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독일검찰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hm&sid1=103&sid2=239&oid=016&aid=0001082106獨 검찰, 폴크스바겐에 징벌적 손해배상 문다.

..한국 배상방침 바꿀까[=정태일 ]독일 검찰이 폴크스바겐 그룹에 징벌적 손해배상 제재를 가하기로 했다.

폴크스바겐 그룹이 미국에서 150억달러에 달하는 배상안에 ...news.naver.com  독일 검찰이 폭스바겐 그룹에 징벌적 손해배상 제재를 가하기로 했다.

폭스바겐 그룹이 미국에서 150억달러에 달하는 배상안에 합의한 반면 독일 등 유럽에서는 별도의 배상을 하지 않아 제재를 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12일 월스트리트저널 등 외신에 따르면 독일 검찰은 폭스바겐 그룹 경영진에 징벌적 손해배상(punitive damages)을 가하겠다는 방침을 전달했다.

현지 업계에서는 폭스바겐이 독일에서 징벌적 손해배상을 물 경우 그 비용은 천문학적으로 뛸 것으로 보고 있다.

독일에서 배상을 하게 되면 전 세계적으로 팔린 디젤 조작차량 1100만대분 이익과 맞먹는 수준의 배상금으로 껑충 뛸 수 있기 때문이다.

 독일에서 징벌적 손해배상이 실현될 경우 다른 나라에 미칠 파급효과는 상당해질 것으로 보인다.

[독일검찰] 해부학


폭스바겐 그룹은 미국에서 배상하면서 독일 등 유럽과 다른 나라를 똑같이 묶어 배상하지 않기로 했기 때문이다.

국내의 경우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도 독일과 한국 상황은 같다며 미국과 달리 배상하지 않는 것은 한국만이 아니라 독일도 마찬가지라고 설명해 왔다.

마스 장관은 "랑게 검찰총장에 대한 신뢰가 무너졌고 그의 설명을 이해할 수도 없다"고 해임 사유를 밝혔다.

랑게 총장은 이에 대해 "사법부 독립에 대한 참을 수 없는 침해"라며 "언론자유가 소중하지만, 한계가 없는 것은 아니다"고 반발했다.

[독일검찰] 최고의 방법은?



 해임된 하랄트 랑게 독일 검찰총장랑게 총장은 독일 국내정보기관인 헌법수호청(BfV)이 온라인 감시 강화를 위한 예산을 확대한다는 내용의 내부기밀문서를 입수해 보도한 독일 인터넷 탐사보도매체 '넷츠폴리틱' 2명에 대해 국가반역죄 혐의로 수사하겠다고 지난달 말 통보했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독일 시민사회, 독일협회(DJV), 대연정 소수당인 사회민주당과 좌파당 등이 언론탄압이라며 대대적인 반대집회를 벌였다.

수사를 규탄하는 온라인 청원에도 서명이 이어지며 넷츠폴리틱에 성금 5만유로(약 6400만원)가 답지했다.

현재 수사는 중단된 상태다.

독일에서 국가반역죄로 언론사에 대한 수사가 이뤄진 것은 50여년 만이다.

1962년 독일 시사주간지 슈피겔이 서독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방위계획과 훈련 상황 관련 문제점을 비판적으로 보도하자 콘라드 아데나워 정권이 발행인과 들을 체포했다.

이들은 국가반역죄 혐의로 기소됐으나 법원은 이를 기각했다.

디벨트는 랑게 총장 해임 등 일련의 사태에 대해 "우스꽝스러운 촌극"이라며 "언론의 자유가 정치권, 미디어, 사회의 연합으로 지켜졌다"고 적었다.

슈드도이체 자이퉁은 "국가반역죄는 매우 부담스러운 단어"라며 "과거 국가반역죄가 정치적 반대파를 잡아들이는데 사용되지 않았다"라고 논평했다.

영국 BBC는 "독일은 20세기 나치 전체주의 시절의 고통스러운 경험 때문에 언론자유와 정보 보호는 매우 민감한 이슈"라며 "독일 사람들은 과도한 힘을 가진 정부의 위험성을 잘 알고 있다"고 전했다.

<출처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