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공주전



총 43기의 적지 않은 고분이 있는 곳임에도 불구하고 그곳을 찾아가는 것은 잘 아는 사람이 아니면 쉽지 않습니다.

 금학동고분군을 찾아가려면 우선 공주터널로 가야 합니다.

공주터널에 가서도 어디로 가야 한다는 팻말이 없기 때문에 우선 공주터널 위쪽으로 올라가야 그 흔적을 볼 수 있습니다.

 공주터널이 있는 우측으로 샛길이 하나 있는데 그곳으로 더 올라가야 합니다.

 공주 금학동 고분군은 1989년도에 조사된 바 있는 터널형 돌방무덤 1기와 2000년도 조사 결과 굴식돌방무덤(橫穴式石室墳) 21기, 돌덧널무덤(石槨墓) 5기, 움무덤(土壙墓) 1기, 돌덧널독널무덤(石槨甕棺墓) 3기, 구덩이(竪穴) 3기, 고려시대 이후의 움무덤 12기 등이 발굴되었습니다.

공주터널이 있는 곳은 산의 능선이 있는 곳으로 야산 정상부 일대에는 도굴공으로 추정되는 웅덩이와 봉분의 잔흔으로 추정되는 얕은 분구들이 남아 있다고 합니다.

특히 백제시대에는 굴식돌방무덤이 일반적인 형식이었는데, 이곳의 축조시기는 고분의 축조수법, 형태, 부장 유물의 양상으로 볼 때 백제 웅진 도읍기 이후에 조성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 여름에 이곳을 올라가는 것은 생각보다 조금 힘들었습니다.

땀이 계속 흐르고 숨이 막혀오는 느낌입니다.

옆에는 작물이 자라고 있고 좌측으로 더 가야 금학동고분군이 나옵니다.

이곳까지 오니 고분군처럼 보이는 장소가 보입니다.

 이곳은 비교적 잘 정비된 모습이었습니다.

휴식 공간은 보이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시·도 기념물로 지정된 곳이라는 것은 알 수 있습니다.

비교적 간단하게 공주 금학동 고분군에 대해 접해볼 수 있도록 설명이 되어 있습니다.

계단으로 조금 더 걸어 올라가면 무덤처럼 보이는 봉분들이 보입니다.

이곳에서 발굴된 무덤 중  천장이 거의 완벽한 상태로 남은 굴식돌방무덤이 조사되어 앞으로 이러한 형태의 석실분 연구에 있어서 대단히 유용한 자료로 사용될 것이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이런 고분군을 어떻게 알고 발굴하는지는 모르겠지만, 공주나 부여에 이런 고분군이 적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공주 금학동고분군에서는 부장 유물로 각종 금제 장식과 은제 금장반지, 각종 토기류 등이 출토되었을 뿐만이 아니라 처음 출토되었다는 은제 금장반지가 있습니다.

이는 왕을 정점으로 한 백제의 중앙 지배층과 일부 재지 수장세력만이 소유하였던 것으로 피장자의 신분과 돌방무덤의 축조시기를 살펴볼 수 있는 중요한 유물입니다.

언덕 위에서 내려다보니 좌측에는 금학동이 보이고 멀리 아파트처럼 보이는 건물들도 있습니다.

고분군은 대부분 이렇게 경치가 좋은 곳에 위치해 있습니다.

공주의 송산리고분군, 금학동고분군, 부여의 능산리고분군, 대구 불로동고분군, 서울방이동고분군 등 사람들은 죽어서 흔적을 남기고 그 흔적은 과거 사람들의 삶의 흔적을 담고 있습니다.

대부분이 지배층의 흔적이기는 하지만 그들을 통해 서민들의 일부 삶도 엿볼 수 있다는 고분군은 그 자체로도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덥네요

이제 내려가야겠습니다.

공주 금학동고분군충청남도 공주시 금학동 45-5, 산4-1임과 46-1전 일대공주금학동고분군충청남도 공주시 금학동지도보기 총 43기의 적지 않은 고분이 있는 곳임에도 불구하고 그곳을 찾아가는 것은 잘 아는 사람이 아니면 쉽지 않습니다.

 금학동고분군을 찾아가려면 우선 공주터널로 가야 합니다.

공주터널에 가서도 어디로 가야 한다는 팻말이 없기 때문에 우선 공주터널 위쪽으로 올라가야 그 흔적을 볼 수 있습니다.

 공주터널이 있는 우측으로 샛길이 하나 있는데 그곳으로 더 올라가야 합니다.

 공주 금학동 고분군은 1989년도에 조사된 바 있는 터널형 돌방무덤 1기와 2000년도 조사 결과 굴식돌방무덤(橫穴式石室墳) 21기, 돌덧널무덤(石槨墓) 5기, 움무덤(土壙墓) 1기, 돌덧널독널무덤(石槨甕棺墓) 3기, 구덩이(竪穴) 3기, 고려시대 이후의 움무덤 12기 등이 발굴되었습니다.

공주터널이 있는 곳은 산의 능선이 있는 곳으로 야산 정상부 일대에는 도굴공으로 추정되는 웅덩이와 봉분의 잔흔으로 추정되는 얕은 분구들이 남아 있다고 합니다.

특히 백제시대에는 굴식돌방무덤이 일반적인 형식이었는데, 이곳의 축조시기는 고분의 축조수법, 형태, 부장 유물의 양상으로 볼 때 백제 웅진 도읍기 이후에 조성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 여름에 이곳을 올라가는 것은 생각보다 조금 힘들었습니다.

땀이 계속 흐르고 숨이 막혀오는 느낌입니다.

옆에는 작물이 자라고 있고 좌측으로 더 가야 금학동고분군이 나옵니다.

이곳까지 오니 고분군처럼 보이는 장소가 보입니다.

 이곳은 비교적 잘 정비된 모습이었습니다.

휴식 공간은 보이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시·도 기념물로 지정된 곳이라는 것은 알 수 있습니다.

비교적 간단하게 공주 금학동 고분군에 대해 접해볼 수 있도록 설명이 되어 있습니다.

계단으로 조금 더 걸어 올라가면 무덤처럼 보이는 봉분들이 보입니다.

이곳에서 발굴된 무덤 중  천장이 거의 완벽한 상태로 남은 굴식돌방무덤이 조사되어 앞으로 이러한 형태의 석실분 연구에 있어서 대단히 유용한 자료로 사용될 것이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이런 고분군을 어떻게 알고 발굴하는지는 모르겠지만, 공주나 부여에 이런 고분군이 적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공주 금학동고분군에서는 부장 유물로 각종 금제 장식과 은제 금장반지, 각종 토기류 등이 출토되었을 뿐만이 아니라 처음 출토되었다는 은제 금장반지가 있습니다.

이는 왕을 정점으로 한 백제의 중앙 지배층과 일부 재지 수장세력만이 소유하였던 것으로 피장자의 신분과 돌방무덤의 축조시기를 살펴볼 수 있는 중요한 유물입니다.

언덕 위에서 내려다보니 좌측에는 금학동이 보이고 멀리 아파트처럼 보이는 건물들도 있습니다.

고분군은 대부분 이렇게 경치가 좋은 곳에 위치해 있습니다.

공주의 송산리고분군, 금학동고분군, 부여의 능산리고분군, 대구 불로동고분군, 서울방이동고분군 등 사람들은 죽어서 흔적을 남기고 그 흔적은 과거 사람들의 삶의 흔적을 담고 있습니다.

대부분이 지배층의 흔적이기는 하지만 그들을 통해 서민들의 일부 삶도 엿볼 수 있다는 고분군은 그 자체로도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덥네요

이제 내려가야겠습니다.

공주 금학동고분군충청남도 공주시 금학동 45-5, 산4-1임과 46-1전 일대공주금학동고분군충청남도 공주시 금학동지도보기가는 길에 연잎이 있어서 살짝 한번 찍어 보았답니다.

안으로 들어가니 공주시의 공예작품들이 전시되어 있고 직접 사갈 수도 있습니다.

전시장뿐만 아니라 판매장으로 구경하는 재미가 있습니다.

눈으로도 즐기고 직접 착용도 해보고 여러 다양한 아이디어도 얻어봅니다.

우리나라와 충청남도를 대표하는 우수한 공예품과 관광기념품을 발굴, 육성하기 위해 개최되는 공예품 경진대회의 우수한 작품도 전시되어 있습니다.

^^작가들이 만든 수준 높은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고 명함집이 있어 작가에게 직접 컨택 가능합니다.

한지로 만든 상입니다.

. 한 땀 한 땀 정성 들여 만든 것이기에 가격대는 있지만 품격이 넘치네요^^천연염색으로 물들은 단아한 작품들.. 곱디고운 우아함이 절로 묻어납니다.

나이가 들면 이런 천연염색물이 참 좋더라고요..여름에 최고의 인기를 끄는 부채입니다.

전 에어컨, 선풍기의 시원한 바람도 좋지만  부채의 바람이 최고로 바람의 맛이 나는 것 같습니다.

전체적으로 참신한 아이디어가 빛나는 작품이라 ^^ 선물하기로는 딱입니다.

백제의 후손들답게 정말 작품들의 수준이 높았답니다.

분청사기 모습입니다.

우리나라 두번째 국립공원인 계룡산  주변에서 나오는 점토를 찾아 전통적인 멋을 살려 낸 작품이네요..숟가락, 젓가락 받침대

  식구별로 구입해서 식탁에 놓으니 격이 달라집니다.

아기함이 돋보이네요 ^^전체적인 모습 1층과 2층으로 되어 있습니다.

쉽게 선물할 수 있는 저렴한 기념품부터, 아무래도 작가의 작품이라 가격경쟁력이 조금은 아쉽지만 작가의 작품성을 생각한다면 가격을 말할 수는 없겠죠.전  많은 아이디어 얻으려고 이런 전시회, 미술관, 숍 등을 많이 둘러보는데.. 공주시 관광을 하시고 선물, 기념품을 구입하시려면 이곳을 추천해 드립니다.

공예품 전시판매관충청남도 공주시 웅진동공예품전시판매관충청남도 공주시 웅진동지도보기어딘지 궁금하시죠? 바로 공주 계룡면에 있는 신원사입니다 !알록달록한 가을, 설경이 아름다운 겨울, 벚꽃이 유혹하는 봄.그리고 지금은 붉은 배롱나무꽃이 어서 오라고 부릅니다.

그 부름에 얼른 달려갔습니다 !계룡산 동서남북 4대 사찰 중 남사(南寺)로 대한불교조계종 제6교구 본사인 마곡사(麻谷寺)의 말사인 신원사(新元寺). 백제 말기인 651년(의자왕 11) 보덕이 창건하고 법당만 남아 있던 절을 신라 말에 도선(道詵)이 이곳을 지나다가 중창하였고, 무기(無寄)가 1298년(충렬왕 24)에 중건하였습니다.

조선 후기에 무학(無學)이 중창하면서 영원전(靈源殿)을 지었고, 1866년(고종 3)에 관찰사 심상훈(沈相薰)이 중수하면서 신원사라 하였으며, 1876년에 명성황후의 후원으로 보연(普延)이 중건하고 1946년 만허화상이 보수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습니다.

사천왕문을 지나 오른쪽으로 오르면 충청남도 유형문화재 제31호인 오층 석탑과 부도가 있습니다.

상층 일부가 없어지고 4층만 남아 있는 오층 석탑은 여래사리탑(如來舍利塔)으로 신라 말 고려 초의 양식을 띠고 있습니다.

1975년 보수공사 때 당나라 동전과 개원통보, 개원중보 및 사리함이 나왔답니다.

사찰에서 무궁화 꽃을 보기도 처음이지만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무궁화가 아닌 색다른 무궁화였습니다.

파란 하늘과 홍단심계 무궁화가 잘 어울리네요.탑을 둘러싸고 있는 능소화.스님이 우릴 부르더니 사진 찍으러 왔냐고 물어 그렇다고 답하니 탑과 함께 있는 능소화는 여기뿐일 테니 꼭 담아 가라 하시네요. ㅎ 와... 저거다!붉게 보이는 저 나무가 바로 600살이 넘은 배롱나무입니다.

충청남도 유형문화재 제80호인 대웅전과 독성각 가운데에서 보란 듯이 뽐내고 있습니다.

 뜨거운 태양 아래 동자승이 반갑게 맞이해 주는군요. 저도 반갑습니다.

^^600살 넘은 배롱나무가 있는 신원사입니다.

^^▲ 신원사 범종각 1989년에 운담 스님이 세운 오층 석탑 뒤로 영원전(靈源殿)이 있습니다.

1394년(태조 3년)에 무학대사가 신원사를 중창하면서 세웠고 현재의 영원전은 1982년 원융스님에 의해 지어진 것입니다.

비가 올 것이라는 예보가 있었는데 하늘이 어찌나 파랗고 예쁜지 지금 7

80%의 꽃이 피고 지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여름을 대표하는 3대 꽃나무는 무궁화, 협죽도 그리고 배롱나무입니다.

 지금 한창 배롱나무꽃이 피고 지고 있습니다.

백일홍(百日紅)은 100일 동안 핀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나무를 손으로 긁으면 잎이 움직인다고 해 ‘간지럼 나무’라고도 불립니다.

배롱나무꽃이 완전히 질 때면 그해 추수가 끝나 쌀밥을 먹을 수 있는 시기가 온다고 해서 ‘쌀밥나무’ 등 다양한 이름으로도 불립니다.

줄기가 매끈하여 원숭이도 오르기 어렵다 하여 '원숭이 미끄럼나무'라고도 합니다.

한 번 만져보세요. 반들반들합니다.

다른 건 몰라도 나무줄기만 보고도 배롱나무를 맞춘다니까요

<배롱나무의 전설 >옛날 어느 어촌에 목이 세 개 달린 이무기가 나타나 매년 처녀 한 명씩을 제물로 받아 갔습니다.

 그 해 한 장사가 나타나서 제물로 선정된 처녀 대신 그녀의 옷을 입고 제단에 앉아 있다가 이무기가 나타나자 칼로 이무기의 목 두 개를 베었습니다.

처녀는 기뻐하여 "저는 죽은 목숨이나 다름없으니 죽을 때까지 당신을 모시겠습니다.

" 하자, "아직은 이르오. 아직 이무기의 남아 있는 목 하나마저 더 베어야 하오. 내가 성공하면 흰 깃발을 달고 내가 실패하면 붉은 깃발을 달 것이니 그리 아시오." 하였답니다.

하여 처녀는 백 일간 기도를 드렸습니다.

백일 후 멀리 배가 오는 것을 보고 실망하여 그만 자결하고 말았습니다.

장사는 이 이무기가 죽을 때 뿜은 붉은 피가 깃발에 묻은 줄 몰랐던 것입니다.

그 후 처녀의 무덤에서는 붉은 꽃이 피어났는데 그 꽃이 백 일 간 기도를 들인 정성의 꽃, 바로 백일홍입니다.

원래 '붉은빛 꽃이 백일 동안 피어 있는 나무'라  백일홍 나무였다가 배기롱나무로, 다시 배롱나무로 이름이 변했습니다.

실제로는 원뿔처럼 꽃대의 아래에서 위로 꽃이 피어 올라가면서 피고 지기를 100여 일 반복하는데, 보기에는 계속 피어 있는 듯 보이는 겁니다.

반들반들한 줄기로 여자의 나신을 떠올리게 한다 하여 양반집 안채에는 심지 않았다는 배롱나무.배롱나무를 보고 유학자들은 청백리를 떠올렸고 ?불가에서 무욕의 상징으로 사찰이나 서원에 배롱나무를 심어 몇백 년 된 배롱나무가 지금 한창 단장을 하고 우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 600살이 넘은 배롱나무가 있는 신원사 배롱나무꽃                                   - 성상문 지난 저녁 꽃 한 송이 떨어지고  오늘 아침에 한 송이 피어 서로 일백 일을 바라보니 너를 대하여 좋게 한 잔 하리라.                                  ▲ 600살이 넘은 배롱나무가 있는 신원사 부처님이 계시는 대웅전에서 바라보는 풍경이 제일 멋지다고 하셨죠.천수관음전 앞 동자승. 또 만나서 반갑습니다.

^^▲ 조선시대 계룡산의 산신에게 제사를 지내던 중악단예로부터 신라 시대의 오악(五嶽) 중 서악(西嶽), 조선 시대의 삼악(三嶽) 중 중악(中嶽)으로 나라와 왕실의 발전을 위하여 계룡산신에게 제사를 올리던 곳으로 묘향산에 상악단, 계룡산에 중악단, 지리산에 하악단이 있었는데 다 소실되고 현재까지 유일하게 보존되어 있습니다.

중악단은 사찰 경내에 위치하면서도 사찰 양식과는 전혀 다른 궁궐 양식으로 건축되어 사찰과는 독립된 성격을 띠고 있습니다.

대문채는 사대부가 행랑채가 연상됩니다.

▲ 국가적 산신 제사처 중악단(中嶽壇), 보물 제1293호 우리나라 산악신앙의 제단으로 중요한 의미를 지닌 중악단의 경역은 612㎡로 둘레에 축담을 둘렀고 전면에 이중의 내외문(內外門)이 있습니다.

무학대사(無學大師)의 꿈에 산신이 나타났다는 말을 듣고 태조 3년(1394)에 처음 제사를 지냈으며, 효종 2년(1651)에 미신숭배 사상 배척 등의 이유로 폐지되었는데 1879년(고종 16년)에 명성황후의 명으로 재건되었죠. 삼문을 들어서 오른쪽에 명성황후가 기도하며 머문 곳이 있는데 숙박도 가능합니다.

기도가 효험이 있다니 다음엔 이곳에서 잠도 자야겠습니다.

▲ 중악단에서 바라본 중문 그리고 대문중문에서부터 중악단 정면으로 아자 형 신로가 한 단 높게 이어지는 것이 궁궐 건축 수법입니다.

중악단 넘어 1,250불의 천수관음전입니다.

요즘 특히 신원사가 사진 놀이를 즐기는 이들에게 인기가 좋은데 바로 저 사진 덕분입니다.

이젠 여름 배롱나무꽃이 있는 풍경도 인기가 있겠지요.▲ 2016.01.24 공주 신원사 설경 ⓒ박미연 ▲ 2016.05.14 공주 신원사 부처님 오신 날 ⓒ박미연 ▲ 2016.07.22 배롱나무꽃이 핀 공주 신원사 ⓒ박미연 스님들의 수행처 벽수선원의 능소화입니다.

^^* 신원사 이용안내- 입장료 :  어른 2, 000원  /  단체(30인 이상) 1,800원                청소년·학생·군인  700원  /  단체(30인 이상) 500원                어린이(7-12세) 400원  /  단체(30인 이상) 300원- 주차요금 : 무료공주 신원사충청남도 공주시 계룡면 신원사동길 1041-852-4230신원사충청남도 공주시 계룡면 신원사동길 1지도보기 23 19:00

백제문화제 ▶ 9. 24.

10. 2.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