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전경련 해체



 일본 경제인연합회 게이단렌을 본따서 만든재벌그룹들의 협의체 였는데초대회장은 이병철회장이 맡았고7년뒤인 1968년 전국경제인연합회로 이름을 바꾼 뒤로주요 그룹들이 외국자본을 들여와중화학, 조선산업을 키우는 방식으로 정부의 경제개발 5개년 계획을 뒷받침 했습니다.

??? 전경련은 산업화와 1990년대 말 외환위기 극복과정에서주도적 역할을 하며 재계에 맏형역할을 했습니다.

 하지만 2000년대 들어 위상이 점점 추락해 왔는데삼성과 현대자동차, SK와 LG등주요 대기업총수들이 발길을 끊으면서회장단 회의도 제대로 열리지 못하고 있고회장직을 서로 고사하면서허창수 GS그룹회장이 세번째 연임을 하고 있습니다.

 이런면서 정부의 정책파트너는 거의 대한상공회의소 몫이 되 버렸고정치권도 대한상공회의소의 목소리에 거의 귀를 귀울이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런 와중에 보수단체인 어버이연합에 대한 우회지원재단법인 미르 및 K스포츠의 출연금 모집 의혹등에 이르기까지설립취지에 어긋나는 정치적행보에 따른구설이 이어지면서?개혁으로는 안되고 아예 해체를 해야 한다는 요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 일본 경제인연합회 게이단렌을 본따서 만든재벌그룹들의 협의체 였는데초대회장은 이병철회장이 맡았고7년뒤인 1968년 전국경제인연합회로 이름을 바꾼 뒤로주요 그룹들이 외국자본을 들여와중화학, 조선산업을 키우는 방식으로 정부의 경제개발 5개년 계획을 뒷받침 했습니다.

??? 전경련은 산업화와 1990년대 말 외환위기 극복과정에서주도적 역할을 하며 재계에 맏형역할을 했습니다.

 하지만 2000년대 들어 위상이 점점 추락해 왔는데삼성과 현대자동차, SK와 LG등주요 대기업총수들이 발길을 끊으면서회장단 회의도 제대로 열리지 못하고 있고회장직을 서로 고사하면서허창수 GS그룹회장이 세번째 연임을 하고 있습니다.

 이런면서 정부의 정책파트너는 거의 대한상공회의소 몫이 되 버렸고정치권도 대한상공회의소의 목소리에 거의 귀를 귀울이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런 와중에 보수단체인 어버이연합에 대한 우회지원재단법인 미르 및 K스포츠의 출연금 모집 의혹등에 이르기까지설립취지에 어긋나는 정치적행보에 따른구설이 이어지면서?개혁으로는 안되고 아예 해체를 해야 한다는 요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09 18:12l최종 업데이트 16.11.09 18:12l이정민(min93) <iframe style="BORDER-BOTTOM: medium none; BORDER-LEFT: medium none; WIDTH: 105px; HEIGHT: 25px; OVERFLOW: hidden; BORDER-TOP: medium none; BORDER-RIGHT: medium none" src="//www.facebook.com/plugins/like.php?href=http%3a%2f%2fwww.ohmynews.com%2fNWS_Web%2fView%2fat_pg.aspx%3fCNTN_CD%3dA0002259177&send=false&layout=button_count&width=105&show_faces=true&font=arial&colorscheme=light&action=like&height=21&appId=145388638855931" frameborder="0" allowtransparency="allowTransparency" scrolling="no"></iframe> ▲  박근혜 퇴진 거리 대행진 ⓒ 이정민 관련사진보기9일 오후 5시 부평역 방향 2차로가 시민들의 함성으로 점령됐다.

박근혜 퇴진, 전경련 해체, 국정원 해체 등의 구호가 울려 퍼졌다.

민주노총 인천본부·정의당 인천시당·한국지엠 노조 조합원 500여 명이 피켓과 깃발을 들고 경찰과 나란히 행진했다.

주위 시민들은 갑작스러운 시위에 당황했지만 이내 사진을 찍고 같이 구호를 외쳤다.

[전경련 해체] 결국 이렇게


중고생도 '멋져요'라며 웃으며 반겨 주었다.

▲  새누리당도 공범이다.

ⓒ 이정민 관련사진보기이날 오전엔 '박근혜 퇴진! 인천비상시국회의'가 발족했다.

인천지역 시민사회단체, 노동단체 등 58개 단체와 인천시민이 참여했다.

지금까지 인천에서 구성된 시국 관련 단체 중 최대 규모이다.

민주노총 성명에 따르면 "박근혜 퇴진 요구에 담긴 것은 자격도 없는 사람이 대통령 자리에 올라 파괴한 이 땅의 민주주의와 평화, 민생을 이제는 국민의 손으로 되살리겠다는 절박한 마음"이라고 전했다.

▲  재벌이 제일 나쁜 놈! ⓒ 이정민 관련사진보기 ▲  국정원은 배후 공범! ⓒ 이정민 관련사진보기인천시국회의는 매주 오후 7시,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에서 시민촛불문화제를 개최한다.

[전경련 해체] 얼마나 더..



12일 민중대회 대규모 인원 참석, 17일 인천시민대행진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  부평역 대로가 경찰과 시민으로 가득 찬 모습 ⓒ 이정민 관련사진보기 ▲  인천비상시국회의 발족식 모습 ⓒ 민주노총 인천본부 관련사진보기단체는 ▲ 박근혜 퇴진 ▲ 박근혜-최순실게이트의 철저한 조사와 책임자 처벌 ▲ 박근혜표 나쁜 정책 폐기 ▲ 세월호, 백남기 농민 국가폭력살인, 공공기관 파업 등 현안해결 ▲ 민주주의쟁취, 노동기본권-민중생존권 쟁취, 새누리당 및 전경련 해산, 청와대-검찰 등 주요권력기관과 언론의 적폐 해소 등을 요구했다.

▲  인천비상시국회의 시위 현장 모습 ⓒ 민주노총 인천본부.새로운 역할 변화나 해체해야 주장 잇따라경제계의 맏형 역할을 주장했던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창립 55년만에 해체론에 휩싸이며 최대의 위기를 맞았다.

정치권과 재계를 중심으로 전경련이 산업화 시기의 건설적 역할을 다한 만큼 해체해야 한다는 주장이 쏟아지고 있다.

6일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오후 현안 서면 브리핑에서 "전경련이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재원 총 800억 원을 모금하는 과정에서 대기업들의 자금을 쥐어짜는 방식으로 기업들 사이에서조차 인기를 얻지 못하는 형편"이라며 "전경련의 존재가치가 무엇인지 답할 수 없다면 해체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의 경제교사로 불리는 김광두 국가미래연구원장도 지난 5일 진보 성향의 경제개혁연대와 함께 전경련의 해산 권고 성명을 내기도 했다.

김 원장은 이와 관련 6일 오전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전경련이 존재의 이유를 상실하고 있다"며 "대기업에 대한 국민들의 이미지를 개선해 기업들이 사업을 보다 잘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인데, 현실은 각종 게이트에 연루되면서 대기업의 이미지를 나쁘게 해 오히려 역작용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외에도 문재인 더민주당 전 대표, 김성식 국민의당 정책위 의장 등 야권은 물론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 등 여권에서도 전경련이 최근 어버이연합지원이나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설립과 관련해 본연의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며 해체를 주장하고 있다.

1961년 7월 박정희 정권이 부정 축재자들을 석방하면서 '경제재건촉진회'를 설립토록 한 것이 모태가 된 전경련이 설립 55년만에 최대 위기를 맞고 있는 것. 전경련이 이같은 위기에 빠진 것은 설립 목적에 충실해 전경련 회원사들의 직접적인 이해 관계보다는 사무국을 중심으로 경제현안 이외에의 정치적 이슈에 발을 담그는 일이 잦아지면서부터다.

특히 정치권이 바뀔 때마다 정권이 필요로 하는 정책의 '금고' 역할을 자임하면서 전경련 본연의 역할에서 멀어졌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재계 관계자는 "왜 기업 총수들이 전경련 회장을 맡지 않으려고 하는지를 전경련은 잘 생각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재계를 대표하는 수장이라면 대외적으로 이미지도 좋아지고 발언권도 높아질텐데 전경련 회장을 하지 않으려는 이유는 전경련이 정치적인 위치로 자리매김하면서 이후 바뀔 정권에 대한 부담 등이 있기 때문에 회장을 맡지 않으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전경련이 설립 목적에만 충실하다면 이같은 부담이 없다는 얘기다.

전경련의 정관 1조를 보면 '전경련은 자유시장경제의 창달과 건전한 국민경제의 발전을 위하여 올바른 경제정책 구현과 우리 경제의 국제화를 촉진하고자 한다'고 돼 있다.

재계는 전경련이 이같은 정관 1조의 목적에 따라 국민경제 전체의 발전에 초점을 맞췄다면 설립 55년만에 해체 주장에 직면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전경련 관계자는 "그동안 전경련이 국민 경제를 위해 노력해왔던 많은 일들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고, 최근 발생한 사실관계가 명확하지 않은 이슈로 전경련 해체를 주장하는 것은 지나치다"고 항변했다.

-머니투데이-누군가에게는 일상이누군가에게는 목표가 되어야 하는자본주의 시회의 극명한 현실 앞에,바라보는 국민의 심사와 시선이 편치마는 않은 작금의 실상이고,"중요한 것은 눈에 보이지 않는다.

"는 ?읖蠻屎8�의 글이 생각나는 주말 아침이다.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