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스플릿



그러나 항상 정석만을 고집할 순 없다.

여건이 따라주지 않아서 혹은 남다른 신체조건 때문에 바벨 스�R이 어려운 사람들도 소수지만 분명 있다.

이들에게 내릴 수 있는 운동처방이 하나 있으니...바로 불가리안 스플릿 스�R(Bulgarian Split Squat : 이하 불스)되겠다.

  일단 불스는 초심자(특히 여성)에게 딱맞는 스�R이다.

사진만 봐도 알 수 있듯이 블스는 접근성이 너무너무너무나도 좋다.

집에서 의자하나, 아니 길가다가 계단 한줄만 발견해도 할 수 있는 간단한 운동이다.

렉, 플레이트, 중량봉 다 필요없다.

밑천은 맨몸뚱이 하나만으로 충분하다.

한다리로 지탱하기 때문에 바벨없이 아령 한두개만으로도 큰 자극을 느낄 수 있다.

이는 집에서 '홈짐'을 구축하려는 사람들에게도 엄청난 메리트다.

 불가리안 스플릿 스�R 실시 장면 그러나 불스를 그저 '여자들에게 어울리는 운동'으로 여겼다간 큰 코 다칠게다.

불스는 초보를 위한 운동인 동시에 애슬릿(선수)을 위한 운동기도하다.

 수준별로 운동의 목적과 강도가 달라지기 마련인데 초심자와 최고급자(선수급) 모두를 만족시킨다니 이런 이율배반이 어디있나!? 서로 양립할 수 없는 특징이 공존하는 불스의 매력 속으로 좀 더 깊이 파고 들어보자. 불스, 경계에 서다불스는 경계에 선 운동이다.

노골적으로 말하자면 양쪽운동(Bilateral)과 한쪽운동(Omni-lateral)가운데 어디에도 속하지 않는 '회색분자'다.

양쪽운동의 예를 들어보자. 우리가 지난시간까지 매우 공들여 살펴본 '하이바 풀스�R'이 대표적이다.

양쪽 다리가 모두 지면에 붙어있고 동시에 움직인다.

두다리가 동시에 출력을 낸다.

반대로 한쪽운동은 상급자용 스�R인 피스톨(Pistol)을 떠올리면 쉽다.

  피스톨(Pistol)이라는 애칭으로도 친숙한 외다리 스�R평면적으로 생각하면 피스톨을 위한 최소 조건은 '체중만큼 백스�R' 같다.

체중+바벨무게/2 = 한다리로 버티는 무게. 따라서 체중만큼 백스�R이 가능하면 외다리 스�R도 짜잔...! 될 것 같은데... 운동을 글로 배우면 그런 착각에 빠지기 쉽다.

 현실은 계산과 다르다.

백스�R 50-60kg밖에 못하는 사람이 피스톨을 뚝딱 해내는가 하면 스�R 중량은 100kg이상 치는데 피스톨 하나도 못해서 주저앉는 이들이 속출한다.

왜인가? 이것이 바로 한쪽운동의 묘미다.

피스톨은 단순히 다리 힘이 2배가 됐다고 할 수 있는 운동이 아니다.

피스톨은 한다리로 깊게 앉기 때문에 일반 스�R과 달리 엉덩이(gluteus medius), 허벅지 안쪽(adductors)의 개입이 크고 결정적으로 '반대쪽 몸통'(quadratus lumborum)힘이 크게 작용한다!  Quadratus Lumborum,요방형근(허리네모근)사람들은 다리힘이 부족해서가 아니라 허리힘이 부족해서 피스톨에 실패한다!반대쪽 다리를 들고 지탱하는 것 자체가 일이기 때문이다.

움직이는 다리 말고도 몸 전체를 지탱하는 일명 '스테빌라이저(안정근)'들의 기능이 외다리 운동에선 극대화 되어 나타난다.

 요즘 유행하는 '코어'나 '전신 협응력' 등의 표현과 같은 맥락이다.

그래서 생각보다 어려운 사실상 상급자 전용 운동이 된다.

 막상 해보면 생각보다 쉽지 않다니까... 반대로 양발을 모두 지면에 붙이고 하는 '쉬운'운동과 비교해보자. 사람들이 외형만 보고 불스와 쉽게 혼동하는 운동 '런지'다.

종종 런지를 앞다리를 위한 '한다리 운동'으로 아는 이들이 있는데 어림없다.

런지는 양다리 운동이다.

양발 모두 지면에 닿은 상태에서 뒷다리가 앞다리를 보조해 동시에 움직이는 양다리 운동이다.

따라서 누구나 쉽게 여러 번 반복 할 수 있는 것이다.

피스톨처럼 몸통에 들어가는 자극도 없다.

바로 불스는 이 둘의 점이지대에 선 운동이다.

뒷다리를 들어 의자나 상자에 살짝 걸쳐 놓는 작은 차이 하나만으로 상황은 극적으로 변한다.

 뒷다리는 안정성을 위해 계속 자극을 받게 된다.

이로써 양다리 모두 고정된 면에 붙어 있지만 '외다리 운동'에 가까운 효과를 볼수있다! 외다리 운동과 한다리 운동의 가교, 그것이 불스의 진짜 정체다.

  어디서 감히 런지(Lunge)하고 비교를 !!나도 이런 불스의 진면모를 알기 까지 꽤 오랜 시간이 걸렸다.

내 몸으로 직접 해보고도 왜 이것이 바벨없이 스�R을 대체할 수 있는 유일한 운동이라고 격찬받는지 이유를 몰랐다.

그러나 우연히 다른 사람을 가르치다 깨달았다.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다리에 좌우 비대칭이 나타난 여성이 있었다.

다친 다리의 유연성과 가동범위, 근력 모두 눈에 띄게 감소했다.

육안으로도 다리 굵기 차이게 보일 정도였고 백스�R을 시키면 한쪽 엉덩이부터 들렸다.

이 상태로 무조건 백스�R만 시키면 비대칭이 더욱 심화되기 쉽다.

따라서 한다리 운동을 통해 다쳤던 쪽이 반대쪽을 따라잡는 식의 접근을 해봤다.

바로 거기서 놀라운 사실을 발견했다.

 다쳤던 다리는 왼쪽이었다.

당연히 불스를 시켜보면 왼쪽이 약할 걸로 예상했다.

그런데 오히려 오른쪽의 반복수가 더 적게 나오는 것이다! 문제는 뒷다리에 있었다.

뒷다리가 직접 움직이지 않아도 '안정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오히려 튼튼한 앞다리의 출력을 깎아먹는 현상이 나타났다.

다친 다리를 강화시키기 그저 머신이나 부분반복만 반복하는 게 능사는 아닌게다.

장요근과 복사근에 이르기까지 몸통 전반의 '밸런싱'이 관건이었다.

불스는 바로 그런 구멍을 '쉽게' 채워주는 운동이다.

  노약자, 초심자, 여성, 재활환자에 이르기까지 누구나 쉽게 자신의 약점을 채우고 도약할 수 있게 해주는 운동이다.

 불스, 출생의 비밀구소련의 육상영웅 발레리 보르조프(Valeriy Borzov)한창 현역으로 활약하던 시절과 IOC위원이 된 오늘날  불스가 초심자, 노약자, 여성, 환우들에게 좋은 운동이라는 사실은 다들 잘 알았을 것이다.

그런데 애슬릿(선수)들을 위한 운동이라는 형용모순은 어떻게 가능할까? 이는 불스의 이름에 담긴 출생의 비밀로 파고들면 자동으로 나온다.

 이름 때문에 불가리아에서 만들어 졌다는 오해를 사는 운동 불스. 과거부터 놀라운 레슬러들과 위대한 리프터들의 산실이었던 동구권의 이미지가 떠오른다.

마치 루마니안 데드리프트처럼 어느 전설적인 불가리아 선수가 개발한 '시그니쳐 무브'가 아닌가 하는 그런 생각. 그러나 다소 황당하지만 불스는 불가리아와 별 상관없다! 불스의 원래 이름은 보르조프 쩜프(Borzov Jump)다.

70년대 올림픽에서 구소련에 2개의 금메달을 안겨운 육상영웅 발레리 보르조프가 이 운동의 산파다.

뒷다리를 거치대에 올리고 점프하듯이 빠르게 앉았다 일어서는 훈련을 자주했는데 사실상 불가리안 스플릿 스�R과 같은 동작이다.

바로 여기서 애슬릿들의 훈련 철칙을 엿볼 수 있다.

  '해당 종목에 최대한 가까운 동작으로 연습하라!' 인간은 걷거나 뛸 때 두발 모아 움직이지 않는다.

양발을 동시에 구르는 종목은 배구의 제자리 점프, 육상에서 높이 뛰기와육상의 제자리 멀리뛰기 정도다.

(양발로 스�R을 하는 역도선수들의 서전트 점프 능력이 육상선수들 뺨치는 이유가 자연히 이해가 된다.

) 보르조프는 본능적으로 알고 있었던 것이다.

양다리를 찢고 내려갔다 올라가는 동작, 그러나 런지처럼 양발이 모두 바닥에 닿아있지 않고 마치 단거리 육상주자처럼 한다리는 허공에 떠 있는 동작, 그것이 자신의 경기력 향상을 위해 필요한 동작임을. 또한 말 그대로 백중세의 경쟁으로 승패가 가리는 엘리트급의 선수들에게 좌우 비대칭이나 코어불균형등의 문제 개선은 '밥줄'이 달린 일이다.

이 독특한 스�R에 힘입어 보르조프는 냉전시대 조국에 두개의 금메달을 헌정했고 현재 우크라이나의 IOC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아무튼 이런 연유로 불스를 불스라 부르지 않고 '뒷다리가 올라간 한다리 스�R(Back Foot Elevated Split Squat)', 줄여서 BFESS혹은 원래 이름인 '보르조프 점프'라고 불러야 한다고 주장하는 주장도 있다.

아무튼 교훈은 이 불스는 단순히 초보자 운동에 그치지 않고 실전적인 '필드 앤 트랙'에 까지 적용되는 움직임이라 이말이다.

양쪽 다리를 번갈아 쓰는 동작은 인간의 근원적인 움직임인 걷기와 뛰기에 가깝다.

이 동작이 적용될 수 있는 스포츠는 무한히 많다.

불스는 엘리트를 위한 움직임이기도 하다.

 자 그렇다면 다음 시간에는 이 좋은 운동 불가리안 스플릿 스�R을 어떻게 하는지 구체적인 실행법에 대해서 알아보자.  .. 모두에게 미안해요 ㅋㅋㅋ  짜잔 ㅋㅋㅋㅋㅋ 보세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저희 메뉴 3개 시켰는데 ㅋㅋㅋㅋㅋ 대박 ㅋㅋㅋㅋㅋㅋㅋ 거의 한 접시가 2인분인데... 우리 어쩌지 ㅋㅋㅋ   배고팠는데 ㅜㅠㅜ 우리 씐났음!!ㅎㅎ   잘 먹겠습니다!!ㅎㅎㅎ   외국에서 먹는 맛 ㅋㅋㅋ 완전 별미!!해물리조또- 마치 오징어 먹물로 간한듯- 약간 씁쓸한 맛인데-진짜 해물리조또 같은 그런 맛.. ㅏ.... 설명할 순 없지만- 진짜 해.물. 리조또 맛이었어요 ㅋㅋㅋ생각난다 ㅜㅠㅜㅜ    그리고 이건 오징어 튀김!이것도 바삭대는 게 진짜 맛있 ㅜㅠㅜㅜ 감동의 튀김 ㅜㅠㅜ    그리고 이건 우리 나름의 도전메뉴였는데-전통 크로아티아식 음식 ㅋㅋㅋ   우리나라 떡같은 걸  고기와 같이 나온 소스에 찍어먹는건데-ㅎㅎ 우리는...한국의 전통을 더 잘 지키려구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크로아티아의 전통음식까지 도전하기에 무리였어요 ㅋㅋㅋㅋ *음식이 너무너무 많은데,우리 정말정말 배고팠는데도- 남아서 잘 포장해왔답니다:)비록... 하루가 지나서... 다시는 못 먹을 상태가 되긴 했지만 ㅋㅋ 완전 별미였어요*>*아.. 또 먹고싶다 ㅜㅠㅜㅜ한국에도 있었음 좋겠다는! 그러나 항상 정석만을 고집할 순 없다.

여건이 따라주지 않아서 혹은 남다른 신체조건 때문에 바벨 스�R이 어려운 사람들도 소수지만 분명 있다.

이들에게 내릴 수 있는 운동처방이 하나 있으니...바로 불가리안 스플릿 스�R(Bulgarian Split Squat : 이하 불스)되겠다.

  일단 불스는 초심자(특히 여성)에게 딱맞는 스�R이다.

사진만 봐도 알 수 있듯이 블스는 접근성이 너무너무너무나도 좋다.

집에서 의자하나, 아니 길가다가 계단 한줄만 발견해도 할 수 있는 간단한 운동이다.

렉, 플레이트, 중량봉 다 필요없다.

밑천은 맨몸뚱이 하나만으로 충분하다.

한다리로 지탱하기 때문에 바벨없이 아령 한두개만으로도 큰 자극을 느낄 수 있다.

이는 집에서 '홈짐'을 구축하려는 사람들에게도 엄청난 메리트다.

 불가리안 스플릿 스�R 실시 장면 그러나 불스를 그저 '여자들에게 어울리는 운동'으로 여겼다간 큰 코 다칠게다.

불스는 초보를 위한 운동인 동시에 애슬릿(선수)을 위한 운동기도하다.

 수준별로 운동의 목적과 강도가 달라지기 마련인데 초심자와 최고급자(선수급) 모두를 만족시킨다니 이런 이율배반이 어디있나!? 서로 양립할 수 없는 특징이 공존하는 불스의 매력 속으로 좀 더 깊이 파고 들어보자. 불스, 경계에 서다불스는 경계에 선 운동이다.

노골적으로 말하자면 양쪽운동(Bilateral)과 한쪽운동(Omni-lateral)가운데 어디에도 속하지 않는 '회색분자'다.

양쪽운동의 예를 들어보자. 우리가 지난시간까지 매우 공들여 살펴본 '하이바 풀스�R'이 대표적이다.

양쪽 다리가 모두 지면에 붙어있고 동시에 움직인다.

두다리가 동시에 출력을 낸다.

반대로 한쪽운동은 상급자용 스�R인 피스톨(Pistol)을 떠올리면 쉽다.

  피스톨(Pistol)이라는 애칭으로도 친숙한 외다리 스�R평면적으로 생각하면 피스톨을 위한 최소 조건은 '체중만큼 백스�R' 같다.

체중+바벨무게/2 = 한다리로 버티는 무게. 따라서 체중만큼 백스�R이 가능하면 외다리 스�R도 짜잔...! 될 것 같은데... 운동을 글로 배우면 그런 착각에 빠지기 쉽다.

 현실은 계산과 다르다.

백스�R 50-60kg밖에 못하는 사람이 피스톨을 뚝딱 해내는가 하면 스�R 중량은 100kg이상 치는데 피스톨 하나도 못해서 주저앉는 이들이 속출한다.

왜인가? 이것이 바로 한쪽운동의 묘미다.

피스톨은 단순히 다리 힘이 2배가 됐다고 할 수 있는 운동이 아니다.

피스톨은 한다리로 깊게 앉기 때문에 일반 스�R과 달리 엉덩이(gluteus medius), 허벅지 안쪽(adductors)의 개입이 크고 결정적으로 '반대쪽 몸통'(quadratus lumborum)힘이 크게 작용한다!  Quadratus Lumborum,요방형근(허리네모근)사람들은 다리힘이 부족해서가 아니라 허리힘이 부족해서 피스톨에 실패한다!반대쪽 다리를 들고 지탱하는 것 자체가 일이기 때문이다.

움직이는 다리 말고도 몸 전체를 지탱하는 일명 '스테빌라이저(안정근)'들의 기능이 외다리 운동에선 극대화 되어 나타난다.

 요즘 유행하는 '코어'나 '전신 협응력' 등의 표현과 같은 맥락이다.

그래서 생각보다 어려운 사실상 상급자 전용 운동이 된다.

 막상 해보면 생각보다 쉽지 않다니까... 반대로 양발을 모두 지면에 붙이고 하는 '쉬운'운동과 비교해보자. 사람들이 외형만 보고 불스와 쉽게 혼동하는 운동 '런지'다.

종종 런지를 앞다리를 위한 '한다리 운동'으로 아는 이들이 있는데 어림없다.

런지는 양다리 운동이다.

양발 모두 지면에 닿은 상태에서 뒷다리가 앞다리를 보조해 동시에 움직이는 양다리 운동이다.

따라서 누구나 쉽게 여러 번 반복 할 수 있는 것이다.

피스톨처럼 몸통에 들어가는 자극도 없다.

바로 불스는 이 둘의 점이지대에 선 운동이다.

뒷다리를 들어 의자나 상자에 살짝 걸쳐 놓는 작은 차이 하나만으로 상황은 극적으로 변한다.

 뒷다리는 안정성을 위해 계속 자극을 받게 된다.

이로써 양다리 모두 고정된 면에 붙어 있지만 '외다리 운동'에 가까운 효과를 볼수있다! 외다리 운동과 한다리 운동의 가교, 그것이 불스의 진짜 정체다.

  어디서 감히 런지(Lunge)하고 비교를 !!나도 이런 불스의 진면모를 알기 까지 꽤 오랜 시간이 걸렸다.

내 몸으로 직접 해보고도 왜 이것이 바벨없이 스�R을 대체할 수 있는 유일한 운동이라고 격찬받는지 이유를 몰랐다.

그러나 우연히 다른 사람을 가르치다 깨달았다.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다리에 좌우 비대칭이 나타난 여성이 있었다.

다친 다리의 유연성과 가동범위, 근력 모두 눈에 띄게 감소했다.

육안으로도 다리 굵기 차이게 보일 정도였고 백스�R을 시키면 한쪽 엉덩이부터 들렸다.

이 상태로 무조건 백스�R만 시키면 비대칭이 더욱 심화되기 쉽다.

따라서 한다리 운동을 통해 다쳤던 쪽이 반대쪽을 따라잡는 식의 접근을 해봤다.

바로 거기서 놀라운 사실을 발견했다.

 다쳤던 다리는 왼쪽이었다.

당연히 불스를 시켜보면 왼쪽이 약할 걸로 예상했다.

그런데 오히려 오른쪽의 반복수가 더 적게 나오는 것이다! 문제는 뒷다리에 있었다.

뒷다리가 직접 움직이지 않아도 '안정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오히려 튼튼한 앞다리의 출력을 깎아먹는 현상이 나타났다.

다친 다리를 강화시키기 그저 머신이나 부분반복만 반복하는 게 능사는 아닌게다.

장요근과 복사근에 이르기까지 몸통 전반의 '밸런싱'이 관건이었다.

불스는 바로 그런 구멍을 '쉽게' 채워주는 운동이다.

  노약자, 초심자, 여성, 재활환자에 이르기까지 누구나 쉽게 자신의 약점을 채우고 도약할 수 있게 해주는 운동이다.

 불스, 출생의 비밀구소련의 육상영웅 발레리 보르조프(Valeriy Borzov)한창 현역으로 활약하던 시절과 IOC위원이 된 오늘날  불스가 초심자, 노약자, 여성, 환우들에게 좋은 운동이라는 사실은 다들 잘 알았을 것이다.

그런데 애슬릿(선수)들을 위한 운동이라는 형용모순은 어떻게 가능할까? 이는 불스의 이름에 담긴 출생의 비밀로 파고들면 자동으로 나온다.

 이름 때문에 불가리아에서 만들어 졌다는 오해를 사는 운동 불스. 과거부터 놀라운 레슬러들과 위대한 리프터들의 산실이었던 동구권의 이미지가 떠오른다.

마치 루마니안 데드리프트처럼 어느 전설적인 불가리아 선수가 개발한 '시그니쳐 무브'가 아닌가 하는 그런 생각. 그러나 다소 황당하지만 불스는 불가리아와 별 상관없다! 불스의 원래 이름은 보르조프 쩜프(Borzov Jump)다.

70년대 올림픽에서 구소련에 2개의 금메달을 안겨운 육상영웅 발레리 보르조프가 이 운동의 산파다.

뒷다리를 거치대에 올리고 점프하듯이 빠르게 앉았다 일어서는 훈련을 자주했는데 사실상 불가리안 스플릿 스�R과 같은 동작이다.

바로 여기서 애슬릿들의 훈련 철칙을 엿볼 수 있다.

  '해당 종목에 최대한 가까운 동작으로 연습하라!' 인간은 걷거나 뛸 때 두발 모아 움직이지 않는다.

양발을 동시에 구르는 종목은 배구의 제자리 점프, 육상에서 높이 뛰기와육상의 제자리 멀리뛰기 정도다.

(양발로 스�R을 하는 역도선수들의 서전트 점프 능력이 육상선수들 뺨치는 이유가 자연히 이해가 된다.

) 보르조프는 본능적으로 알고 있었던 것이다.

양다리를 찢고 내려갔다 올라가는 동작, 그러나 런지처럼 양발이 모두 바닥에 닿아있지 않고 마치 단거리 육상주자처럼 한다리는 허공에 떠 있는 동작, 그것이 자신의 경기력 향상을 위해 필요한 동작임을. 또한 말 그대로 백중세의 경쟁으로 승패가 가리는 엘리트급의 선수들에게 좌우 비대칭이나 코어불균형등의 문제 개선은 '밥줄'이 달린 일이다.

이 독특한 스�R에 힘입어 보르조프는 냉전시대 조국에 두개의 금메달을 헌정했고 현재 우크라이나의 IOC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아무튼 이런 연유로 불스를 불스라 부르지 않고 '뒷다리가 올라간 한다리 스�R(Back Foot Elevated Split Squat)', 줄여서 BFESS혹은 원래 이름인 '보르조프 점프'라고 불러야 한다고 주장하는 주장도 있다.

아무튼 교훈은 이 불스는 단순히 초보자 운동에 그치지 않고 실전적인 '필드 앤 트랙'에 까지 적용되는 움직임이라 이말이다.

양쪽 다리를 번갈아 쓰는 동작은 인간의 근원적인 움직임인 걷기와 뛰기에 가깝다.

이 동작이 적용될 수 있는 스포츠는 무한히 많다.

불스는 엘리트를 위한 움직임이기도 하다.

 자 그렇다면 다음 시간에는 이 좋은 운동 불가리안 스플릿 스�R을 어떻게 하는지 구체적인 실행법에 대해서 알아보자.  .스플릿피 수프는 한국에서는 생소할 수도 있는데 네이버사전을 찾아보니 스플릿피는 완두콩을 반으로 쪼개 말린것 이라고 하네요완두콩은 콩을 싫어하는 나에게도 좋은이미지를 주고있는 좋은콩..............ㅋㅋㅋㅋ한국에서도 완두콩을 말려 보관하는지는 모르겠지만 여기서는 이렇게 말려서도 팔고 냉동해서도 팔기때문에...어차피 완두콩은 나중에 푹푹 불어서 으깨야 하니 그냥 일반 완두콩을 사용하셔도 무방할듯 하십니다 ㅎ아무래도 수프이다보니 재료는 간단.아무래도 말린콩을 이용하다보니 시간은 좀 걸린답니다.

그래도 딱히 준비하거나 요리할건 없고 그냥 기다리는시간정도이니 그냥 일요일에 티비틀어놓고 티비보며 만들며 잠시 왔다갔다 하며 저어주는 정도면 좋지않을까 해요

스플릿피 수프 재료입니다.

  (6인분..이라지만..)From Jamie Oliver's Food Escapes올리브오일샐러리2대양파 2개타임 1/2티스춘말조람 또는 오레가노 1/2티스푼말린 스플릿피 (완두콩) 450g약간의 햄 (생략가능)치킨육수 6 1/3컵 (야채육수 가능)소금 후추서빙할때 : 머스타드 올리브오일 빵우선 샐러리와 양파를 잘게 썰어주세요그리고 큰 팟에 올리브오일을 쭉 뿌려서 샐러리. 양파. 타임과 오레가노를 넣어 10분정도 볶아줍니다.

제이미올리버의 영상을 보신분들은 아시겠지만 제이미는 참 올리브오일을 듬뿍듬뿍 써요 정말 많이;왜 완두콩이 노란색인진 모르겠어요; 그냥 다른 종인가봐요;그리고 깨끗하게 씻은 스플릿피와 햄 그리고 육수를 넣고 약불로 50분정도 끓여주세요.저희는 이직도 왠만하면 채식주의로 가고있기때문에 햄은 안넣었습니다.

그렇지만 햄을 넣으면.... 그햄에서 나오는 짭잘함과 적당한 기름이........정말...맛있겠지요 ㅜㅜ50분정도가 지나면 감자으깨는거나 수저로 콩을 마구마구 으깨주세요 이래야 걸죽함이 나와요!이제 소금과 후추로 간을 한 후 맛있으면! (맛있겠지) 거기에 올리브오일을 휙 두르고 약간의 머스타드 한덩어리와 찍어먹을 빵과 함께 서빙하면 된답니다!보통 스플릿피 수프보다 색깔이 좀 붉은데요 이건 저희가 야채육수를 직접 야채꼬투리? 버리는 야채를 냉동실에 얼려놓은후 그걸로 야채육수를 만들어서 그래요양파껍질에서 붉은색이 나오는거같더라구요

일반 시판육수를 사시면 색은 약간 더 연하게 나올거예요

얼린 야채를 사용하면 음식물쓰레기도 줄어들고 집에서 직접 깨끗한 야채만으로 육수를 만드니까 더 믿을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요  ㅎ프레쉬바게트와 함께한 스플릿피 수프.살짝 올려준 디존머스타드가 정말 한수네요 ㅎㅎ한번도 이렇게 머스타드랑 먹어본적이없는데 역시 제이미가 시킨대로 하니 역시가 역시네요 ㅎㅎ스플릿피수프로 따뜻한 저녁드세요

'스플릿' 출연 조율중[=김경주 ] 배우 유지태의 차기작은 볼링 영화가 될 전망이다.

23일 영화계에 따르면 유지태는 현재 볼링 영화인 '스플릿'(가제) 출연을 놓고 최종 조율 ...entertain.naver.com [=김경주 ] 배우 유지태의 차기작은 볼링 영화가 될 전망이다.

23일 영화계에 따르면 유지태는 현재 볼링 영화인 '스플릿'(가제) 출연을 놓고 최종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스플릿'은 국내에서는 거의 드물게 볼링이라는 스포츠를 소재로 한 작품. 지난해 말 개봉했던 '더 테너 리리코' 이후 스크린에서 보기 힘들었던 유지태의 스크린 복귀작이 될 전망이라 벌써부터 영화 팬들의 기대감이 상당한 상태다.

[스플릿] 생각의 끝은?


특히나 스포츠+감동이라는 소재, 그리고 유지태 특유의 감성이 만나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돼 충무로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스필릿'은 현재 주조연 캐스팅을 진행 중이다.

한편 유지태는 지난 20일 안양 호계볼링경기장에서 끝난 올해 한국프로볼링협회(KPBA) 정규 투어 마지막 대회 '제10회 스톰·도미노피자컵 SBS 한국볼링선수권대회'를 직접 참관하는 열의를 보이기도 했다.

/ trio88@osen.co.kr 문제) 테이블에 들어간 데이터가 "fk_001, fk_002, fk_003"의 형태로 들어간 경우가 있는데 이 값을 테이블로 변환하여 pk를 가지고 있는 테이블과 조인하여 정보를 보여 줘야 합니다.

해결)데이터를 구분자로 구분한 결과를 테이블로 리턴 받고 그 테이블과 pk가 있는 테이블을 조인하여 표시.구글링을 통하여 stackoverflow에 있는 글을 찾게 되었고 그것을 적용해 보았습니다.

/*********//*참고: http://stackoverflow.com/questions/21428612/splitting-the-string-in-sql-server *//*********//** * @P_DelimitedString: 구분자가 있는 문자열 * @P_Delimiter: 구분자 * return: 테이블 */CREATE FUNCTION [dbo].[FN_Split]( @P_DelimitedString varchar(8000), @P_Delimiter varchar(100))RETURNS @tblArray TABLE( ElementID int IDENTITY(1,1), -- Array index Element varchar(1000) -- Array element contents)ASBEGIN -- Local Variable Declarations -- --------------------------- DECLARE @Index smallint, @Start smallint, @DeliSize smallint SET @DeliSize = LEN(@P_Delimiter) -- Loop through source string and add elements to destination table array -- ---------------------------------------------------------------------- WHILE LEN(@P_DelimitedString) > 0 BEGIN SET @Index = CHARINDEX(@P_Delimiter, @P_DelimitedString) IF @Index = 0 BEGIN INSERT INTO @tblArray (Element) VALUES (LTRIM(RTRIM(@P_DelimitedString))) BREAK END ELSE BEGIN INSERT INTO @tblArray (Element) VALUES (LTRIM(RTRIM(SUBSTRING(@P_DelimitedString, 1,@Index - 1)))) SET @Start = @Index + @DeliSize SET @P_DelimitedString = SUBSTRING(@P_DelimitedString, @Start , LEN(@P_DelimitedString) - @Start + 1) END END RETURNENDSplitting the string in sql serverI have a string in the database which is comma separated.Like 'apple,banana,pineapple,grapes' I need to split this string on the basis of comma and iterate through this.Since there is no built instackoverflow.com  아드리아 해와 마주하는 항구 도시이며, 크로아티아에서 수도 자그레브 다음으로 큰 도시이다.

스플리트는 역사가 깊은 도시로, 기원전 그리스의 거주지로 건설되었다.

그 후 로마 황제 디오클레티아누스가 황제 자리에서 물러난 후 305년 이 곳에 거대한 궁전을 지어 본격적으로 도시로 발전하였다.

 7세기에 슬라브족이 이 곳으로 들어와 궁전에 정착하였다.

그 후 여러 시대를 거치면서 궁전은 비잔틴, 고딕 건축 양식 등의 화려한 모습으로 바뀌었다.

제1차 세계대전 후 리예카가 잠시 이탈리아로 넘어간 후 스플리트는 유고슬라비아 왕국에서 가장 중요한 항구도시로 개발되어 근대적인 항만시설이 갖추어졌고 달마티아 지방의 중심지로 발전하였다.

 제2차 세계대전 때는 폭격의 피해를 받지 않아 귀중한 유적들이 보존되었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된 디오클레티아누스 궁전을 비롯한 옛 유적이 많아 관광객이 많이 몰려든다.

기후가 온화하고 디나르알프스 산맥과 아드리아 해가 조화를 이룬 경치가 아름다워 휴양지로도 유명하다.

                                                                                                                                                     = 위키백과 퍼온 글=지난 플리트비체 편에서 마지막 멘트로 남겼던크로아티아 경찰청 협찬 포스팅 건 인증사진입니다.

한 100유로 정도 협찬 드렸더거 같아요 ㅋㅋㅋ카드도 되고 유로도 받는다고 하시니, 뭐 현금 없다, 유로받게 없다 이런거 하면구차해질 뿐입니다^___^그래도 나름 젠틀하고 영어도 잘하니깐 쿨한 마음으로 협찬드리세요 ㅎㅎㅎ국내 최초 유일 크로아티아 경찰청 블로그 체험단 프라하김대리 입니다^___^경찰아저씨는 태양에 피하고 싶어 하시네요 ㅎㅎ발칸반도여행 - 플리트비체 국립공원 (Plitvice) 크로아티아자유여행발칸반도여행 - 플리트비체 국립공원 (Plitvice) 크로아티아자유여행발칸반도 여행 코스 중에 빼놓을 수 ...blog.naver.com EU 여권 소지자 EU시견 하루와 나선 첫 장기 여행 이였어요맨 처음 새끼때는 차만 타면 낑낑대서 택시도 잘 못탔었는데이때 이후로 어딜 가든 무적 강아지가 되었습니다!! ㅎㅎㅎ역시 넌 비숑프리제 챔피언의 후예답다

아마 아부지가 덴마크 챔피언이셨으니, 바이킹 거시기 쪽의 Spirit도 어느 정도 있을꺼라 믿는다!!크로아티아 내륙도로를 마구 달리다 해안도로를 마구 달리면바로 스플리트가 도시가 나온답니다.

크로아티아는 비넷이 아니라 구간 교통요금이라서국도로 갈까라는 유혹도 살짝씩 받는데그냥 고속도로로 달리세요시간은 금이니깐!!^__^세계대전의 폭격으로 자유로운것이 얼마나 후대에 큰 축복인지 그들은 알았을까요?스플리트는 대표적인 크루즈 항구도시로 유럽 크루즈 여행하시는 분들이 많이들 들러요그거 아시죠? 크루즈로 항구 딱 서주고 낮시간동안 놀다와

하면 우르르르 나가서 놀고 오는거^^뭐 우리처럼 떼지어서 다니는 그런 느낌 아니구요 근데 우르르 나오기는 해요 ㅋㅋㅋㅋ아마 휴가나 학생때 왔으면 완젼 좋았을 스플리트예요프라하에 거주하고 있어도 다른 느낌에 이렇게 감흥이 오는데도 말이죠한창 셀카봉을 들고 다니는 한국 단체 관광객들도 많았구요우연히!!! 우리가 강아지를 데리고 다니니 여기 사는구나해서현지분과 결혼하신 젊으신 한국 애기 엄마를 만나 카톡 친구하고 가볍게 인사하고 담에 시간되면 보자하고 헤어졌는데,베필님 카톡이 초기화 되버려서 ㅠㅠㅠ혹시 어디선가 이 글을 보신다면 다시 한 번 안부와 카친을 위하 아이디를....ㅠㅠ우리의 크로아티아 여행 최종 목적지는 스플리트가 아니라 두브로브니크 이므로3시간 정도만 머물렀다가 다시 후루룩 준비해서 떠났어요일정이 빡빡하신 분들은 요렇게 살짝만 보고 가셔도 되지 않을까란 얘기를 하면잘 모르면서 까부는게 될 수도 있으니, 닥ㅊ고 가만히 있을꼐요^^ 음...철저 개인주의 보장 블로거이라 모자이크를 한다고 했는데, 너무 옅게 햇네요 ㅋㅋㅋ화장 옅게 했는데 덧바를 수 없는 스타일이고, 그렇다고 다시 찐하게 하기는 귀찮은 느낌?근데 나는 화장을 안해?f는데 왜 이런 느낌이 있을 꺼란 생각이 드는지 모르겟네요 ㅋㅋ밥도 안먹고 그냥 구경만해서 살짝 분위기만 전해요^^크로아티아 여행 스플리트 편은 여기까지

이상 프라하김대리였습니다^___^ 최근 몇 년처럼 마지막 경기에서 순위가 뒤집히는 기적은 일어나지 않았는데,결과론이지만 전남, 상주가 올라갈 만했다고 본다.

전북(승점 60)의 징계 때문에 우승경쟁이 다시 불붙었지만,어느 팀이 우승해도 찝찝한 뒷맛을 남길 게 분명해졌다.

(그래서 내년시즌에 징계가 적용되길 바랐다.

)전북이 행여라도 무패우승을 하더라도 심판매수라는 꼬리표를 달고 다닐 게 분명하고..서울(승점 57)이 뒤집더라도 어부지리 우승이라는 찝찝함을 피하긴 힘들 것이다.

3위 경쟁도 제주(승점 49), 울산(승점 48)이 할 것이고전남(승점 43)과 상주(승점 42)가 얼마나 고추가루를 뿌릴 지는 모르겠다.

아무래도 상위 스플릿 내부 경쟁은 맥이 빠진 상태.그래서 하위스플릿에 더 관심이 간다.

7위부터 12위까지 8점 밖에 차이나지 않으니, 어느 팀도 강등을 피할 수 없다.

모든 경기가 6점짜리다.

표면적으로 인천(승점 35), 수원FC (승점 33)가 힘들어보이지만, 어제 한 거 봐서는 끝까지 물고늘어질 것 같다.

개인적으로 제일 위험해보이는 팀은 성남(승점 41)과 수원삼성(승점 37).인천과 수원FC는 그래도 올라오는 분위기인데 반해 두 팀은 분위기가 계속 떨어지는 중이라 쉽지 않을 것 같다.

하위스플릿은 초반 2경기에 '잔류 안정권'과 '강등 위험권'으로 큰 판이 갈릴 것이다.

이후 강등 위험권 팀들간의 경쟁은 정말 피를 튀길 것이고마지막 경기에 가서야 강등팀이 결정되지 않을까 싶다.

여담이지만 이번 하위스플릿은 공교롭게도 수도권팀들이 몰려있어서 자주 경기를 보게 될 듯 하다.

다들 부정한 방법 쓰지 말고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길 빈다.

 바람에 키 큰 나무들이 쏠립니다.

  밤의 정적이 깃드는 아드리아 해안 모습입니다.

 마침내 거센 바람에 실려 빗방울들이 섞여 날아옵니다.

  크로아티아, 스플리트, 마리얀 힐에 왔습니다.

 이곳은 아드리아해와 스플리트 항구가 내려다보이는 마리얀힐 공원 Marjan je prvi 전망대입니다.

 새들이 거친 바람에 놀라 격하게 날갯짓을 하며 하늘에서 훼를 치며 날고 있습니다.

 눈물인가? 새들을 바라보며 고개를 쳐들고 있는 내 뺨에 바람에 실려온 빗방울이 한 방울 떨어집니다.

 바람 부는 날에 언덕에 올라. 고대와 현대가 어우러져 조화를 이루는 도시 스플리트 Split, 바람 부는 저녁 무렵입니다.

 스플리트 역사 지구에 디오클레티아누스 왕궁이 자리 잡게 된 것은 마르얀 Marjan 언덕 때문일 것입니다.

스플리트 해안이 내려다 보이는 감제고지인 마르얀 언덕이 외부 침략에 천연적으로 유리한 전략적 요충지라고 판단해서 3세기 로마제국의 디오클레티아누스 황제는 이곳 스플리트에 황궁을 건립했습니다.

아마 그도 이 작은 언덕에 올라와 자신의 궁전 요새가 들어설 곳을 내려다보았을 것입니다.

 바람 부는 밤의 스플리트,이런 날씨는 이런 날씨대로 또 다른 감흥을 느끼게 합니다.

  역사가들은 디오클레티아누스 황제가 이곳에 자신의 왕궁 요새를 건축하면서 중요한 건축자재와 대리석들은  297년과 298년 그가 이집트 정벌에 나섰을 때 노획한 자재들을 이곳 스플리트로 실어 왔을 것으로 추정합니다.

말하자면 스플리트는 고대 이집트 원료로 로마식으로 구축된 도시입니다.

아드리아해에 그 왕궁 요새가 들어서면서 스플리트가 만들어졌습니다.

올해로 1,700년이 된 역사를 지니고 있습니다.

 스플리트의 출발이었던 디오클레티아누스 궁전 성채는 세계에서 가장 인상적인 고대 로마의 기념 축성물중 하나로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입니다.

오래된 성벽 도시 사이로 항상 와글거리는 레스토랑과 바와 카페가 신구 조화를 이루는 이 도시는 아드리아의 코발트색 바다와 완벽한 대조를 이루며 드라마틱한 풍경을 만들어 냅니다.

새롭게 리모델링해서 아름다운 대리석으로 꾸민 리바 거리는 산책하기 좋은 해변길입니다.

 마르얀 Marjan 언덕이 있는 마르얀 공원 Marjan je prvi은 스플리트의 서쪽에 위치해 있습니다.

 여행자들과 주민들이 산책이나 조깅, 자전거 타기 등으로 이용되는 아름다운 자연환경입니다.

174 m 높이의 자그마한 언덕에 올라서면 아드리아해와 스플리트의 멋진 전경을 잘 바라볼 수 있습니다.

남쪽의 가파른 절벽은 알파인 클라이머들에게 인기 있는 동벽 코스가 있고, 마르얀 동쪽 편 소로에는 13세기에 만들어진 자그만 돌교회 세인트 니콜라스 교회 St. Nicholas church 가 마치 동화 속 세계를 연출하며 숨어 있습니다.

 황혼이 지고, 이내 어둠이 찾아왔습니다.

 어두워지는 스플리트의 야경을 바라봅니다.

 바람이 거센 날 저녁의 밤의 야경입니다.

 새들이 이제 모두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오늘 밤은 세찬 바람 때문에 아름다운 스플리트가 샤워를 마치고 향수를 뿌리고 화장한 모습으로 당신을 기다리는 모습은 볼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야성 그대로의 민낯, 이빨이 부딪히는 격한 키스와 생식기가 벌렁거리는 포옹 같은 빈센트 반 고흐 같은 그런 날씨, 남들이 보지 못한 스플리트의 모습이 싫지 않습니다.

 비가 뿌리고 바람이 거세어도, 우산도 없이 이 마리얀 힐의 전망대에 서서 밤이 되는 스플리트를 바라보고 있습니다.

 세상은 늘 아름다운 꽃밭처럼 화려하고 아름다운 것만은 아닙니다.

 거친 바람과 험한 로정 사이에 걸어가는 것이 인생일지도 모르겠습니다.

 밤이 되었고, 새들은 모두 둥지로 돌아갔지만 우리는 이미 어두워진 마리안 언덕에서 아직 내려가고 싶지 않습니다.

 아무리 행복한 것처럼 스스로를 다독여도 모두 고단한 우리 인생처럼 크로아티아나 이 스플리트도 바람 부는 억센 오늘 날씨처럼 '거친 시간의 역사'를 안고 상처를 싸맨 체 흘러왔습니다.

 밤이 늦었고 비바람이 불어도 '세라비 c'est la vie' 그것이 인생, 그것이 바로 역사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아직도 세찬 바람이 붑니다.

그것이 인생. 비가 뿌리고요. 그것이 인생.  노래가 끝났네 이제 늦었는지도 몰라 Like a song, out of time and out of time,내 모든 것은 당신을 위한 시들이었는데 All I needed was a rhyme for you세라비 C'est la vie  비바람 불어도, 노래가 끝나도 그것이 인생,  '세라비 c'est la vie' ? 세라비 C'est la vie, 크로아티아 스플리트 마리얀 언덕에서 .넓은 잎을 스플릿스티치로 메우면 좀더 자연스럽고 곡선도 부드럽게 연결되는것 같더라구요..체인스티치와 비슷한 모양인데 연결되는 방법이 살짝 달라요

저에 경우에는 롱앤숏보단 수월하게 면을 메울수있어 자주 사용하는 프랑스자수 기법이예요^^오트밀 색상의 리넨위에 흰색 데이지 꽃을 수놓으려고 밑그림을 수성팬으로 그렸어요.잎새 한장을 수놓았어요..곡선이 자연스럽고 부드럽게 연결되어 놓아졌어요^^네장의 잎새가 스플릿스티치로 놓여졌네요.이번주에 마무리할 생각인데.....오늘은 외출을 해야해서

ㅎ자수랑 놀긴 힘들거 같네요^^ㅍㅎㅎㅎ출처 : 들꽃을 찾아가는 행복한 자수여행 매일 볼링 연습을 하며 열심히 준비했으니 좋은 결과물이 나올것" 이라고 전했구요!최근 연기를 통해 남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이정현 또한 즐거운 마음으로 촬영에 임하겠다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또 영화과 이다윗 학생 역시 "새로운 캐릭터를 만나 설렌다" 면서 앞으로 열심히 하겠단 각오를 보여줬죠!영화과 이다윗의 차기작 소식! 유지태, 이정현, 정성화 등 영화계의 대단한 선배들과 함께 열연하게 될 영화 '스플릿'은 2016년 하반기에 개봉이 예정되어 있다고 하네요!영화과 이다윗 학생의 눈부신 발전과 활동 기대합니다

^^ 자신만의 커리어를 높이기 위해 자기 분야에서 열심히 노력하는 한국예술원 영화과 학생들이 되길 바랍니다

 크로아티아, 해안도시  스플릿크로아티아 달마티아 지방의황홀한 꽃이라고 불릴만큼 환상적인 풍경인 도시 스플릿도도시 전체가 유네스코세계문화유산 지정동 유럽쪽은유독 도시전체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지정된곳이 참 많았다스플릿은 마리안 해안을 따라 이어진 도로로야자수 와 노천 카페가 있는 아름다운리바거리 와유럽전역에 퍼져있는 로마유적가운데보존상태가 뛰어나고 위엄 있는것으로 평가 되고있는 디오클레시안궁전,성도미니크수도원,성도미니우스성당,그레고리우스동상 등 많은 볼거리가 있는곳이다야자수가  즐비한 리바거리로마유적지를 있는 그대로  보존골목 골목 들어가보면중세 시대를 와 있는 듯한 착각까지스플릿 지도도미니우스성당스플릿초대 주교인 도미니우스의관이모셔져있는 성 도미니우스성당디오클레시안궁전  광장지금 이곳이  주점이나 까페로 바뀌어 있다계단 곳곳에 방석이 있는곳이 술자리 계단궁전밑으로 내려가면쇼핑센타각종기념품이나 악세사리 파는곳지하 쇼핑센타를 통해 나가면 바닷가가 나와요그레고리우스닌 동상그레그리우스닌의 동상 왼쪽발 엄지발가락을 만지면 행운이 온다는 전설이 있다ㅎㅎ오는 관광객마다 한번씩 만져대니발가락이 반짝반짝 ^^지금도 스플릿사람들은 오래된 유적지건물에서 살고 있다나노디니 광장스플릿에서 가장 번화하고 활기찬 광장이 광장  까페에  꽃보다 누나들팀이다녀 갔다고 한다마침 거대한 유람서도스플릿 하안가에 들어와 있었다가까이보니 정말 컷다아파트 5

6층 크기는 될라나?스플릿은 현존하는 유적지에지금도 사람들이 생활하고 있다는것이 놀랍다영화를 보러 들어가기전에후식으로 구슬아이스크림

!나는 언제나 바나나스플릿향!젤루 좋아한당! 가격은 2,500원..좀 더 저렴 했으면 하는 소망이 있다.

    ?결론은,강동원은 멋있다.

.귀엽다.

.잘생겼다!!!!!!!!!!!★

[스플릿] 누구나 한번쯤 이런 생각을.



????? 크로아티아, 해안도시  스플릿크로아티아 달마티아 지방의황홀한 꽃이라고 불릴만큼 환상적인 풍경인 도시 스플릿도도시 전체가 유네스코세계문화유산 지정동 유럽쪽은유독 도시전체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지정된곳이 참 많았다스플릿은 마리안 해안을 따라 이어진 도로로야자수 와 노천 카페가 있는 아름다운리바거리 와유럽전역에 퍼져있는 로마유적가운데보존상태가 뛰어나고 위엄 있는것으로 평가 되고있는 디오클레시안궁전,성도미니크수도원,성도미니우스성당,그레고리우스동상 등 많은 볼거리가 있는곳이다야자수가  즐비한 리바거리로마유적지를 있는 그대로  보존골목 골목 들어가보면중세 시대를 와 있는 듯한 착각까지스플릿 지도도미니우스성당스플릿초대 주교인 도미니우스의관이모셔져있는 성 도미니우스성당디오클레시안궁전  광장지금 이곳이  주점이나 까페로 바뀌어 있다계단 곳곳에 방석이 있는곳이 술자리 계단궁전밑으로 내려가면쇼핑센타각종기념품이나 악세사리 파는곳지하 쇼핑센타를 통해 나가면 바닷가가 나와요그레고리우스닌 동상그레그리우스닌의 동상 왼쪽발 엄지발가락을 만지면 행운이 온다는 전설이 있다ㅎㅎ오는 관광객마다 한번씩 만져대니발가락이 반짝반짝 ^^지금도 스플릿사람들은 오래된 유적지건물에서 살고 있다나노디니 광장스플릿에서 가장 번화하고 활기찬 광장이 광장  까페에  꽃보다 누나들팀이다녀 갔다고 한다마침 거대한 유람서도스플릿 하안가에 들어와 있었다가까이보니 정말 컷다아파트 5

6층 크기는 될라나?스플릿은 현존하는 유적지에지금도 사람들이 생활하고 있다는것이 놀랍다 그러나 항상 정석만을 고집할 순 없다.

여건이 따라주지 않아서 혹은 남다른 신체조건 때문에 바벨 스�R이 어려운 사람들도 소수지만 분명 있다.

이들에게 내릴 수 있는 운동처방이 하나 있으니...바로 불가리안 스플릿 스�R(Bulgarian Split Squat : 이하 불스)되겠다.

  일단 불스는 초심자(특히 여성)에게 딱맞는 스�R이다.

사진만 봐도 알 수 있듯이 블스는 접근성이 너무너무너무나도 좋다.

집에서 의자하나, 아니 길가다가 계단 한줄만 발견해도 할 수 있는 간단한 운동이다.

렉, 플레이트, 중량봉 다 필요없다.

밑천은 맨몸뚱이 하나만으로 충분하다.

한다리로 지탱하기 때문에 바벨없이 아령 한두개만으로도 큰 자극을 느낄 수 있다.

이는 집에서 '홈짐'을 구축하려는 사람들에게도 엄청난 메리트다.

 불가리안 스플릿 스�R 실시 장면 그러나 불스를 그저 '여자들에게 어울리는 운동'으로 여겼다간 큰 코 다칠게다.

불스는 초보를 위한 운동인 동시에 애슬릿(선수)을 위한 운동기도하다.

 수준별로 운동의 목적과 강도가 달라지기 마련인데 초심자와 최고급자(선수급) 모두를 만족시킨다니 이런 이율배반이 어디있나!? 서로 양립할 수 없는 특징이 공존하는 불스의 매력 속으로 좀 더 깊이 파고 들어보자. 불스, 경계에 서다불스는 경계에 선 운동이다.

노골적으로 말하자면 양쪽운동(Bilateral)과 한쪽운동(Omni-lateral)가운데 어디에도 속하지 않는 '회색분자'다.

양쪽운동의 예를 들어보자. 우리가 지난시간까지 매우 공들여 살펴본 '하이바 풀스�R'이 대표적이다.

양쪽 다리가 모두 지면에 붙어있고 동시에 움직인다.

두다리가 동시에 출력을 낸다.

반대로 한쪽운동은 상급자용 스�R인 피스톨(Pistol)을 떠올리면 쉽다.

  피스톨(Pistol)이라는 애칭으로도 친숙한 외다리 스�R평면적으로 생각하면 피스톨을 위한 최소 조건은 '체중만큼 백스�R' 같다.

체중+바벨무게/2 = 한다리로 버티는 무게. 따라서 체중만큼 백스�R이 가능하면 외다리 스�R도 짜잔...! 될 것 같은데... 운동을 글로 배우면 그런 착각에 빠지기 쉽다.

 현실은 계산과 다르다.

백스�R 50-60kg밖에 못하는 사람이 피스톨을 뚝딱 해내는가 하면 스�R 중량은 100kg이상 치는데 피스톨 하나도 못해서 주저앉는 이들이 속출한다.

왜인가? 이것이 바로 한쪽운동의 묘미다.

피스톨은 단순히 다리 힘이 2배가 됐다고 할 수 있는 운동이 아니다.

피스톨은 한다리로 깊게 앉기 때문에 일반 스�R과 달리 엉덩이(gluteus medius), 허벅지 안쪽(adductors)의 개입이 크고 결정적으로 '반대쪽 몸통'(quadratus lumborum)힘이 크게 작용한다!  Quadratus Lumborum,요방형근(허리네모근)사람들은 다리힘이 부족해서가 아니라 허리힘이 부족해서 피스톨에 실패한다!반대쪽 다리를 들고 지탱하는 것 자체가 일이기 때문이다.

움직이는 다리 말고도 몸 전체를 지탱하는 일명 '스테빌라이저(안정근)'들의 기능이 외다리 운동에선 극대화 되어 나타난다.

 요즘 유행하는 '코어'나 '전신 협응력' 등의 표현과 같은 맥락이다.

그래서 생각보다 어려운 사실상 상급자 전용 운동이 된다.

 막상 해보면 생각보다 쉽지 않다니까... 반대로 양발을 모두 지면에 붙이고 하는 '쉬운'운동과 비교해보자. 사람들이 외형만 보고 불스와 쉽게 혼동하는 운동 '런지'다.

종종 런지를 앞다리를 위한 '한다리 운동'으로 아는 이들이 있는데 어림없다.

런지는 양다리 운동이다.

양발 모두 지면에 닿은 상태에서 뒷다리가 앞다리를 보조해 동시에 움직이는 양다리 운동이다.

따라서 누구나 쉽게 여러 번 반복 할 수 있는 것이다.

피스톨처럼 몸통에 들어가는 자극도 없다.

바로 불스는 이 둘의 점이지대에 선 운동이다.

뒷다리를 들어 의자나 상자에 살짝 걸쳐 놓는 작은 차이 하나만으로 상황은 극적으로 변한다.

 뒷다리는 안정성을 위해 계속 자극을 받게 된다.

이로써 양다리 모두 고정된 면에 붙어 있지만 '외다리 운동'에 가까운 효과를 볼수있다! 외다리 운동과 한다리 운동의 가교, 그것이 불스의 진짜 정체다.

  어디서 감히 런지(Lunge)하고 비교를 !!나도 이런 불스의 진면모를 알기 까지 꽤 오랜 시간이 걸렸다.

내 몸으로 직접 해보고도 왜 이것이 바벨없이 스�R을 대체할 수 있는 유일한 운동이라고 격찬받는지 이유를 몰랐다.

그러나 우연히 다른 사람을 가르치다 깨달았다.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다리에 좌우 비대칭이 나타난 여성이 있었다.

다친 다리의 유연성과 가동범위, 근력 모두 눈에 띄게 감소했다.

육안으로도 다리 굵기 차이게 보일 정도였고 백스�R을 시키면 한쪽 엉덩이부터 들렸다.

이 상태로 무조건 백스�R만 시키면 비대칭이 더욱 심화되기 쉽다.

따라서 한다리 운동을 통해 다쳤던 쪽이 반대쪽을 따라잡는 식의 접근을 해봤다.

바로 거기서 놀라운 사실을 발견했다.

 다쳤던 다리는 왼쪽이었다.

당연히 불스를 시켜보면 왼쪽이 약할 걸로 예상했다.

그런데 오히려 오른쪽의 반복수가 더 적게 나오는 것이다! 문제는 뒷다리에 있었다.

뒷다리가 직접 움직이지 않아도 '안정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오히려 튼튼한 앞다리의 출력을 깎아먹는 현상이 나타났다.

다친 다리를 강화시키기 그저 머신이나 부분반복만 반복하는 게 능사는 아닌게다.

장요근과 복사근에 이르기까지 몸통 전반의 '밸런싱'이 관건이었다.

불스는 바로 그런 구멍을 '쉽게' 채워주는 운동이다.

  노약자, 초심자, 여성, 재활환자에 이르기까지 누구나 쉽게 자신의 약점을 채우고 도약할 수 있게 해주는 운동이다.

 불스, 출생의 비밀구소련의 육상영웅 발레리 보르조프(Valeriy Borzov)한창 현역으로 활약하던 시절과 IOC위원이 된 오늘날  불스가 초심자, 노약자, 여성, 환우들에게 좋은 운동이라는 사실은 다들 잘 알았을 것이다.

그런데 애슬릿(선수)들을 위한 운동이라는 형용모순은 어떻게 가능할까? 이는 불스의 이름에 담긴 출생의 비밀로 파고들면 자동으로 나온다.

 이름 때문에 불가리아에서 만들어 졌다는 오해를 사는 운동 불스. 과거부터 놀라운 레슬러들과 위대한 리프터들의 산실이었던 동구권의 이미지가 떠오른다.

마치 루마니안 데드리프트처럼 어느 전설적인 불가리아 선수가 개발한 '시그니쳐 무브'가 아닌가 하는 그런 생각. 그러나 다소 황당하지만 불스는 불가리아와 별 상관없다! 불스의 원래 이름은 보르조프 쩜프(Borzov Jump)다.

70년대 올림픽에서 구소련에 2개의 금메달을 안겨운 육상영웅 발레리 보르조프가 이 운동의 산파다.

뒷다리를 거치대에 올리고 점프하듯이 빠르게 앉았다 일어서는 훈련을 자주했는데 사실상 불가리안 스플릿 스�R과 같은 동작이다.

바로 여기서 애슬릿들의 훈련 철칙을 엿볼 수 있다.

  '해당 종목에 최대한 가까운 동작으로 연습하라!' 인간은 걷거나 뛸 때 두발 모아 움직이지 않는다.

양발을 동시에 구르는 종목은 배구의 제자리 점프, 육상에서 높이 뛰기와육상의 제자리 멀리뛰기 정도다.

(양발로 스�R을 하는 역도선수들의 서전트 점프 능력이 육상선수들 뺨치는 이유가 자연히 이해가 된다.

) 보르조프는 본능적으로 알고 있었던 것이다.

양다리를 찢고 내려갔다 올라가는 동작, 그러나 런지처럼 양발이 모두 바닥에 닿아있지 않고 마치 단거리 육상주자처럼 한다리는 허공에 떠 있는 동작, 그것이 자신의 경기력 향상을 위해 필요한 동작임을. 또한 말 그대로 백중세의 경쟁으로 승패가 가리는 엘리트급의 선수들에게 좌우 비대칭이나 코어불균형등의 문제 개선은 '밥줄'이 달린 일이다.

이 독특한 스�R에 힘입어 보르조프는 냉전시대 조국에 두개의 금메달을 헌정했고 현재 우크라이나의 IOC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아무튼 이런 연유로 불스를 불스라 부르지 않고 '뒷다리가 올라간 한다리 스�R(Back Foot Elevated Split Squat)', 줄여서 BFESS혹은 원래 이름인 '보르조프 점프'라고 불러야 한다고 주장하는 주장도 있다.

아무튼 교훈은 이 불스는 단순히 초보자 운동에 그치지 않고 실전적인 '필드 앤 트랙'에 까지 적용되는 움직임이라 이말이다.

양쪽 다리를 번갈아 쓰는 동작은 인간의 근원적인 움직임인 걷기와 뛰기에 가깝다.

이 동작이 적용될 수 있는 스포츠는 무한히 많다.

불스는 엘리트를 위한 움직임이기도 하다.

 자 그렇다면 다음 시간에는 이 좋은 운동 불가리안 스플릿 스�R을 어떻게 하는지 구체적인 실행법에 대해서 알아보자.   거기에 볼것도 없아서 괜히 간것갔다트르기르→스플리트로 돌아올때는꼭! 직행표로 달라고 해야한다14:00버스로 돌아오는데 동시간대 버스가2대티켓박스에서 스플릿가는표 달라니깐트로기르에서 스플릿으로만 운행하는 버스티켓을 줘서 (21쿠나.어쩐지 4쿠나 싸다고 생각했다) 스플릿공항을 들러서 동네마다 정거하는 시외버스를 타게된다(소요시간은 생각보다 많이 걸리진 않더군요 50분

55분소요)덕분에 시골동네 구경하며 향기로운 거름냄새를 맡으며 돌아왔다

ㅠㅠ 양팀은 동유럽에서 이름값을 하는 강호들로 흥미진진한 전개가 예상됐다.

37분, 이반 페리시치(Ivan Perisic)의 선제골과 59분, 이반 라키티치(Ivan Rakitic)의 추가골로 크로아티아가 앞서갔지만 후반 교체 투입된 밀란 스코다(Milan Skoda)가 만회골을 넣으며 따라붙었다.

그런데 경기 중반 관중석에서 홍염이 날아들며 경기가 잠시 중단이 됐다.

안전요원들은 홍염을 던진 팬들을 제지하기 위해 나섰지만 또 다시 홍염이 그라운드에 떨어졌다.

이에 크로아티아 팬들과 체코 팬들이 충돌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진정이 되고 나서야 경기는 재개됐고 결국 수비에 나선 크로아티아는 흐름이 끊겼고 89분, 역시 교체 투입된 토마스 네치드(Tomas Necid)에게 패널티킥 실점을 허용한다.

경기 후, 안테 카치치(Ante Cacic) 감독은 "그들은 팬이나 서포터가 아니라 훌리건이다.

 그들은 크로아티아 팬들이 아니라 테러리스트다.

이런 행동으로 크로아티아의 이름이 더럽혀지길 원치 않는다"며 비난했다.

 이번 홍염을 던진 이들은 크로아티아 국가대표 서포터즈가 아니라 크로아티아 HNK 하이두크 스플리트(HNK Hajduk Split)를 지지하는 토르치다 스플리트(Torcida Split) 강경파 토르치다 스플리트 1950(Torcida Split 1950)의 소행으로 알려졌다.

여기서 토르치다(Torcida)란 포르투갈어로 횃불을 뜻하는 토르세르(Torcer)에서 나온 말이다.

이 토르치다 스플리트 1950은 자신들의 자부심으로 넘쳐나는데 바로 자신들이 세계 최초로 '울트라스(Ultras)'를 만들어 행동했기 때문이다.

모든 울트라스와 서포팅 그룹의 '원조'격은 바로 토르치다 스플리트다.

 그들은 한국에서 6.25 전쟁이 일어났던 시기인 1950년 10월 28일, '토르치다'라는 서포팅 그룹을 만들었다.

그룹 이름의 1950은 바로 그들이 생겨난 해를 뜻한다.

이전까지만 해도 클럽 축구에서 팬들은 앉아서 혹은 서서 경기를 관람하는 것이 대부분이었다.

그러나 토르치다는 기존 응원 문화에서 탈피해 경기에서 뛰는 선수들을 위해 목소리를 높여 노래를 불렀다.

세계 응화의 역사가 시작된 날 [Torcida.hr] 당시 크로아티아는 유고슬라비아 연방에 속해있었다.

유고슬라비아는 당시 유럽 최고의 전력을 구사했고 팬들은 홈경기만 관전하는 것이 아니라 유고 심지어 유럽 전역까지 원정 경기를 가며 자신이 응원하는 팀을 응원했다.

특히 HNK 하이두크 스플리트의 팬들은 유고 최고의 팬들로 소문날 정도였다.

1950 FIFA 브라질 월드컵에 열리자 그들은 HNK 하이두크 스플리트 선수들이 소속된 유고슬라비아 국가대표팀을 응원하기 위해 직접 브라질까지 향했다.

비록 홈팀 브라질에게 0-2로 패했지만 그들은 브라질의 열광적인 응원을 보며 좋은 경험을 한다.

그들 중 자그레브에서 유학중인 스플리트 출신 대학생인 브옌체슬라브 주벨라(Vjenceslav Zuvela), 안테 도리치(Ante Doric), 안테 이바니세비치(Ante Ivanisevic), 시메 페르코비치(Sime Perkovic), 포크르니치(Pocrnjic), 티치치(Ticic), 블라도 미쿨리치(Vlado Miculic) 등의 학생들은 이런 분위기를 재현하고 싶었다.

그들은 스플리트 출신 대학생들을 모아서 레드스타 베오그라드(Red Star Belgrade)와의 경기에 응원갈 인원을 모집했고, 많은 이들이 동참해 기차 두 대를 타고 스플리트로 내려갔다.

그들은 그룹을 조직하고 레드스타 베오그라드 선수들이 잠을 못 자도록 호텔 앞에서 노래를 불렀다.

비가 오나 눈이 오나 그들은 HNK 하이두크 스플리트와 함께였다.

[Torcida.hr] 마침내 1950년 10월 29일, 리그 챔피언이 결정되는 레드스타 베오그라드와의 경기가 열렸다.

경기장에는 스플리트 지역 학생들이 모여 열광적인 응원을 펼쳤다.

토르치다는 경기장 밖에서 그들의 이름에 들어간 횃불을 들며 응원했다.

레드스타 베오그라드가 선제골을 넣었지만 이내 HNK 하이두크 스플리트가 동점골을 넣는데 성공했다.

토르치다는 열정적으로 지지의 목소리를 보냈다.

 그리고 88분, 베르나드 부카스(Bernard Vukas)가 드디어 결승골을 넣자 경기장은 엄청난 함성으로 뒤덮였다.

결국 경기가 끝났고 토르치다를 비롯한 관중들은 우루루 그라운드로 몰려나왔다.

그들은 오늘의 영웅 베르나드 부스카스를 업고 마을까지 행진하며 토르치다의 노래를 불렀다.

드라마와 같은 이 현장에서 바로 세계 최초의 울트라스가 시작됐다.

토르치다 스플리트는 이내 조직화되어 매 경기마다 응원에 나서기 시작했다.

그들은 응원가, 깃발, 걸개, 대형 통천, 홍염 등 경기장에서 보여줄 수 있는 다양한 디스플레이를 연구했으며 열정적으로 장거리 원정 응원에 나섰다.

2011년, 클럽 창단 100주년을 기념해 스플리트에서는 도시 전체에서 횃불을 밝히는 퍼포먼스가 진행됐다.

 [Media Cache] 바로 이 모습이 현대 축구장에서 볼 수 있는 울트라스, 서포터 그룹들의 모습이다.

유럽의 열광적인 서포팅의 기원을 거슬러 올라가면 토르치다 스플리트로부터 나오며 클럽팀 서포터즈나 국가대표 서포터즈도 이들의 문화를 기반으로 한다.

그들 또한 토르치다 스플리트처럼 응원가를 부르고 깃발을 흔들며 걸개로 응원의 메세지를 나타낸다.

일부 그룹은 존경심을 드러내며 걸개나 그룹 이름으로 '토르치다'라는 이름을 사용하는데 국내에는 포항 스틸러스 소모임 중 하나가 이 이름을 사용한다.

 그러나 그들은 이 경기 직후 레드스타 베오그라드를 지원하던 유고슬라비아 공산당과 정부의 개입으로 토르치다에 대한 탄압이 시작됐다.

토르치다의 핵심 멤버였던 브옌체슬라브 주벨라는 불법 집회를 열었다는 이유로 징역 3년을 선고받았다.

그러나 이러한 탄압에도 토르치다는 정치가 아닌 축구 자체에 집중하며 선수들과 팀에게 힘을 보냈다.

1960년대 여러 경기에서 주심에 의한 불합리한 판정이 나오자 토르치다 스플리트는 물리적 행동을 시작했다.

 토르치다 스플리트의 열광적인 응원은 유럽에서도 최고로 손꼽힌다.

[Croatia Week] 1970년대 울트라스 문화가 이탈리아와 유럽 전역으로 퍼지면서 그들은 자신들만의 방식을 선택할 필요가 있었다.

스타리 플라크(Stari Plac)의 동쪽에 정착한 그들은 중요한 경기가 있을 때마다 클럽의 상징을 걸고 도시를 행진하기 시작했다.

그들은 다른 팀 팬들과의 폭력을 불사하며 저항했다.

그들은 팀의 성장에 따라 황금기를 달렸다.

1980년대 들어 그들은 새로운 변화를 체감했다.

HNK 하이두크 스플리트는 디나모 자그레브(Dinamo Zagreb), FK 파르티잔 베오그라드(FK Partizan Belgrade), 레드스타 베오그라드와 함께 유고슬라비아 4대 클럽으로 불렸고 팬들도 그에 맞게 성장했다.

토르치다 스플리트는 공식적으로 '토르치다'라는 이름을 사용했다.

그들의 응원 문화는 1984년 토트넘 핫스퍼(Tottenham Hotspur) 원정으로 런던에서 세력을 과시하며 널리 알려졌고, 달마티아(Dalmatia) 지방을 넘어 전 유럽으로 퍼져나갔다.

1990년대 유고 내전이 한창일 때 토르치다 스플리트는 크로아티아의 독립을 위해 최전선으로 나가 싸웠으며 지금도 경기장 노스 스탠드에는 그 당시 사망한 멤버 27명을 기리는 추모의 벽이 있다.

 토르치다 스플리트는 크로아티아를 벗어나 그들의 응원 문화에 감회된 수많은 팬들을 자신의 지지자로 만들었다.

유럽에 무려 16개가 넘는 지부가 있다.

모든 부패의 원흉으로 알려진 즈드라브코 마미치, 손가락에서도 보이듯 돈을 무지 좋아한다.

[Total Croatia News]  최근 들어 그들은 자신들의 팀, HNK 하이두크 스플리트 뿐만 아니라 크로아티아 축구 전반에 대해서도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특히 크로아티아 축구협회에 대한 불만을 표출했는데 이번 사건도 그것이 투영돼 나타났다.

그들은 크로아티아 축구협회가 팬들의 신뢰를 잃고 부패했다고 주장했다.

축구협회 부회장인 즈드라브코 마미치(Zdravko Mamic)는 디나모 자그레브의 이사로 있을 당시 횡령 혐의로 기소됐고 축구협회 이사인 다미르 브르바노비치(Damir Vrbanovic)도 역시 횡령으로 기소됐다.

그러나 그들은 자신의 인맥을 이용해 증인을 압박하여 멀쩡히 풀려났고 체코와의 경기에서 VIP 라운지에 앉아있었다.

축구협회 회장이자 레전드 다보르 슈케르(Dabor Suker)는 즈드라브코 마미치와 다미르 브르바노비치의 꼭두각시에 불과하며 돈을 벌기 위한 도구로 이용당하고 있다는 것이 그들의 주장이다.

토르치다 스플리트는 이에 분노했고 일부 강경 노선은 어떤 식으로든 그를 표출하기로 결정했다.

그래서 부패의 원흉인 두 사람이 지켜보는 가운데 공개적으로 경기를 방해하기로 했다.

홍염을 투척한 이후 기존 크로아티아 팬들과도 싸움이 발생했다.

이번 사건 당시 토르치다 스플리트 1950이 발표한 예상 진입로, 경기 전에 올려져 검문검색을 강화하며 충분히 막을 수 있었으나 결국 놓치고 말았다.

[Torcida Split 1950] 토르치다 스플리트의 공식 SNS에는 투척 계획 진입도가 없다.

그러나 이들 강경 노선인 토르치다 스플리트 1950는 공식 SNS와 별도로 '토르치다 스플리트 1950' 이라는 이름으로 SNS를 운영중이다.

공식 SNS는 '토르치다 스플리트'라는 이름이다.

언론에서 본 투척 계획 진입도는 바로 강경 노선이 SNS에 올린 것이다.

어쨌든 토르치다 스플리트 1950은 체코전에 이어 스페인전과 잉글랜드전도 방해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크로아티아 축구협회는 체코전 이전에 훌리건들의 명단을 유로 2016 조직 위원회에 제출했으나 그들의 신출귀몰한 홍염 반입을 막을 수는 없었다.

(울트라스들이 홍염을 반입하는 방법은 정말 기상천외하다.

그들은 위장과 기만술을 통해 목적을 성사시킨다) 프랑스 경찰이 이런 울트라스에 대한 대책이 미비하다는 반응도 있다.

 이번 사건으로 인해 크로아티아 축구협회는 분노의 뜻을 밝히며 주동자 색출에 나서고 있다.

 언론에 알려진 스페인전 진입도, 무려 네개 단체가 진입을 시도할 것으로 미리 예고했는데, 괴도 키드도 아니고 오늘 여기서 어떻게 범행할거에요 하는 범죄자가 없듯이 이 또한 위장일 가능성이 높다.

[Torcida Split 1950] 하지만 결정적으로 토르치다 스플리트 1950가 실수한 것은 여기가 자신들이 존재하는 최고의 가치 'HNK 하이두크 스플리트'가 아닌 이외의 '크로아티아 축구협회'에 불필요한 방식으로 목소리를 냈다는 것이다.

크로아티아 축구협회에 대해 메세지를 내고 싶었다면 크로아티아 축구협회 건물이나 축구장 밖에서 하는 것이 맞다.

프랑스에는 크로아티아 팬들이 아니라 상대팀 팬들도 있고 무엇보다 전세계 시청자들이 이를 주목하고 있다.

토르치다 스플리트 1950이 아무리 설득력을 갖고 크로아티아 축구협회의 부패를 비난한다해도 이렇게 뜻도 의미도 모를 홍염 투척으로 경기를 방해하는 것은 매우 어리석은 일이다.

클럽 이외 축구 전반의 부당한 것에 메세지를 낼 수는 있다.

그러나 그 방법이 필드에서 최선을 다하는 선수들의 노력을 밟는 것이나 편안한 축구 관람을 방해하는 것이면 정당화될 수 없다.

토르치다 스플리트 1950은 좀더 신중하게 크로아티아 축구협회 부패 문제에 대해 접근했어야 한다.

결국 그들은 의도는 좋았으나 아무런 정당성도 얻지 못한채 훌리건이라는 오명을 뒤집어쓰며 크로아티아 팬들뿐만 아니라 전세계 팬들의 비난에 시달리게 됐다.

그들은 초심으로 돌아가 왜 멀리서 기차를 타고 HNK 하이두크 스플리트를 응원하는지부터 알아야 될 것이다.

더 이상의 사건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란다.

2016년 6월 23일Fan's Passionby 조니 야채와 과일 시장이 열리는 브라체 라디치 Brace Radic 광장입니다.

 비둘기들이 아침 식사를 합니다.

 광장 중앙에 국민 시인이며 중세 크로아티아 르네상스 운동의 아버지, 마르코 마루리치 Marko Marulic (1450-1514)의 동상도 밤새 안녕하십니다.

 분주해지는 아침입니다.

 스플리트 궁전 안에는 220개의 건물이 있어서 약 3천 명이 거주하고 있습니다.

 이끼낀 건물들, 작은 도시 자체가 시간이 그을린 흔적이 가득합니다.

 오래된 시간의 역사가 그을린 흔적 같은 향기를 풍기는 좁은 길을 걸어갑니다.

 스플리트의 산책은 그래서 올드 & 뉴를 즐기는 시간입니다.

 아주 오래된 성벽 사이의 카페에서는 지금 유행하는 음악들이 흘러나오고 스플리트의 아이들은 고대의 성벽 안에서 축구를 하고 배구를 즐깁니다.

 좁은 골목들이 미로를 연상시키지만, 그냥 걸으면 엉킴이 없이 항상 쉽게 길을 찾을 수 있습니다.

 스플리트에서는 성당에 솟은 벨타워가 이 도시의 상징이고 랜드마크입니다.

 종탑은 스플리트 어디서든 잘 보입니다.

 디오클레티아누스 궁전 내의 가장 높은 건물인 성 도미니우스 대성당 Katedrala sv. Dujma 종탑은 로마네스크 양식으로 디자인되었습니다.

 종탑에서는 디오클레티안 궁전의 아름다운 경치와 스플리트 도시가 잘 보입니다.

종탑은 12세기부터 16세기 사이 성당과 열주랑 사이의 좁은 부지에 높이 60m로 건설되었습니다.

 성 돔니우스 대성당 Cathedral of St Domnius현재는 성모 마리아에 헌정된 성 돔니우스 성당입니다.

 스플리트의 향기, 성돔니우스 대성당 The Cathedral of St. Domnius 로마시대의 건축물인 디오클레티아누스 궁전 Diocletian's Palace 안에 위치한 성돔니우스 대성당 The Cathedral of St. Domnius은 규모는 크지 않지만 아드리아 해안 주변에서는 드물게 전기 로마네스크 양식의 유네스코 문화유산 건축물입니다.

 평안을 내게 주옵시고, 성당에 들어와 모자를 벗고 먼저 기도를 합니다.

 입구 왼쪽에는 13세기에 제작된 6각형의 석조 설교단이 있습니다.

6세기에 터를 잡은 지금의 성 도미니우스 성당은 13세기에 짓기 시작하여 총 300년에 걸쳐 완성되었으니까요. 한 쪽 의자에 앉아 고개를 수그리고 누군가 기도하고 있습니다.

 평안이 있기를, 숨을 쉬는 한 희망은 있다.

 둠 스피로 스페로 Dum Spiro, Spero. 중세의 성화들이 즐비한 성당, 모두가 보물들입니다.

 그야말로 오래된 시간이 담긴 상자의 타임캡슐을 열고 걷는 기분입니다.

 이 교회의 성물들로는 6세기 판본인 손으로 옮겨 쓴 복음서 사본,  13 세기 로마네스크 양식의 '마돈나와 아기 예수' 같은 미술 작품 패널을 포함해서, 13세기에 금으로 만든 성배들, 11세기 달마티안 지방의 건축물 관리 증서 대장,  13세기에 토마 부주교가 쓴 이 지방 사람들의 역사들이 보관되어 있습니다.

 역사의 아이러니는 이런 것일까요? 서기 305년, 은퇴한 디오클레티아누스 황제가 아드리아 해의 요새 궁전으로 거처를 옮긴 후인 316년, 그는 이 궁전 안에 있는 팔각형의 영묘 안에서 영면을 취합니다.

디오클레티아누스 황제의 영묘 위에 수 세기 후인 639년에 자신이 핍박하고 죽인 순교자의 대성당으로 전환하여 그 황제의 무덤 위에 대성당이 서게 됩니다.

 디오클레티아누스가 로마 황제 일 적 초기 기독교 박해자로 악명이 높은 황제였는데, 그에게 순교 당한 성인 성 돔니우스에게 봉헌한 성당이 바로 이 돔니우스 성당이라면, 원수를 사랑한 것일까요? 겉옷을 달라 하면 속옷까지 벗어주고, 오리를 가자 하면 십 리를 간 것일까요.  '역사의 아이러니'가 아닐 수 없습니다.

교회 건축과 고대 로마 건축의 매력적인 조합으로 축성된 성 돔니우스 대성당 Cathedral of St. Domnius은 팔각형 평면 설계나 로마식 기둥, 아치들이 그야말로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가톨릭 성당이기도 합니다.

 기독교 박해자였던 디오클레티아누스와 그의 황후가 새겨진 부조 장식도 그대로 원위치에서 있습니다.

 디오클레티아누스 황제 묘의 팔각형 형태 그대로 보존되어 있으며, 팔각형 구조 건물은 장식이 화려한 24개의 원주 기둥으로 떠받쳐져 있습니다.

 1층 성물 안치소에는 순교 성인 돔니우스의 유물들이 안치되어 있습니다.

천년 전 성물 보관함을 보고 있으니 저는 그 형색이 어쩐지 스타워즈 제다이의 습격이 시작될 것 같습니다.

  디오클레티아누스 황제가 잠든 영묘 위에 세워진 성 돔니우스 대성당, 황제 디오클레티아누스의 기독교 박해 당시 죽임을 당한 성 돔니우스에게 바쳐졌습니다.

디오클레티아누스 황제는 로마 시내에 불을 지르고, 기독교인들이 방화범이라고 몰아붙여 원형경기장의 짐승의 밥이 되게 했습니다.

로마의 신은 황제 자신이었고 제우스였기 때문입니다.

그의 염려대로 기독교는 로마 신화의 정통성을 깨끗이 물청소하기에 이르렀습니다.

  교회문을 나섭니다.

 성당 앞에는 들어오고 나가는 사람을 보며 스핑크스가 앉아있습니다.

 아마 이 작은 스핑크스도 인생의 중요한 질문, "아침에 네발 점심에 두발 저녁에 세발로 걷는 것은 무엇인가?"를 던지고 있는 것일까요? 이집트에서 들고 온 스핑크스라는데요, 역사가들은 디오클레티아누스 황제가 297년과 298년, 이집트를 정벌했는데 이때 많은 보물과 건축 자재들을 이곳 스플리트로 가져와 훗날의 황궁을 건축하였을 것이라 추정합니다.

  열주광장 Peristil이 있습니다.

 열주 Peristil 광장은 디오클레티아누스 궁전 내에서 황제께서 야외 행사나 회의 등을 주재한 장소로 주변에 16개의 열주식 대리석 기둥에 둘러싸여 있습니다.

 지금은 관광객들의 만남의 장소이자 광장에 붙어 있는 카페와 식당이 운영되는 휴식공간입니다.

그래서 저도 휴식하고 있습니다.

 ?무심한 꽃들이 핀 좁은 골목길, 땅을 파면 팔수록 과거의 유물들이 발견되는 스플리트여행일기. 성당을 나와 구석구석 골목을 둘러보며 북문으로 갔다.

북문에는 그레고리우스 닌 Gregory of Nin/Grgur Ninsk 동상이 있는데 현재 공사 중이다.

동상의 엄지 발가락을 만지면 소원이 이루어진다는데, 나의 행운은 지금 공사 중인 상태인 모양이다.

그레고리우스 닌의 동상 주변으로 중세 시대의 물품들과 신기한 골동품들이 나오는 벼룩시장이 매일 오후 2시부터 3시까지 열린다.

 스플리트의 올드타운 좁은 골목길을 걸으면서 현지 핸드메이드 초콜릿 가게에 들러 초콜릿과 스낵을 구입했다.

자꾸 시식하라고 해서 이것저것 공짜로 먹기도 했다.

진득하고 쌉싸름한 초콜릿이 오스트리아에서 먹었던 모차르트 브랜드 초콜릿보다 맛있다.

정말 맛있다.

초콜릿 가게를 지나 라벤더 향기가 가득한 상점을 발견했다.

이곳에는 현지 라벤더로 제작한 상품들이 가득했다.

가장 인상적인 것은 주인의 친절함이었다.

라벤더 허브로 만든 여러 제품을 모두 시식해보게 하신다.

상냥하고 친절해서 기분 좋게 하게 해주었으며 라벤더 비누로 4개밖에 사지 않았지만 그녀는 즐거워하며 라벤더 오일을 서비스로 주는 친절함까지 보였다.

정말 감동이었다.

크로아티아 사람답게 키도 크고 성격도 좋은 그녀는 복받을 것이다 돌아오는 길에 약국에 들러 약을 구입하고 바로 아래 슈퍼에서 물을 사고 자판기 커피를 구입하는데 자판기 커피가 우리나라와 다르다.

다른 것은 당연하다.

자판기는 누르면 컵이 나올 거라는 고정관념을 깨주는 자판기었다.

그냥 쏟아져 나오는 커피에 가게 주인은 얼굴을 감싸 쥐고 있었다.

사과를 했지만 커피값을 지불해야 했다.

돈을 내고 먼저 커피잔은 주인에게 받아서 커피를 받는 것이었다.

커피 한 잔에 두 잔 값을 내고 보니 좀 그랬지만 그래도 카푸치노는 엄청 엄청 맛있었다.

정말 부드럽고 따뜻했다.

 그러나 스플리트는 고리타분하고 오래된 것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아주 모던한 신시가지가 올드 시티에서 걷기에 좋은 산책로 옆에 바로 옆에 조성되어 있습니다.

 모든 것이 신식인 신시가지에는 패션 스토어나 레스토랑 카페가 모여있고 모조리 신식입니다.

 크로아티아 스플리트는 여행자에게 잘 준비되어 있는 여행지입니다.

 게다가 스플리트에서 멀지 않은 곳에 보석 같은 트로기르도 있고요. 저희들도 트로기르를 가보기로 했습니다.

 크로아티아 스플리트 둘째 날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