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힐러리 이메일



” 2015년 11월에 열릴 미국 대선에서 민주당의 유력 후보로 거론되는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67)이 장관 재임 시절 관용 이메일 대신 개인 이메일을 사용한 데 따른 해명이다.

3월10일 힐러리 전 장관은 관직에서 물러난 지 2년 만에 유엔이라는 국제 무대에서 여성 문제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면서 자신의 존재감을 알리고, 다음 달로 예정된 대선 출정식의 예포를 쏘아 올릴 생각이었다.

하지만 이날 회견장에 진을 친 들의 관심은 오로지 이메일 논란과 그녀의 해명성 회견이었다.

 대선을 염두에 둔 힐러리 전 장관의 유엔 행사는 완전히 빛이 바랬다.

그녀는 20분 동안 담담한 어조로 개인 이메일을 이용하게 된 경위에 대해 해명하고 의 질문도 받았다.

하지만 이미 엎질러진 물이었다.

‘편의상’ 개인 이메일을 사용했다는 해명 뒤 논란이 수그러들기는커녕 각종 의문이 꼬리를 물면서 확대되고 있어서다.

이번 개인 이메일 사용 논란은 다음 달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선거 캠프를 가동하려던 힐러리 전 장관의 계획을 흐트러뜨렸다.

정치 전문지 <폴리티코>는 “뉴스에 굶주린 언론, 상대편 적들의 끈질긴 추적, 힐러리의 비밀주의를 감안할 때 이메일 스캔들은 수그러들지 않고 상당 기간 지속될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사실 힐러리 전 장관이 관용 이메일 대신 개인 이메일(clintonemail.com)을 사용한다는 사실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을 비롯해 그녀가 교신한 100여 명의 행정부 관리들도 알고 있었다.

힐러리 전 장관은 취임한 2009년 3월부터 퇴임한 2013년 2월까지 개인 이메일을 통해 총 6만2230건의 이메일을 주고받았다.

이 가운데 사생활과 관련된 3만1830건을 제외한 나머지 공무 관련 이메일을 지난해 12월 국무부 요청에 따라 모두 제출한 상태다.

장관 재직 시는 물론 퇴임 후에도 문제가 없던 개인 이메일 논란은 지난해 여름 불거지기 시작했다.

2012년 9월 리비아 벵가지에서 발생한 미국 영사관 폭발테러 사건을 조사 중이던 하원 정보위 특별위원회가 진상 파악을 위해 당시 힐러리 국무장관의 교신 내용을 국무부를 통해 파악하려다 실패했는데, 힐러리 전 장관이 개인 이메일을 사용했기 때문이다.

이런 문제가 드러나자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이메일과 같은 전자통신 기록물도 모두 보관하도록 하는 새로운 연방규정에 서명했다.

이에 따라 국무부는 매들린 올브라이트 전 국무장관(1997

2001년) 이후 전직 장관들에 대해 이메일 교신 기록을 제출해줄 것을 요청했고, 힐러리 전 장관은 이에 응했다.

법적으로는 힐러리 전 장관의 개인 이메일 사용에 문제가 없어 보인다.

이메일 기록 보존에 관한 연방정부의 새 지침은 그녀가 장관직에서 물러난 지 2년이 넘은 시점인 지난해 12월부터 적용되기 때문이다.

게다가 공화당 부시 행정부 때 국무장관을 지낸 콜린 파월(2001

2005년)과 콘돌리사 라이스(2005

2009년)도 재직 시 개인 이메일을 활용한 적이 있다.

 하지만 업무와 관련해 전직 국무장관 가운데 힐러리 전 장관처럼 개인 이메일에 의존한 사람은 없다.

국무부는 2005년 자체 훈령을 통해 업무와 관련해 개인 이메일을 사용해선 안 된다고 지침을 내렸고, 이 같은 지침은 2012년 국무부 법률고문실을 통해 재확인됐다.

힐러리 전 장관이 이를 알고도 개인 이메일을 사용했다면 엄연한 규정 위반이다.

[힐러리 이메일] 의 매력 포인트


기밀 포함 여부, 테러 관련 ‘은폐’ 여부가 핵심 전문가들은 힐러리 전 장관의 개인 이메일 사용이 크게 두 가지 점에서 논란거리가 된다고 본다.

먼저 개인 이메일 6만여 건 가운데 기밀이 포함되어 있는지 여부다.

심각한 보안 유출 문제가 대두될 수 있기 때문이다.

힐러리 전 장관은 이번 회견에서 “기밀 규정을 잘 알고 있고, 누구에게도 기밀을 이메일로 보내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녀가 사용한 개인 서버의 보안체제가 어떠했는지가 여전히 의문거리다.

지금까지 알려진 힐러리 전 장관의 개인 서버는 클린턴 전 대통령의 측근이자 증권 투자가인 에릭 호뎀이 설치했고, 서버 운용체제는 마이크로소프트 사의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안보국(NSA)의 정보기술 책임자를 지낸 리처드 셰퍼는 <뉴욕 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힐러리의 개인 서버가 (마이크로소프트 소프트웨어처럼) 표준 기술에 바탕을 둔 것이라면 정교한 지능을 갖춘 적들이 해당 서버의 정보를 통째로 빼내는 데 걸림돌이 없다”라고 지적했다.

또 다른 문제는 리비아 주재 미국 대사를 포함해 10여 명의 사상자를 낸 2012년 벵가지 테러 사건과 관련해 힐러리 당시 국무장관이 숨기는 게 있지 않느냐는 점이다.

하원 벵가지 진상조사 특별위원회 트레이 가우디 위원장은 “힐러리의 회견은 해명보다는 의혹만 더 키웠다.

그의 자택에 있는 서버를 확보하지 않는 한 국무부가 힐러리의 이메일을 전부 회수했는지 알 길이 없다”라고 주장했다.

현재 국무부는 지난해 12월 힐러리가 제출한 5만5000쪽에 달하는 이메일 내용을 검토한 뒤 이를 몇 달 안에 공개할 예정이어서 내용에 따라 파문이 예상된다.

예기치 못한 이메일 스캔들이 터지면서 민주당은 당혹스럽고 우려하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힐러리 이메일] 알고싶다.



힐러리 전 장관은 내년 11월 대선에서 공화당 후보를 누를 수 있는 유력한 대안이어서 정치적 내상을 입을 경우 후폭풍이 만만치 않다.

버지니아 대학 부설 정치연구소의 래리 사바토 소장은 영국 일간지 <가디언>과의 인터뷰에서 “현재 민주당은 대선 후보가 힐러리가 아닐 경우 완전 혼돈 상태에 빠지게 된다.

이는 힐러리도, 민주당도 다 아는 사실이다”라고 말했다.

공화당의 경우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를 포함해 전·현직 상하원 의원과 주지사 등 다양한 후보군이 형성된 상태지만 민주당은 현재까지 힐러리 전 장관을 빼고 경쟁력 있는 후보가 떠오르지 않았다.

오말리 전 메릴랜드 주지사, 엘리자베스 워런 연방 상원의원, 조지프 바이든 부통령 정도가 거론되지만 전국적 지명도나 정치적 영향력, 대중적 인기도 면에서 힐러리 전 장관에 매우 처진다.

이 때문에 민주당 일각에서는 이메일 논란이 조기에 진화되지 않은 채 힐러리 전 장관의 이미지와 평판이 계속 훼손될 경우, 당 차원에서 ‘제2의 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소리가 조심스레 흘러나오고 있다.

그런가 하면 이번 사태의 파문이 한동안 이어질 게 분명한 만큼 차라리 하루빨리 대선 출마를 선언해 ‘공격 모드’로 전환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솔직히 말씀드리자면 전 이 얘기를 몇년전에 처음 접하고 '에이... 설마..." 하고 전혀 신경쓰지 않았는데 요즘 이런 얘기들이 정말 떠다니고 있어서 흠칫하고 놀라고 있습니다.

 제 블로그를 정기적으로 찾아주시는 분들은 모두 open-minded, intelligent, objective and mature 한 분들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제가 직접 들은걸 여과없이 말씀드리겠습니다.

 그 소문이 만에 하나 사실이라고 해도 it doesn't affect at all who I'm going to vote for this November.  그냥 심심풀이 얘기로만 알고 계셨으면 합니다.

공화당 사람들이 (위키리크스 + 러시아 해킹집단) 별것도 아닌거 같은 힐러리 클린튼의 삭제된 이메일에 목숨을 거는 이유가 따로 있다는 것입니다.

 단도직입적으로 말씀드리자면 힐러리는 레즈비언이라는 얘기입니다 - 그 삭제된 이메일에 힐러리가 오랜동안 동성관계를 맺어왔다는 증거물이 있다.

... 그래서 일부러 개인 이메일 서버를 이용했고, 또 일부러 이메일 몇만건을 복구불능 상태로 삭제 시켰다.

..  그게 떠도는 소문의 골자입니다.

  구글에 검색해보시면 이와같은 기사들이 많이 뜹니다.

 그 중 하나...  이 National Enquirer 라는 언론사를 설명드리자면 한국의 디스패치와 가장 비슷하다고 보는게 맞을거 같습니다.

 아주 자극적이고 읽는이로 하여금 흥미를 가질수 밖에 없게 만드는 마성같은 주제만 다루는 살짝 메인 스트림 언론과는 거리가 있는 그런...전 사실 몇년전에 이 얘기를 처음으로 들었습니다.

 제 손님중에 Arkansas 주에서 법조계 고급 공무원으로 (헛소리하고 다닐 사람은 아니라는...) 일을 하시다가 은퇴하고 LA 에서 사시는 분이 계십니다.

 여자분인데 그 분이 하루는 이상한 얘기를 해주셨습니다.

 힐러리의 남편 Bill Clinton 이 대통령이 되기 전에 Arkansas 주의 주지사였다는 사실을 아시는 분들 꽤 계실겁니다.

 그때 Arkansas 주에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사실이라고 하더군요 - 힐러리가 레즈비언이라고.  닭이 먼저인지, 달걀이 먼저인지는 모르지만 그래서 Bill 은 여기저기 바람피고 돌아다니고...  힐러리는 그다지 크게 신경도 쓰지 않았다고...  그래서 클린튼 커플이 백악관에 있었을때 Monica Lewinsky 사건 (Bill 이 대통령일때 바람폈던 백악관 인턴 - 드레스에 Bill 의 정액이 묻어있고 그에 대해 거짓말까지 하는 바람에 미 하원에서 탄핵까지 받았던...) 터졌을때도 거의 모두가 이혼 할 것이라고 예상했는데 내막을 아는 사람들은 "웃기고 있네" 하며 콧방귀를 뀌고 있었답니다.

한마디로 힐러리는 자기의 꿈을 실현시키고자 남편 ("비즈니스 파트너"라고 얘기를 하더군요) 을 먼저 내세웠고 그리고 또 그걸 이용해 자기도 대권을 쟁취하려고 하는 무서운 여자라는...Please...  Take it with a grain of salt.  솔직히 말씀드리자면 전 이 얘기를 몇년전에 처음 접하고 '에이... 설마..." 하고 전혀 신경쓰지 않았는데 요즘 이런 얘기들이 정말 떠다니고 있어서 흠칫하고 놀라고 있습니다.

 제 블로그를 정기적으로 찾아주시는 분들은 모두 open-minded, intelligent, objective and mature 한 분들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제가 직접 들은걸 여과없이 말씀드리겠습니다.

 그 소문이 만에 하나 사실이라고 해도 it doesn't affect at all who I'm going to vote for this November.  그냥 심심풀이 얘기로만 알고 계셨으면 합니다.

공화당 사람들이 (위키리크스 + 러시아 해킹집단) 별것도 아닌거 같은 힐러리 클린튼의 삭제된 이메일에 목숨을 거는 이유가 따로 있다는 것입니다.

 단도직입적으로 말씀드리자면 힐러리는 레즈비언이라는 얘기입니다 - 그 삭제된 이메일에 힐러리가 오랜동안 동성관계를 맺어왔다는 증거물이 있다.

... 그래서 일부러 개인 이메일 서버를 이용했고, 또 일부러 이메일 몇만건을 복구불능 상태로 삭제 시켰다.

..  그게 떠도는 소문의 골자입니다.

  구글에 검색해보시면 이와같은 기사들이 많이 뜹니다.

 그 중 하나...  이 National Enquirer 라는 언론사를 설명드리자면 한국의 디스패치와 가장 비슷하다고 보는게 맞을거 같습니다.

 아주 자극적이고 읽는이로 하여금 흥미를 가질수 밖에 없게 만드는 마성같은 주제만 다루는 살짝 메인 스트림 언론과는 거리가 있는 그런...전 사실 몇년전에 이 얘기를 처음으로 들었습니다.

 제 손님중에 Arkansas 주에서 법조계 고급 공무원으로 (헛소리하고 다닐 사람은 아니라는...) 일을 하시다가 은퇴하고 LA 에서 사시는 분이 계십니다.

 여자분인데 그 분이 하루는 이상한 얘기를 해주셨습니다.

 힐러리의 남편 Bill Clinton 이 대통령이 되기 전에 Arkansas 주의 주지사였다는 사실을 아시는 분들 꽤 계실겁니다.

 그때 Arkansas 주에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사실이라고 하더군요 - 힐러리가 레즈비언이라고.  닭이 먼저인지, 달걀이 먼저인지는 모르지만 그래서 Bill 은 여기저기 바람피고 돌아다니고...  힐러리는 그다지 크게 신경도 쓰지 않았다고...  그래서 클린튼 커플이 백악관에 있었을때 Monica Lewinsky 사건 (Bill 이 대통령일때 바람폈던 백악관 인턴 - 드레스에 Bill 의 정액이 묻어있고 그에 대해 거짓말까지 하는 바람에 미 하원에서 탄핵까지 받았던...) 터졌을때도 거의 모두가 이혼 할 것이라고 예상했는데 내막을 아는 사람들은 "웃기고 있네" 하며 콧방귀를 뀌고 있었답니다.

한마디로 힐러리는 자기의 꿈을 실현시키고자 남편 ("비즈니스 파트너"라고 얘기를 하더군요) 을 먼저 내세웠고 그리고 또 그걸 이용해 자기도 대권을 쟁취하려고 하는 무서운 여자라는...Please...  Take it with a grain of salt.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