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김주하 아나운서



연합고사에서 전교 10등 안에 드는 실력이었지만 신문반 활동으로 성적은 점점 떨어졌다.

부모님은 신문반 활동을 반대하셨다.

하지만 그만 둘 수 없었다.

매일 뉴스를 보다보니 뉴스 앵커가 되고 싶어졌다.

방송국에 문의를 했다.

"저, 행커가 되려면 어느 학과를 졸업해야 하나요?" 방송국에서 친절하게 설명을 해주었다.

서울에 있는 한 대학에 입학 후 2학년이 되던 해, 앵커의 꿈을 위해 구체적인 방법을 알아보았다.

여성 앵커 대부분이 이화여대 출신이 많음을 알았다.

이대는 편입생을 뽑지 않아서 수능을 다시 보았다.

부모님의 반대는 완강했지만, 앵커가 되기로 결심한 이상 물러설 수 없었다.

'이것만이 자신이 살 길' 이라며 부모님을 설득해 죽기 살기로 공부해서 이대에 합격했다.

그녀의 도전은 계속 되었다.

케이블 방송국 앵커에 지원해 실패하기도 했고, 작은 정보라도 얻고자 방송국 아나운서실에 전화를 걸었다.

궁금한 것이 있으면 먼저 찾아가서 질문하고 답을 얻었다.

기회가 주어지지 않으면 만들어서라도 가야 할 길을 갔다.

그러나 기회는 쉽게 오지 않았다.

그러던 중 김동건 아나운서의 강연을 듣고 질문 기회를 잡기 위해 철필통을 천장으로 던져 기회를 잡았다.

"이 목소리로 아나운서가 될 수 있습니까?"강연이 끝나고 자신의 가능성을 확인하기 위해서 김동건 아나운서의 옷자락을 붙잡았다.

방송국으로 찾아오라고 했다.

방송국에서 김동건 아나운서로부터 직접 테스트를 받았다.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선배라는 이름의 끈을 무기로 학교 선배 아나운서들과의 통화를 시도했다.

드디어 그녀는 수습가 되었다.

새벽 4시부터 일과가 시작되었다.

아픈 몸을 이끌고서라도 일하는 모습을 보이며 회사에서 인정받는 가 되기 위해 애썼다.

쓰러질 만큼 죽도록 노력한 끝에, 결국 동료들로부터 인정을 받을 수 있었다.

'여대생이 닯고 싶은 인물 1위' '대학생이 가장 선호하는 여성앵커 1위' 등의 수식어를 가진 그녀의 성취 뒤에는 끈질긴 도전과 포기하지 않는 정신이 있었다.

김주하의 도전정신을 배우자... 연합고사에서 전교 10등 안에 드는 실력이었지만 신문반 활동으로 성적은 점점 떨어졌다.

부모님은 신문반 활동을 반대하셨다.

하지만 그만 둘 수 없었다.

매일 뉴스를 보다보니 뉴스 앵커가 되고 싶어졌다.

방송국에 문의를 했다.

"저, 행커가 되려면 어느 학과를 졸업해야 하나요?" 방송국에서 친절하게 설명을 해주었다.

서울에 있는 한 대학에 입학 후 2학년이 되던 해, 앵커의 꿈을 위해 구체적인 방법을 알아보았다.

여성 앵커 대부분이 이화여대 출신이 많음을 알았다.

[김주하 아나운서] 전략은 무엇이었길레


이대는 편입생을 뽑지 않아서 수능을 다시 보았다.

부모님의 반대는 완강했지만, 앵커가 되기로 결심한 이상 물러설 수 없었다.

'이것만이 자신이 살 길' 이라며 부모님을 설득해 죽기 살기로 공부해서 이대에 합격했다.

그녀의 도전은 계속 되었다.

케이블 방송국 앵커에 지원해 실패하기도 했고, 작은 정보라도 얻고자 방송국 아나운서실에 전화를 걸었다.

궁금한 것이 있으면 먼저 찾아가서 질문하고 답을 얻었다.

기회가 주어지지 않으면 만들어서라도 가야 할 길을 갔다.

그러나 기회는 쉽게 오지 않았다.

그러던 중 김동건 아나운서의 강연을 듣고 질문 기회를 잡기 위해 철필통을 천장으로 던져 기회를 잡았다.

"이 목소리로 아나운서가 될 수 있습니까?"강연이 끝나고 자신의 가능성을 확인하기 위해서 김동건 아나운서의 옷자락을 붙잡았다.

방송국으로 찾아오라고 했다.

방송국에서 김동건 아나운서로부터 직접 테스트를 받았다.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선배라는 이름의 끈을 무기로 학교 선배 아나운서들과의 통화를 시도했다.

드디어 그녀는 수습가 되었다.

새벽 4시부터 일과가 시작되었다.

아픈 몸을 이끌고서라도 일하는 모습을 보이며 회사에서 인정받는 가 되기 위해 애썼다.

쓰러질 만큼 죽도록 노력한 끝에, 결국 동료들로부터 인정을 받을 수 있었다.

[김주하 아나운서] 세상에나..



'여대생이 닯고 싶은 인물 1위' '대학생이 가장 선호하는 여성앵커 1위' 등의 수식어를 가진 그녀의 성취 뒤에는 끈질긴 도전과 포기하지 않는 정신이 있었다.

김주하의 도전정신을 배우자... 19일 오후 2시 서울 강남 나무그늘 서점에서 인터파크 도서 주최로 진행된 안녕하세요 김주하입니다의 출판기념 독자와 만남에 앞서 김주하 앵커를 만났다.

얼굴에는 자신감과 평온함이 넘쳐났다.

현재 MBC 주말 9시 뉴스를 단독으로 진행하고 있는 파워우먼이지만 행동과 말투에선 겸손함도 묻어났다.

저는 노력형 인간입니다.

사실 노력을 해야만 뭔가를얻을 수 있는 불쌍한 인간인 거죠.(하하) 노력해서 안되는 경우도 많이 있지만 저는 결과가 좋은 편 같아서 감사합니다.

김 앵커는 2000년 아나운서로는 최초로 아침 프로그램 피자의 아침을 단독진행해 방송계의 파란을 불러 일으켰는가 하면 2004년 이례적으로 사내 시험에 합격로 활동해 화제가 되는 등 남다른 행보를 걸어왔다.

그는 자신의 이름 앞에 1위라는 수식어가 붙는 것에 대해 1위, 사실 부담스럽습니다.

그 동안 선정된 1위를 보면 여자 부문의 경우 앵커가 많아요. 사실 김주하가 아니라 앵커라는 자리가 선정이 되는 것 같습니다.

내가 앉아 있는 앵커라는 의자인 거죠. 의자가 없으면 나는 쓰러지는 겁니다.

그러니 당연히 부담스럽지요. 김 앵커는 또 이날 지난 2005년 출산휴가와 동시에 안녕하세요 김주하입니다를 집필하기까지 이야기를 공개했다.

여느 주부와 다를 바 없는 모습이다.

당초 이 책은 지난해 11월에 출판 예정이었어요. 아이가 있어도 쓸 수 있다는 거만한 생각을 가지고 시작을 했던 거죠. 하하. 쓰다보니 작가들이 정말 존경스럽다는 생각을 하게 될 정도였습니다.

예정보다 늦게 마무리됐고, 이제서야 공개하게 됐습니다.

방송에서 보여지는 수퍼우먼인 김주하 앵커지만 책을 집필하면서 고충도 경험했다.

기사를 쓸 때는 책상에서 썼는데, 집에서 책을 쓰다보니 편안한 게 좋아졌습니다.

책상 대신 침대에서 큰 쿠션에 기대서 쓰는 버릇이 생겼어요. 그러다 보니 부부는 절대 떨어져서 자선 안된다는 철칙을 가진 남편이 노트북 키보드 두들이는 소리에 불평을 늘어 놓더라구요. 하하하 글이 잘 안 써질 때는 다른 책을 읽으면서 머리를 식혔어요. 그런데 다른 책을 읽다보니 아, 이런 표현도 쓰네라는 생각이 생기더라구요. 그래서 더 스트레스였어요. 오죽했으면 남편한테 만화책 좀 빌려와 달라고까지 했을까요. 끝내 남편이 만화책을 빌려다 주지는 않았지만. 뉴스 진행자로서는 위엄있는 모습이지만 인간미 넘치는 김주하 앵커의 면모를 느낄 수 있는 대목이다.

김주하 앵커는 이 자리에서 최근 아나운서들의 활발한 예능프로그램 출연에 대한 질문에도 앵커다운 생각을 밝혔다.

아나운서의 연예인화? 아나운서는 직종의 이름이라고 생각해요. 물론 일로도 분류가 가능하지만, 아나운서가 뉴스를 진행하면 앵커가 되는 것이고, 라디오를 진행하면 DJ가 됩니다.

그 중 어느 분야에 치주친다고 이를 비난할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김주하 앵커는 자신을 말에 비유했다.

남편이 저더러 경마장에 있는 말 같다고 하더라구요. 사실 그런 고지식한 성격이 지금의 제 모습을 있게 한 것 같습니다.

연합고사에서 전교 10등 안에 드는 실력이었지만 신문반 활동으로 성적은 점점 떨어졌다.

부모님은 신문반 활동을 반대하셨다.

하지만 그만 둘 수 없었다.

매일 뉴스를 보다보니 뉴스 앵커가 되고 싶어졌다.

방송국에 문의를 했다.

"저, 행커가 되려면 어느 학과를 졸업해야 하나요?" 방송국에서 친절하게 설명을 해주었다.

서울에 있는 한 대학에 입학 후 2학년이 되던 해, 앵커의 꿈을 위해 구체적인 방법을 알아보았다.

여성 앵커 대부분이 이화여대 출신이 많음을 알았다.

이대는 편입생을 뽑지 않아서 수능을 다시 보았다.

부모님의 반대는 완강했지만, 앵커가 되기로 결심한 이상 물러설 수 없었다.

'이것만이 자신이 살 길' 이라며 부모님을 설득해 죽기 살기로 공부해서 이대에 합격했다.

그녀의 도전은 계속 되었다.

케이블 방송국 앵커에 지원해 실패하기도 했고, 작은 정보라도 얻고자 방송국 아나운서실에 전화를 걸었다.

궁금한 것이 있으면 먼저 찾아가서 질문하고 답을 얻었다.

기회가 주어지지 않으면 만들어서라도 가야 할 길을 갔다.

그러나 기회는 쉽게 오지 않았다.

그러던 중 김동건 아나운서의 강연을 듣고 질문 기회를 잡기 위해 철필통을 천장으로 던져 기회를 잡았다.

"이 목소리로 아나운서가 될 수 있습니까?"강연이 끝나고 자신의 가능성을 확인하기 위해서 김동건 아나운서의 옷자락을 붙잡았다.

방송국으로 찾아오라고 했다.

방송국에서 김동건 아나운서로부터 직접 테스트를 받았다.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선배라는 이름의 끈을 무기로 학교 선배 아나운서들과의 통화를 시도했다.

드디어 그녀는 수습가 되었다.

새벽 4시부터 일과가 시작되었다.

아픈 몸을 이끌고서라도 일하는 모습을 보이며 회사에서 인정받는 가 되기 위해 애썼다.

쓰러질 만큼 죽도록 노력한 끝에, 결국 동료들로부터 인정을 받을 수 있었다.

'여대생이 닯고 싶은 인물 1위' '대학생이 가장 선호하는 여성앵커 1위' 등의 수식어를 가진 그녀의 성취 뒤에는 끈질긴 도전과 포기하지 않는 정신이 있었다.

김주하의 도전정신을 배우자...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