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김나나



?9일 넥센 김영민 선수의 페이스북에는자신의 외도와 변태업소를 드나든 내용을 담은반성문 형태의 글이 게재됐습니다.

김영민의 SNS에는 주레를 맡은 허구연 해설위원과야구 동료들,지인들에 대한 사과로 시작됐는데요.게재된 내용에 따르면결혼 생활 내내 쓰레기짓을 했다,불법 안마시술소,오피스텔,립카페 등의각종 퇴폐업소를 일주일에 한 두번씩 갔고노래방 도우미를 불러 놀았다는 내용이 담겨있었습니다.

또한 룸싸롱 아가씨와 반년동안 연애 했다는내용이 담겨있어 충격을 주고있는데요.하지만 현재 해당글은 김영민 페이스북에서삭제된 상태이며 이후 김영민의 아내 김나나 SNS에는게임에 현질하는 것 빼고는 흠잡을데 없는 우리여보!간밤에 무슨 일이 있었던거지?일어나보니 위로의 카톡이 100개우리 잘살고 있어요 라는 글이 올라와있다고 하네요.??넥센 히어로즈 투스 김영민 선수는과거 잡지 모델로 데뷔한 레이싱 모델 김나나씨와 지난 2012년도에 결혼 했는데요.한 매체는 직접 확인 해본 결과김영민의 페이스북 글은 사실이었다며구단측이 김 선수를 임의 탈퇴할지,벌금을 매길지 등의징계수위를 놓고 고민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9일 넥센 김영민 선수의 페이스북에는자신의 외도와 변태업소를 드나든 내용을 담은반성문 형태의 글이 게재됐습니다.

김영민의 SNS에는 주레를 맡은 허구연 해설위원과야구 동료들,지인들에 대한 사과로 시작됐는데요.게재된 내용에 따르면결혼 생활 내내 쓰레기짓을 했다,불법 안마시술소,오피스텔,립카페 등의각종 퇴폐업소를 일주일에 한 두번씩 갔고노래방 도우미를 불러 놀았다는 내용이 담겨있었습니다.

또한 룸싸롱 아가씨와 반년동안 연애 했다는내용이 담겨있어 충격을 주고있는데요.하지만 현재 해당글은 김영민 페이스북에서삭제된 상태이며 이후 김영민의 아내 김나나 SNS에는게임에 현질하는 것 빼고는 흠잡을데 없는 우리여보!간밤에 무슨 일이 있었던거지?일어나보니 위로의 카톡이 100개우리 잘살고 있어요 라는 글이 올라와있다고 하네요.??넥센 히어로즈 투스 김영민 선수는과거 잡지 모델로 데뷔한 레이싱 모델 김나나씨와 지난 2012년도에 결혼 했는데요.한 매체는 직접 확인 해본 결과김영민의 페이스북 글은 사실이었다며구단측이 김 선수를 임의 탈퇴할지,벌금을 매길지 등의징계수위를 놓고 고민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약 십년전 동대문에서 옷을 살 때를 생각해보면,어떤 이는 가격표에 붙은대로 이만원에 사고,주인과 흥정을 한 또 다른 이는 만오천원에 산다.

주인입장에서는 이런이도 있고 저런이도 있으니ㅡ 동대문은 응당 그런곳이라고 모두가 인식하고 있다보니ㅡ 처음부터 만칠천원으로 붙여놓을 수가 없다.

bmw에서 브랜드 이미지 관리 차원에서 이 정책을 도입했다고 딜러가 설명을 해주던데, 흥정을 잘하는 이는 아쉽겠지만, 기본적으로는 소비자에게 좋은 가격정책인 것 같다.

추석 연휴 기간에, 어머니와 영화 '밀정'을 관람.ㅡ밀정은 누구인고? 하는 것이 이 영화 전반의 긴장감일지 모르겠으나,긴장감을 통한 극적재미보단, 영화 자체의 만듦새를 차분히 지켜보고 싶었다.

허나, 자꾸 슬퍼져서 연신 입을 막곤 하다가 영화가 끝이 났다.

시무룩하게 극장에서 나오는데 어머니께서 감상평을 하시길,송강호는 이정출 같았고,공유는 훤칠했다.

라고. 송강호는 실제인물로 자꾸 착각했고,공유는 훤한 외모에 수트가 잘어울린다는 느낌을 계속 받아 영화를 보고 있다는 것을 상기했다는 의미라고 풀이해주셨다.

누구와 어떤 경험을 함께 하는가는 영화보다도 위대하다고 느껴진다.

어머니의 생각과 느낌을 들을 수 있어서 좋았다.

밀정감독 김지운출연 송강호, 공유개봉 2016 한국 상세보기 올해, 작년, 몇해전부터 유독굉장히 많이 들어왔던 말- 사람, 사람, 사람에 관한 것들. 사람이 먼저다.

그래도 사람이다.

결국은 사람이다.

다시, 사람이다.

[김나나] 짱입니다.


사람들이, 사람이 두번째나 세번째가 될까봐 두려워하는 것 같다.

자꾸만 첫번째는 사람이라고 밑줄을 치고 또 친다.

세간의 화제였던 이세돌과 알파고와의 승부 이후, 사람들은,인간이, 인간이 창조한 것들에 지배당할까 봐 겁이 난다고 큰소리로 실토했다.

그러면서, 걔네들이 못하는 것- 진짜 엄마 뱃속에서 잉태되어 태어난 인간만이 할 수 있는 것에 더 강렬히 집착하고 있는 것 같다.

틈새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아직 없는 어떤 것을 파고들어 찾아내거나 만들어 내는 강력한 생명체가 우리들 인간인 것 같다.

인간 사회는 이렇게 어떤 식으로든 진화해 나가는 것인가 보다.

세계적인 이 엄청난 두려움 조차, 인간을 더 강하게 만들어 가고 있다.

미래 사회는 더 이상 알 수 없이 어렴풋하게 다가오는 미지의 시간이 아니라, 자고 일어나면 달라져 있는 오늘임을 여실히 느낀다.

너무 들어와서 지겨운 것 같기도 하지만,그래, 그래도 결국 역시 다시 사람이다.

첫번째인지 두번째인지는 몰라도, 기본은 역시 사람이 맞다.

[김나나] 대단하네요.



긍지를 가져야겠다.

대학교 1학년 이었을 때,서울대에 다니던 아이와 소개팅을 했었는데, 주선자는 당시에,키는 좀 작아..아주 잘생기진 않았어.근데 서울대야.라고 했었다.

첫만남은 약간 짧았고,두번째만남을 약속했다.

두번째만남에 가보니, 그 아이는 앨범을 두 권, 테이블에 올려 놓고 있었다.

첫만남때,유럽여행을 다녀온지 얼마 안되었다고 하길래나도 유럽에 가보고 싶다고사진 많이 찍어왔다길래사진보고 싶다고했었는데 두번째 만남에그 아이는부랴부랴 사진을 현상해서 앨범에 꽂아서 가지고 나온 것이었다.

서울대라고 하면, 그냥 그 아이가 떠오른다.

그 두 권의 앨범에 들어 있던 사진들을한 장 한 장 열심히 설명해주던 모습.한사람 한사람이자신들이 속한 학교나 단체 그리고 가족을 대표한다는 것이 참 대단한 일이다.

서울대 출신 에 대해 기본적으로 좋은 마음을 가지는 이유는, 결국 한 사람 때문이다.

(거의) 모든 여자들이 민트색 상자에 설레이는 이유 -  Tiffany특별한 게 좋아.나만의 것,유일한 것이 좋아.라고 외치다가도전세계의 많은 여자들이 홀릭하는 브랜드인데도그래도 특별하고,그래도 유일하다.

지친 출장 끝, 공항면세점 Tiffany 매장 맞은편 카우치에서 쉬고 있었는데ㅡ무뚝뚝할 것 같은 표정의 남자가, 갑자기 힐끗 미소를 띄우더니, 티파니매장으로 들어 갔다.

그리고 이내고개를 약간 기울이며, 간간히 직원에게 뭔가를 묻고, 끄덕거리기도 하면서(아마도) 애인에게 줄 선물을 고르고 있는데,굉장히 멋진 장면으로 보였다.

어쩐지 무심해지고 싶어서,티파니가 왜 유일하게 주목받는 미국 주얼리브랜드인지에 대해 무표정으로 생각해보다가,너무 피곤하다고 꼼짝도 못하겠다고 깊숙히 앉아있던 몸을 일으켜, 매장에 들어가 한참을 구경했다.

Tiffany 는 역사가 무척이나 깊고, 오오랜 브랜드임에도 불구하고,여전히 modern & young 그러면서도 classic역시 멋진 브랜드. silver + mint 가 얼마나 근사한지 알게 됐다.

시간이 멈추길 간절히 바랐기 때문인지, 시계가 멈췄다.

무려 20년동안 멀쩡히 버텨준게 고맙고, 아쉽고…시계에 이런저런 의미를 부여하며 쉽게 헤어지지를 못했다.

어떤 물건이든, 누군가의 소유물이 되고 아낌을 받으면 이상한 표현이지만, 생기가 생기는 것 같을 때가 있다.

이러한 애착형성을 노린 브랜드 마케팅의 일환으로,간혹 꾸며낸 스토리를 전개해나가는 브랜드들이 있는데, 이야기를 억지로 만들어서 브랜드에 녹여내는 작업은 너무 별로다.

거짓에는 감동이 없다.

  신생 브랜드라서 어쩔 수 없다라는 변명보다는, 시대와 함께 처음부터 만들어 나가는 편이 낫다.

똑같지는 않아도, 꼭 그 같은 느낌의 시계를 찾아 헤매이다가 드디어 발견한 CASIO LA670WGA-1DF기쁜 마음이 깃들어서인지, 체온을 타고 손목을 감싸는 METAL이 너무 따뜻하다.

처음 만났어도, 우리에겐 깊은 사연이 있으니까. 이렇게 이야기는 또 시작될 테다.

이래서, 스토리가 참 중요하기는 하다.

독일 자동차 3사 AUDI(아우디), BMW(베엠베), Mercedes-Benz(메르체데스-벤츠)…투어를 마치고 나니, 자동차라는 남성명사에 어울리는 각각의 수식어가 떠올랐다.

Audi는 군살없이 매끈한 바디를 가진 세련된 남자. A7의 전형적인 유선형 곡선을 보니 그런 느낌이 들었다.

바람의 저항에 가장 이상적인 바로 그 디자인. 불필요한 언행은 1도 하지 않는 쿨가이. BMW는 울퉁불퉁 근육미와 밟자마자 달아오를 것만 같은 폭발적인 엔진의 젊은 남자. BRRRRRR!!!! 딱 그 느낌. 너무 뜨거워서 멈추고 난 뒤에도 김이 모락모락 날 것 같은 420d gran coupe. Mercedes는 Hot했었고, Cool했던 시기를 모두 거치고 난 뒤의, 성숙한 남자. 어떤 유혹에도 흔들리지 않을 것 같은, 절대로 자기 페이스를 잃지 않을 것 같은 S-Class.COOL HOTWARM 세 가지 온도의 매력적인 세 남자들은, 물론 때로는 그 온도를 넘나들 것이다.

그러나 가변적이면서도, 불변한 그 고유의 매력이 내내 지속되길 바란다.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