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고정숙



아들,딸녀석아'에혀,바니걸스가 희자매랑 연합해서 원더걸스 라이벌로 나오면 안되려나!!!부산이 고향인 고정숙, 재숙 자매로 구성된 바니걸스의 어머니는 '독일병정'이라는 별명으로 불리던 맹렬여성이었다.

국악예고에 재학중이던 두자매는 모친의 간청으로 신중현 사단에 합류하며 70년대 중반을 풍미하는 인기듀엣으로 거듭날 수 있었다.

40대 이상 중년 팬들의 기억엔 바니걸스가 남아 있다.

여성 댄스 듀오의 시조격이라고 할 수 있는 바니걸스는 70년대 데뷔해 <그 사람 데려다 주오> 등으로 사랑 받았지만쌍둥이 가수로 1970년대를 풍미했던 바니걸스가 솔로로 돌아왔다.

고정숙-재숙 자매 중 언니인 고정숙씨(49)가 '바니'라는 친숙한 이름 그대로 솔로앨범 <천적>을 냈다.

부담없이 흥얼거릴 수 있는 트로트곡 <천적> <연정> 등과 <세월이 가면> <수은등> <장녹수> 등의 리메이크 곡을 담았다.

세월이 흘렀지만 특유의 거친 듯하면서도 애수 짙은 목소리가 그대로 살아 있다.

16세 때이던 1971년 <하필이면 그 사람>으로 데뷔한 바니걸스는 <그냥 갈수 없잖아> <첫사랑 마도로스> <향기품은 군사우편> 등의 히트곡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고 80년대 후반 결혼을 하면서 점차 활동을 접었다.

평범한 주부로 살아가던 바니는 자녀가 고등학생이 될 정도로 장성하면서 가수의 길을 다시 걷게 됐다.

팬들의 혼란을 막기위해 그들 나름대로의 철칙이 있는데 무대 설때는 언제나 언니가 왼쩍 동생이 오른쪽에 선다는 것  http://cafe.naver.com/kayo911/4 http://ko.wikipedia.org/wiki/%EA%B1%B8_%EA%B7%B8%EB%A3%B9 걸그룹  대한민국

[편집] 1950?1970

태동기의 기간인 1950년대에서 1980년대까지 대부분이 트로트 장르가 주를 이루었다.

그러나 펄 시스터즈와 같은 가수들은 그 당시에는 생소했던 사이키델릭 락, 소울등의 장르를 선보이기도 했다.

[3] 그리고 1970년대에는 몇 개의 그룹이 구성원의 결혼으로 해체되었는데, 당시 사회상이 결혼 후 연예활동에 대해 안 좋은 인식을 가지고 있었던 걸로 보인다.

[4] 억압되고 보수적인 사회 분위기의 영향으로 인해 1970년대 바니걸스를 끝으로 소녀 그룹은 거의 자취를 감췄다.

[1]현재 최초의 걸 그룹에 대한 논쟁은 끊이지 않으나, 대부분 저고리 시스터즈로 뽑고 있다.

[5] 그러나, 최초로 정식 음반을 내며 활동을 한 그룹으로 김시스터즈를 뽑는다.

[6] 1953년 가요계에 데뷔한 김시스터즈는 애자, 민자, 숙자로 이루어진 1950년대부터 1970년대에 활동하던 그룹으로, 빌보드 차트에 최초로 진입한 한국 아티스트로 알려져있다.

[7] 코스터즈의 히트곡을 리메이크한 〈찰리 브라운〉이란 곡으로 1962년 빌보드 핫 100에 올랐다.

1959년 미국으로 건너가 라스베이거스 등에서 프랭크 시나트라, 마릴린 먼로 등의 인기 스타들과 활동을 했다.

[7] 김시스터즈가 유명해 진 후 현시스터즈, 정시스터즈, 영시스터즈, 이시스터즈 등의 "자매"형 그룹이 생겨났다.

현시스터즈는 김명선(현미), 김정애, 현주로 이루어진 그룹으로,[8] 김씨 성이 두명이었으나 김시스터즈와 구별을 짓기 위해 현시스터즈로 이름을 지었다.

그래서 현자 돌림으로 이름을 바꿔 김명선은 현미, 김정애는 현애, 현주는 그대로의 이름을 사용했다.

[9] 196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 활동한 정희옥, 정희숙, 정희정으로 이루어진[10] 정시스터즈는 〈새드 무비〉, 〈검은 상처의 블루스〉 등의 히트곡을 가지고 있다.

맥과이어 시스터스(The McQuire Sisters)의 영향을 받은 이시스터즈는 김천숙, 김명자, 이정자(후에 이정자가 탈퇴하고 김상미가 영입된다)로 이루어진 그룹이다.

[11] 짜릿짜릿한 하모니를 구사하던 이시스터즈의 등장은 소리의 변화로 대변되는 1960년대의 상징이며,[11] 이들의 음악성은 국내 가요의 폭을 한층 넓힌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12] 히트곡으로는 〈울릉도 트위스트〉, 〈남성금지구역〉, 〈워싱턴 광장〉등이 있다.

〈마포종점〉으로 유명한 은방울 자매는 1954년 결성됐다.

[13] 박애경, 김향미로 시작한 그룹은 1989년 김향미에서 오숙남으로 멤버를 교체하였다.

[고정숙] 그것을 알려줍니다.


자매형 그룹은 1950년대 말 은방울 자매를 시작으로 60년대와 70년대 한국에서 전성기를 누렸다고 평가받는다.

[4] 배인순, 배인숙으로 이루어진 펄 시스터즈는 1968년 데뷔한 그룹으로, 70년대 중반까지 인기가 매우 높았다.

[4] 그로 인해 은 1969년에 가장 세금을 많이 낸 법인과 개인, 연예인들로 본 세태를 분석했는데 펄 시스터즈는 5위를 기록하였다.

[14] 신중현이 작곡한 펄 시스터즈의 대표곡인 〈커피 한잔〉은 젊은이들로부터 칭찬을 받았으나 기성세대에게는 비판을 받았다.

[4] 그런데 1976년 배인순이 동아그룹 최원석 회장과의 결혼을 발표하면서 동시에 해체되었다.

[13]1970년에는 가장 나이가 어린 쌍둥이 여성 보컬 그룹 릴리 시스터즈가 등장했다.

당시 고등학교 2학년이었던 김성아와 김경아 자매는 청순한 외모와는 다르게 허스키한 목소리로 이목을 끌었다.

[15] 1974년 일본에 진출하기도 했으나 김성아가 결혼을 하면서 해체됐다.

[4] 릴리 시스터즈는 은지원이 라디오 스타에 나와 김성아가 자신의 어머니임을 밝히면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16] 고재숙, 고정숙으로 이루어진 그룹 바니걸스는 1971년 신중현이 작곡한 〈그 사람 데려다주오〉로 데뷔했다.

쌍둥이 자매 간인 두 멤버는 너무도 닮아 국악예고 입학시험 당시 사진을 내자 한 장만 내도 된다며 되돌려준 해프닝도 있었다고 한다.

[17] 한때 군사정권의 외래어 사용 금지 명령에 의해 "토끼소녀"로 잠깐 개명하기도 했다.

[6]  아들,딸녀석아'에혀,바니걸스가 희자매랑 연합해서 원더걸스 라이벌로 나오면 안되려나!!!부산이 고향인 고정숙, 재숙 자매로 구성된 바니걸스의 어머니는 '독일병정'이라는 별명으로 불리던 맹렬여성이었다.

[고정숙] 최선의 선택



국악예고에 재학중이던 두자매는 모친의 간청으로 신중현 사단에 합류하며 70년대 중반을 풍미하는 인기듀엣으로 거듭날 수 있었다.

40대 이상 중년 팬들의 기억엔 바니걸스가 남아 있다.

여성 댄스 듀오의 시조격이라고 할 수 있는 바니걸스는 70년대 데뷔해 <그 사람 데려다 주오> 등으로 사랑 받았지만쌍둥이 가수로 1970년대를 풍미했던 바니걸스가 솔로로 돌아왔다.

고정숙-재숙 자매 중 언니인 고정숙씨(49)가 '바니'라는 친숙한 이름 그대로 솔로앨범 <천적>을 냈다.

부담없이 흥얼거릴 수 있는 트로트곡 <천적> <연정> 등과 <세월이 가면> <수은등> <장녹수> 등의 리메이크 곡을 담았다.

세월이 흘렀지만 특유의 거친 듯하면서도 애수 짙은 목소리가 그대로 살아 있다.

16세 때이던 1971년 <하필이면 그 사람>으로 데뷔한 바니걸스는 <그냥 갈수 없잖아> <첫사랑 마도로스> <향기품은 군사우편> 등의 히트곡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고 80년대 후반 결혼을 하면서 점차 활동을 접었다.

평범한 주부로 살아가던 바니는 자녀가 고등학생이 될 정도로 장성하면서 가수의 길을 다시 걷게 됐다.

팬들의 혼란을 막기위해 그들 나름대로의 철칙이 있는데 무대 설때는 언제나 언니가 왼쩍 동생이 오른쪽에 선다는 것  http://cafe.naver.com/kayo911/4 http://ko.wikipedia.org/wiki/%EA%B1%B8_%EA%B7%B8%EB%A3%B9 걸그룹  대한민국

[편집] 1950?1970

태동기의 기간인 1950년대에서 1980년대까지 대부분이 트로트 장르가 주를 이루었다.

그러나 펄 시스터즈와 같은 가수들은 그 당시에는 생소했던 사이키델릭 락, 소울등의 장르를 선보이기도 했다.

[3] 그리고 1970년대에는 몇 개의 그룹이 구성원의 결혼으로 해체되었는데, 당시 사회상이 결혼 후 연예활동에 대해 안 좋은 인식을 가지고 있었던 걸로 보인다.

[4] 억압되고 보수적인 사회 분위기의 영향으로 인해 1970년대 바니걸스를 끝으로 소녀 그룹은 거의 자취를 감췄다.

[1]현재 최초의 걸 그룹에 대한 논쟁은 끊이지 않으나, 대부분 저고리 시스터즈로 뽑고 있다.

[5] 그러나, 최초로 정식 음반을 내며 활동을 한 그룹으로 김시스터즈를 뽑는다.

[6] 1953년 가요계에 데뷔한 김시스터즈는 애자, 민자, 숙자로 이루어진 1950년대부터 1970년대에 활동하던 그룹으로, 빌보드 차트에 최초로 진입한 한국 아티스트로 알려져있다.

[7] 코스터즈의 히트곡을 리메이크한 〈찰리 브라운〉이란 곡으로 1962년 빌보드 핫 100에 올랐다.

1959년 미국으로 건너가 라스베이거스 등에서 프랭크 시나트라, 마릴린 먼로 등의 인기 스타들과 활동을 했다.

[7] 김시스터즈가 유명해 진 후 현시스터즈, 정시스터즈, 영시스터즈, 이시스터즈 등의 "자매"형 그룹이 생겨났다.

현시스터즈는 김명선(현미), 김정애, 현주로 이루어진 그룹으로,[8] 김씨 성이 두명이었으나 김시스터즈와 구별을 짓기 위해 현시스터즈로 이름을 지었다.

그래서 현자 돌림으로 이름을 바꿔 김명선은 현미, 김정애는 현애, 현주는 그대로의 이름을 사용했다.

[9] 196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 활동한 정희옥, 정희숙, 정희정으로 이루어진[10] 정시스터즈는 〈새드 무비〉, 〈검은 상처의 블루스〉 등의 히트곡을 가지고 있다.

맥과이어 시스터스(The McQuire Sisters)의 영향을 받은 이시스터즈는 김천숙, 김명자, 이정자(후에 이정자가 탈퇴하고 김상미가 영입된다)로 이루어진 그룹이다.

[11] 짜릿짜릿한 하모니를 구사하던 이시스터즈의 등장은 소리의 변화로 대변되는 1960년대의 상징이며,[11] 이들의 음악성은 국내 가요의 폭을 한층 넓힌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12] 히트곡으로는 〈울릉도 트위스트〉, 〈남성금지구역〉, 〈워싱턴 광장〉등이 있다.

〈마포종점〉으로 유명한 은방울 자매는 1954년 결성됐다.

[13] 박애경, 김향미로 시작한 그룹은 1989년 김향미에서 오숙남으로 멤버를 교체하였다.

자매형 그룹은 1950년대 말 은방울 자매를 시작으로 60년대와 70년대 한국에서 전성기를 누렸다고 평가받는다.

[4] 배인순, 배인숙으로 이루어진 펄 시스터즈는 1968년 데뷔한 그룹으로, 70년대 중반까지 인기가 매우 높았다.

[4] 그로 인해 은 1969년에 가장 세금을 많이 낸 법인과 개인, 연예인들로 본 세태를 분석했는데 펄 시스터즈는 5위를 기록하였다.

[14] 신중현이 작곡한 펄 시스터즈의 대표곡인 〈커피 한잔〉은 젊은이들로부터 칭찬을 받았으나 기성세대에게는 비판을 받았다.

[4] 그런데 1976년 배인순이 동아그룹 최원석 회장과의 결혼을 발표하면서 동시에 해체되었다.

[13]1970년에는 가장 나이가 어린 쌍둥이 여성 보컬 그룹 릴리 시스터즈가 등장했다.

당시 고등학교 2학년이었던 김성아와 김경아 자매는 청순한 외모와는 다르게 허스키한 목소리로 이목을 끌었다.

[15] 1974년 일본에 진출하기도 했으나 김성아가 결혼을 하면서 해체됐다.

[4] 릴리 시스터즈는 은지원이 라디오 스타에 나와 김성아가 자신의 어머니임을 밝히면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16] 고재숙, 고정숙으로 이루어진 그룹 바니걸스는 1971년 신중현이 작곡한 〈그 사람 데려다주오〉로 데뷔했다.

쌍둥이 자매 간인 두 멤버는 너무도 닮아 국악예고 입학시험 당시 사진을 내자 한 장만 내도 된다며 되돌려준 해프닝도 있었다고 한다.

[17] 한때 군사정권의 외래어 사용 금지 명령에 의해 "토끼소녀"로 잠깐 개명하기도 했다.

[6]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