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한국타이어



” ?안토니우 펠릭스 다 코스타 선수가 “한국타이어에 전하고 싶은 얘기가 있느냐”는 질문에 답한 말 입니다.

펠릭스 다 코스타 선수는 독일 최대 자동차 경주대회인 독일투어링카마스터스(DTM)에 출전 중인 BMW 소속 드라이버입니다.

실력도 좋습니다.

이 경주대회는 한 시즌에 8번 경기를 치르는데, 이 선수는 이 중 한 경기에서 우승도 했습니다.

이 선수와 함께 같은 BMW 소속의 마틴 톰시즈윅 선수도 같은 말을 했습니다.

아마도 DTM에서 활동하고 있는 선수들은 이 점에선 대부분 같은 의견을 갖고 있나 봅니다.

  ?자동차 경주에선 타이어가 부드러울수록 접지력이 향상됩니다.

때문에 드라이버들은 부드러운 타이어를 선호하죠. 하지만 부드러울수록 내구성은 약해지는 단점이 있습니다.

마틴 톰시즈윅은 “현재보다 부드러운 타이어를 사용해도 내구성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며 “보다 높은 주행성능을 발휘하기 위해 타이어 강도 측면에서 변화가 있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두 드라이버는 지난 25일 미국 몬터레이의 ‘마쯔다 라구나 세카 서킷’에서 열린 뉴 M2 쿠페 시승행사장에서 만났습니다.

?? ?한국타이어는 2011년 이 대회의 공식 타이어 업체로 선정되어 5년째 경주용 고성능 타이어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DTM이 한국타이어에겐 특별한 의미를 갖고 있습니다.

이 대회에서 유럽 내 한국타이어의 인지도가 상당히 높아졌기 때문이죠. DTM은 1984년 처음 시작해 30년이 넘는 역사를 갖고 있는 경주대회입니다.

BMW와 메르세데스벤츠, 아우디 등 독일 프리미엄 3사 등의 고성능 차량이 승부를 겨룬다.

GM이 소유한 독일 제조사 오펠도 이 대회에서 과거 우승을 차지하며 명성을 드높였던 적이 있습니다.

?BMW M4, 메르세데스벤츠 C63 AMG 쿠페, 아우디 RS5 등이 주요 경주 차량입니다.

승부를 내는 방식은 다른 경주대회와 비슷합니다.

1년에 총 8번의 경주를 하며 순위마다 점수를 부여합니다.

가장 높은 점수를 기록한 선수가 시즌 챔피언, 최다득점을 한 팀이 제조사 챔피언 타이틀을 가져갑니다.

BMW는 지난해 제조사 부문 시즌 챔피언을 차지했습니다.

?펠릭스 다 코스타는 “한국타이어는 DTM 경주에서 5년 간 한 번도 품질 문제를 일으킨 적이 없다”며 “특히 고성능 타이어 기술력은 유럽에서 인정받을 정도로 매우 높은 수준으로 올라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주용 차량은 최고출력이 500마력에 달하기 때문에 타이어가 경기 중에 매우 높은 압력과 열에 시달립니다.

그럼에도 지난 5년 간 한 번도 품질과 내구성 면에서 문제가 없었다는 건 그만큼 기술력이 우수하다는 것을 말해주죠. ?이 사람이 톰 시즈윅??하지만 드라이버들이 입을 모아 “타이어가 너무 딱딱해요”라고 말하는 것을 보니 내구성을 위해 주행성능 향상 부문을 일정 부분 희생시킨 것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한국타이어] 노하우를 알려주마


한국타이어는 유럽 고성능 타이어 시장에서 미프랑스 미쉐린, 이탈리아 피렐리, 일본 브리지스톤 등과 경쟁하고 있습니다.

한국타이어가 지난 10여년 간 비약적인 발전을 했다는 것을 부정할 수 없습니다.

앞으로도 계속 발전하길 기대합니다.

특히 내구성을 겸비한 소프트 타입의 고성능 타이어로 드라이버들의 퍼포먼스 만족도도 높여주길 바랍니다.

?한국타이어는 올해도 DTM에 타이어를 공급할 계획입니다.

시즌 첫 경기는 오는 5월 시작합니다.

” ?안토니우 펠릭스 다 코스타 선수가 “한국타이어에 전하고 싶은 얘기가 있느냐”는 질문에 답한 말 입니다.

펠릭스 다 코스타 선수는 독일 최대 자동차 경주대회인 독일투어링카마스터스(DTM)에 출전 중인 BMW 소속 드라이버입니다.

실력도 좋습니다.

이 경주대회는 한 시즌에 8번 경기를 치르는데, 이 선수는 이 중 한 경기에서 우승도 했습니다.

이 선수와 함께 같은 BMW 소속의 마틴 톰시즈윅 선수도 같은 말을 했습니다.

아마도 DTM에서 활동하고 있는 선수들은 이 점에선 대부분 같은 의견을 갖고 있나 봅니다.

[한국타이어] 누구의 잘못인가



  ?자동차 경주에선 타이어가 부드러울수록 접지력이 향상됩니다.

때문에 드라이버들은 부드러운 타이어를 선호하죠. 하지만 부드러울수록 내구성은 약해지는 단점이 있습니다.

마틴 톰시즈윅은 “현재보다 부드러운 타이어를 사용해도 내구성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며 “보다 높은 주행성능을 발휘하기 위해 타이어 강도 측면에서 변화가 있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두 드라이버는 지난 25일 미국 몬터레이의 ‘마쯔다 라구나 세카 서킷’에서 열린 뉴 M2 쿠페 시승행사장에서 만났습니다.

?? ?한국타이어는 2011년 이 대회의 공식 타이어 업체로 선정되어 5년째 경주용 고성능 타이어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DTM이 한국타이어에겐 특별한 의미를 갖고 있습니다.

이 대회에서 유럽 내 한국타이어의 인지도가 상당히 높아졌기 때문이죠. DTM은 1984년 처음 시작해 30년이 넘는 역사를 갖고 있는 경주대회입니다.

BMW와 메르세데스벤츠, 아우디 등 독일 프리미엄 3사 등의 고성능 차량이 승부를 겨룬다.

GM이 소유한 독일 제조사 오펠도 이 대회에서 과거 우승을 차지하며 명성을 드높였던 적이 있습니다.

?BMW M4, 메르세데스벤츠 C63 AMG 쿠페, 아우디 RS5 등이 주요 경주 차량입니다.

승부를 내는 방식은 다른 경주대회와 비슷합니다.

1년에 총 8번의 경주를 하며 순위마다 점수를 부여합니다.

가장 높은 점수를 기록한 선수가 시즌 챔피언, 최다득점을 한 팀이 제조사 챔피언 타이틀을 가져갑니다.

BMW는 지난해 제조사 부문 시즌 챔피언을 차지했습니다.

?펠릭스 다 코스타는 “한국타이어는 DTM 경주에서 5년 간 한 번도 품질 문제를 일으킨 적이 없다”며 “특히 고성능 타이어 기술력은 유럽에서 인정받을 정도로 매우 높은 수준으로 올라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주용 차량은 최고출력이 500마력에 달하기 때문에 타이어가 경기 중에 매우 높은 압력과 열에 시달립니다.

그럼에도 지난 5년 간 한 번도 품질과 내구성 면에서 문제가 없었다는 건 그만큼 기술력이 우수하다는 것을 말해주죠. ?이 사람이 톰 시즈윅??하지만 드라이버들이 입을 모아 “타이어가 너무 딱딱해요”라고 말하는 것을 보니 내구성을 위해 주행성능 향상 부문을 일정 부분 희생시킨 것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한국타이어는 유럽 고성능 타이어 시장에서 미프랑스 미쉐린, 이탈리아 피렐리, 일본 브리지스톤 등과 경쟁하고 있습니다.

한국타이어가 지난 10여년 간 비약적인 발전을 했다는 것을 부정할 수 없습니다.

앞으로도 계속 발전하길 기대합니다.

특히 내구성을 겸비한 소프트 타입의 고성능 타이어로 드라이버들의 퍼포먼스 만족도도 높여주길 바랍니다.

?한국타이어는 올해도 DTM에 타이어를 공급할 계획입니다.

시즌 첫 경기는 오는 5월 시작합니다.

 2008년 시작한 이 사업이 벌써 9년이라는 시간을 맞이한데 이어 올해도 변함없이 40개의 복지 기관을 선정하였습니다.

 행복을 향한 드라이빙을 함께하는 동그라미 차량 나눔 전달식 현장의 이야기를 지금부터 소개합니다.

이동성(Mobility)을 바탕으로 보다 더 건강하고 밝은 사회를 만들고자 노력해온 한국타이어는 올해도 그 나눔을 이어가고자 차량 나눔 공모를 진행하였습니다.

그 결과 전국 916개 사회복지 기관에서 차량 지원을 희망하였는데요. 약 두 달간의 서류심사, 전문가 심사 및 기관 방문 심사의 까다로운 단계를 거쳐 최종 40개 기관이 선정되었습니다.

"2016 한국타이어 동그라미 차량 나눔" 차량전달식이날의 전달식에는 한국타이어 대표이사 서승화 부회장을 비롯해 ‘창동 노인 복지센터’ 박미연 대표 등 3개 사회복지 기관의 대표들이 참석하여 기쁨의 순간을 함께했습니다.

선정된 기관들의 주요 사업 대상은 장애인, 아동, 외국인 등 모두 달랐지만 그들이 차량 지원을 필요로 하는 이유는 비슷했는데요. 대부분의 수혜자들이 병원과 마트 등 생활에 꼭 필요한 편의시설과의 접근성이 매우 떨어지는 곳에 거주하고 있다는 점이었습니다.

 또한 이들은 달동네나 판자촌, 다가구주택 밀집 지역 등 좁은 골목에 살고 있어 승합차량이나 대형차량의 진입이 어려워 원활한 복지 서비스 제공을 위해 경차가 꼭 필요한 상황이었는데요. 그래서인지 전달식에 참여한 기관의 담당자분들의 표정에는 기쁨이 가득 묻어났습니다.

 앞으로 이들에게 전달될 40대의 자동차는 그들의 발이 되어 더 많은 수혜자들에게 기쁨을 전할 예정입니다.

또한 한국타이어는 선정된 사회복지 기관의 운전자 및 초보 운전자를 대상으로 안전운전 교육을 진행하여, 운전자들이 스스로 차량을 관리하고 유지해 나갈 수 있도록 도울 예정입니다.

 함께 달리는 기쁨을 실현하는 한국타이어의 동그라미 차량 나눔 사업. 행복을 향한 드라이빙은 앞으로도 계속됩니다!  차량 나눔을 지원받은 이들의생생한 이야기가 궁금하시다면? ▼▼▼2015 사회복지기관 차량나눔사업 후기 - 경기북부장애인가족지원센터이동에 불편함을 겪는 이웃에게 달릴 수 있는 '희망'을 선물한다는 건 얼마나 행복하고 가슴 떨리는 일일까...blog.naver.com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