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국회 환경미화원



이현수 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10평이 채 안되는 작은 공간.  창문도 없는 이 더운 방은 국회 환경미화원들이 짬짬이 휴식을 취하는 곳입니다.

그런데 20대 국회 개원과 함께 미화원들은 이곳마저도 내줘야 할 상황에 처했습니다.

국회사무처가 교섭단체인 국민의당 사무실을 더 만든다는 이유로 국회의사당 2층에 위치한환경미화원들의 휴게실 퇴거를 통보한 것입니다.

 [김영숙 / 국회 환경미화원] "저희가 새벽에 나와서 일을 하고 쉬는 시간에 잠깐 쉬는 곳인데. 꼭 이곳에 사무실을 내야되나. 문닫아놓으면 굉장히 답답할정도로 그런 공간인데, 그런 공간조차도 저희가 내어줘야된다는게…" 사무처는 남성미화원 19명이 나눠쓰는 휴게실은 3개에서 2개로 줄이고, 50명이 넘는 여성미화원이 이용하는 휴게실 중 2층 휴게실을 1층으로 옮긴 다는 것인데 아직 시설도 마련하지 못한 상황.  물품창고와 함께 쓰고있는 사무실도 없앨 계획입니다.

[국회사무처 관계자] "3당 체제로 되다보니 공간 부족한 부분들이 좀 있고 해서. 2층 부분은 협조를 부탁드린거에요. 죄송하게 됐어요 아주머니들한테." [김영숙 / 국회 환경미화원] "저희는 국회 구성원으로 생각하고 국회 식군데. 힘없고 약한 사람들이 정말 이런 상황까지 가야되나 하는거에 서글프고…" 국회환경노조가 박형준 사무총장에게 도와달라는 공문을 보냈지만 퇴거를 3일 앞둔 오늘까지도 답은 없었습니다.

[국회 환경미화원] 대체 무슨일이 있었던 걸까


 채널A뉴스 이현수입니다.

  뉴스영상캡쳐  이현수 의 단독 보도입니다.

[국회 환경미화원] 누구의 잘못인가



 [리포트] 10평이 채 안되는 작은 공간.  창문도 없는 이 더운 방은 국회 환경미화원들이 짬짬이 휴식을 취하는 곳입니다.

그런데 20대 국회 개원과 함께 미화원들은 이곳마저도 내줘야 할 상황에 처했습니다.

국회사무처가 교섭단체인 국민의당 사무실을 더 만든다는 이유로 국회의사당 2층에 위치한환경미화원들의 휴게실 퇴거를 통보한 것입니다.

 [김영숙 / 국회 환경미화원] "저희가 새벽에 나와서 일을 하고 쉬는 시간에 잠깐 쉬는 곳인데. 꼭 이곳에 사무실을 내야되나. 문닫아놓으면 굉장히 답답할정도로 그런 공간인데, 그런 공간조차도 저희가 내어줘야된다는게…" 사무처는 남성미화원 19명이 나눠쓰는 휴게실은 3개에서 2개로 줄이고, 50명이 넘는 여성미화원이 이용하는 휴게실 중 2층 휴게실을 1층으로 옮긴 다는 것인데 아직 시설도 마련하지 못한 상황.  물품창고와 함께 쓰고있는 사무실도 없앨 계획입니다.

[국회사무처 관계자] "3당 체제로 되다보니 공간 부족한 부분들이 좀 있고 해서. 2층 부분은 협조를 부탁드린거에요. 죄송하게 됐어요 아주머니들한테." [김영숙 / 국회 환경미화원] "저희는 국회 구성원으로 생각하고 국회 식군데. 힘없고 약한 사람들이 정말 이런 상황까지 가야되나 하는거에 서글프고…" 국회환경노조가 박형준 사무총장에게 도와달라는 공문을 보냈지만 퇴거를 3일 앞둔 오늘까지도 답은 없었습니다.

 채널A뉴스 이현수입니다.

  뉴스영상캡쳐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