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송민순 반기문



반기문의 축전내용을 보면 피가 거꾸로 솟을 정도로 간사하고 아부적이다.

반기문이 김정일 추종자라는 의심을 갖게 하기에 충분했다.

아마도 반기문은 차마 북한이 그의 은밀한 축전의 내용을 공개하랴 싶었을 것이다.

9월 23일자 연합뉴스 등에 의하면 축전내용은 이러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일에 즈음하여 각하와 그리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와 인민에게 저의 열렬한 축하를 드리게 됨을 커다란 기쁨으로 생각합니다.

" "각하께 저의 가장 숭고한 경의를 표합니다.

" 반기문의 발언들 몇 개를 살펴보자. 2005년 8월, 반기문이 미국에 가서 라이스를 만나기 직전에 한 말이 미국 뉴스들에 떴다.

"북한은 기꺼이 핵을 포기할 것이다" "절충에 응할 것이다" "회담을 낙관한다" "한국은 미국의 편에 있다" 기사를 읽어보니, 반기문이 관철시키려 하는 전략은 이러했다.

"북한으로 하여금 모든 핵무기를 포기하고, NPT에 다시 복귀케하여 사찰을 받아가면서 민간 핵을 갖도록 한다"는 것이었다.

이는 현재 이란에게 주어진 핵지위인 것이다.

결국 반기문은  현재 이란이 갖는 핵지위를 북한에 허용하자는 것이다.

[송민순 반기문] 이유가 무엇일까요?


북한 역시 2002년 우라늄 계획이 탄로날 때까지 지금의 이란이 갖는 핵 지위를 가지고 있었다.

반기문의 이런 주장은 2002년까지 북한이 가지고 있었던 핵 지위를 북한에 되돌려주자는 것이었다.

NPT 틀 안에서 핵사찰을 받으면서 평화핵을 추진하는 핵지위를 가장 먼저 깬 나라는 이라크- 북한-이란 순이다.

이란은 지금의 핵지위를 뛰어넘어 핵무기 개발을 추진하겠다 하여 미국으로부터 군사공격도 불사한다는 경고를 받은 바 있다.

이는 북한이 했던 전철을 그대로 따라 한 것이다.




이런 역사에서 보면 북한은 악의 리더인 셈이다.

  북한이 2002년까지 누렸던 핵지위를 북한에 다시 허용해주자는 반기문의 생각은 다람쥐가 체바퀴를 돌듯 북한의 핵지위를 2002년의 상태로 보장해주자는 것이다.

북한이라는 다람쥐는 거기에서부터 다시 지금껏 돌았던 체바퀴를 또 돌게 될 것이다.

사찰팀 추방하기-몰래 핵개발하기-북한에 핵무기 많다고 발표하기-미국과 한판 붙자 협박의 순환인 것이다.

2005년 12월 8일 개막된 북한인권국제대회 참석차 제이 레프코위츠 미국 국무부 북한인권특사가 정동영과 반기문 등 장관들의 면담을 신청했으나 이 두 사람은 격이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문전 박대했다.

  2006년 12월 7일, 버시바우는 관훈클럽에서 북한을 “범죄정권”이라 불렀다.

"북한은 계속하서 수많은 법죄행위를 저지르는 범죄정권이다.

북한은 6자회담에 인위적인 장애물을 만들지 말라. 나는 내가 해야 할 말을 한 것이다.

더 이상 보탤 말이 없다" 이에 열우당과 정부는 “대사를 추방할 수도 있다” “발언을 자제해야 한다” 등의 말로 적개심을 표했고, 반기문은 당시 외교장관으로 “버시바우 대사는 발언을 조심해야 한다”고 덤볐다.

작전통제권에 대해서도 반기문은 9월 1일,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전시작전권이 환수되면 한반도 평화체제 협의를 위한 여건이 조성될 것이다”라는 말을 했다.

이때에 좌익들이 쏟아낸 발언들을 보자.    노무현: 2006.8.9일 연합뉴스와의 회견에서 “앞으로 남북이 군사적 신뢰 구축을 위해 군사협상을 할 때도 반드시 한국군이 전시 작전통제권을 갖고 있어야 대화를 주도할 수 있다” 송민순(외교안보정책실장): 8월 10, 언론 브리핑에서 “남북한이 평화체제 수립의 당사자가 되려면 자기 군을 통제할 수 있어야 한다” 윤광웅: 8월17일, 국회에서 “한국군이 북의 대화 당사자로서 자격이 없다는 북의 주장이 이유가 있다” 위 발언들을 보면 반기문은 노무현-송민순의 친북사상을 그대로 견지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이런 반기문을 는 2009년 12월14일 2면의 지면을 할애하여 반기문을 대대적으로 띄웠다.

마치 가 그를 차기 대통령으로 만들려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혹마저 들게 했다.

가 트로이목마 역할을 하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

                         “최보식이 만난 사람, 반기문”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9/12/14/2009121400059.html?srchCol=news&srchUrl=news12009.12.16.  지만원http://systemclub.co.kr/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