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조인근



. #KHAN 박근혜 대통령 스피치라이터... 청와대 조인근 연설기록비서관 사표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섹션별 뉴스, 인물인터뷰, 포토스토리, 만평 제공. 확인하러 가기. 대청소를 해야할 때 입니다.

국가 대청소부터 말끔히 하세요?????! ??? ??? ??? ... ???? ??? ? ???. ?? ????? ...?????! ??? ??? ??? ... ???? ??? ? ???. ?? ????? ??? ???. ??...blog.naver.com "??? ???, ?? ?? ? ??????? ??? ??? ??? ??? ?" / ??...??????! ??? ??? ??? ... ???? ??? ? ???. ?? ????? ??? ??...blog.naver.com이제야 의문이 풀렸다.

그동안 박근혜 대통령 연설문에 문제가 많았다.

우리 우파와는 상당히 거리가 있는 연설문도 있었다.

그런데 알고 봤더니 운동권 출신이 연설문을 작성했었다.

조 비서관은 전남 영암 출신이다.

광주일고를 나와 박 대통령과 같은 서강대 국문과를 졸업했다.

학생운동권 내에서 '논객'으로 통했다고 한다.

대학 졸업 후 김영삼 전 대통령 대선 캠프에 합류하며 정치권에 발을 들였고, 이성헌 전 의원 보좌관을 했다.

朴대통령의 12년 '스피치 라이터'… 靑 '원년멤버' 조인근 사표 10년 넘게 박근혜 대통령의 연설문을 만들어왔던 조인근(53·사진) 청와대 연설기록비서관이 최근 사표를 낸 것으로 5일 알려졌다.

조 비서관은 박 대통령이 2004년 한나라당(새누리당 전신) 대표를 할 때부터 메시지팀에 합류해 2007·2012년 대선 때 박 대통령 연설문을 썼던 숨은 측근이었다.

박 대통령의 중요한 연설문 초안 대부분을 그가 작성했다.

"저 박근혜 경선 패배를 인정합니다.

그리고 경선 결과에 깨끗하게 승복합니다.

오늘부터 저는 당원의 본분으로 돌아가서 정권 교체를 이루기 위해 백의종군하겠습니다"로 시작되는 지난 2007년 한나라당 대선 후보 경선 패배 승복 연설문 등이 그의 손을 거쳤다.

[조인근] 노하우를 알려주마


그런 조 비서관이 박 대통령 임기 1년 7개월을 남기고 청와대를 떠나자 배경을 놓고 이런저런 말도 나온다.

조 비서관은 이날 본지 통화에서 "좀 쉬면서 재충전하고 싶어서 사표를 냈고, 4일 자로 사표가 수리된 것으로 안다"며 "2012년 대선 때부터 연설문과 메시지 작성 업무를 4년 이상 쉬지 않고 했더니 좀 힘들어 쉬려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건강도 좋지 않아 의사도 휴식을 권고했다"고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조 비서관이 사의를 표명했고, 후임자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했다.

조 비서관은 박 대통령의 오랜 '스피치 라이터'(연설문 작성자)이다.

박 대통령과의 인연은 2004년부터 시작됐다.

당시는 한나라당이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역풍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였다.

[조인근] 대박이네요.



당시 한나라당 여의도연구소 소속이던 조 비서관은 전당대회에 출마한 박 대통령 메시지팀에 합류했다.

조 비서관의 손을 거쳐 "저는 부모님도 없고, 더 이상 얻을 것도 잃을 것도 없는 사람입니다.

당을 위해서 제 모든 것을 바치겠습니다"라는 당 대표 출마 연설문이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그는 2007년 한나라당 대선 후보 경선 때 '박근혜 캠프' 정책메시지총괄 부단장을 맡았다.

그가 초안을 잡으면 당시 유승민 단장의 손을 거쳐 최종 연설문이 됐다.

박 대통령의 경선 패배 이후 조 비서관은 잠시 여의도연구소에서 일하다 2011년 말 19대 총선을 앞두고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 비서실 부실장으로 다시 박 대통령을 곁에서 도왔다.

2012년 대선 캠프에서도 메시지팀장을 맡은 그는 박근혜 정부 출범 때부터 연설기록비서관을 맡아 지금까지 3년 5개월여 동안 근무했다.

여권 한 관계자는 "박 대통령의 의중을 메시지에 가장 잘 표현해낸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했다.

조 비서관은 전남 영암 출신이다.

광주일고를 나와 박 대통령과 같은 서강대 국문과를 졸업했다.

학생운동권 내에서 '논객'으로 통했다고 한다.

대학 졸업 후 김영삼 전 대통령 대선 캠프에 합류하며 정치권에 발을 들였고, 이성헌 전 의원 보좌관을 했다.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에게 발탁돼 이 전 총재의 연설문 작성 일도 했다.

박 대통령 측근인 조 비서관이 그만두는 것을 두고 일각에서는 '내부 이견' 등 다른 이유가 있는 것 아니냐는 얘기도 나왔다.

이에 조 비서관 본인은 "다른 이유는 없다.

역대 연설기록비서관이 3년 이상 근무한 사람이 거의 없다.

제가 오래한 것"이라고 했다.

조 비서관 사퇴로 현재 청와대에 남아 있는 비서관 중 '원년 멤버'는 이재만 총무비서관, 정호성 부속비서관, 안봉근 국정홍보비서관 등 박 대통령의 의원 시절 보좌진 출신 '3인방'과 공무원 출신인 정황근 농축산식품비서관 등 4명으로 줄었다.

***사람 보는 눈이 결여?아님..우익...우리가 생각하는 방향의 기대치와 다른 방향?......아주 기이해내내 궁금해하던 점이기도 함다 .후..운동권...원래 사상은 못 바꿉니다.

어쩐지...참 이해가 안가는 일 중 하나......왜 사람을 선별함에 문제가 자꾸 생긴 걸까...4년 내내 보아온 일이다왜 그럴까?'??-??' ????? ?? ????'??-??' ????? ?? ???? ?? ??? ???? ???? ?? ????? ???? ??? ...blog.naver.com    조선덧글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