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안철수 뉴스룸



com/main/read.nhn?mode=LPOD&mid=sec&oid=437&aid=0000123601???�??? ?? ???????, ?? ?? ??[??]???? ???, ??? ? ????? ?????? ?? ??? ??? ??, ????? ?? ??????. ??? ??? ??? ??...news.naver.com[앵커]국민의당 안철수, 천정배 두 공동대표가 불법정치자금 의혹 사건에 책임을 지고, 대표직에서 동반 사퇴했습니다.

선관위 고발로 의혹이 표면화한 지 꼭 20일 만입니다.

동시에 새정치를 기치로 내걸고 막을 올린 안철수, 천정배 체제도 출범 148일 만에 막을 내렸습니다.

이로써 안철수 대표 자신은 물론이고, 제3당으로 약진하면서 거침이 없던 국민의당은 정치적 위기 상황에 놓이게 됐습니다.

물론 오늘 두 사람의 사퇴가 훗날의 전화위복을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긴 하지만 어찌 됐든 오늘(29일)의 상황이 아픈 것은 틀림없어 보입니다.

양원보 입니다.

[]오전 9시, 공개 예정이던 최고위원회의가 갑자기 한 시간 뒤로 늦춰지면서부터 회의장 주변은 술렁였습니다.

안철수 대표가 자신의 거취 문제를 다루겠다고 예고했던 터라 이를 놓고 진통을 겪고 있다는 관측이 돌았습니다.

오전 10시, 회의장 문은 열렸지만 안 대표는 곧바로 비공개를 선언했습니다.

안 대표의 사퇴 의사 표명에, 천정배 대표가 동조하고 다른 최고위원들이 만류하면서 격론이 벌어졌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급기야 일부 최고위원들이 회의장을 박차고 나오면서, 긴장감은 더해졌습니다.

잠시 후 회의장 문은 다시 열렸고 두 대표는 나란히 앉아 사퇴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안철수 공동대표/국민의당 : 이번 일에 관한 정치적 책임은 전적으로 제가 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모든 책임을 지고 대표직을 내려놓겠습니다.

]이로써 국민의당은 창당 148일 만에 불명예로 투톱 체제의 막을 내리게 됐습니다.

[안철수 뉴스룸] 알고싶다.


또 안철수 대표 자신은 물론 국민의당도 최대 위기에 직면하게 됐습니다.

    ?탄핵안이 처리되면 바로 60일 이내대선을 치러야 하는 것에 대해서는, 대선에서의 유불리를 따지지 않고 헌법에 명시된 것이니 피해가지 않겠답니다.

  이정현새누리당대표의 질서 있는 퇴진에대해서는, 이미 어떤 약속도 지키지 않은 것을 봐왔기 때문에, 시효가 지났다고 답했습니다.

  탄핵표결 날짜를 미뤘던 것에 대해서는 국민의당이 미숙했다는 선에서 그쳤습니다.

이에 손석희앵커는 박지원의원은정치9단인데 미숙했다는 게 말이 되냐, 또한 70

80%가 개헌을 원한다는박지원의 답을 어찌 생각하는지 물었습니다.

안철수는 개헌을 논할 때가 아니다 라며, 언론에서도 초점을 흐리지 말아 달라는군요.   추미애와 김무성이 뒷거래를 하고 있다는 표현을 썼던 것에 대해서는, 국민의 뜻을 대변한 것이니발언철회는 하지 않겠답니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이재명시장보다지지율이 떨어지는 것에 대해서는 일희일비하지 않겠다고 하니, 한때의 지지율이다 이렇게 본다는 걸까요?   이랬거나 저랬거나 안철수가 대구집회에서 공개 혼꾸멍이 나고 많이 쫄았던듯 합니다.

[안철수 뉴스룸] 생각의 끝은?



  사진출처: jtbc뉴스룸     ?탄핵안이 처리되면 바로 60일 이내대선을 치러야 하는 것에 대해서는, 대선에서의 유불리를 따지지 않고 헌법에 명시된 것이니 피해가지 않겠답니다.

  이정현새누리당대표의 질서 있는 퇴진에대해서는, 이미 어떤 약속도 지키지 않은 것을 봐왔기 때문에, 시효가 지났다고 답했습니다.

  탄핵표결 날짜를 미뤘던 것에 대해서는 국민의당이 미숙했다는 선에서 그쳤습니다.

이에 손석희앵커는 박지원의원은정치9단인데 미숙했다는 게 말이 되냐, 또한 70

80%가 개헌을 원한다는박지원의 답을 어찌 생각하는지 물었습니다.

안철수는 개헌을 논할 때가 아니다 라며, 언론에서도 초점을 흐리지 말아 달라는군요.   추미애와 김무성이 뒷거래를 하고 있다는 표현을 썼던 것에 대해서는, 국민의 뜻을 대변한 것이니발언철회는 하지 않겠답니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이재명시장보다지지율이 떨어지는 것에 대해서는 일희일비하지 않겠다고 하니, 한때의 지지율이다 이렇게 본다는 걸까요?   이랬거나 저랬거나 안철수가 대구집회에서 공개 혼꾸멍이 나고 많이 쫄았던듯 합니다.

  사진출처: jtbc뉴스룸   com/main/read.nhn?mode=LPOD&mid=sec&oid=437&aid=0000123481??? \[??]???? ????? ???????? ??? ?? ???? ????? ???. ??? ??? ?? ???? ???, ? ?? ??? "?...news.naver.com[앵커]국민의당 내부에서는 공식석상에서조차 안철수 대표 책임론도 거론됐다고 합니다.

사실상 거취에 대한 요구였던 셈인데, 안 대표 본인도 "책임을 회피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새정치를 표방해 온 안 대표로선 매우 어려운 상황을 맞고 있는 것 셈입니다.

양원보 입니다.

[]안철수 대표 책임론을 꺼내 든 건 일부 호남권 의원들이었습니다.

당 소속 의원들이 다 모인 의원총회 자리에서였습니다.

사건 초기 "사실이 아닌 것으로 보고받았다"며 낙관한 탓에 초동 대응에 혼선을 줬다는 겁니다.

이후 진상조사단의 엉성한 조사까지 더해지면서 거듭된 사과에도 여론, 특히 호남 민심 악화를 막지 못했다는 비판도 이어졌습니다.

이런 분위기를 감지한 듯 안 대표는 오후 재개된 의총에서 직접 거취 문제를 언급했다고 복수의 참석자가 말했습니다.

[박지원 원내대표/국민의당 : (안철수 대표가) 당의 최고 책임자로서 책임을 절실히 느끼고 회피하지 않겠다, 내 스스로가 그런 것을 통감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갑작스러운 안 대표의 거취 언급에 의원들이 만류하면서, 논의는 더 진전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안 대표 책임론은 수사 진행 상황에 따라 언제든 재론될 가능성이 큽니다.

의혹의 핵심 당사자인 박선숙 의원이 최측근인데다 총선 당시 주변 반대를 무릅쓰고 당의 살림을 맡긴 사람이 안 대표였기 때문입니다.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