엄마의 곁으로 간다.

엄마에게는 성이 다른 두명의 아들이 있었고,낮설기는 했지만 하루라도 조용할 날이 없는 그러한 엄마의 집에서사랑을 하는 법을, 사랑을 받는 법을 그리고 화해하는 법을 배우게 된다.

  결론적인건,상처투성이었던 새어머니와의 사이에서 서로를 이해 하는 관계가 되었고,2년이라는 시간동안 가족의 의미를 다시 배울수 있었다는..뭐 그러한 이야기였다.

   몇일을 걸쳐서 읽었던 책이었지만,마지막 가족의 의미를 풀어가는 그 대목에서는나도 모르게 코끝이 찡해지는 건 어쩔수 없었다.

 잊고 있었던,가족에 대한 마음과속마음과 같지 않게 표현력이 부족하여가족이라는 이름이..서로에게 상처를 주는 관계가 되는 지금의 현실에서는..  혹은,이혼 가정의 아이들이라면,한번쯤은 읽어 보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끝부분에 가서 알게 된 사실인데,이 책의 이야기는 공지영 작가님의 이야기라고 한다.

몰랐는데;;  자신의 상처를 딛고,그래도 열정적으로 사는 그녀를 응원하는 팬이 되기로..마음 먹는다.

      실제로 1862년 오페라 가수 아델리나 파티가 대통령으로부터 초청되어 백악관에서 부르기도 하였고, 심지어 한동안 'Home Sweet Home'이란 문구가 자수되어 장식되기도 했습니다.

??"즐거운 나의 집"은 다양한 매체/작품에서 쓰였는데, 1939년작 영화 '오즈의 마법사', 1944년작 영화 '비소와 낡은 레이스', 1982년작 영화 '아미티빌의 저주', 그리고 일본의 1988년작 애니메이션 영화 '반딧불의 묘' 등이 그 대표적인 작품들입니다.

??한국에서도 유명한 이 노래는(중학교 음악책에도 나오고) 김재인이 우리말로 번안하여 퍼졌으며, 노래 제목 "즐거운 나의 집" 또한 그가 지은 것입니다.

?? ???<원어판>??? ?????(↑ by 조수미)???  - 가사 -?Mid pleasures and palaces though I may roam,즐겁고 화려한 그 어디를 다녀보아도Be it ever so humble there’s no place like home!아무리 초라한들 내 집과 같은 곳 아무데도 없어라A charm from the sky seems to hallow us there,하늘의 묘미가 우리를 경건하게 해주는 그곳Which, seek through the world, is ne’er met with elsewhere.세상 어디를 찾아보아도 다른 어느 곳에도 없어라  Home! home! sweet, sweet home!나의 집, 즐겁고도 달콤한 나의 집There’s no place like home!집과 같은 곳은 어디에도 없어라    An exile from home, splendor dazzles in vain:집 떠난 이에겐 그 어떤 호화로움도 허황되니 O, give me my lowly thatched cottage again!오, 나의 나지막한 초가집을 내게 다시 돌려주오.The birds singing gayly that came at my call;새들이 내 부름에 답하여 아름답게 지저귀는Give me them, and the peace of mind dearer than all!어느 무엇보다도 소중한 그것들과 마음의 평정을 돌려주오.  Home! home! sweet, sweet home!나의 집, 즐겁고도 달콤한 나의 집There’s no place like home!집과 같은 곳은 어디에도 없어라 ??????????<한국어판>???????(↑ 어린이 동요집 ver.)??  ?- 가사 -??즐거운 곳에서는 날 오라 하여도내 쉴 곳은 작은집 내 집 뿐이리.내 나라 내 기쁨 길이 쉴 곳도꽃 피고 새 우는 내 집 뿐이리.  오, 사랑 나의 집즐거운 내 벗 내 집 뿐이리.    고요한 달빛도 창 앞에 흐르고내 푸른 꿈길도 내 잊지 못해저 맑은 바람아 가을이 어데뇨벌레 우는 곳에 아기 별 뜨네.  오, 사랑 나의 집즐거운 나의 벗 집 내 집 뿐이리.?? ??? ???<피아노 연주>????????아, 졸립다.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