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청년 신혼부부 임대아파트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역세권 2030 청년주택’정책을 추진한다고 2016년 3월 2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일반주거지역인 역세권 용도를 준주거지역이나 상업지역으로 바꾼다.

용적률을 최대 800%까지 높이고 심의·허가 절차를 간소화해 민간사업자의 참여를 이끌어낸다.

??  그 대신 민간사업자는 주거면적 100%를 준공공임대주택으로 지어야 한다.

이 가운데 10∼25%는 소형 공공임대주택(전용면적 45m² 이하)으로 대학생과 사회초년생 신혼부부에게 주변 시세의 60∼80%로 제공한다.

준공공임대주택(전용면적 85m² 이하)의 임대의무 기간은 8년, 임대료 상승률은 연 5% 이내로 제한된다.

 역세권은 대중교통이 편리한 만큼 주차장 설치 비율을 줄이고‘나눔카’를 적극 활용하게 된다.

따라서 공공임대주택의 경우 차량을 소유하지 않은 20∼39세 청년에 한해 입주하도록 할 계획이다.

 사업 대상지는 철도가 2개 이상 교차하거나 버스전용차로가 있는 역세권, 폭 30m 이상 도로에 위치한 역세권에서 승강장 기준 250m 이내로 선정한다.

서울시는 세부 기준에 부합하는 지역의 30%만 개발해도 임대주택 21만 채(청년층 대상은 4만 채)가 공급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시는 2016년 7월 지하철 2·5호선 충정로역, 6호선 봉화산역 주변에서 시범사업을 시작한다.

이를 위해 올 상반기 관련 조례를 만들 예정이다.

 서울시는“사상 최악의 실업률과 경제적 빈곤 속에서 청년들이 고시원 같은 임시 거주지를 전전하며 도심 속 난민으로 떠돌고 있다”며“이들이 안정된 주거공간에서 살 수 있도록 2030 청년주택 사업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서울의 한 전철역 근처 한복판에 자리잡은 노른자위 땅이지만, 대단위 주택이나 빌딩은 없습니다.

준주거지역 또는 제2,3종 주거지역으로 지정돼 있기 때문입니다.

서울시는 이런 곳을 젊은이를 위한 주택지구로 활용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시가 용도 변경을 허가하고, 사업자가 건물을 증축하면 이 가운데 10

25%는 시가 기부채납을 받아 시세대비 60에서 80%수준으로 방을 공급합니다.

75에서 90%는 건물주가 임대사업을 하는데 8년 동안 사업을 유지하고 임대료는 매년 5%까지만 올립니다.

  제3종주거지역에서 상업지구로 변경되면 용적률은 단번에 550% 늘어 나는데, 반사이익이 만만치 않습니다.

 <!--[endif]-->  "청년주택 공급" 서울 역세권 개발 계획… 부작용 우려  청년들에게 집을 공급하겠다며 서울시가 역세권 개발 계획을 들고 나왔습니다.

고층 건물들을 이곳에서 세우도록 규제를 풀어주고, 임대주택을 운영하겠다는 건데요. 우려되는 부분들도 있습니다.

  서울 지하철 5호선과 2호선이 만나는 충정로역입니다.

현재 제3종 일반주거지역인 이곳은 2017년부터 준주거지역으로 바뀔 수 있습니다.

용적률도 기존 250%에서 400%로 오르게돼 더 높은 건물을 지을 수 있게 됩니다.

서울시가 청년에게 주택 20만호를 공급하기 위해 역세권 규제를 대폭 풀기로 했습니다.

다만 여기에 짓는 건물의 주거부분은 모두 임대주택으로 써야 합니다.

특히 10

25%는 45제곱미터 이하로 지어야 하고 서울시가 이를 사들여 공공임대주택으로 쓸 예정입니다.

이를 통해 공공임대주택 4만호를 포함, 21만 가구가 청년층에게 공급될 수 있다는 계산입니다.

문제는 역세권의 높은 임대료입니다.

초기임대료가 조금 높게 형성될 가능성이 높아서 청년들의 접근 가능성이 좀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이 됩니다.

또 고층 오피스텔이 촘촘히 들어서면 주차난과 화재위험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휴, 마음이 한결 편해지는 소식이네요.* 소득 기준만 충족되면 최장 10년까지 거주가 가능하다.

같은 소득 조건을 만족하는 무주택 가구의 경우 시세보다 임대료가 싼 신혼부부.청년 임대아파트에 거주할 수 있다고 하니 꼼꼼히 따져보고 꼭! 좋은 집에서 마음편히 두분의 사랑을 키워나가시길 바랍니다.

3차 입주자모집공고 주요일정- 입주자 모집공고 : 2016년 9월 26일(월)- 청약접수 : 10월 중순- 당첨자 발표 : 12월 초벌써 1달여 앞으로 다가온 2016년 3차 입주자 모집공고! 일정 체크해 두신 후 입주신청 하시길 바랍니다!더해서 해당 지역 모집공고 일정을 받아볼 수 있는 ‘문자알림 서비스’도 신청 가능하다는거! 아! 이미 알고 계신다구요

[청년 신혼부부 임대아파트] 대박이네요.


?2016년 3월 29일부터 시행된 문자알림 서비스는 행복주택 관심 지역 알림 서비스로, 개인 정보(이름, 성별, 연령대, 거주 지역, 연락처) 및 관심 지역을 신청해주시면 해당 지역 모집공고 일정에 따라 알림 문자를 발송해 드리고 있습니다.

행복주택 문자알림 서비스 신청 방법 1.행복주택 공식 블로그 오른쪽 상단메뉴 “공급일정 알림받기” 클릭! 2. www.happyhousing.co.kr 접속 후 신청해주세요.하루하루 새롭고 알찬 정보를 들고 여러분들을 찾아올 테니 매일매일 블로그에 들려 보시는것만으로도 이득일 것 같습니다!그럼 행복지기는 행복주택 정보를 가지러 다녀오도록 하겠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행복주택 블로그에서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행복주택 공식 블로그 바로가기] : blog.naver.com/happyhouse2u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역세권 2030 청년주택’정책을 추진한다고 2016년 3월 2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일반주거지역인 역세권 용도를 준주거지역이나 상업지역으로 바꾼다.

용적률을 최대 800%까지 높이고 심의·허가 절차를 간소화해 민간사업자의 참여를 이끌어낸다.

??  그 대신 민간사업자는 주거면적 100%를 준공공임대주택으로 지어야 한다.

이 가운데 10∼25%는 소형 공공임대주택(전용면적 45m² 이하)으로 대학생과 사회초년생 신혼부부에게 주변 시세의 60∼80%로 제공한다.

준공공임대주택(전용면적 85m² 이하)의 임대의무 기간은 8년, 임대료 상승률은 연 5% 이내로 제한된다.

 역세권은 대중교통이 편리한 만큼 주차장 설치 비율을 줄이고‘나눔카’를 적극 활용하게 된다.

따라서 공공임대주택의 경우 차량을 소유하지 않은 20∼39세 청년에 한해 입주하도록 할 계획이다.

 사업 대상지는 철도가 2개 이상 교차하거나 버스전용차로가 있는 역세권, 폭 30m 이상 도로에 위치한 역세권에서 승강장 기준 250m 이내로 선정한다.

서울시는 세부 기준에 부합하는 지역의 30%만 개발해도 임대주택 21만 채(청년층 대상은 4만 채)가 공급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시는 2016년 7월 지하철 2·5호선 충정로역, 6호선 봉화산역 주변에서 시범사업을 시작한다.

이를 위해 올 상반기 관련 조례를 만들 예정이다.

 서울시는“사상 최악의 실업률과 경제적 빈곤 속에서 청년들이 고시원 같은 임시 거주지를 전전하며 도심 속 난민으로 떠돌고 있다”며“이들이 안정된 주거공간에서 살 수 있도록 2030 청년주택 사업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서울의 한 전철역 근처 한복판에 자리잡은 노른자위 땅이지만, 대단위 주택이나 빌딩은 없습니다.

준주거지역 또는 제2,3종 주거지역으로 지정돼 있기 때문입니다.

[청년 신혼부부 임대아파트] 그것을 알려줍니다.



서울시는 이런 곳을 젊은이를 위한 주택지구로 활용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시가 용도 변경을 허가하고, 사업자가 건물을 증축하면 이 가운데 10

25%는 시가 기부채납을 받아 시세대비 60에서 80%수준으로 방을 공급합니다.

75에서 90%는 건물주가 임대사업을 하는데 8년 동안 사업을 유지하고 임대료는 매년 5%까지만 올립니다.

  제3종주거지역에서 상업지구로 변경되면 용적률은 단번에 550% 늘어 나는데, 반사이익이 만만치 않습니다.

 <!--[endif]-->  "청년주택 공급" 서울 역세권 개발 계획… 부작용 우려  청년들에게 집을 공급하겠다며 서울시가 역세권 개발 계획을 들고 나왔습니다.

고층 건물들을 이곳에서 세우도록 규제를 풀어주고, 임대주택을 운영하겠다는 건데요. 우려되는 부분들도 있습니다.

  서울 지하철 5호선과 2호선이 만나는 충정로역입니다.

현재 제3종 일반주거지역인 이곳은 2017년부터 준주거지역으로 바뀔 수 있습니다.

용적률도 기존 250%에서 400%로 오르게돼 더 높은 건물을 지을 수 있게 됩니다.

서울시가 청년에게 주택 20만호를 공급하기 위해 역세권 규제를 대폭 풀기로 했습니다.

다만 여기에 짓는 건물의 주거부분은 모두 임대주택으로 써야 합니다.

특히 10

25%는 45제곱미터 이하로 지어야 하고 서울시가 이를 사들여 공공임대주택으로 쓸 예정입니다.

이를 통해 공공임대주택 4만호를 포함, 21만 가구가 청년층에게 공급될 수 있다는 계산입니다.

문제는 역세권의 높은 임대료입니다.

초기임대료가 조금 높게 형성될 가능성이 높아서 청년들의 접근 가능성이 좀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이 됩니다.

또 고층 오피스텔이 촘촘히 들어서면 주차난과 화재위험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역세권 2030 청년주택’정책을 추진한다고 2016년 3월 2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일반주거지역인 역세권 용도를 준주거지역이나 상업지역으로 바꾼다.

용적률을 최대 800%까지 높이고 심의·허가 절차를 간소화해 민간사업자의 참여를 이끌어낸다.

??  그 대신 민간사업자는 주거면적 100%를 준공공임대주택으로 지어야 한다.

이 가운데 10∼25%는 소형 공공임대주택(전용면적 45m² 이하)으로 대학생과 사회초년생 신혼부부에게 주변 시세의 60∼80%로 제공한다.

준공공임대주택(전용면적 85m² 이하)의 임대의무 기간은 8년, 임대료 상승률은 연 5% 이내로 제한된다.

 역세권은 대중교통이 편리한 만큼 주차장 설치 비율을 줄이고‘나눔카’를 적극 활용하게 된다.

따라서 공공임대주택의 경우 차량을 소유하지 않은 20∼39세 청년에 한해 입주하도록 할 계획이다.

 사업 대상지는 철도가 2개 이상 교차하거나 버스전용차로가 있는 역세권, 폭 30m 이상 도로에 위치한 역세권에서 승강장 기준 250m 이내로 선정한다.

서울시는 세부 기준에 부합하는 지역의 30%만 개발해도 임대주택 21만 채(청년층 대상은 4만 채)가 공급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시는 2016년 7월 지하철 2·5호선 충정로역, 6호선 봉화산역 주변에서 시범사업을 시작한다.

이를 위해 올 상반기 관련 조례를 만들 예정이다.

 서울시는“사상 최악의 실업률과 경제적 빈곤 속에서 청년들이 고시원 같은 임시 거주지를 전전하며 도심 속 난민으로 떠돌고 있다”며“이들이 안정된 주거공간에서 살 수 있도록 2030 청년주택 사업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서울의 한 전철역 근처 한복판에 자리잡은 노른자위 땅이지만, 대단위 주택이나 빌딩은 없습니다.

준주거지역 또는 제2,3종 주거지역으로 지정돼 있기 때문입니다.

서울시는 이런 곳을 젊은이를 위한 주택지구로 활용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시가 용도 변경을 허가하고, 사업자가 건물을 증축하면 이 가운데 10

25%는 시가 기부채납을 받아 시세대비 60에서 80%수준으로 방을 공급합니다.

75에서 90%는 건물주가 임대사업을 하는데 8년 동안 사업을 유지하고 임대료는 매년 5%까지만 올립니다.

  제3종주거지역에서 상업지구로 변경되면 용적률은 단번에 550% 늘어 나는데, 반사이익이 만만치 않습니다.

 <!--[endif]-->  "청년주택 공급" 서울 역세권 개발 계획… 부작용 우려  청년들에게 집을 공급하겠다며 서울시가 역세권 개발 계획을 들고 나왔습니다.

고층 건물들을 이곳에서 세우도록 규제를 풀어주고, 임대주택을 운영하겠다는 건데요. 우려되는 부분들도 있습니다.

  서울 지하철 5호선과 2호선이 만나는 충정로역입니다.

현재 제3종 일반주거지역인 이곳은 2017년부터 준주거지역으로 바뀔 수 있습니다.

용적률도 기존 250%에서 400%로 오르게돼 더 높은 건물을 지을 수 있게 됩니다.

서울시가 청년에게 주택 20만호를 공급하기 위해 역세권 규제를 대폭 풀기로 했습니다.

다만 여기에 짓는 건물의 주거부분은 모두 임대주택으로 써야 합니다.

특히 10

25%는 45제곱미터 이하로 지어야 하고 서울시가 이를 사들여 공공임대주택으로 쓸 예정입니다.

이를 통해 공공임대주택 4만호를 포함, 21만 가구가 청년층에게 공급될 수 있다는 계산입니다.

문제는 역세권의 높은 임대료입니다.

초기임대료가 조금 높게 형성될 가능성이 높아서 청년들의 접근 가능성이 좀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이 됩니다.

또 고층 오피스텔이 촘촘히 들어서면 주차난과 화재위험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