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공동 시국



미국TPA(무역촉진권한) 시한의 만료일인 6월 30일에 맞추어 양국 정부가 한미FTA 협정문에 서명을 강행할 것을 우려해 나선 것이다.

이들은 "노무현 정부가 체결한 한미FTA 협정문은 졸속타결된 것"이라고 규정짓고 "불과 열흘 전만 해도 '추가협상'은 없다고 국회에 보고했던 정부협상단이 21일과 22일에 이어 이번 주에는 워싱턴을 방문하는 등 미국의 요구를 남김없이 수용하기 위해 마지막까지 밀실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공동선언문을 통해 "노무현 대통령과 참여정부는 스스로도 책임질 수 없을 뿐 아니라 행정부의 잘못된 선택을 견제하는 권리와 의무를 지닌 국회와 국민의 헌법적 기능마저 무력화시키는 외통수로 나아가고 있다"며 "국회와 시민사회의 책무는 이 무모하고 맹목적인 통상독재에 제동을 거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드른 또 "노무현 정부 스스로는 한미FTA 체결에 대한 어떠한 책임도 질 수 없으며 결국 그 결과는 온전히 우리 국민의 몫"이라며 "보다 중요한 점은 노무현 정부가 행정부의 오만과 독선을 견제할 책임을 갖고 있는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의 헌법적 기능마저 무력화시키고 외통수로 나아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임종인 의원 사회로 진행된 시국선언에는 김태홍, 권오을, 권영길 의원이 참석해 인사말을 했고, 천정배, 심상정, 노회찬 의원의 규탄 발언도 이어졌다.

또 한상렬(한국진보연대) 위원장과 임종대 (참여연대)공동대표 등 각계 시민사회인사들도 참석했다  미국TPA(무역촉진권한) 시한의 만료일인 6월 30일에 맞추어 양국 정부가 한미FTA 협정문에 서명을 강행할 것을 우려해 나선 것이다.

[공동 시국] 에 대한 몇가지 이슈


이들은 "노무현 정부가 체결한 한미FTA 협정문은 졸속타결된 것"이라고 규정짓고 "불과 열흘 전만 해도 '추가협상'은 없다고 국회에 보고했던 정부협상단이 21일과 22일에 이어 이번 주에는 워싱턴을 방문하는 등 미국의 요구를 남김없이 수용하기 위해 마지막까지 밀실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공동선언문을 통해 "노무현 대통령과 참여정부는 스스로도 책임질 수 없을 뿐 아니라 행정부의 잘못된 선택을 견제하는 권리와 의무를 지닌 국회와 국민의 헌법적 기능마저 무력화시키는 외통수로 나아가고 있다"며 "국회와 시민사회의 책무는 이 무모하고 맹목적인 통상독재에 제동을 거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드른 또 "노무현 정부 스스로는 한미FTA 체결에 대한 어떠한 책임도 질 수 없으며 결국 그 결과는 온전히 우리 국민의 몫"이라며 "보다 중요한 점은 노무현 정부가 행정부의 오만과 독선을 견제할 책임을 갖고 있는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의 헌법적 기능마저 무력화시키고 외통수로 나아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공동 시국] 이유가 무엇일까요?



임종인 의원 사회로 진행된 시국선언에는 김태홍, 권오을, 권영길 의원이 참석해 인사말을 했고, 천정배, 심상정, 노회찬 의원의 규탄 발언도 이어졌다.

또 한상렬(한국진보연대) 위원장과 임종대 (참여연대)공동대표 등 각계 시민사회인사들도 참석했다  미국TPA(무역촉진권한) 시한의 만료일인 6월 30일에 맞추어 양국 정부가 한미FTA 협정문에 서명을 강행할 것을 우려해 나선 것이다.

이들은 "노무현 정부가 체결한 한미FTA 협정문은 졸속타결된 것"이라고 규정짓고 "불과 열흘 전만 해도 '추가협상'은 없다고 국회에 보고했던 정부협상단이 21일과 22일에 이어 이번 주에는 워싱턴을 방문하는 등 미국의 요구를 남김없이 수용하기 위해 마지막까지 밀실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공동선언문을 통해 "노무현 대통령과 참여정부는 스스로도 책임질 수 없을 뿐 아니라 행정부의 잘못된 선택을 견제하는 권리와 의무를 지닌 국회와 국민의 헌법적 기능마저 무력화시키는 외통수로 나아가고 있다"며 "국회와 시민사회의 책무는 이 무모하고 맹목적인 통상독재에 제동을 거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드른 또 "노무현 정부 스스로는 한미FTA 체결에 대한 어떠한 책임도 질 수 없으며 결국 그 결과는 온전히 우리 국민의 몫"이라며 "보다 중요한 점은 노무현 정부가 행정부의 오만과 독선을 견제할 책임을 갖고 있는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의 헌법적 기능마저 무력화시키고 외통수로 나아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임종인 의원 사회로 진행된 시국선언에는 김태홍, 권오을, 권영길 의원이 참석해 인사말을 했고, 천정배, 심상정, 노회찬 의원의 규탄 발언도 이어졌다.

또 한상렬(한국진보연대) 위원장과 임종대 (참여연대)공동대표 등 각계 시민사회인사들도 참석했다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